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기주고받고 자료올리기

 로그인

詩가 있는 房 *<體驗詩>(14)
박서림  (Homepage) 2018-02-11 00:46:05, 조회 : 214, 추천 : 47

*<體驗詩>(14)    

어제(14) 현장에서 근무한 교통경찰이
집회 참석한 애국민들이 너무 고맙다고
차선 열어 주는 것도 부탁하는 것처럼 말하고
수고한다고 격려해주고 초코렛 등 간식도 나눠 주고
너무 고마워서 울컥했다고.
                        (simeon)

  2017.1.16.)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17   詩가 있는 房 *<치고 빠지기>    박서림 2018/12/15 3 5
4916  詩가 있는 房 *<빛과 불>    박서림 2018/12/15 3 6
4915  詩가 있는 房 *<네 가지 모양>    박서림 2018/12/15 3 5
4914   詩가 있는 房 *<항상 머무는 여래>    박서림 2018/12/14 6 7
4913  詩가 있는 房 *<최악의 職業>    박서림 2018/12/14 6 7
4912  詩가 있는 房 *<물(水)의 德>    박서림 2018/12/14 9 9
4911   詩가 있는 房 *<無虎洞中>    박서림 2018/12/14 6 8
4910  詩가 있는 房 *<天理>    박서림 2018/12/13 6 8
4909  詩가 있는 房 *<여덟 가지 맛>    박서림 2018/12/13 6 8
4908  詩가 있는 房 *<特異 민주주의>    박서림 2018/12/13 6 7
4907  詩가 있는 房 *<無修正으로>    박서림 2018/12/13 6 7
4906  詩가 있는 房 *<해고통보>    박서림 2018/12/12 6 8
4905  詩가 있는 房 *<唯我獨尊>    박서림 2018/12/12 5 7
4904  詩가 있는 房 *<先과 後>    박서림 2018/12/12 6 7
4903  詩가 있는 房 *<興과 亡>    박서림 2018/12/12 5 9
4902  詩가 있는 房 *<하늘과 땅 차이>    박서림 2018/12/12 7 9
4901  詩가 있는 房 *<醍醐>    박서림 2018/12/12 5 8
4900  詩가 있는 房 *<포기하지 마세요>    박서림 2018/12/11 6 9
4899  詩가 있는 房 *<축소보도>    박서림 2018/12/11 5 8
4898  詩가 있는 房 *<가는 방망이>    박서림 2018/12/11 5 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계속 검색]... 1 [2][3][4][5][6][7][8][9][10]..[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글쓰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