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늙은 쥐>(2)
박서림  (Homepage) 2018-02-13 00:19:35, 조회 : 199, 추천 : 43

*<늙은 쥐>(2)

한 무리를 이끌던
쥐가 있었네

나이들어 눈 침침해지고 귀 어두웠으나
꾀는 남아서 그 꾀로 무리를 먹여 살렸는데

꾀도 바닥이 날 무렵이 되자
젊은 쥐들이 푸대접을 시작했네

하릴없이 굶어 죽을 각오인데
무리에게 화가 닥쳤네

주인 아주머니가 솥(鼎)에 음식을 담고 뚜껑을 덮되
쥐들의 힘으로는 열 수 없을 만큼 무겁고 단단하였네

젊은이들, 백배 사죄하고
늙은 쥐 꾀를 청했네

늙은 쥐 가엾은 생각에
꾀를 내기를

"솥이 발(脚)이 셋이렷다
  세 개의 발 중의 하나만 밑의 흙을 파내는 거야 ."

세발 중의 하나가 땅에 빠지니
솥은 너머지고 뚜껑도 열리고 음식도 쏟아지고...  

우습다, 쥐조차 늙으면 신묘한 지혜를 내는데
쥐처럼 훔쳐먹음을 업으로 삼는 무리가 늙은이를 홀대하다니

    (2017.1.18.)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17   詩가 있는 房 *<치고 빠지기>    박서림 2018/12/15 3 5
4916  詩가 있는 房 *<빛과 불>    박서림 2018/12/15 3 6
4915  詩가 있는 房 *<네 가지 모양>    박서림 2018/12/15 3 5
4914   詩가 있는 房 *<항상 머무는 여래>    박서림 2018/12/14 6 7
4913  詩가 있는 房 *<최악의 職業>    박서림 2018/12/14 6 7
4912  詩가 있는 房 *<물(水)의 德>    박서림 2018/12/14 9 9
4911   詩가 있는 房 *<無虎洞中>    박서림 2018/12/14 6 8
4910  詩가 있는 房 *<天理>    박서림 2018/12/13 6 8
4909  詩가 있는 房 *<여덟 가지 맛>    박서림 2018/12/13 6 8
4908  詩가 있는 房 *<特異 민주주의>    박서림 2018/12/13 6 7
4907  詩가 있는 房 *<無修正으로>    박서림 2018/12/13 6 7
4906  詩가 있는 房 *<해고통보>    박서림 2018/12/12 6 8
4905  詩가 있는 房 *<唯我獨尊>    박서림 2018/12/12 5 7
4904  詩가 있는 房 *<先과 後>    박서림 2018/12/12 6 7
4903  詩가 있는 房 *<興과 亡>    박서림 2018/12/12 5 9
4902  詩가 있는 房 *<하늘과 땅 차이>    박서림 2018/12/12 7 9
4901  詩가 있는 房 *<醍醐>    박서림 2018/12/12 5 8
4900  詩가 있는 房 *<포기하지 마세요>    박서림 2018/12/11 6 9
4899  詩가 있는 房 *<축소보도>    박서림 2018/12/11 5 8
4898  詩가 있는 房 *<가는 방망이>    박서림 2018/12/11 5 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계속 검색]... 1 [2][3][4][5][6][7][8][9][10]..[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