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늙은 쥐>(2)
박서림  (Homepage) 2018-02-13 00:19:35, 조회 : 195, 추천 : 40

*<늙은 쥐>(2)

한 무리를 이끌던
쥐가 있었네

나이들어 눈 침침해지고 귀 어두웠으나
꾀는 남아서 그 꾀로 무리를 먹여 살렸는데

꾀도 바닥이 날 무렵이 되자
젊은 쥐들이 푸대접을 시작했네

하릴없이 굶어 죽을 각오인데
무리에게 화가 닥쳤네

주인 아주머니가 솥(鼎)에 음식을 담고 뚜껑을 덮되
쥐들의 힘으로는 열 수 없을 만큼 무겁고 단단하였네

젊은이들, 백배 사죄하고
늙은 쥐 꾀를 청했네

늙은 쥐 가엾은 생각에
꾀를 내기를

"솥이 발(脚)이 셋이렷다
  세 개의 발 중의 하나만 밑의 흙을 파내는 거야 ."

세발 중의 하나가 땅에 빠지니
솥은 너머지고 뚜껑도 열리고 음식도 쏟아지고...  

우습다, 쥐조차 늙으면 신묘한 지혜를 내는데
쥐처럼 훔쳐먹음을 업으로 삼는 무리가 늙은이를 홀대하다니

    (2017.1.18.)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801  詩가 있는 房 *<말이 서로 달랐다>    박서림 2018/11/21 0 0
4800  詩가 있는 房 <사람의 本性>(2)    박서림 2018/11/21 0 0
4799   詩가 있는 房 *<너무 춥다>    박서림 2018/11/21 0 0
4798  詩가 있는 房 *<過恭非 禮>    박서림 2018/11/21 0 0
4797  詩가 있는 房 * <슈퍼문>    박서림 2018/11/21 0 0
4796  詩가 있는 房 * <사람의 本性>    박서림 2018/11/21 0 0
4795   詩가 있는 房 *<학생과 사기꾼>    박서림 2018/11/20 0 1
4794  詩가 있는 房 * <파리도 衆生>    박서림 2018/11/20 0 1
4793   詩가 있는 房 * <닮았으면서>    박서림 2018/11/20 0 1
4792  詩가 있는 房 * <御天歌>    박서림 2018/11/20 0 1
4791  詩가 있는 房 *<생중계쇼>    박서림 2018/11/20 0 1
4790  詩가 있는 房 * <虛事>    박서림 2018/11/19 0 1
4789  詩가 있는 房 * <朝夕變>    박서림 2018/11/19 0 2
4788  詩가 있는 房 <自然 따르기> (2)    박서림 2018/11/19 0 2
4787  詩가 있는 房 *<依草附木>    박서림 2018/11/19 0 1
4786  詩가 있는 房 <捲土重來>    박서림 2018/11/19 0 1
4785  詩가 있는 房 *<촌철살인 토친>    박서림 2018/11/18 0 1
4784  詩가 있는 房 *<인간 조원진>    박서림 2018/11/18 0 1
4783  詩가 있는 房 * <우리 모두의 책임>    박서림 2018/11/18 0 2
4782  詩가 있는 房 *<自然 따르기>    박서림 2018/11/18 0 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4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