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19)

 

 

 

         「유쾌지수」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전성홍

 

 

 S1, 거리 (자료화면)

        찌는 더위. 아스팔트가 녹을 듯한 열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짜증스레 달리고 있는 치량들.

 (E)            그 소음 요란하게.

 

 S2, 사무실

        선풍기가 돌아가고 있다.

        우, 그 앞에서 앞을 헤치며,

 우             으이 되게 찌는군. 으이 이 지긋지긋한 더위.

        그러나 민양은 예사롭게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

        부장과 박의 자리는 비어있다.

 (E)            도어 우악스럽게 여닫는 소리.

        박, 잔뜩 부어서 들어온다. 의자에 신경질적으로 앉는다.

 우             (다가가며) 어떻게 됐어?

 박             흥. 되는 일이 없군.

 우             못 만났어?

 박             피서 떠났대.

 우             뭐? 피서?

 박             더어러워서 정말!

 민             ....

        이때 부장, 결재판 들고 들어오다가 잠깐 박을 보고 우울한 낯으로

        자기 자리에 앉는다.

 부장          박 감독.

 박             ?

 부장          잠깐 이리...

        박, 일어나 부장에게 간다.

        우와 민, 긴장.

 부장          ...

 박             ....

 부장          미안하지만 이 걸로는 안되겠대.

 박             !

 부장          괴롭겠지만 딴 각도에서....

 박             (발끈해서) 뭐라구요? 또 딴 각돕니까? 이 각도 저 각도 다 시도해 봤습니다. 어디에 또 각도가 남았단 말입니까?

 부장          아니 왜 언성을 높이고 이래?

 박             언성 안 높이게 됐습니까? 차라리 제가 싫음 싫다고 그러십쇼. 치사하게 트집이 뭡니까?  트집이!

 부장          (화가 났다) 이거 지나치잖아!

 박             흥! 좋습니다. 마음대로 하십쇼.

        팩 해서 나간다,

        부장, 소리 높여,

 부장          이봐 박 감독!

 박             일없습니다.!

        우, 급히 막으며,

 우             이봐.

 박             비켜!

        떠밀고 나간다. 띠뚱거리는 우.

 우             아니 저 친구가 근데?

 

 S3, 전광판

        "오늘의 불쾌지수 85"

 (E)            거리의 짜증스런 소음.

 

 S4, 새댁네 뜰과  대문 앞 (밤)

        박, 비틀거리며 온다.

        와서 대문 앞에서 부르지 않은 채 그냥 서 있을 뿐이다.

        이때 새댁, 안에서 쓰레기 바구니를 들고 나온다.

        대문 앞 근처 쓰레기통에 쓰레기를 버리려 잠시 사라진다.

        박, 말없이 서있다.

 (E)            쓰레기 통 뚜껑 열고 닫는 소리.

        새댁, 도로 나타나 대문 밖에 서있는 박을 발견하고,

 새댁          에그머니! 여보 당신 아뉴?

        하며 다가가서 급히 문 열어 주고,

 새댁          아이,왔거든 부르지 않고 그냥 서있어요? 어서 들어와요. 덥죠? 되게 덥던데.

        대문 닫고 들아서 보니 박, 비틀거리며 걸어 들어가고 있다.

 새댁          어머나 저이가?

 

 S5, 새댁 네 방     

        박, 들어서자마자 저고리 와이셔츠 벗어 내동댕이치고 쓰러져

        누워버린다.

 새댁          아니 여보 이런 법이 어디 있우?

        옷을 주검주섬.

        박, 괴로운 듯 돌아누워 버린다.

 새댁          !

 

 S6, 거 실

        모와 고모, 밥상을 챙기고 있고,

        할아,할머, 상희, 대기하고 있는데

        부, 막 세수를 마치고 들어오며,

 부             하하, 친구, 저질러 놓고 후회하는 꼴이라니.

 할아          박 감독 일어났던?

 부             네.

 할머          출근하는데 안 일어날 수있어요?

 할아          왜 그랬대?

 부             발끈해 가지구요. 일하다 말고 그냥 뛰쳐나왔다지 뭡니까?

 할아          퇴근시간도 안됐는데?

 부             네 그리구 그러지 않습니까, 더위 탓이라구요.

 할아          더위 탓?

 할머          허긴 어제 찌긴 쪘어요.

        고모, 모도 앉아 있다.

 고모          불쾌지수 85였대요. 그쯤 되면 찜통 더위죠 뭐.

 모             당신도 조심하세요. 나중에 후회하지 마시구요.

 부             여보,나야..

 할아          건 모르지. 장담 못한다.

 부             .....

 할아          너희들도 마찬가지구.

 고모 상희   네.

 할머          어서 드세요.

 할아          응? 응.

        먹기 시작한다.

 할아          근데 이 치솟는 불쾌지수를 끌어올리는 반법이 뭔지 알아?

 부             글쎄요.

 할아          한마디로 말해서 역지사지(易地思之)야.

 할머          뭐예요? 억지로 뭘 사요?

 할아          이런!

        모두 킬킬.

 할머          아침부터 이상한 문자 쓰시니까 하는 소리 아녜요?

 부             모든 일을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라 그런 뜻 아닙니까?

 할아          그래요.

 부             예를 들어 상관이 나한테 무슨 섭섭한 말을 했을 경우에도 덮어놓고 발끈할 것이 아니라

 할아          그렇지. 한 호흡 딱 멈추고는, 아니다! 내가 덮어놓고 화를 낼 것이 아니라, 오죽하면 나한테 저런 소리를 다했을까. 그래 저분도 이 더위에 신경질이 나셨을 거냐. 암말 말고 듣자. 이러면 충돌은 없을 게 아니겠어?

 할머          에이그 원 당장 짜증이 폭발하는데 아니다 한 호흡 죽이자 이렇게 돼요 어디?

        모두 킬킬.

 할아          어렵지. 어렵지만 그 어려운 것을 참는 것이 진짜 교양인이 아니겠어?

 부             알겠습니다. 저 오늘 만일 과 직원이 신경질을 내더라도 꾹 참고 이럴 겁니다. 그래 이해가 간다. 이 찌는 더위에 짜증이 날만도 하지. 신경질 내, 내 얼마든지 받아 줄 테니까.

 할아          그렇지!

        모두 웃고,

 할아          내 오늘 시내에 나갈 건데 택시 탔을 때 운전기사가 불친절하게 굴어도 내 이럴 거야. 짜증날 만도 하다. 불친절하게 대하는 것도 무리는 아냐.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이 더위에 손님한테 시달리면서도 참아 낼 수 있다면 그거 성인군자지. 그래그래 짜증날 만도 하다니까

        모두 잔잔히 웃는다.

 할아          이렇게 운선 상대방 처지를 생각해주고는 그래도 너무 지나치면 그 때 가서 조용히 타이르는 거야. 이 봐요 기사 양반 너무 과속운전을 하시는 것 같구랴. 나 바쁘지 않으니 천천히 좀 몰아요. 이 이럼 상대방도 인간인 바에 다시 짜증을 내겠느냐 그 말이야.

 고모          차 안에서 누가 내 발을 밟아도 미안합니다. 댁의 발 밑에 내 발을 넣어서요. 이러란 말이죠?

 부             얘 그건 벌써 고전에 속한다.

        모두 웃고,

 상희          방금 국도 뜨겁구 밥도 뜨거워서 짜증이 났었는데 참기 참 잘했다.

 모             짜증이 났어?

 상희          네, 그 치만 괜찮아요. 엄마가 뜨겁게 해 주신 건 절 위해선 걸요.

 할아          그래. 따뜻하게 새로 지은 법, 따끈하니 맛있는 국이 몸에도 좋으니까, 더운데 어려운 줄 모르고 지어주신 밥인데 짜증을 내다니.

 상희          네.

        모두 웃는다.

        부, 밥을 씹다가,

 (E)            딱!

 부             앗, 으으.

        돌 씹었다.

        모두 놀란다.

 모             에그머니 여보,돌을 씹었구려?

 부             여보, 어떻게 일었길래.

 모             요즘 쌀은 돌이 없길래 안심하고 있었는데...

        신경질 내려다 참는다.

 부             아냐 괜찮아, 이런 때 짜증내면 말도 안되지.

        입 안에서 돌을 꺼낸다.

 부             야 요 녀석, 당신 골탕 먹이려 드네.

        모두 킬킬,

 할아          왜 있지? 며느리 앞에서 돌을 씹은 시아버지가, 얘 돌은 따로 담아 놓으렴 먹고 싶은 때 먹게...

        모두 웃고,

 할머          영감이 씹을 걸 애비가 씹었구려.

 할아          뉘 아냐.

        모두 유쾌히 웃는다.

 

 S6, 사무실

 

        민, 혼자 꽃꽂이를 매만지고 있는데

        우, 들어온다.

 민             아 이제 오세요? 어떻게 되셨어요?

 우             응, 원체 관대하신 분이시라.

 민             용서하셨어요?

 우             용서고 뭐고 있나.

 

 S7, 다 방

 부장          이제 알았지? 어제 있었던 일은 머리 속에서 싹 씻어 버리는 거야?

 박             죄송합니다.

 부장          (미소) 우리 이 더위를 이기자구.  이깐 더위를 못이기고 우리의 두터운 인간 관계를 망치다니 말이나 돼?

 박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부장          좋아! 가자구.

 박             네.

 

 S8, 사무실

        민, 칠판 있는 데로 간다.

        "오늘의 불쾌지수 80"이라는 글씨를 서슴없이 지워 버린다.

 우             아니 그건 왜 지워 버리는 거야?

 민             평소에 마음에 걸렸었는데요,

        하고 백묵으로 (아스테이지인 경우에는 색연필로) "오늘의 유쾌지수

        20"이라고 쓰고는 돌아서서  

 민             어때요?

 우             뭐? 유쾌지수?

 민             불쾌지수의 반대는 유쾌지수 아녜요? 이왕이면 부정적인 말 대신 긍정적으로 유쾌지수가 낫지 않느냐구요.

        부장. 박, 들어와 있다.

 부장          좋아, 기막힌 의견인데!

 민             어머 부장님.

 부장          사실 불쾌지수 하면 기분부터 불쾌해진다구.

        박, 말없이 가서 그 밑에 쓴다.

        "유쾌지수를 끌어 올리자. 80 90까지!"

 우             이봐, 유쾌지수 80,90이면 어떻게 되는 거야?

        신나게 춤추는 시늉.

 우             바로 이거 아냐?

        모두 유쾌히 웃는다.

        민, 유쾌지수 20을 지우고 50으로 고쳐 쓴다. 그리고 ↑ 표시를 한다.

 부장          좋아요.

        하고는 백묵을 밑에다 쓴다. "易地思之"

 우             좋습니다!

        웃으며 박수,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