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體驗詩>(15)
박서림  (Homepage) 2018-02-11 00:50:17, 조회 : 151, 추천 : 26

*<體驗詩>(15)

대학교수 정년마치고 유여할 나이에
나라 구하겠다고 나선 친구  고경표, ROTC 동기 (70세)의 죽음이
  너무 놀랍고 억울한 소회를 금할 수 없습니다  
광주사태 민주화 훈장 받았는데
이번 집회로 순국한 고경표님도 국립묘지에 안장하자.
                                                (石蘭)

고인의 애국심을 높이 평가하고 명복을 빌면서
한편으로 놀라운 것은 집회에 참여한 이들이 대부분 노.장년이요
여성도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주최축 주장으로 100만은 아니더라도 수십만
아니 수만이라 하더라도
그토록 일사불란으로 평화적이고 질서정연한 집회와 행진이 어디 흔히 있을 수 있는가

게다가 발표된 사고가 부상 1인 사망 1인이었다니 놀랍지 아니한가.
기적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것이 애국국민의 참 모습이다
이것이 자유대한의 참모습인 것이다.

  (2017.1.16.)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82   詩가 있는 房 *<집착>    박서림 2018/08/19 2 7
4381  詩가 있는 房 *<魅了>    박서림 2018/08/19 1 6
4380  詩가 있는 房 *<權威>    박서림 2018/08/19 2 5
4379  詩가 있는 房 *<고통>    박서림 2018/08/19 2 6
4378  詩가 있는 房 *<거짓은 언제나 이긴다>    박서림 2018/08/19 1 6
4377  詩가 있는 房 * 一行詩 <自尊心>    박서림 2018/08/19 2 5
4376  詩가 있는 房 * 一行詩 <새 政策>    박서림 2018/08/18 2 6
4375  詩가 있는 房 *<阿彌陀와 觀音>    박서림 2018/08/18 2 5
4374  詩가 있는 房 * <同色이라고>    박서림 2018/08/18 0 5
4373   詩가 있는 房 *<中伏 날 마로니에 공원>    박서림 2018/08/17 4 8
4372  詩가 있는 房 * <사는 날까지>    박서림 2018/08/17 4 7
4371  詩가 있는 房 * <무운(武運)이라는 것> (2)    박서림 2018/08/17 4 9
4370  詩가 있는 房 *<남의 속도 모르고>    박서림 2018/08/17 4 8
4369  詩가 있는 房 * <六月飛霜>,    박서림 2018/08/17 2 7
4368  詩ㅏ 있는 房 *<알아야 면 면장>    박서림 2018/08/16 6 16
4367  詩가 있는 房 *<그 때가 좋았지>    박서림 2018/08/16 6 16
4366  詩가 있는 房 *<분개하라>    박서림 2018/08/16 6 15
4365  詩가 있는 房 *<政變>    박서림 2018/08/15 10 29
4364   詩가 있는 房 *<엄청>    박서림 2018/08/15 8 21
4363  詩가 있는 房 *<립.밴. 윙클 (Rip.Van. Winkle)>    박서림 2018/08/15 8 2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2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