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림의 특설 메모판

 로그인

묘한 말씀 (1129)찰나의 뜻. 불교에서 말하는 시간의 최소 단위
박서림  (Homepage) 2017-12-10 01:25:24, 조회 : 171, 추천 : 41

찰나 (刹那)의 뜻  
불교에서 말하는 시간의 최소 단위로, 지극히 짧은 시간을 말한다.

출전  
‘찰나’는 산스크리트어 ‘크샤나(ksana)’의 음역으로 지극히 짧은 시간을 말한다. 120찰나가 1달찰나(怛刹那, tat-ksana, 순간, 약 1.6초), 60달찰나가 1납박(臘縛, lava, 경각(頃刻), 약 96초), 30납박이 1모호율다(牟呼栗多, muhūrta, 약 48분), 5모호율다(牟呼栗多)가 1시(時, kala, 대시(大時), 4시간), 6시가 1주야(晝夜, 24시간)인데, 이 계산법에 의하면 1찰나는 75분의 1초(약 0.013초)에 해당한다.(《아비달마대비바사론(阿毘達磨大毘婆沙論)》 권136)

또, 20념(念)이 1순(瞬), 20순이 1탄지(彈指), 20탄지가 1납박, 20납박이 1수유(須臾)라는 계산법도 있는데, 이 경우 1념은 0.018초가 된다.

그리고 1탄지는 60찰나이며 1찰나에는 9백 생멸(生滅)이 있다.(《인왕경(仁王經)》) 이를 계산하면 사물은 1초에 216,000번 생성하고 소멸한다. 불교에서는 모든 것이 1찰나마다 생성했다 소멸하고, 소멸했다가 생성하면서 계속되어 나간다고 가르치는데, 이것을 찰나생멸(刹那生滅) 혹은 찰나무상(刹那無常)이라고 한다.

짧은 시간을 표현하는 말로 ‘순식간(瞬息間)’도 있는데, ‘순’은 눈 한 번 깜빡거리는 데 걸리는 시간, ‘식’은 숨을 한 번 내쉬는 데 걸리는 시간을 말하며, 24찰나에 해당한다.

중국에 ‘찰나’와 ‘탄지’라는 말이 전해지게 된 것은 인도에 유학을 한 당(唐)나라의 현장법사(玄奬法師)에 의해서였다.

「장사(壯士)가 한 번 탄지를 하는 사이가 60찰나이다.(壯士一彈指間爲六十刹那.)」(현장법사 역(譯) 《구사론(俱舍論)》)

「120찰나가 1달찰나이다.(百二十刹那爲一怛刹那.)」(현장법사 《대당서역기(大唐西域記)》)

‘탄지’란 손가락을 튕기는 행위로, 반가움이나 즐거움을 표현하는 일종의 의식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03  묘한 말씀 (1151), "제가 富로써 대하면 내 仁으로 대하고 그 貴로써 대한다면 義로 대할 것이다.    박서림 2018/06/17 0 2
1202  묘한말씀 (1150)祖上 襲命의 遺烈이 있고 得培의 培養이 있었으니 文忠 시호가....    박서림 2018/06/10 2 11
1201  묘한 말씀 (1149) 春秋左傳은 한 사람이 쓴 것이 아니다    박서림 2018/06/03 2 10
1200  묘한 말씀 (1147)저 하찮은 벌도 사람을 쏘는데 하물며 힘이 나보다 나은 자에게 있어서랴.    박서림 2018/05/27 3 16
1199  묘한 말씀 (1146),僧問 趙州 如何是趙州. 州云 東門 西門 南門 北門    박서림 2018/05/20 4 22
1198  묘한 말씀 (1145)이 법화경이 능히 모든 중생으로 하여금 일체지에 이르게 할 수 있으나    박서림 2018/05/13 7 29
1197  묘한말씀 (1144) 聖人의 뜻은 하루도 武를 잊으려 하지 않았다.    박서림 2018/05/01 8 38
1196  묘한 말씀 (1143) " 수놓은 솜씨는 보이겠으나 금바늘을 넘겨주지는 않는다.    박서림 2018/04/15 9 47
1195  묘한말씀 (1142) 오직 石星에게만 공이 있다.    박서림 2018/04/09 13 49
1194  묘한 말씀 (1141) " 보필하는 자가 정직하면 뜻대로 될수 있다."    박서림 2018/03/25 17 74
1193  묘한 말씀 (1140) "그대가 바로 약롱중물이군."    박서림 2018/03/18 20 82
1192  묘한 말씀 (1139) 제갈량은 결국 무슨 일을 이루었는가 "(?)    박서림 2018/03/11 23 101
1191  묘한 말씀 (1138) "갈구리를 훔친 자는 도둑이 되고 나라를 훔친 자를 치면    박서림 2018/02/28 25 106
1190  묘한 말씀 (1237)아이에게 儒行을 가르치라 .흔들리는 풀 같은 꼴이 된다.    박서림 2018/02/18 25 111
1189  묘한 말씀 (1236) 질투하는 마음과 아첨하고 속이려는 마음을 품지 말며 ...    박서림 2018/02/11 28 117
1188  묘한 말씀 (1135) 군사란 죽으러 가는 것이기에, 天子도 그들을 위해..    박서림 2018/01/21 33 129
1187  묘한 말씀 (1134) "다스린 자를 따라 道를 함께 하면 興하지 않음이 없고,    박서림 2018/01/14 33 131
1186  묘한 말씀 (1133) "어떤 것이 聖諦第一義인가 "廓然無聖"    박서림 2018/01/07 37 156
1185  묘한 말씀 (1132)5척동자 이상이면 힘이 나나 임금님을 능히 이길 수 있지만...    박서림 2018/01/01 40 154
1184  묘한 말씀,(1131)" 죽으면 죽었지 내가 무엇 때문에 애매한 위증을 하겠습니까"    박서림 2017/12/25 40 18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6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