박서림의 특설 메모판

 로그인

묘한 말씀 (1130) 벼슬살이는 戰士와 같다
박서림  (Homepage) 2017-12-17 03:53:54, 조회 : 286, 추천 : 84

忠變爲諛 (석호사설 9 -84)

벼슬살이는 戰士와 같다
전사란 집을 떠나면 그의 가정을 잊고 북소리를 들으면 그의 몸도 잊는 마음이라야 적과 싸워서 승리할 수 있다
싸우기를 두렵게 여기고 자기를 돌보는 마음이 있으면 결국 싸움은 실패하고 자기의 목숨을 보전할 수 없게 된다.
전사란 어쩔 수없이 종군하지만 仕官이라는 것은 자기가 좋아서 하는 것인데  그 이익을 좋아하는 것이다.
벼슬을 이익으로 여긴다면 모두 반드시 목숨을 버리고 의리를 취하지 않아 臣下의 職分에 흠이 있게 된다.

彼其之子 邦之司貞 (詩經)
"저 정직한 선비여 나라의 곧음을 맡았구나"

임금에게  충성을 바치려고 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죽음이 두렵기 때문에 정직한 말을 제대로 못하고 돌려 말한다
  
# 郭君과 御者

郭君 나라를 버리고 도망치게 되었다. 목이 마르거니 사장할 때는 어자가 술과 어육을 올리면서 이르기를 " 임금께서 도망쳐 나오게 될 줄 알고사 준비해 둔 것입니다.
"왜 알았으면 간하지 않았느냐."
"곽나라보다 임금이 먼저 죽을까 두려워했기 때문입니다, "
노여워서 " 내가 도망치게 된 것은 무슨 이유냐."
돌려 말하기를 "너무 어질기 때문입니다 "
'어질면 왜 도망치게 되었느냐 "
"천하에 어진 이가 없는데 혼자만 어질기  때문에 도망치게 되었숩니다 "
하고 그대로  도망쳐 버렸다.
곽군은 혼자 남아 호랑의 먹이가 되다
어자가  그 임금에게 충성을  바치려고  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도망쳐 버린 것은 죽음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始皇과  候生

車裂하여 죽이려 하자
"지금 죽게 되었으니  반드시 용기를 내야겠습니다. 폐하의 음탕은 丹朱보다 만 배나 더하고  昆吾보다 천 배나 더하니 망할 징조가 十쯤 하고  흥할 일은 一 쯤도 없습니다 "
"왜 그런 것을  진작에 말하지 않았더냐 ."
"이야기해야 아무 유익이 없고 죽임만 당할까 두렵게 여겼는데 지금은 臣이 꼭 죽게 돤 까닭에 아룁니다"
시황 탄식하고 놓아 주다.

아부하면 죽고 정직하면 살아 남는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31   묘한말씀 (1179)처음 불 븥는데 끄지 않으면,훨뤟 타오르면 어쩌려나    박서림 2019/01/13 0 1
1230  묘한 말씀 (1178) 小人이 안에서 君子의 눈. 귀를 가리니 선비는 숨는다    박서림 2019/01/07 1 2
1229  묘한 말씀 (1177)"예로써 사양하면 나라를 다스림에 뭐가 어려움이 있겠는가 "    박서림 2018/12/30 1 4
1228  묘한 말씀 (1176) 連坐의 法을 3족 5족 7족 9족까지 이르게 하다니...    박서림 2018/12/23 1 6
1227  묘한 말씀 (1175)"나의 수명이 무한하다" 는 말을 듣고 깊은 마음으로 믿고 이해하면 ...    박서림 2018/12/09 1 8
1226  묘한 말씀 (1174) 雀鼠耗. 받아들일 때는 큰 말로 내 줄 대는 작은 말로,    박서림 2018/12/03 1 8
1225  묘한 말씀 (1173) "어질지 않고 재주만 많은 자는 국가의 걱정이다."    박서림 2018/11/25 1 11
1224   묘한 말씀 (1172) "임금이 신하를 부리는데 禮대로 하면 臣下는 충성을 다한다." (孔子)    박서림 2018/11/18 1 12
1223   묘한 말씀 (1171) 舜은 사방의 눈을 자기의 눈처럼 여기고 사람의 귀를 자기 귀처럼 여겼다.    박서림 2018/11/11 3 13
1222   묘한 말씀 (1170) 仁이란 자기가 하는 것이지 어찌 남에게 의전할 수 있겠느냐    박서림 2018/11/04 6 21
1221   묘한 말씀 (1169) 臟吏의 害란 도적보다 더 심한 일인데 조금 잡아 가두었다가 赦令이 내리고 ...    박서림 2018/10/29 8 21
1220  묘한 말씀 (1168) 국가에 도적이 있으면 군사를 일으켜 잡아 죽여야 하고    박서림 2018/10/21 8 30
1219   묘한 말씀 (1167) 德敎란 梁肉(쌀밥과 고기반찬) 과 같고,형벌이란 藥石...    박서림 2018/10/14 8 33
1218   묘한 말씀 (1166) 易에 "집을 지고서 말을 탔으니 장차 도둑이 이르겠다"    박서림 2018/10/07 9 37
1217   묘한 말씀 (1165) 남이 재주 있으면 시기하여 미워하고,    박서림 2018/09/30 17 59
1216  묘한 말씀 (1164) 한 가지에 살기는 했으나,한 가지에서 같이 죽지는 않는다    박서림 2018/09/16 19 58
1215   묘한 말씀 (1163) "발우에는 밥, 물통에는 물".    박서림 2018/09/09 19 63
1214  묘한 말씀 (1162) 벼슬자리는 많은데 쓸만한 사람은 부족하다    박서림 2018/09/03 25 75
1213  묘한 말씀 (1161)*<五福> (5) 考終命.(제명대로 살다가 죽음)    박서림 2018/08/26 20 68
1212  묘한 말씀 (1160) 攸好德은 착함을 좋아한다는 것이다.    박서림 2018/08/19 23 8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6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