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60)

 

 

        「은혜 갚기」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새댁의 방

        박, 과일을 먹고 있는데,

        새댁, 불만스런 표정으로 남편을 지켜보고 있다.

        그 눈치를 채고,

 박             왜 그래? 무슨 불만이라도 있어?

 새댁          .....

 박             응, 꿀돼지다 이거지? 당신 보고는 먹어 보라는 소리도 안 하고 혼자 먹고 있으니까.

        하나 포크에 찍어 주며,

 박             자, 부인 드십시오.

        거절하며

 새댁          누가 그 얘기래요?

 박             ?

 새댁          당신은 어쩜 친구도 없수?

 박             뭐 어째? 친구?

 새댁          네.

 박             여보, 말조심해.  나한테 친구가 없다니, 우군, 미스민, 진부장 아니 부장님은 아니구 영철이, 기성이, 합쭉이, 뺑코, 까꾸, 호야, 민영이, 민수, 박도사, 칠칠이, 너무 많아서 탈인데...

 새댁          흥! 그따위 친구 무더기로 있음 무슨 소용이 있어요? 진실로 미담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한 사람만 못하지.

 박             뭐? 미담의 주인공?

 새댁          네, 옆집 과장님처럼 말예요.

 박             아니 옆집 선배님이 뭐 어쨌길래...

 새댁          얼마나 두터운 우정이었음 그렇게 여러 해를 두고 은혜를 잊지 않구 근사한 보은의 선물까지 보내고 그러겠수?

 박             뭐? 보은의 선물?

 새댁          네, 당신 그런 친구 돼 본적 있어요? 돼 본적 있느냐구요.

 박             아니 도대체 어떤 선물을 가져왔길래 당신이 샘이 나서 이러지?

 새댁          샘이 되게 나더라구요 솔직히.

 박             대체 뭐였는데?

 새댁          흥, 가서 직접 확인해보면 될 거 아뉴.

 박             이 사람이 근데?

 

 S2, 거 실(밤)

        모, 고모, 상희, 함께 있는데

        박이 쫓아와 있다.

        부, 찾아온 뜻을 알고,

 부             하하 그래서? 그걸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싶다?

 박             네, 가르쳐 주질 않는 겁니다.

 부             그럼 이리 오게. 보여 줄 테니까.

        하고 할아버지 방 쪽으로.

 

 S3, 할아버지 방 (밤)

        할아, 고급 도자기(큰 것)을 닦고 있다.

        할머, 그러는 양을 비켜 보고 있는데,

 부(E)         저 박 감독이 찾아 왔는데요.

 할아          들어 오너라.

        문 열고 들어온다.

  박            안녕들 하십니까.

 할아할머   응.

 부             닦고 계시는군요.

 할아          응 ,허허.

 할머          아예 반해 버리신 모양이다.

 부             하하 그래요?

        박, 이미 그 도자기에 눈이 팔려 있다.

 할아          근데 무슨 일루?

 박             네 저...

 부             바로 그 도자기 얘기를 들었는지 자기도 보고 싶다구요.

 할아          그래? 자 봐.

 박             예? 예.

        살핀다.

 할아          어때?

 박             예, 황홀한데요.

 부             친구ㅡ 일가견이 있는 사람의 말투로군.

 박             솔직히 저 도자기 잘 모릅니다. 허지만 어쩐지 보는 순간 보통물건이 아니라는 걸 직감할 수 있는데요.

 할아          허긴, 호랑이허구 고양이는 처음 본 사람도 구별할 수 있는 법이니까.

 박             (귀엣말처럼) 근데 선배님. 이 훌륭한 물건을 어떻게...

 부             (역시 낮게) 나가세, 사연 얘기해 줄 테니까.

 

 S4, 거 실 (낮)

 (E)            전화벨

        모, 주방에서 나와 받는다.

 모             여보세요. 상희 네 집입니다.

 부             (화면에 들어오며) 나예요.

 모             아니 어쩐 일이세요?

 부             응. 당신 오늘 잠깐만 나와 줘야겠는데.

 모             네에?

 부             초청을 받았어요.

 모             초청을요?

 부             응. 이따 퇴근시간에 나하고 함께 가야 할 곳이 있으니까 회사 앞 다방으로 나오도록 해요.

 모             회사에서 무슨....

 부             회사 일이 아니라(사라진다)

 모             네, 네 그래요? 네 알았어요.

 

 S5, 다 방

        부와 모, 차를 다 마셨다.

        레지 찻종을 들고 간다.

 모             약속했다는 분은 왜?

 부             응, 곧 올 거야. 내가 좀 앞당겼거든. 당신 나오라는 시간을 ...앗 저기 오는구먼. 여보게 여길세.

        입구 쪽에 풍채 당당한 기업가타입의 사나이 들어선다.

        부의 동창이다.

        부와 모를 발견하고 반색으로 온다.

 동창          아이구, 이거 기다리게 해서 어쩌지?

 부             아야, 우리 좀 미리 왔어. 약속시간보다 ....

        하고 자기 옆자리를 권한다.

 부             자 앉어.

        동창, 앉기 전에 모를 지켜본다.

        모도 아까부터 지켜보고 있다.

        아주 간절한 표정이다.

 동창          아주머니 안녕하십니까?

 모             네 안녕하세요.

        하며 얼떨떨한 채 일어나 인사를 받는다.

 부             여보. 기억 안 나? 박형이야. 우리 집에 이따금 들르곤 하던,

 동창          예. 맞습니다. 곧잘 신세를 졌죠. 밥도 얻어먹고 잠도 자구요.

 모             네. 기, 기억 나요.어쩜 그 박 선생님께서 ..

 부             앉지 들. 서서 그러지를 말구.

 동창          응? 응. 앉으시죠.

 모             네 앉으세요.

        두 사람 조용히 앉는다.

 부             정말 놀랬지? 당신.

 모             네 여보,

 부             알고 보니 이 친구 출세했더라구.

 동창          그렇다고 이 사람아 출세는...

 모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동창          은혜 잊지 않고 있습니다.

 모             아이 은혜라뇨.

 동창          그 동안 제가 통 찾아 뵙지 못한 점 사과 드립니다.

 부             친구 왜 자꾸 그런...

 동창          우선 오늘은 우리 집에서 저녁이나 함께 하시죠.

 모             ....

 동창          (부에게) 차 드셨나?

 부             응 방금.

 동창          그럼 일어날까? (일어나며) 가시죠.

        부, 모, 일어난다.

 

 S6, 큰 길가

        좋은 승용차가 서 있다.

        동창, 부와 모를 데리고 와

        뒷문을 열어 준다.

        타라는 손짓.

        부, 모에게 타라고,

        모, 주저하다가 맨 먼저 탄다.

        뒤따라 부가 탄다.

        동창, 그 옆에 탈 줄 알았으나 문을 정중히 닫아 주고

        앞자리 운전사 옆에  탄다.

        차 떠난다.

 

 S7, 차 안 (달리고 있는데)

        모. 회상에 잠긴다.

 

 S8, 대문 앞(깊은 밤)

        대문 앞에 부와 동창의 그림자.

        모, 급히 뛰어나가 대문을 열어 준다.

        부, 옆에 초라한 동창 서있다.

        부, 좀 취해서 들어오라고 손짓.

        모, 들어오란다.

        동창, 고개 깊숙이 숙인다.

        모,친절히 맞아들인다.

 

 S9, 안 방

        상을 차려 들여오는 모.

        동창, 미안한 듯 앉아 있다.

        모, 상을 그들 아이에 놓는다.

 부             자, 드세 드세.

 동창          죄송합니다. 아주머니.

 부             죄송하긴 이 사람아. 자 어서 들어.

 동창          응.

 모             갑자기 차려 오는 바람에 반찬이 없어서...

 동창          별 말씀을 ...

 부             자 어서 들라니까.

 동창          응.

        수저를 들어 국물 한입, 우울하다.

        그러는 양을 보고,

 부             사아람, 왜 풀이 죽어서 그래. 푹푹 퍼먹어. 인간만사 새옹지마란 못 들었어? 용기를 내 이 사람아.

 동창          미안하이( 모보고) 죄송합니다.

 모             ....

        동창, 퍼먹는다.

        부도 마주 웃으며 퍼 먹는다.

 

 S10, 안 방 (이튿날 새벽)

        부와 동창, 한 이불 속에 잠들어 있다.

        머리맡에는 자리끼 그릇.

        모, 문 살짝, 열고 흐뭇한 미소.

 

 S11, 차 안

        모, 회상에 잠겨 있는데

 동창(E)      다 왔네.

 부(E)         그래?

        모, 회상에서 깬다.

        차, 고급스런 (호화주택이 아닌) 주택 앞에 선다.

        대문 앞에 부인이 나와 기다리고 있다.

        모 내린다.

        동창, 부인 보고,

 동창          여보, 한 과장이야. 그리고 아주머니.

 부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부인          (공손히) 어서 오십시오.(모에게) 어서 오십시오.

 모             안녕하세요?

 부인          자 들어가시죠.

 모             네.

 동창          들어가세.

 부             응.

 

 S12, 응접실

        안방 쪽에서 부와 모 그리고 동창 나온다.

        부인, 자리를 권한다.

        소녀, 차를 내온다.

 부인          아이 잘들 드셨는지 모르겠군요.

 부             네 덕분에 아주 만복입니다.

 동창          아주머니는 별로 안 드시는 것 같던데요.

 모             아니예요. 아주 많이 먹었어요.

 부             저 사람 소식인데 오늘은 과식인 것 같더라구.

 모             네 과식이었어요.

        모두 웃고,

 동창          자 차 드시죠.

 모             네.

        적절히 차들을 마시다가 동창, 부인에게,

 동창           여보, 그거 내와 보지.

 부인           네

        잠깐 모습을 감췄다가 곧 고급 오동나무 상자를 무거운 듯

        들고 온다.

        동창, 그것을  받아 탁자 위에 올려 놓는다.

 부             아니 이게 뭔가?

 동창          (미소) 당신이 말씀 드리지.

 부인          네. (하고 모에게) 저 약소하지만 이거 부인께 선물로 드리겠어요.

 모             네에?

 부인          저 저이하고 결혼한 이래 오늘까지 부인을 뵌 적은 없지만 잊은 적이 없어요.

 모             ....

 부인          저인 평소에도 그렇지만 술에 취하면 으레 부인 얘기를 하곤 하죠.

 모             아니 무슨...

 부인          특히 어느 날 아침 부인께서 저이를 격려해 주신 일에 대해선 저도 깊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S13, 인 방

        부, 저고리를 입으며,

 부             자 우리 나가세.

 동창          응, 근데...

        초라한 와이셔츠만 입고 저고리가 없다.

 부             아니 저고리는 왜 안 입었나?

 동창          응 아주머니께서 잠깐 다려 주시겠다고 해서..

 부             오 그래? (밖에 대고) 여보 어떻게 된 거야? 저고리?

 

 S14, 거 실

        다리미질 끝내고

        저고리를 들고 일어나며

 모             네 다 다렸어요.

        하고 재빨리 자기 호주머니에서 고액권 한 장을 그 호주머니

        살짝 넣고 안방으로.

        부, 나온다.

 부             어서 갖다 드려.

 모             네.

 

 S15, 안 방

        동창, 서성대는데, 모, 들어온다.

 모             여기 있어요.

 동창          죄송합니다 아주머니.

 모             별 말씀을요. 어서  입고 나가세요.

 동창          네.

        저고리를 입는데,

 모             저...

 동창          ?

 모             안 호주머니에 가용 돈 좀 넣었어요.

 동창          네에?

 모             자존심 상하실지 모르지만 허물없는 사이라 믿고 넣었습니다.

 동창          ...

 모             많진 않지만 가용으로 쓰세요.

 종창          ....

 모             힘 내세오. 우리 상희 아빠가 얼마나 자랑하는데요. 때를 못 만나 그렇지 기중 유능하신 동창이시라구요.

 동창          아주머니.

 

 S16, 응접실

        동창, 그 표정 그대로 짓고 있다.

 부             아니 당신 그런 일이 있었어?

 모             아이  다 잊었는데...

 동창          아주머니께선 잊으셨을지 모르지만  전 그 때 그 격려가 큰 계기가 된 셈입니다.

 부인          정말 고맙게 알고 있습니다. 저두...

 모             아이참.

 부인          그래서요, 우선 정표로 이것을 장만했어요.

 동창          이것으로 우리의 은혜갚음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마십쇼.

 부인          평생 갚아도 못 갚아요.

 부             이 사람 너무했다고 생각하지 않아? 자넨 내 친구야.

 동창          친구라 해서 예의가 없어서야 쓰겠나?

 부             사아람 참.

 동창          여보.그것 좀 보여 드리지.

 부인          네.

        뚜껑 연다.

        도자기가 보인다.

        할아버지 방의 그 도자기다.

        부와 모, 감탄한다.

 

 S17, 새댁의 방

 새댁          보셨죠?

 박             얘기도 들었어.

 새댁          들었으면 뭔가 느꼈겠구려.

 박             느껴도 보통 느낀 게 아니지.

 새댁          당신 친구 중에 그런 친구 있다고 자부하세요?

 박             그런 친구 얼마든지 있지. 다만 내가 옆집 아주머니 같은 마음씨 따뜻한 부인을 두지 못한 것만 한이지.

 새댁          뭐라구요?

 박             당신 양심 있음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 봐. 내 친구 집에 찾아왔을 때  어떤 태도를 취했나. (찌푸리며) 이렇게 잔뜩 찌푸리고 원수 대하듯 했잖아.

 새댁          ....

 박             잠시 들렀다 가는 친군 데도 그따위로 냉랭하게 굴었는데 불우한 친구가 찾아와서 하룻밤 자고 갔음 어땠을까? 과연 아주머니처럼 옷도 대려주고 가용 돈도 넣어 주고 그럴 수 있었을 것 같애?

 새댁          ....

 박             말해 봐. 그럴 수 있담 내 얼마든지 데리고 올 용의 있으니까. 그럼 그 친구가 장차 출세를 해서 도자기 아니라  금 송아지 하나쯤 선물로 줄지 누가 알아?

 새댁          (씩 웃고) 자신없다 암만해도.

 박             아니 다행이군, 인정하니 다행이야.

 새댁          호호호.

 

 S18, 세탁소 (아침)

        새댁,저고리를 받아 들고,

 새댁          안녕히들 게세요.

 이. 허        안녕히 가세요.

 허             우리가 갖다 드리는 건데.

 새댁          별 말씀을 다하세요.

 

 S19, 골 목

        새댁, 들고 나오다,

 새댁          아 가만 (잠깐 생각한다) 좋은 수가 있다.

        새댁, 자기 호주머니에를 뒤진다. 돈이 없다.

        빈 손을 양복 호주머니에 넣는 시늉. 그리고 씩 웃는다.

 

 S20, 사무실

        모두 웃는다.

 민             그러니까 암말 못하셔요?

 박             응. 지가 은혜를 베풀었어야 돌아올 것을 기대하지.

 우             그럼 우리 이렇게 하면 어때?

 박             뭘.

 우             이제라도 자네가 날 자네네 집에 대리고 가는 거야.

 박             데리고 가서?

 우             실직당했다고 그러는 거야.

 박             그래서.

 우             하룻밤 자면서 초라한 꼴을 보면 ...

 박             듣기 싫어 이 친구야.

 부장          진짜 실직할 소리 하고 있군.

 우             네에?

 부장          원한다면 원대로 해주지.

 우             원 참 부장님두 ..

 박             아니 근데...

 민             왜 그러세요?

 박             아까부터 이상하단 말야.

        가슴 께를 위에서 누른다.

 민             이상하단 말야.

 민             이상하다뇨?

 박             아까부터 여기에 이물질이 들어있는 느낌이란 말야.

 우             아니 이물질이라니? 가슴 속에?

 박             응.

 우             그럼 암 아냐?

 박             듣기 싫어 이 친구야.

 우             이물질이라며?

 박             내 얘긴 안 호주머니 말야.

        하고 안 호주머니에 손을 넣는다.

 박             앗!

 민             뭐가 있어요?

        만 원짜리가 곱게 접힌 채 박의 손에 잡혀 나온다.

 우             와!

 민             웬 돈이에요?

 박             글쎄 나도 모르겠는데.

 

 S21.,22,23,24 (생략)

 

 S25, 새댁의 방

 새댁          어머나 어머나!

        하며, 봄 옷을 펼쳐 보고 몸에 재보고,

 새댁          여보. 미쳤수? 무슨 돈이 있다고 이런 옷을 다 사 와요.

 박             응. 헤헤. 내 호주머니는 화수분이거든 아니 뻥튀기 기계래도 좋구..

 새댁          뭐라구요?

 박             만 원짜리가 들어 있길래 뻥튀기했지 뭐. 당신 옷 살 만큼만...

 새댁          아이 이이 이러다 살림은 어떻게 하구요.

 박             공제해. 내 가용돈에서, 나 아무 불평 안 할 테니까.

 새댁          와 참 신통하기도 하지. 호호호.

 박             되로 주고 말로 받는 거지 헤헤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