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55)

  

 

  

  「춘소일각 치 천금」(春宵一刻 直千金)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할아버지 방 (새벽)

        아직 어두운데 할아버지, 일어나 옷을 갈아입고 있다.

        할머, 꿈틀 몸을 일으키며,

 할머          산책 나가시려구요?

 할아          응.

 할머          나도 좀 일어나야겠군요.

        하며 일어나고 불을 켠다,

 할아          아니 왜 더 누워 있지 않구서?

 할머          주방에 좀 가 보려구요.

        머리 매만지고 옷을 걸친다.

 할아          주방엔 왜?

 할머          주방에 간담 뻔하잖아요? 아침 준비 좀 하려구요.

 할아          아니 왜 며늘 애기가 어디 아프기라도...

 할머          아프긴요. 힘 좀 덜어 주려구요.

 할아          일이 밀리기라도 했나?

 할머          철이 철이잖아요.젊은이들 아침에 일어나기 얼마나 고된데요.

 할아          응 허긴 춘면불각효(春眠不覺曉)라 봄날엔 새벽에 일어나기 힘들지.

 할머          나가십시다.

 할아          응.

 할머          소리내지 마세요. 어멈 조금이라도 더 자게.

 할아          (속삭이듯) 알았어요.

 

 S2, 대문 앞

        할아, 살금살금 소리 나지 않게 걸어가서 대문소리 나지 않게

        여닫고 나간다.

 

 S3, 안 방

        부.모, 아직 잠들어 있다.

        모, 문득 깨며

 모             앗.

        불을 켜고 시계를 보며,

 모             에그머니 벌써 이렇게 ...

        부 눈이 부신 듯.

 부             아니 왜 벌써 일어나고 그러지?

 모             벌써가 뭐예요. 늦었어요.

        급히 옷을 걸치고

 모             당신은 좀더 누워 게세요.

        나가며 불을 끈다.  

 부             아니 저 사람이 왜 허둥지둥...

 

 S4, 거 실

 모             어머나.

        나와서 잠시 어쩔 줄을 모른다.

        할머, 주방에서 막 밥을 안친 것이다.

        가스 불을 살피고 있다.

 모             어머님.

 할머          (다정히) 이제 일어났냐?

 모             아이 깨우지 않으시구.

 할머          깨우긴, 고되거든 더 자지 그랬냐?

 모             아이 아녜요.

 할머          밥 내가 안쳤다.

 모             아이 어머님.

 할머          쓸데없는 신경 쓸 거 없다. 늙은이야 잠이 안 와서 이러는 건데 뭐.

 모             ....

 

 S5, 새댁의 방

        깊이 잠들어 있는 박과 새댁.

        박, 퍼뜩 깨어 돌려 본다. 새댁을 깨우며,

 박             이봐, 시간 된 거 아냐?

 새댁          아이 졸린데 왜 그래요?

        돌아눕는다.

 박             일어날 시간 된 것 같은데 창문이 훤한데?

 새댁          아이참 5분만 더 자구...

 박             허 기가 막혀. 나한테 배웠나? 엣다 모르겠다.

        하고 도로 잠이 든다.

 

 S6, 골 목

        부와 이, 막, 비질을 끝내고 허리를 편다.

 이             헤헤 오늘 아침도 못 나왔군요. 박 감독.

 부             네 며칠이나 그러는지 두고 볼 참입니다.

 이             좋은 때다 하하하.

 부             뉘 아닙니까 하하하.

 

 S7, 새댁의 식탁

        우유 한 컵과 계란플라이와 토스트 뿐

        이미 출근 준비를 마친 박, 어이없어 쳐다보고 있다.

 새댁          미안해요.

 박             아냐 괜찮어. 당신 탓인가 뭐? 봄 탓이지.

        하고 토스트 한입 맛있게 입에 넣는다 .

 새댁          아유 이해심도 깊으시지.

        계란 접시도 그에게 밀어 준다. 계란 플라이도 마저 입에 넣는다.

 부(E)         여보게. 어떻게 됐나? 시간 됐는데.

 박             예 나갑니다,

        입안에 음식 넣은 채 우유 한 모금 마시고 허둥지둥 나간다.

 

 S8, 골 목

        상희, 모두의 배웅받고  학교로,

        세탁소에서 허의 배웅받고 준이 나온다.

        그들 나란히 골목을 빠져나간다,

 

 S9. 공 원

        고모 카메라 가방을 메고 잡지 한 권 들고는 공원에 들어선다.

        벤치있는 곳으로 가서 털썩 앉아 잡지를 뒤지기 시작한다.

        이때 삼촌 고모를 발견하고

 삼촌          아 거기 있었군.(다가오며) 찾았어.

 고모          왜?

 삼촌          응, 간밤에 내가 꿈을 꿨거든.

 고모          뭐? 꿈?

 삼촌          응, 꿈 속에서 미나하고 나하고 약속을 했지 뭐야.

 고모          뭐? 나하고?

 삼촌          응, 지금도 선한데 미나가 그러는 거야,  얘 오늘 만나자 내가 차 살게.

 고모          뭐야?

 삼촌          바로 이 공원에서였다구.

 고모          !

 삼촌          그러니 어쩌겠니? 신의있는 사람은 꿈속의 약속일지라도 어기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고모          ...

 삼촌          마음대로 해. 네가 꿈 속의 약소대로 만나고 싶다면 만나 줄게.

 고모          좋아!

 삼촌          ?

 고모          너말 마따나 꿈속의 약속이라도 약속은 안 지키는 것보다 지키는 것이 낫겠지.

 삼촌          그럼 정말 만나 주겠다는 거야?

 고모          응.

 삼촌          진짜지?

 고모          속아만 살았나?

 삼촌          야. (신이 난다)

 고모          대신 조건이 있어.

 삼촌          ?

 고모          내가 네 꿈 속의 약속대로 데이트에 응해 줬듯 너도 앞으로 내 꿈속의 약속을 지켜야 해. 그래야 공평할 거 아냐?

 삼촌          응.물론이지. 데이트 약속이라면 꿈속 아니라 생시라도 얼마든지 응할 용의 있으니까.

 고모          좋아하지 마.

 삼촌           ?

 고모          어떤 꿈을 꿀지는 꿔 봐야 알 거 아냐?

        간다.

 삼촌           아니 뭐?

        멍해진다.

 

 S10, 세탁소 안

        허,헐레벌떡,'

 허             여보 여보!

        빨래를 다리고 있던

 이             왜 그래? 누구 숨 넘어가나?

 허             아이 아니구요, 어서 가 보세요, 어서.

 이             아니 가 보다니 어딜?

 허             공원에요.

 이             공원엔 왜?

 허             일이 벌어지고 있다구요. 일이.

 이             아니 일이라니? 무슨 사건이라도 일어났다는 거야?

 허             사건이죠. 이것도 사건이라면 사건이죠.

        이, 겁이 나서 뒷걸음친다.

 허             이이 좀 봐 그러우?

 이             왜 그러긴 여보. 사건이 났다며.

 허             사건이 났건 뛰어가 볼 것이지 뒤로 물러나요?

 이             여보 그게 인지상정 아냐?

 허             이그 듣기 싫어요. 남자가 뭐 그러우? 그러지 말고 어서 빗 자루 들고  가보세요.

 이             뭐? 빗 자루?

 허             네 어서 빗 자루 들고 가보시래두요.

 이             빗 자루라니 몽둥이도 시원치  않을 텐데.

 허             아이참 하라면 하라는 대로 할 것이지 왜 이렇게 말이 많아요?

 이             알았어.

        안으로 들어간다.

        허는 밖으로 다시 뛰쳐 나간다.

 

 S11, 공 원

        노인들, 열심히 공원을 쓸고 있다.

        할아, 전정 가위로 나무의 죽은 가지를 잘라 주고 있다.

        노인들 만의 대청소다.

        이때, 노인1 뒤늦게 나타나서  할아 보고

 노1           아 웬 성화야? 바쁜 사람 붙들구?

 할아          바쁘다구?

 노1           응, 좀 있다 집 보러 오겠다고 그랬단 말야. 근데 왜 자꾸 불러대는 거야?

 할아          아 손님이 오시거든 이리로 보내라면 될 거 아닌가?

 노1           복덕방 손님을 왜 이리 오래나.

 할아          이리 와서 이 공원도 좀 보람 되지.

 노1           집 살 사람이 왜 공원은 봐?

 할아          이런 논을 사려거든 두렁을 보라는 소리 못 들었어? 그게 무슨 소린 줄이나 알아? 논두렁이 삐틀삐틀한  논은 양쪽 논 임자가 인심이 사나와서 서로 경계다툼을 한 증거거든.

 노1            ....

 할아          동네도 마찬가지야. 공원 놀이터 보게 되면 그 동네 인심을 알게 된다니까. 아 공원 놀이터 지저분하면 누가 이 동네 인심 좋고 서로 의좋겠다 하겠나? (다시 일을 시작하며) 복덕방하려거든 어서 청소부터 해 여러 말 말고 ...그래야 계약고 오를 테니까.

 노1            하필이면  왜 노인이 해. 젊은 것들이 많은데.

 할아          (멸시하듯 바라보며) 쯧쯧 젊은이들이야  이보다 중한 일들이 얼마든지 많은데 왜 굳이 이런 일까지 시키나? 그 바쁜 사람들 .

 노1            일요일 있잖아. 일요일 뭣에 쓰자는 거야?

 할아          아 일요일이야 일주일 내내 일에 시달린 걸 좀 쉬게 하면 어때?

 노1            인심 깨나 좋구먼.

 할아          인심 좋아서가 아니라 우리 늙은이들 너무 게을러요. 그저 소일거리 없어 가지구 장기쪽이나 만지고 심지어 화투짝 만지는 이들이 있다는데 것 보단 이게 좀 좋아?

        하고 비질을 시작한다.

        이, 저만 치서 지켜보고 섰다.

 

 S12, 골 목

        모, 허, 새댁, 모여 섰다.

 모             아유 그럼 우리도 가만히 있을 수없겠네요.

 새댁          네 진짜, 우리가 안 가면 할아버지께서 그러실 거예요. 흥, 젊은 것들이 싹둥머리가 없어.

 허             호호.

 모             가시죠. 우리도 빗 자루 들고.

 허             아이 상희 네야 할아버지께서 이미 참여하셨는데요 뭐.

 모             준이 네도 준이 아빠 가셨잖아요.

 새댁          네. 그러니까 저만 가면 돼요.(하고는) 아이 어떡허지? 혼자 가면 무서운데 ...

 모             새댁두...

        모두 웃는데,

 이(E)        여보.

 허             어머 여보.

 이             나오셨군요.

 모.새댁     안녕하세요?

 허             여보. 왜 도로 왔수?

 이             쫓겨 왔어.

 허             뭐라구요?

 이             가래. 젊은이가 나설 자리가 아니래. 자넨 자격없으니 어서 가래. 노인 어른들 소관이라나.

 허             어머나 어쩜!

        모두 감탄.

 

 S13, 인수 네 마당

        방문 열려 있고,

        미애, 부엌에 내려와 방에서 인수가 내주는 밥상을 받고 있다.

 할아(E)      어이구, 이제 점심인가?

 인수미애    앗 할아버지.

 할아          허허 점심 마쳤구먼?

 인수          점심 잡수셨습니까?

 할아          응, 나 이제가서 먹을 거야.

 미애          아이 그럼 제가 준비를....

 할아          아냐 아냐 별소리를 다하고 있군.

 인수          들어오시죠, 누추하지만...

 할아          들어갈 건 없구 자 이것 좀 받을 테야?

        하고 송기(松肌) 막대 (큼직한 붓대만한 소나무가지, 한 30Cm) 를

        내민다.

 인수          아니 이건?

 할아          이게 뭔지 아나?

 인수          소나무가지 같은 데요.

 할아          소나무가지지, 공원에서 나무를 다듬다 문득 생각이 나서 이걸 가위로 잘라 왔어요. 왜 그런지 알아?

 인수미애    .....

 할아          이게 왈 송기라는 게야. 지금은 아직 물이 덜 올랐지만 말야. 보라구.

        손으로 껍질을 벗긴다. 거기 송기(피부색 속껍질)가 나타난다.

 할아          바로 이걸 송기라고 그래요. 소나무 속껍질이지. 이 송기를 옛날에는 어쨌는지 아나?

 인수미애    .....

 할아          모르나?

 인수미애    압니다.

 할아          알 게야. 농촌에서 살았으니까. 직접 먹어 봤을 나이는 아니지만 자네들 부모님은 이 송기를 뜯으며 그 태산준령같은 보릿고개를 넘기셨을 테니까.

        인수,미애, 숙연해진다.

        할아, 송기 막대 인수의 손에 쥐어 주며,

 할아          그 때를 잊지 말고 그 때 부모님과 할아버지의 한을 풀어 드리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살아요. 지금은 씨 뿌리는 봄이야.

 인수미애   예 할아버지.

 

 S14, 새댁의 방

        화선지에 글씨를 쓰는데,쪽지에 쓴 메모를 보고있다.

        춘소일각 치천금(春宵一刻 直千金)이라는 내용이다.

        다 쓰고는 만족한 듯

 새댁          할아버지, 고맙습니다. 이렇게 좋은 문제를 가르쳐 주셔서요.

        하고는 수화기를 들고 다이얼을 돌린다.

 

 

 S15, 사무실

        박, 민한테서  수화기 받아 귀에 대고,

 박             응 난데 무슨 일이야?

 새댁(E)     당신 춘, 소, 일각 치 천금, 이게 무슨 뜻인지 아세요?

 박             뭐 어째?

 

 S16, 새댁의 방

        손가락으로 글자를 찍으면서,

 새댁          춘,소,일,각 치,천.금.

 

 S17, 사무실

 박             아니 이 사람이 난데없이 문짠....

 새댁(E)     당신 이 문구의 뜻을 깊이 새겨서요, 알아서 처신하세요.

 박             뭐? 알아서 처신?

 

 S18, 새댁의 방

        수화기 놓고

 새댁          호호 얼마나 슬기로운 남편인지 테스트 좀 해 보는 거야.

 

 S19, 사무실

 민             춘소일각 치 천금, 그런 말이 있잖아요?

 우             봄밤은 하도 귀하여 일각이 천급과 같도다.

 박             응 맞어 그 뜻이야.

 부장          따라서 부인이 굳이 그런 문자를 박 감독에게 알린 이유가 무엇일까?

 박             ....

 부장          일각이 천금처럼 귀한 봄 밤을 그저 술 타령과 낭비로 허비할 수 있느냐 정신 좀 바짝 차려 주시오.

 우             한마디로 일찍 들어오라는 뜻 아닙니까?

 부장          그렇지.

 민             멋을 아신다 진짜.

        박만 찌푸리고 모두 웃는다.

 

 S20, 다 방

        삼촌 잔뜩 찌푸리고 앉아 있다.

        시계를 보고

 삼촌          뭐 이따위가 있어? 30분씩이나 늦다니? 흥 허긴 내가 미쳤지. 꿈속의 약속을 들먹이다니?

        하고 나가려는데,

        고모 나타난다.

 고모          아니 왜 일어나?

 삼촌          앗.

 고모          (고운 미소) 앉어.

 삼촌          (화난 얼굴로 앉는다)

 고모          화 났어?

 삼촌          화 안 나구 그럼. 꿈속의 약속이라고 적당히 그러기야?

 고모          천만에 오래 마,

 삼촌          ?

 고모          사실을 나도 꿈속의 약속에 충실하려구 지금 온 거야.

 삼촌          어째?

 고모          호호 강의 듣다 깜빡 졸았는데 그 때 네 꿈 꿨지 뭐야.

 삼촌          뭐어?

 고모          근데 꿈속에서 니가 나한테 사정하지 뭐야. 그래 약소대로 해주기로 했다.

 삼촌          무 무슨 약속인데?

 고모          실례해.

        하고는 삼촌의 발을 사정없이 밟는다.

 삼촌          아얏!

        고모, 야무진 표정으로 밟은 채

 고모          참어, 꿈속의 약속도 약속이니까.

        더 힘을 준다.

 삼촌          아악!

        발을 빼고는,

 고모          아퍼?

 삼촌          요게 그냥!

 고모          이제 차 사. 꿈속에서 그러기로 했으니까.

 삼촌          (분해서) 두고 보자!

        하고 레지를 부른다.

 

 S21, 새댁의 방

        박, 이미 이불 속에 들어 있다.

        새댁, 스위치에 손을 얹고,

 새댁          여보, 불 끈다.

 박             응, 불 꺼.

 새댁          바로 잠 들어야 해요.

 박             (눈 감고) 벌써 잠이 들려고 그래.

 새댁          봄을 이기는 길은 규칙적인 생활이 최고라지 않우.

 박             응, 착한 어린이는 아니 착한 남편은 과음 안하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납니다.

 새댁          호호호.

        불 끄고 곁에 가 눕는다.

 

 S22, 안 방

        부, TV 보고 있다

 모             안 자요?

 부             이것만 보구.

 모             술 한잔 줘요? 잠 안 옴?

 부             아냐 곧 잘 거야.

 

 S23, 할아버지 방

        할아, 술잔 비우고,

 할아          맛있다.

 할머          너무 과하면 써요?

 할아          한잔 더.

 할머          참 내...

        따라 준다.

 할아          임자, 춘소일각 치천금이 무슨 뜻인지 알아? 봄 밤처럼 아름답고 기분 좋은 밤은 다시없다는 뜻이 포함되어 있어요.

 할머          과연 기분 좋은 밤이구려.

 할아          아 그럼. 달도 밝겠다. 공기도 훈훈하겠다.

 할머          거기다 이씨랑 박 감독이랑 낮에 애썼다고 술병을 들고 왔겠다 요.

 할아          응.

        할아, 들고,

 할아          크. 음 과연 천금만큼이나 맛있는 술맛이로고, 허허허.

 할머          호호호.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