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體驗詩>(15)
박서림  (Homepage) 2018-02-11 00:50:17, 조회 : 96, 추천 : 16

*<體驗詩>(15)

대학교수 정년마치고 유여할 나이에
나라 구하겠다고 나선 친구  고경표, ROTC 동기 (70세)의 죽음이
  너무 놀랍고 억울한 소회를 금할 수 없습니다  
광주사태 민주화 훈장 받았는데
이번 집회로 순국한 고경표님도 국립묘지에 안장하자.
                                                (石蘭)

고인의 애국심을 높이 평가하고 명복을 빌면서
한편으로 놀라운 것은 집회에 참여한 이들이 대부분 노.장년이요
여성도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주최축 주장으로 100만은 아니더라도 수십만
아니 수만이라 하더라도
그토록 일사불란으로 평화적이고 질서정연한 집회와 행진이 어디 흔히 있을 수 있는가

게다가 발표된 사고가 부상 1인 사망 1인이었다니 놀랍지 아니한가.
기적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것이 애국국민의 참 모습이다
이것이 자유대한의 참모습인 것이다.

  (2017.1.16.)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056  詩가 있는 房 *<패혈증>    박서림 2018/05/27 0 1
4055  詩가 있는 房 *<우파 위기>    박서림 2018/05/27 0 2
4054  詩가 있는 房 *<망령>    박서림 2018/05/27 0 2
4053  詩가 있는 房 *<落果의 季節>    박서림 2018/05/27 0 2
4052  詩가 있는 房 *<조원진 考>    박서림 2018/05/27 0 2
4051  詩가 있는 房 *<視野>    박서림 2018/05/26 1 6
4050  詩가 있는 房 *<可憎>    박서림 2018/05/26 0 4
4049  詩가 있는 房 *<通身舌頭> (2)    박서림 2018/05/25 1 5
4048  詩가 있는 房 *<通身舌頭>    박서림 2018/05/25 0 4
4047  詩가 있는 房 *<욕을 번다>    박서림 2018/05/25 1 5
4046  詩가 있는 房 *<아이들 우루루>    박서림 2018/05/24 1 5
4045  詩가 있는 房 *<H2 O2>    박서림 2018/05/24 1 6
4044  詩가있는 房 *<白衣>    박서림 2018/05/24 0 4
4043  詩가 있는 房 *<물과 기름>    박서림 2018/05/24 1 6
4042  詩가 있는 房 *<무언의 교감>    박서림 2018/05/24 1 5
4041  詩가 있는 房 *<義不食>(2)    박서림 2018/05/23 1 7
4040  詩가 있는 房 * 一行詩 <국경없는 記者會>    박서림 2018/05/23 1 6
4039  詩가 있는 房 *<逆心理戰>    박서림 2018/05/23 0 5
4038  詩가 있는 房 *<신선한 스토리>    박서림 2018/05/23 0 4
4037  詩가 있는 房 *<내 길을 가련다>    박서림 2018/05/23 0 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0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