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53)

 

 

 

             「편파 판정」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전성홍

 

 S1, 사무실

        모두 일들을 하고 있는데,

        부장, 시계를 보고는,

 부장          (보며) 아직 일들 많이 남았나? (책상 정리하며) 나 약속이 있어서 먼저 가 봐야겠는데...

        모두 , 제각기 일손 놓으며

 모두          네 먼저 들어가십시오.

 부장          그럼 수고들 하라구. (가다가 돌아서서 마시는 시늉) 술들 들지 말고 일찌감치 들어가서 푹들 쉬라구.

 우             부장님도 참, 부장님 빼놓고 우리끼리만 마실 수 있습니까?

 부장          친구 의리 하난 있구만, 수고.

 모두          (웃으며) 네.

 

 S2, 상희 네 뜰

 (E)            새소리.

        할머, 빨래 걷고 있고,

        모,고모, 수도간에서 야채 다듬으며 함께 있다가,

        고모, 문을 열어 준다.

 부             다녀왔습니다.

 할머          일찍 돌아오는구먼.

 모             어서 씻으세요.

        하며 옷을 받는데,

 부             아니 근데 상희는 아직 안 돌아왔나?

 모             돌아왔어요.

        하고 들어간다.

 고모          야구구경을 하고 있던데요.

부              TV중계?

 고모          아니구요.  준이랑 시합하는 거요.

 부             뭐? 준이랑

 고모          공터에서 시합이 멀어지고 있더라구요. 옆 동네 아이들 하구요.

 부             오, 동네 야구. 그래서 상희는 응원갔나?

 고모          응원은요. 그냥 구경하는 거지.

 부             아 가만, 그렇다면 내가 가만히 있을 수없는데.

        하며 현관 쪽으로 간다.

 부(E)         여보. 운동화 신발장에 있지?

 모             운동화는 왜요?

 부(E)         응 야구한다는데 가만히 있을 수 있어? 나도 참가해야지

        모두 놀란다.

 모             뭐라구요? 당신두요?

        부, 운동화 신고  나오며 넥타이를 푼다.

 부             응. 내가 야구를 얼마나 좋아하는 지나 알아?

 모             당신도 뛰겠다는 거예요? 선수가 돼서?

 부             여보 말조심해. 아무리 내가 준이하고 함께 뛸 수야 있나?

 고모          아 감독이나 코치요?

 부             것도 아니다.

 고모          그럼 뭘요?

 부             암파이어.

 고모          네에? 암파이어요?

 부             응. 암파이어 몰라? 심판 말이다. 심판.

 고모          호호 오빠가요?

 부             응, 것도 루심이 아니라 구심 말이다.

 모             당신이요?

 부             응.

        하고 심판 흉내, 크게 외친다.

 부             스트라익!

 모             어머 이이가?

        모두 웃는다.

        부, 다시 한번.

 부             스트라익 투!

 모             여보,웬 고함이에요? 이웃에서 놀라게?

 

 

 S4, 새댁 네 뜰

        창가에서 새댁, 눈을 휘둥그렇게 뜨고 있다.  

 

 S5, 상희 네 뜰

 부             평소에 내 꿈이 뭐였는지 알아? 심판하는 거였다구.

        다시 제스쳐ㅡ 스트라이크를 판정을 하려다가 볼 판정.

 박             보올!

        모두 웃는다.

 할머          처음 본다 너 그러는 거.

 고모          그러게나 말예요.

 부             다녀오겠습니다.

 모             진짜 가시려는 거예요?

        부, 가며

 부             그럼 여보. 그래야 준이가 사기가 올라가지고 멋있게 칠 거라구.

 고모          준이 피쳐던데요.

 부             피쳐?

 고모          네 에이스 피쳐라나요.

 부             그럼 더욱 잘됐다.

        하며 간다.

 모             어이 참 저이가?

 고모          호호.

 

 S6, 골 목

        이때 상희 돌아온다.

 상희          아 아빠.

 부             오 너 돌아오는구나.

 상희          네.

 부             근데 상황은?

 상희          글쎄요. 가 보세요.

        힘이 없다.

 부             알겠다.

 

 S7, 공 터

        준이가 피쳐가 되고 시합들을 하고 있다.

        스코어보드가 준비되어 있는데, 상,하 팀으로 갈리어 상팀 0, 하팀 2점이다.

        알고 보니 준이 네가 상팀이다.

        따라서 준이 볼멘 표정이다.

        그러나 열심히 던진다. 타자 적당히 친다.

        3루주자 홈임. (현장 상황 그대로)

 부             가만 우리 팀이 상팀인가 하팀인가? 오 우리가 윗 마을이니까 상팀이겠지? 열세다 이거지?

        내려가며,

 부             하팀은 중학생도 끼어 있는 모양인데

        멈추고,

 부             근데 심판은?

        캐쳐 뒤에서 마스크를 쓰고 심판을 보고 있는 것도 어린이다.

 부             아니지. 심판은 권위자가 봐야지.

        하고 심판장으로 내려간다.

 부             타임 타임.

        시합 중단된다.

        준이랑 적당히

 모두          안녕하세요?

 부             오 그래 수고들 한다. 어때 구심을 내가 보면 어떻겠니?

        모두 좋다고들.

 부             자 그럼, 내가 구심이야.

 모두          네 네.

        부, 마스크를 받아쓰고 폼 잰다.

 부             자 플레이 볼.

        준이,와인드 업, 던진다.

 부             스트라익!

 

 S8, 새댁 네 방

        옷 갈아입으며,

 박             그래서 지금 스트라익 투! 하고 계시단 말이지?

 새댁          네, 한참 열중하고 계실 거예요.

 박             안되지 그럼 안되지.

        하며 나가려 든다.

        붙들며,

 새댁          여보 여보 어디 가려고 그래요?

 박             어디 가긴 여보, 우리 동네 팀이 시합에 참가하고 있다는데 내가 가만히 있을 수 있어?

        나가려 든다.

        다시 붙들며,

 새댁          아이 여보.

 박             이 손 놔. 이게 바로 애향심의 발로라고.

 새댁          뭐예요? 애향심?

 박             우리 동네 아끼는 마음.

 새댁          아이참 기가 막혀.

 박             두고 보라구. 내가 코치하면 일약 대역전극을 연출할 테니까.

        나간다.

 새댁           어머 저이가.

 

 S9, 골 목

        박, 기세 등등하게 나오며

 박             공터가 어느 쪽이지? 응 이쪽이야.

        하고 잰 걸음으로 가는데,

        저만치 부가 나타난다.

        어깨가 축 늘어져 있다.

 박             아니 선배님. 어떻게 됐습니까?

 부             응? 응.

        자기집으로 들어간다.

 박             선배님.

        따라 들어간다.

 

 S10, 상희 네 뜰

        부, 박, 들어온다.

        수도간에 모와 고모, 새댁.

 고모          아 오빠 이제 돌아오세요?

 모             그새 시합이 끝났어요?

 고모          스코어는 어떻게 됐어요? 어느 편이 이겼어요?

 부             모르겠다. 도중에서 돌아오는 길이니까.

 모두          아니.

 모             도중에서 돌아오다뇨? 심판을 보겠다고 했으면서?

 박             아 콜드게임이었군요?

 부             아냐.

 박             아니면 왜 도중에서 돌아오셨다는 얘기십니까?

 부             나는 자격이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도로 먼저 보던 아이한테 넘겨주고 오는 길이야.

        모두 의아.

 부             낯이 뜨거워져서 말야.

 모             낯이 뜨거워지다뇨.

 고모          설마하니 스트라익존도 모르고 구심을 보셨다는 얘기는 아니시죠.

 부             스트라익존도 모르고 구심을 본 것보다 더 어리석었어.

 모구           ?

 박             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그러십니까?   

 부             내가 구심을 보는 동안에 게임은 무르익었다구.

 박             그래서요?

 부             근데 2회 3회 거듭될수록 우리 팀이 점점 열세로 몰리기 시작하는 거야.

 박             디리 히트를 얻어 맞은 거군요?

 부             점수가 쌓이는 거야 2 : 0, 4 : 0, 5 ; 0, 6 : 1,

 박             그래서요?

 부             상댄 중학생도 많이 끼어서 에이스라는 준이의 피칭으로는 역부족이더라니까.

 모             그래서요?

 부             우리 동네가 지니까 은근히 약이 오르지 않겠나?

 박             예 알만합니다.

 부             자꾸만 두들겨 맞는 우리 동네 그리구 준이에 대한 동정심이 끌어 오르는 거야.

 할아할머       ...

 부             그래서 볼이 될만한 것도 눈 딱 감고 스트라익!

 할아           ...

 부             다시 약간 아웃코스로 빠진 것도 스트라익 투!

 할아           ...

 부             그래 상대방 강타자 하나를 삼진을 먹여 버렸지 뭐.

 박             하하하 그래서요?

 고모          상대방이 항의하지 않아요?

 부             항의하더라구.

 박             그래서요?

 부             그래 내 그랬지. 심판의 판정은 신성한 거야. 판정에 항의하는 법은 없다. 알겠나.

 무두          저런요.

 부             그랬더니 하는 소리가,

 

 S11, 공 터

 소년          (큰아이다) 죄송합니다. 이게 바로 홈그라운드의 이점이라는 거군요.

 부             ...

        소년, 곱게 물러난다.

        소년2, 타석에 들어선다.

        아주 꼬마다.

        그 위에,

 부(E)         다음 타자가 들어왔네. 아주 꼬마였어.

 준이          타임.

 부             타임?

        타임을 부르고 캐처를 부른다.

        마운드 가까이에서 캐처와 뭔가 상의한다.

        캐처, 돌아오자 플레이 볼, 사인하는 부,

        타자 긴장하며 타석에 버티고 선다.

        준이, 와인드 업.

        이 순간, 캐처 일어선다.  

        준이, 피치아웃 시킨다.

 부            (?)

        2구, 3구, 4구, 스트레이트 포볼,

        타자 방망이 버리고 1루로.

 부             ....

 

 S12, 상희 네 뜰

 박             아니 그러니까 고의 4구로 타자를 그냥 내보냈다는 얘기군요?

 부             뜨끔하더군. 얼굴이 화끈거려서 그 이상 심판을 볼 수 있어야지.

 할아          배웠구먼 아이들한테.

 부             네(쑥스럽기 그지없다)

 할아          아무쪼록 어린이의 그 순수한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해.

        모두 숙연해진다.

 

 S13, 공 터 (황혼)

        땅거미가 지는데,

        준이가 캐처 계속 피칭연습을 하고 있다.

        땀이 범벅이 되어 있다.

        상희, 다가와서

 상희          앗 준아, 너 아직도 여기 있었구나.

 준이          ...

        연습을 계속할 뿐.

 상희          얘, 집에서 걱정하시잖어.

 준이          조금만 더하구.

        던진다.

 상희          오늘 진 게 되게 억울했던 모양이구나?

 준이          그게 아냐.

 상희          그럼 왜?

 준이          아저씨한테 미안해서 그래.

 상희          아저씨한테? 우리 아빠한테?

 준이          응, 아저씨께선 억지를 쓰시면서까지 우리 편이 이기기를 바라셨거든. 근데 내가 너무 실력이 없어서 무안을 당하신 거야. 아저씨께 얼마나 섭섭하셨을 거야?

 상희          .....

        캐처, 앞에 와 있다.

 캐처           오늘은 이만하자.

 상희           그래, 단번에 실력이 늘 수는 없잖아. 꾸준히 해야지.

 준이           ....

 상희           가자 우리.

 준이,캐처    응.

        곧 명랑해져서 귀로에 오른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