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體驗詩>(15)
박서림  (Homepage) 2018-02-11 00:50:17, 조회 : 221, 추천 : 45

*<體驗詩>(15)

대학교수 정년마치고 유여할 나이에
나라 구하겠다고 나선 친구  고경표, ROTC 동기 (70세)의 죽음이
  너무 놀랍고 억울한 소회를 금할 수 없습니다  
광주사태 민주화 훈장 받았는데
이번 집회로 순국한 고경표님도 국립묘지에 안장하자.
                                                (石蘭)

고인의 애국심을 높이 평가하고 명복을 빌면서
한편으로 놀라운 것은 집회에 참여한 이들이 대부분 노.장년이요
여성도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주최축 주장으로 100만은 아니더라도 수십만
아니 수만이라 하더라도
그토록 일사불란으로 평화적이고 질서정연한 집회와 행진이 어디 흔히 있을 수 있는가

게다가 발표된 사고가 부상 1인 사망 1인이었다니 놀랍지 아니한가.
기적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것이 애국국민의 참 모습이다
이것이 자유대한의 참모습인 것이다.

  (2017.1.16.)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17   詩가 있는 房 *<치고 빠지기>    박서림 2018/12/15 3 5
4916  詩가 있는 房 *<빛과 불>    박서림 2018/12/15 3 6
4915  詩가 있는 房 *<네 가지 모양>    박서림 2018/12/15 3 5
4914   詩가 있는 房 *<항상 머무는 여래>    박서림 2018/12/14 6 7
4913  詩가 있는 房 *<최악의 職業>    박서림 2018/12/14 6 7
4912  詩가 있는 房 *<물(水)의 德>    박서림 2018/12/14 9 9
4911   詩가 있는 房 *<無虎洞中>    박서림 2018/12/14 6 8
4910  詩가 있는 房 *<天理>    박서림 2018/12/13 6 8
4909  詩가 있는 房 *<여덟 가지 맛>    박서림 2018/12/13 6 8
4908  詩가 있는 房 *<特異 민주주의>    박서림 2018/12/13 6 7
4907  詩가 있는 房 *<無修正으로>    박서림 2018/12/13 6 7
4906  詩가 있는 房 *<해고통보>    박서림 2018/12/12 6 8
4905  詩가 있는 房 *<唯我獨尊>    박서림 2018/12/12 5 7
4904  詩가 있는 房 *<先과 後>    박서림 2018/12/12 6 7
4903  詩가 있는 房 *<興과 亡>    박서림 2018/12/12 5 9
4902  詩가 있는 房 *<하늘과 땅 차이>    박서림 2018/12/12 7 9
4901  詩가 있는 房 *<醍醐>    박서림 2018/12/12 5 8
4900  詩가 있는 房 *<포기하지 마세요>    박서림 2018/12/11 6 9
4899  詩가 있는 房 *<축소보도>    박서림 2018/12/11 5 8
4898  詩가 있는 房 *<가는 방망이>    박서림 2018/12/11 5 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계속 검색]... 1 [2][3][4][5][6][7][8][9][10]..[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