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61)

 

 

        「통계의 마력」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츌 이영희

 

 S1,상희 네 뜰

        모, 김치거리를 다듬고 있고,

        허(준이모)와 새댁, 거들고 있는데,

 모             호호 호호호.

 새댁          어머 아줌마 왜 혼자 웃고 게세요?

 모             네, 아침 식전에 있었던 일이 생각나서요.

 허             아니 무슨 일인데요?

 

 S2, 안 방

        부,연기 자욱하게 담배를 맛있게 피우고 있다.

        모, 들어와 손으로 연기를 헤치며

 모             아유 여보. 웬 담배를 이렇게 피우세요?

 부             시전담배가 얼마나 맛있는데 그래?

 모             흥, 암환자의 50%는 폐암 환자구요, 폐암환자의 100%가 담배를 피우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구요.

 부             ....

 모             그 뿐인 줄 알아요? 그 중에서 95.7%가 새벽담배를 피운 경험이 있다 이거예요.

 부             뭐? 95.7%?

 모             네 그러니까 새벽담배를 피우면 일단 폐암에 걸릴 것을 각오해라 이런 뜻이 된다구요.

 부             여보 아무리.

 모             그뿐인 줄 알아요? 위암 환자의 36.9%는 빈 속에 담배를 피운 때문이다.

 부             ....

 모             위암 무섭지도 않아요?

 부             (겁이 나서) 여보 그게 정말이야?

 모             정말이잖구요. 담배를 피우면 그 니코틴의 47.3%는 위로 들어가서요  암을 유발한다 그런 얘기라구요.

        부, 재떨이 찾아 담배를 비벼 끈다.

 

 S3, 상희 네 뜰

 

 허.새댁      어머나 어머나.

 새댁          진짜 그런 식으로 통계숫자를 내놓으니까 소름이 끼친다.

 모             그렇죠?

 허             아유 근데 용하시다. 어떻게 그런 숫자를 척척 기억하고 게세요?

 모             아주 정확한 게 아니구요. 그냥 적당히 꾸며 댄 거예요. 비슷하게...

 허             어머나 어머나 상희 엄마도 거짓말 할 때가 다 있군요.

 모             적당한 거짓말이 효능을 발휘할 때가 있다는 걸 전 배웠거든요.

 새댁          아니 누구한테요?

 모             아버님한테서요.

 허,.새댁     내에?

 

 S4, 할아버지 방

        할아, 할머 앞에 상희, 준이,앉아 있다.

 상희          할아버지.

 할아          응.왜?

 상희          준이가 공부하기 싫어 죽겠대요.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할아          뭐? 공부하기가 그렇게  싫어?

 준이          맨날 공부해라 공부해라 진절머리가 나요.

 할머          호호 딱도 해라.

 할아          그렇게 공부가 지겨워?

 준이          네 할아버지.

 할아          진절머리가 나도록 공부를 했다 그 말이지?

 준이          네? 네.

 할아          어디 그럼 준이 네가 진절머리가 나도록 공부를 했는지 계산 좀 해 볼까?

 준이          네? 계산을요?

 할아          응(하고는) 얘 고모 좀 불러라.

 상희          고모, 할아버지께서 부르셔요.

        하며 밖으로.

 

 S5, 거 실

        서성대고 있는 모,

        고모 자기 방에서 나오며,

 고모          뭐? 날?

 상희          네.

 할아(E)      너 계산기 있쟈? 계산기 좀 가져오련?

 고모          네 아버지.

        고모, 도로 자기 방으로,

        모와 상희,의아해 한다.

        상희 들어간다.

 

 S6, 할아버지 방

        할아, 큰 백지와 매직 펜을 준비했다.

        365라고 잘 보이게 윗 단에 쓴다.

 할머          뭘 쓰시는 거예요?

 할아          보면 알아요.

 상희          (들어와서) 365?

 준이          ?

        고모,들어온다.

 고모          가져왔어요, 아버지.

 할아          오냐 이제부터 네가 시키는 대로 계산기로 풀도록 해.

 고모          어려운 건 못하는데.

 할아          어려울 것 없어요.

 고모          말씀해 보세요.

 할아          에헴 준아.

 준이          네?

 할아          상의 너도 들어 둬.

 상희          네 할아버지.

 할아          준이 너 하루 몇 시간 자지?

 준이          여덟 시간요.

 할아          여덟 시간, 여덟 시간이면 하루의 3분의 1이로구나?

 상희          네 3.8은 24이니까요.

 할아          그럼 계산해 봐. 1년을 따지면 어떻게 되지?

 고모          그야 1년은 365일이니까 365일을 3으로 쪼개면...

        하고 계산기 누른다.

 고모          121.6666일인데요.

 할아          소수점 이하는 반올림하고 122일이면 되겠구나?

 고모          네 122일이에요.

 할아          그러니까 1년의 122일은 잠을 자는 셈이다?

 준이          네에? 122일요?

 할아          안 그래? 3분의1은 잠을 잔다 했으니까.

 준이          네.

 할아          자 그럼 여기 365일에서 잠자는 시간 122일을 뺀다?

        하고는 365 - 122 = 243이라는 계산을 크게 백지에다 쓴다.

 할아          맞지?

 준이          네.

 상희          맞아요.

 할아          그럼 이의없으니 다음계산으로 넘어간다? 에헴, 준이 너 1년에 방학이 며칠이지?

 준이          네 방학은 여름방학, 겨울방학이 있으니까...

 상희          봄 방학도 있잖아.

 할아          봄 방학쯤은 빼고 여름방학 겨울방학만.

 준이          지난 겨울방학 두 달 다됐어요.

 상희          두 달은 안됐어 얘.

 할아          아 가만, 방학은 모두 합해서 석 달이라고 치자.

 준이          네 할아버지.

 할아          방학 동안은 공부를 안 하니까 여기서 뺀다?

        하고 계산하려고 하자,

 준이          에이 방학동안에도 공부하잖아요.

 할아          학교 안 가잖아.

 준이          학교 안가도 공부해요.

 할아          정말 공부해? 내가 보니까 인석 방학동안 판판이 놀고 있던데.

 준이          에이 그래도 공부해요.

 상희          과제물이 있잖아요.

 할아          그래 좋다. 그럼 계산에 넣어 주겠는데 학교 나갈 때만큼 공부하는 건 아니겠지? 양심적으로 말해 봐.

 준이          학교 다닐 때만큼은 못해요.

 할아          어느정도 한다고 생각하지? 절반? 3분의 1?

 상희          3분의 1만 해도 공부 많이 하는 거죠 뭐.

 할아          그럼 3분의 1로 한다.

 준이          네.

 할아          딴말 않기야.

 준이          네 할아버지.

 할아          자 그럼 방학 석달 동안에 3분의 1은 공부하고 나머지 3분의 2 곧 두 달 동안은 논다는 계산이다.

 준이          네?

 할아          인석아, 안 그래? 3분의 1은 공부하는 거구 나머지 두 달은 노는 거 아냐? 맞지?

 준이          맞는데요?

 할아          자 그럼 여기서 뺀다. 두 달은 60일이니까 여기서 빼는 거야.

        하며, 365 - 122  = 243

        다음에는 243 - 60 = 183 이라는 계산을 한다.

        보여 주며,

 할아          틀림없지?

 분이          (마지못해) 네...

        할아,고모, 눈 마주치고 씩 웃는다.

 할아          자 그럼 잠자는 시간과 방학을 빼니까 183일이 남았는데 다음에는  밥 먹는 시간을 빼기로 할까?

        하고 계산하며 대화를 계속한다.

 

 S7, 상희 네 뜰

        김치거리 다 다듬은 상태다.

 모             호호 글쎄 이런 식으로 잠자는 시간 방학, 밥 먹는 시간들을 차례차례 빼 보니까요

 허.새댁      네.

 모             마지막 남은 숫자가요.

 새댁          얼마였다는 거예요?

 

 S8, 할아버지 방

 할아   자 보겠니?

        하고 계산한 종이를 내 보인다.

        365 - 122 - 243

        243 - 60 = 183

        183 - 43 = 140

        140 - 60 = 80

        80 - 50 =30

        이런 계산이 나온다.

 할아          어때. 이것 저것 다 빼고 나니까 1년에 니가 공부를 한 날자가 30일에 지나지 않아요.

 준이          에이 어쩐지 좀 이상해요.

 할아          이상하긴 인석아 함께 계산했으면서!

 상희          전확해 얘.

 고모          (속으로 웃으며) 이 계산기가 거짓말 할 리 있니?

 준이          ?

 할아          자 그러니 준아 이래도 공부가 지겹다고 하겠어?

 준이          (시무룩) 안 그러겠어요.

 할아          그럼 됐다. 어서 나가 봐.

 준이          네 안녕히들 계세요.

        하고 상희와 함께 나간다.

        고모, 참았던 웃음을 터뜨린다.

        할아, 씩 웃는다.

 할머          에이그 원 듣자 허니 무슨 계산이 그러세요? 하루 잠자는 시간 3분의 1을 빼더니 방학이 두 달이라고 60일을 빼구 그래 방학동안에는 잠을 둬 번씩이나 자나요? 여기서도 빼구 저기서도 빼게요?

 고모          호호호.

 할아          그게 바로 궤변이라는 거예요. 준이가 내 궤변에 걸려 들었는데 뭘.

 할머          순진한 애한테 그런 거짓말 하면 써요?

 고모          엄마 염려 마세요. 좀 있다 제가 설명해 줄게요.

 할아          (진지하게) 그래 니가 잘 설명해 주렴. 할애비가 그저 경각심을 주기 위해서 그랬노라고.

 고모          네.

 

 S9, 상희 네 뜰

 모             어때요?

 새댁          야 재밌다.

 허             호호 준이가 그 날 따라 왜 숙제를 일찌감치 해치웠는지 이제 알겠어요.

 모             공부했어요?

 허             네.

 새댁          가만, 나도 우리 박 감독 숫자로 현혹시킬 뭐 없을까?

 허             진짜, 나도 찾아봐야지.

 모             아무조록 열심히들 찾아보세요.

 

 S10,  세탁소

        삼촌,적당한 일을 하고 있는데 고모,지나간다.

        급히 불러 세운다.

 삼촌          앗 미나.

 고모          왜? (멈춘다)

 삼촌          마침 잘 만났어.

 고모          뭔데?

 삼촌          너 있다 일곱시에 그 다방에서 ...

 고모          미안하지만 사양할래.

 삼촌          왜?

 고모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지식의 85.2%는 그 날 배운 것을 그 날 복습한 데서 얻어진 것이다             

        이런 통계가 있거든. 집에 와서 복습할 거야.

        가려 들자,

 삼촌          거 어디서 나온 통곈데?

 고모          내가 꾸민 통계야. 호호호.

        하고 간다.

 삼촌          아니 저게 그냥?

 

 S11, 새댁의 방

        종이에 적은 것을 살피고는 전화기 있는 데 가며

 새댁          호호,그래 이 숫자로다 이이 술버릇 좀 고쳐야지.

        하고 수화가를 들려는  순간,

 (E)            전화벨.

 새댁          아이 깜짝야.

        수화기 들고

 새댁          아 여보세요.

 

 

 S12, 사무실

        박은 없고 부장과 우만 있는데 미스 민, 조심스럽게 전화를 건다.

 민             아 부인이시군요.저 미스 민이에요.

 새댁          아 미스 민. (화면에 들어온다)

 민             저 그냔 참고로 말씀 드리겠는데요,

 새댁          네.

 민             박 감독님 오늘 기분이 저조하시거든요.

 새댁          어머나 무슨 일로...

 민             대단한 일은 아니구요. 아무튼...

 새댁          아이 고맙습니다. 조심할 게요.

 민             제가 괜히 주제넘게...

 새댁          아이 별 말씀을....제가 지금 그런 줄도 모르고 이이한테 장난치려고 그랬거든요.

 민             어머 그레요?

 새댁          고마워요. 정말 고맙습니다.

        민, 조용히 수화기 넣는다.

 우             알아 모셔야겠군, 그 친절성.

 민             (입 삐쭉)

 부장          그 친구 술 먹임 안돼. 그냥 집에 들어가게 하라구. 주말이라고 낮부터 술 마시게 하지 말구.

 우             예 알겠습니다.

 

 S13, 세탁소

        이, TV를 들고 안에서 들어온다.

        준이, 그 전기 줄을 붙들고 따라 들어온다.

        적당한 장소를 찾아서 놓고는

 이             자, 오늘 오후는 여기서 야구구경을 하는 거야.

 준이          헤헤 네.

        이, 코드 꽂고 준이 수위치 넣는다.

 (E)            야구장 소음 B.G

 이             야 시작했구나.

 준이          네.

        허 쫓아 나오며,

 허             아이구 여보,  가게에까지 끌고 나올 거 뭐 있수? 안에서 보지.

 이             여보 손님이 있는데 어떻게.

 허             가겐 내가 본대두 그래요.

 이             당신만 놔둘 수 있어? 자 이리 와서 같이 보자구.

 준이          네 엄마.

 허             TV를 보다가 도난과 화재를 당하는 경우가 전체의 73.9%다.

 이             뭐 어째? 당신 지금 뭐랬어?

 허             TV를 보다가 도난과 화재를 당하는 경우가 전체의 ...

 이             몇%랬어?

 허             .....

 이             몇%냐니까.

 허             83.7%요.

 준이          에이 엉터리. 아깐 73.9%라고 그랬으면서.

 허             에그머니.

 이             똑똑히 외우시지 숫자 좀.

 허             (무안해 웃는다)

 이             기막혀서.

        모두 웃는다.

 

 S14, 할아버지 방

        화면 가득히 야구장.

        막 히트(혹은 홈런)을 친 장면이다.

 (E)            함성.

        상희 네 가족들도 탄성을 지른다.

 할머          아유 대단하구려.

 할아          야구는 이런 맛에 보지. 응. 하하하.

        모두 웃는데,

 

 S15, 새댁의 방

        박, TV를 보고있다.

        소주를 들이킨다.

        오징어 다리를 씹는다.

 박             (혼자 투덜투덜) 뭐 저따위가 있어. 좀 시원스레 갈길 수 없나. 으이 답답.

        잔뜩 찌푸리고 있다.

        새댁, 뒤에서 불안해서 어쩔 줄을 모른다.

 새댁(E)     으이, 무슨 사람이 저래? 차라리 밖에서 화끈하게 마시고 들어올 일이지. 뭐람. 모처럼의 주말.

 박             (소리 높이지 말고) 쳐! 치라구! 지금이 찬스야.

 (E)            함성.

 박             에이 삼진이 뭐야? 삼진이, 홈런 쳐도 시원찮은데!

 새댁(E)      아이 속상해!

        허고 조용히 나간다.

 

 S16,거 실      

 모             어머나 그래요?

 새댁          어쩜 좋죠?

 모             그러니까 회사에서...

 새댁          애써 작성한 게 착오를 일으켜서 다시 수정을 해야 하는 모양이에요.

 모             아이 그럼 속상하시겠다.

 새댁          그렇다고  풀이 죽어있음 어떡해요. 자기 아내가 애태우고 있는 걸 알아야죠. (눈물을 흘릴 듯)

 모             너무 걱정 마세요. 무슨 수가 있겠죠 뭐.

 새댁          도와 주세요. 아줌마.

        모, 다독거려 준다.

 

 S17, 할아버지 방

        부, 박, 앉아 있다.

        할아, 할머니와 나란히,

 할아          방금까지 야구를 봤다구?

 박             (우울하게) 예.

 할아          어느 편을 응원했누?

 박             ....

 할아          졌구먼? 응원한 편이.

 박             ....

 할아          더 뿔이 돋았겠네.

 할머          원참 영감도...

 할아          근데 난 양 팀의 승부에 관심을 둔 게 아니라 타자들의 타율이라 데 관심을 두었지.

 박             ?

 부             ?

 할아          거기서 나 소중한 것을 깨달았어요.

 박.부         !

 할아          아범아.

 부             네.

 할아          타자 중에 3할 대 타자면 어떠냐? 우수한 타자에 속하잖아?

 부             아 그럼요. 3할 대만 꾸준히 치면 우수하고 말고요.

 할아          이른바 스타 플레이어요 팀의 중추 구실을 하지 않겠느냐 이거야?

 부             예 그만하면 우수한 선숩니다.

 할아          그렇다면 박 감독.

 박             예?

 할아          3할 대란 무엇을 뜻하는 거야?

 박             예, 그야...

 할아          열번 중에 세 번 히트를 쳤다는 뜻 아냐?

 박             예. 그렇습니다.

 할아          열번 중에 세 번 히트를 쳤으면 나머지 일곱 번은 어떻게 됐다는 뜻이지?

 박             그야...

 할아          히트를 못 쳤다는 뜻 아냐?

 박             ...

 할아          그렇지?

 박             예.

 할아          근데 관객들은  그런 3할 대 타자를 어떻게 대해? 일곱 번 히트를 못 쳤다고 나무라는 게 아니라 세 번 히트 쳤다는데 열광하고 있잖아?

 박             ...

 할아          자 보게. 열번 중에 무려 일곱 번이나 실수를 하고 히트를 못 쳤건만 스타플레이어야.

 박             ...

 할아          ...

 부,박         ...

 할아          자네 오늘 한번의 실수로 우울해 하고 있는 모양인데 스스로야 회사에 대해 미안도 하겠지. 자기 자신에게 환멸을 느끼구... 그러나 자넨 여전히 자네 회사에 스타플레이어야. 자네 위치는 변함이 없어. 크린업트리오야. 내 말이 틀렸나?

 박             ....

 할아          내 말이 맞다면 기운 내. 이건 결코 궤변이 아니니까.

 박             네 어르신네.

        조아린다.

 

 S18, 거 실

        간절이 엿듣고 있던 모와 새댁이었다.

        새댁, 마침내 감격하여 모의 가슴에 안긴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