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늙은 쥐>(2)
박서림  (Homepage) 2018-02-13 00:19:35, 조회 : 144, 추천 : 27

*<늙은 쥐>(2)

한 무리를 이끌던
쥐가 있었네

나이들어 눈 침침해지고 귀 어두웠으나
꾀는 남아서 그 꾀로 무리를 먹여 살렸는데

꾀도 바닥이 날 무렵이 되자
젊은 쥐들이 푸대접을 시작했네

하릴없이 굶어 죽을 각오인데
무리에게 화가 닥쳤네

주인 아주머니가 솥(鼎)에 음식을 담고 뚜껑을 덮되
쥐들의 힘으로는 열 수 없을 만큼 무겁고 단단하였네

젊은이들, 백배 사죄하고
늙은 쥐 꾀를 청했네

늙은 쥐 가엾은 생각에
꾀를 내기를

"솥이 발(脚)이 셋이렷다
  세 개의 발 중의 하나만 밑의 흙을 파내는 거야 ."

세발 중의 하나가 땅에 빠지니
솥은 너머지고 뚜껑도 열리고 음식도 쏟아지고...  

우습다, 쥐조차 늙으면 신묘한 지혜를 내는데
쥐처럼 훔쳐먹음을 업으로 삼는 무리가 늙은이를 홀대하다니

    (2017.1.18.)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82   詩가 있는 房 *<집착>    박서림 2018/08/19 2 7
4381  詩가 있는 房 *<魅了>    박서림 2018/08/19 1 6
4380  詩가 있는 房 *<權威>    박서림 2018/08/19 2 5
4379  詩가 있는 房 *<고통>    박서림 2018/08/19 2 6
4378  詩가 있는 房 *<거짓은 언제나 이긴다>    박서림 2018/08/19 1 6
4377  詩가 있는 房 * 一行詩 <自尊心>    박서림 2018/08/19 2 5
4376  詩가 있는 房 * 一行詩 <새 政策>    박서림 2018/08/18 2 6
4375  詩가 있는 房 *<阿彌陀와 觀音>    박서림 2018/08/18 2 5
4374  詩가 있는 房 * <同色이라고>    박서림 2018/08/18 0 5
4373   詩가 있는 房 *<中伏 날 마로니에 공원>    박서림 2018/08/17 4 8
4372  詩가 있는 房 * <사는 날까지>    박서림 2018/08/17 4 7
4371  詩가 있는 房 * <무운(武運)이라는 것> (2)    박서림 2018/08/17 4 9
4370  詩가 있는 房 *<남의 속도 모르고>    박서림 2018/08/17 4 8
4369  詩가 있는 房 * <六月飛霜>,    박서림 2018/08/17 2 7
4368  詩ㅏ 있는 房 *<알아야 면 면장>    박서림 2018/08/16 6 16
4367  詩가 있는 房 *<그 때가 좋았지>    박서림 2018/08/16 6 16
4366  詩가 있는 房 *<분개하라>    박서림 2018/08/16 6 15
4365  詩가 있는 房 *<政變>    박서림 2018/08/15 10 29
4364   詩가 있는 房 *<엄청>    박서림 2018/08/15 8 21
4363  詩가 있는 房 *<립.밴. 윙클 (Rip.Van. Winkle)>    박서림 2018/08/15 8 2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2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