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52)

 

 

        「아내의 값어치」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전성홍

 

 S1,공 원

        할아, 노인1,노안2,(회관) 세 사람 앉아 있는데

        여, 지나가며,

 여             여기들 나와 계시군요.

 노1           오 이게 누구야?  철이 엄마 아냐?

 여             네.

 노2           이제 집에 돌아가는군 그래.

 여             네 안녕히들 계십쇼.

 모두          잘 가요.

 할아          고생이 많구먼,

 여             뭘요.

        여, 사라지자.

 노1           참으로 기특해.

 노2           파출부로 나가고 있다며?

 노1           응, 내가 알기로 그렇게까지 궁색하지 않은데 젊어서 벌어야 한다구 저리 열심이지 뭐야.

 노2           저런.

 할아          내 깊이 관심을 갖고 있어요. 장차 어떻게 살지.

 노1           떵떵거리고 살 게야. 그 때까지 내 살 수 있을지 모르지만 ...

 할아          이런! 어른 앞에 두고.

 노1           뭐야?

 할아          허허허.

 

 S2, 상희 네 뜰

        모, 혼자서 수도간에서 빨래하고 있다.

        방망이질한다.

        이마의 땀을 씻는다.

        할아, 들어와서 일하는 것을 보고 섰다.

        모, 할아를 발견하고,

 모             어머 아버님.

 할아          왜 혼자 그러고 있냐? 몸도 약한데.

 모             얼마 안돼요.

 할아          할민 어디 갔냐?

 모             네 이웃에 가셨어요. 곧 돌아오실 거예요.

 할아          쯧쯧, 어디를 싸다니누...

        안으로 들어간다.

 

 S3, 할아버지 방

        빨래 접으며,

 할머          쓸데없이 마을 다니고 있는 게 아닌데 뭘 그러세요?

 할아          그래도 빨래하는 게 힘겨워 보여서 말야.

 할머          세탁기 쓰라는 데두 어지간한 것은 손수 빨지 뭐예요. 전기 값 아깝다구.

 

 S4, 새댁의 주방

        세탁기  건조기에서 빨래 꺼내며,

 새댁          자 이쯤 됐으면 잠깐 동안이면 마를 테지. ...아유 일도 잘하지 우리 세탁기, 아니 아니 탁순이 호호호.

 

 S5, 거 실

        할아,차를 마시고,       부, 신문을 읽고 있다.

        고모, 상희, 나란히 앉아 있고.

        모, 자리에 없다.

        할아, 은근히 식구들 들으라는 듯이,

 할아          임자.

 할머          왜요?

 할아          요즘은 파출부 두는데 하루에 얼마씩 줘야 하나?

 할머          6천 원이라던가요? 5천 원 받는 사람도 있구요.

 할아          하루 6천 원이라...그럼 매일 와서 일하는 집이면 할 달이면 얼마야?

 할머          그야...

 할아          3, 6은 18, 16만 원이 아니라구?

 할머          아이구 16만 원이구랴, 5천 원씨이면 15만 원이구요.

 할아          15만원이라..

 할머          왜요. 어멈 고생하는 걸 보니 파출부라도 둬 주고 싶어지셨어요?

 부             !

 할아          아 파출부 두겠다면 그러라고 그럴 건가?

 할머          그러길래 하는 소리예요.

 할아          내가 물어본 뜻은 에미가 집에서 하는 일이 노동의 대가로 친다면 얼마나 될까 해서 묻는 거예요

 고모,상희   .....

 할아          적어도 에미가 파출부만큼은 일을 할 것이 아닌가?

 할머          파출부 정도가 다 뭐예요? 파출부야 와서 청소하고 빨래나  해주고 가는 줄 아세요?

 할아          그럴 테지?

 할머          아 그럼요, 근데 에미는 밥지으랴 아범 시중들랴.

 부             ...

 할머          상희 학교 가는데 돌보랴

 상희          ....

 할머          고모한테도 신경 쓰랴,

 고모           ....

 할머          그뿐인가요? 시부모 모시는 일이 그게 어디 파출부 하는 일에 비기겠어요?

 할아          그렇지?

 할머          따지고 보면 가정주부가 집에서 하는 일이란 값으로 따질 수 없는 일이라구요.

 할아          값으로 따진다 해도 그렇지 파출부 할만큼 청소 빨래해서 16만 원어치, 아범 시중드는 걸 서비스비용으로 친다면 그게 얼마나 될까? 거기에다 상희 가정교사 노릇하니 것도 값으로 따져야 할 것이요, 우리 두 늙은이 부양하는 것도 장차 많이 생길 거라는 유료양로원 비용으로 쳐야 할 것이 아닌가베?

 할머          그렇죠.

 할아          그렇다면 실지로 에미는 아범이 한 달 버는 것보다 훨씬 많이 버는 셈이 아니냐구? 안 그래? 임자.

 할머          예 그렇구려.

 부             !

 

 S6, 새댁의 방

        새댁, 유쾌한 기분으로,

 새댁          설거지 빨래 뚝딱이지 그까짓 거.

        앉으며,

 새댁          자 이제 간단하게 독서라

        책을 들치자 하품이 나온다.

 새댁          응, 우선 낮잠 한숨, 호호 어느 누가 간섭하랴. 호호,

        베개 끌어다 누워서 눈을 감는다. 씩 웃는다.

 

 S 7, 상희 네 주방

        고모, 열심히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모, 와서,

 모             어머나 고모,

 고모          가 게세요. 제가 할래요.

 모             아이 왜.

 고모          글쎄 얼씬도 마시라니까요.

        하고 팔꿈치로 밀고 일을 계속한다.

 모             .....

 

 S8, 상희 네 뜰

        상희, 빨래 그릇을 들고 와서 뺄래를 넌다.

        준이, 들어와서,

 준이          어? 뭘 하고 있는 거야?

 상희          응 너 왔구나?

 준이          이런 일을 다해?

 상희          응 재밌다.

 준이          ...

 상희          내가 하믄 이렇게 재미있지만 엄마처럼 매일 하면 고된 거야.

 준이          나도 해야지.

 상희          앗 잠깐!

 준이          ?

 상희          손 손 좀 보자.

        준이, 손을 보고 바지에 씻는다.

 상희          그래서 돼?

        준이 수도간에 가서 씻고 온다.

        그러나 이미 다 걸었다.

 준이          에이 없잖아.

 상희          호호 대신 네 손 씻었잖니?

 준이          약 올려?

 상희          호호.

        할아,할머, 저만치서 흐뭇한 웃음.

 

 S9, 다 방  

        부장, 박,우, 민, 부와 함께 앉아 있다.

 박             야 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부             신문 읽는 척하고 듣고 있자니까 낯이 뜨겁달지 미안하달지 말야.

 부장          정말 안식구들의 노고를 잠시라도 잊어서는 안돼.

 부             지루하고 따분하게 이어지는 생활 아닌가.

 부장          응. 생색도 안 나는데 실상은 남편보다 몇 배는 벌고 있다는 사실..

 민             여자의 입장을 그렇게 이해해 주시니 고맙군오.

 부             솔직히 시인해야 한다구.

 박             네, 절 보시면서 말씀하시는 뜻을 알겠습니다.

 민             호호.

 우             이제야 알겠군.

 부장          알다니 뭘?

 우             결혼하신 분들은 아주머니들께서 한 달에 그만한 수입을 올려 주시는 셈 아닙니까? 근데 전 뭡니까? 오로지 제 쥐꼬리만한 월급으로 버티니 이 지경일 수 밖에 더 있습니까? 두고 보십시오. 저도 장가들 겁니다.

 부장          사돈 네 강아지 이제 사 눈 뜨셨군.

 부             뉘 아닌가?

        모두 웃는다.

 

 S10, 골 목

        부와 박, 선물상자 한가지씩 들고 들어간다.

 부             자 들어가지.

 박             네 들어가십쇼.

        자기 집으로 간다.

 부             얘 상희야.

 상희(E)     아 아빠.

 박             여보. 나 돌아왔다.

 

 S11, 새댁 네 뜰

        아직 안 나온다.

 박             여보, 나 돌아왔다니까.

        그 때 새댁, 뛰어나오며 샌들 벗겨진다.

 새댁          어머나 어머나 여보, 어쩐 일이우?

        문 열어 주고 하늘 이쪽 저쪽을 본다.

 박             뭘 보고 있는 거야?

 새댁          해가 동쪽으로 지고 있지 않나 해서요.

 박             어째?

 새댁          호호.

 박             자 이거야 받어.

 새댁          어머 이게 뭐유?

        박, 앞서 들어간다.

 새댁          어머 저이가 의식개혁했나?

 

 S12, 안 방

        모,  상자에서 브라우스를 꺼낸다.

 모             어머, 여보,정신이 있어요 없어요. 이런 건 왜 사 오셨어요

 부             당신 좀더 부려 먹으려구.

 모             네에?

 부             입어 봐. 내 깐에는 당신 무척 생각하며 샀으니까.

 모             ....

 부             마음에 들어?

        모, 몸에 대보고 고개를 끄덕인다.

        부, 미소.

 

 S13, 새댁의 방

        새댁,스카트를 꺼낸다.

 새댁          어머나 어머나 세상에 (거울에 비쳐 보며)당신 미첬수? 이런 걸 다 사오게?

        서서 몸에 대본다.

 박             하도 고마워서.

 새댁          네? 고, 고마워서요?

 박             응, 당신 빨래하랴 설거지하랴 고생하는 생각을 하니까 미안해서 견딜 수가 있어야지.

 새댁          네에?

 박             여보. 미안해. 내 그 동안 당신 노고를 몰라 줘서.

 새댁          아이 여보. 왜 비꼬고 그래요? 꽈배기처럼.

 박             비꼬는 게 아냐. 꽈배기라니? 천만에.

 새댁          아니 그 치만 설거지 그까짓 소꿉장난 같구 빨래는 세탁기가 해주는데.

 박             그 뿐이야? 밥도 해주고 반찬도 해주고 출근하는데 아침마다 깨워 주고  그 서비스만도 어딘데?

 새댁          아이 밥하는 거야 내가 배고파서 하는 거구 당신 깨우는 건 어서 나가서 돈 벌어오라고 그런 건데...

 박             ...

 새댁          왜 그래요?

 박             이리와 봐. 이리 가까이 와 봐.

 새댁          왜요?

 박             여기다 뽀뽀해 봐.

        자기 볼을 가리킨다.

 새댁          아유, 누가 보는데...

 박             보긴 누가 봐.

 새댁          벽이랑 천장이랑.

 박             잔소리 말고 어서.

        새댁, 살짝 입술 댄다.

 박             이런 서비스를 누가 해줄 거야? 당신 말군.

 새댁          ....

 박             안 그래?

        다정한 애정표현.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