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00)

 

 

 

       「치통은 탐욕이라 푼다」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상희네  뜰

        할아, 꽃에 물을 주고

        할머, 꽃을 매만지고 있는데,

        부, 출근준비를 하고 나온다.

        모와 고모와 상희, 뒤따라 나온다.

        고모는 학교 갈 참이다.

 부             저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할아          이제 출근하려구?

 부             네 다녀오겠습니다.

 고모          다녀오겠습니다.

 할아할머   응.

 할머          길 조심들 하구.

 부.고모      네.

 상희          다녀오세요.

 부,고모     그래.

 모             다녀오세요.

 부,고모      응. 네.

 

 S2, 골 목

        고모, 먼저 가고

        부, 새댁 네 대문 앞으로 간다.

 부             여보게, 어떻게 됐나? 출근해야지.

 새댁(E)     네 나갑니다.

 부             ?

 

 S3, 새댁 내 뜰

        새댁과 박, 나오는데

        박, 한쪽 볼을 감싸 쥐고 나온다.

 박             아유...

 새댁          으이 좀 참지 못해요?

 박             여보, 참을 수 있어야 참지.

        대문께로 온다.

        대문 열고 떠밀어 내듯,

 새댁          이따 갈 테니까, 아셨죠?

 박             응 알았어.

 새댁          과장님 안녕히 다녀오십쇼.

 부             네? 네.

        새댁, 박한테 인사도 안하고 들어가 버린다.

 

 S4, 골 목

 부             아니 이봐 어찌된 노릇이야?

 박             가시죠.

        하고 앞장선다.

 부             이봐 가는 것도 좋지만

 박             으이구 이놈의 이.

        울음 섞인 목소리다.

 부             아니 저 사람이 근데?

        따라간다.

 

 S5, 사무실

        박 치통에 시달리고 있다.

 우(E)        그렇게 심해?

 부장(E)     못 봐주겠군. 이 사람 거 웬 수선이야 .

 민             진통제 좀 사 잡수세요.

 박             조금만 참아 보구.

 우             참는다고 돼? 내가 사다 주께.

        하며 일어나려 들자 한사코 말리며,

 박             아냐 제발!

 우             친구 묘한데 고집 부리고 있어.

 박             이유가 있어 그래.

 우             무슨 이유?

 박             자네 군대생활 해 봤지?

 우             친구 난데없이 군대 얘긴 왜?

 박             해 봤어 안 해 봤어?

 우             군대생활 안 해본 사람 어디 있어?

 박             그럼 훈련도 받아 봤지?

 우             지금도 예비군훈련 받고 있다.

 박             훈련이라는 게 뭐야?

 우             친구 느닷없이 군사교육인가?

 박             대답이나 해.

 우             실전이 벌어졌을 때 당황하지 않고 최대의 전과를 오리려는 거 아냐.

 박             그러기 위해서 지독한 훈련을 받잖아.

 우             훈련 때 땀을 많이 흘리는 자, 실전에서 피를 적게 흘린다.

 박             그런 훈련을 받을 때 무슨 느낌이야?

 우             ....

 박             에이 이렇게 훈련을 받느니 차라리 어서 싸움터에 나갔음 좋겠다. 이런 생각이 들기 마련이야.

 우             건 그래.

 박             훈련이 심하면 심할수록  일선에 나감 오히려 겁도 안 나고 용기가 생기게 마련이거든. 고통스럽지도 않고.

 우             당연한 얘기를 왜 장황하게 늘어놓고 이래?

 박             그와 마찬가지로 난 지금 고통을 일부러 견디고 있는 거라구.

 부장          오, 그렇게 고통을 겪고 나면 치과에 가서 치료받는 고통은 아무 것도 아니다.

 박             바로 그겁니다.

 우             친구야 치료 받는 게 뭐가 그리 아파?

 박             안 아프다구?

 우             마취 하는데 뭐가 아파.

 박             바로 그 마취주사 맞을 때가 문제야. (그 몸짓) 잇몸에 이렇게 주사 놓을 때 으이그 뜨금한거!

        모두 웃는다.

 박             그리구 드르륵 드르륵 갈아대는  그 소리!

 모두          하하  호호.

 박             (우보고) 웃지마 이 친구야!

 우             하하 그래 그 고통을 덜기 위해서 미리 훈련 삼아 고통을 참고 있다?

 박             그렇다니까.

 부장          소란깨나 떠는군. 이 하나 앓으면서.

 박             (아프다) 아유, 미치겠네.

 민             아이  딱해라.

        모두 웃는다.

 

 S6, 상희 네 뜰

        할아,할머, 모, 상희, 준이.

        준이, 의자에 앉아 있는데 깁스를 하고 있고,

        할머, 안쓰러운 듯 만지며

 할머          안 아퍼?

 준이          네 지금 하나도 안 아파요.

 할아          녀석,얼마나 개구쟁이로 굴었으면...

        모두 가볍게 웃는다.

        이때 새댁. 외출복 차림으로 다가와서,

 새댁          어머, 준아. 너 왜 그랬니?

 준이          네 저...

        진짜, 다친 경위를 간결하게 설명한다.

 새댁          아유 오늘은 아픔사람 투성이구나.

 할머          참, 치과에 가려구?

 새댁          네, 할머니.

 할아          치통이라며?

 새댁          네.

 할아          그 나이에 치통? 아플 때까지 방치하다니 말이나 돼?

 새댁          저도 얄미워 죽겠지 뭐예요. 글쎄  볼이 이렇게 부을 때까지 숨기고 있었어요. 치과가기 무섭다구...

 상희          치과 가기 무서워요?

 새댁          그래 얘. 꼭 어린애 같지 뭐니?

        모두 웃고,

 할아          그래서 오늘도 혼자 못 가고 새댁하고 함께 가자는 게야?

 새댁          네. 어렸을 때도 엄마하고 함께 가 버릇해서요, 대신 엄마노릇 해 달라잖아요.

 준이          하하, 우습다.

 할아          정말 웃기는구나.

        모두웃고,

 새댁          저 그럼 아줌마 다녀오겠어요.

 모             집은 염려말고 다녀오세요.

 새댁          다녀오겠습니다.

        모두 적절히 다녀오라고.

 할아          징징거리거든 등짝이라도 쳐줘!

 새댁          네. 할아버지.

 할머          영감도.

        모두 웃는다.

        할머, 할아를 정답게 쳐다보며,

 할머          그나저나 영감은 치아가 튼튼하시니 다행이죠?

 할아          임자는 안 그런가?

 할머          저도 그렇구요.

 할아          속설에 이 튼튼한 건 5복이 하나랬는데 천만 다행이구 말구. 근데 내 이가 왜 튼튼한지 임자 알아?

 할머          글쎄요?

 상희          이를 자꾸 닦으시니까 그렇잖아요?

 준이          단 것도 덜 잡수기구요.

 할아          응 것도 있지만 아주 중요한 이유가 또 한가지 있어요.

 상희          뭔 데요 할아버지?

 할아          마음이 편안해야 하는 게야.

 할머          네 허긴 마음이 편안할 땐 아무렇지도 않던 이가 무슨 근심거리가 있구 몸이 성하지를 않으면 멀쩡하던 이가 욱신거린다고들 그러죠.

 할아          근데 난 항상 마음이 편하거든. 엄마랑 아빠랑 할머니랑 날 위해 주셔서.

 상희준이    네...

        모두 잔잔히 웃는다.

 

 S7, 치과병원 대기실

        몇몇 환자, 대기하고 앉아 있다.

        박과 새댁, 그들 중에 끼어 있다.

        치료실 문이 열리고 강호원 나와서 차트 보며,

 간호원      박진씨.

 박             네.

 간호원      다음이니까 준비하고 게세요.

 박             네? 네.

        간호원 들어간다.

        박,찌푸린다.

        새댁, 씩 웃고, 박의 가슴에 손을 대본다.

        손 치우며,

 박             왜 이래?

 새댁          (귀엣말) 떨리죠?  

 박             어린 앤가? 떨리게?

        하는데 치료실에서

 소년(E)     아얏! 아아아..

        박, 화들짝 놀랜다.

        도망치듯,

 박             내일 오면 안될까?

 새댁          왜 이러세요.

        하며 붙들고 등짝을  가볍게 친다.

        울상이 되어,

 박             으이 다시 먹나 봐라!

 새댁          참내 호호.

        치료실 문이 열리고 소년 나온다.

        뒤따라 나온 간호원,

 간호원      박진씨.

 박             네.

        울상이 된다.

        새댁, 등을 밀며 들어간다.

 

 S8, 치료실

 (M)            B.G

        의사, 그에게 의자에 올라 앉으라고 명령.

        새댁, 등을 민다.'

        올라탄다.

        입을 벌린다.

        뜨끔하다.

        입안을 진찰한다.

        핀셋으로 이를 집어 본다

 박             아 아..

        손을 젓는다.

        의사, 어깨를 우악스럽게 누른다.

        새댁,   박의 손을 잡아 준다.

        치료가 시작된다.

 

 S9, 거 실(자녁 때)

        모, 재봉틀을 돌린다.

        할머, 거들어 주고 있는데,

        박, 씩씩하게

 박(E)         선배님, 선배님 계십니까?

 모             ?

 할머          박 감독 아니냐?

 박             선배님 접니다.

        하며 새댁과 함께 올라온다.

        할머, 모, 손을 멈추고 어서 오라고.

        박, 새댁, 신이나서 인사.

        부.고모, 상희, 할아, 각자 자기 방에서 나온다.

 부             아 여보게. 고쳤나?

 박             (감격스러운 듯) 예. 고쳤습니다.

 고모          여태까지요?

 새댁          신난다고 저녁 사주잖아요.

        모두 웃고,

        이때 모는 부엌으로 가서 과일 2접시 가지고 나온다)

 할아          (앉으며) 그래 이젠 안 아파?

 박             예, 아프긴요. 그야말로 앓던 이가 빠진 것처럼 시원합니다.

        모두 웃고,

 할머          치료할 땐 잘 참았구?

 새댁          말도 마세요. 창피해 혼났어요. 글쎄요, 조금만 아파도 엄마야, 엄마야 그러잖아요. 내가 자기 엄만가?

 박             여보,내가 언제 그랬어?

 새댁          안 그랬단 말예요?

 박             입을 이렇게 벌리고 있는데 (손가락 넣어 벌린다) 어떻게 엄마 소리가 나와!

 새댁          히히.

        모두 웃는다.

 부             친구 결심하고 치료하면 날아갈 것 같은 걸 뭘 미적미적 뒤로 미뤘어?

 박             그러게나 말입이다. 저 이번에 소중한 교훈을 얻었지 뭡니까?

 부             교훈은 떠 뭐야?

 박             에헴. 치통이란 무엇이냐?

 부             이앓이지 뭐야.

        모두 킬킬.

 박             (다소 진지하게) 치통이란 무엇이냐? 치통이란 탐욕이라 푼다!

 부             !

 박             전 그 동안 차일피일 미뤄 왔습니다. 어떻게 든 아픈 치료를 면하고 우물우물 넘길 수는 없을까.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날자를 미뤄 왔습니다.

 부             ...

 박             그러나 치료를 하지 않고 어찌 치통이 멎을 수 있나요?  마침내 치료대 위에 누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근데 막상 치료를 받고 보니 고통은 별 것도 아니면서 얻은 것은 이 기막힌 고통으로부터의 해방이었습니다.

 부             ....

 박             마찬가지로 지금 눈앞의 알량한 이익에 눈이 어두운 자여. 양심의 가책을 느끼면서도 차마 탐욕을 버리지 못하는 자여, 이제라도 용단을 내려 탐욕의 충치를 뽑아 버리시라!

 모두           !

 박             그러면 다음에 기다리는 것은 무엇이냐? 바로 마음의 평화, 떳떳한 삶이 아니고 무엇이랴.  망설이지 마시라!

 할아          좋아요. 아주 훌륭해!

 박             ! (쑥스럽다)

 부             자네 이 하나를 치료해도 거저 치료하질 않네 그려.

 모             뉘 아녜요.

        모두, 웃는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