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66)

 

                

    「손톱의 가시」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상희 네 뜰

 

        상희와 준이, 가위 바위 보를 하고 있는데  뒷 곁에서 모의 날카로운

        비명.

 

 모(E)         아얏!

        상희, 준이, 깜짝 놀라 마주본다.

 준이          아줌마 아냐?

        상희, 대답도 못하고 뒷 곁으로 뛰어 들어가는데

        모, 손가락을 감싸 뒤고 뒷 곁에서 나온다.

 상희          엄마 왜 그러세요?

 모             응? 응.

        고통스러운 듯 제대로 대답을 못하고 안으로 들어간다.

        상희, 울상이 되어,

 상희          엄마.

        안으로 따라 들어간다.

        준이도 뒤따른다.

 

 S2, 안 방

        모, 들어와 다친 왼손을 입술에 대고 오른손으로 경대 서랍을

        뭔가를 찾는다.

        상희, 준이, 쫓아 들어온다.

 상희          엄마 어디 다쳤어요 어떻게 다쳤어요?

 모             (고통스러우나 침착하게) 응 별 거 아냐.

        하고 손톱 깎기를 꺼내서 입에 대었던 왼손 집개 손가락을 내민다.

        꽤 큰 가시가 검지 손톱 사이에 박혀 있다.

 상희          앗, 엄마 가시가 박혔잖아요.

 모             응, 뒷 광에서 판자를 꺼내다 그만...

 상희          (울상) 어떡험 좋아요?

        고통을 참으며 손톱 깎기로 빼려고 시도해 본다.

        고통을 참지만 매우 아픈 모양이다.

 상희          엄마.

 모             괜찮아.빠지겠지 뭐. 끙끙.

        빼 보지만 되지를 않는다.

 상희          안 빠져요?

 모             응, 꽤 깊이 박혔구나.

        노력해본다.

 상희          엄마,안 아파요?

 모             응, 참을만 해.

        노력하지만 안 된다.

        실망과 불안.

 모             아이 어쩜 좋지?

 상희          아이 안 빠져요?

 모             응, 생각 좀 해 보자.

        손가락에 입을 댄다.

        고통을 참는데 슬픈 얼굴이 된다.  

 상희          아이 할머니는 어디 가셨지?

 준이          하우스에 간다고 그러셨잖아.

 상희          참 그렇지. (하고는) 엄마 잠깐만 기다리세요, 할아버지 할머니 모시고 올게요.

 모             얘 아냐!

        그러나 상희와  준이, 이미 휭하니 나간다.

 모             아이참 쟤들이?

        울상이 된다. 손가락이 아프다.

 

 S3, 새댁네 뜰

        새댁,  빨래를 헹구고 있다가 상희와 준이 말을 듣고.

 새댁          아니 뭐? 가시가?

 상희          네 까맣게 박혀 있어요.

 준이          이만큼 쑥 들어가 있어요.

        하고 깊숙히 들어가 있는 손짓,

 새댁          에그머니, 저를 어째?

        옆집으로 뛰어 들어간다.

 

 S4, 골 목

        상희와 준이, 뛰쳐나와 뛴다.

 

 S5, 세탁소

        이, 다리미 질,

        허, 재봉틀,

        삼촌, 양복을 들고 나가려는데

        준이, 뛰어 들어오며 부딪칠 뻔.

 삼촌          앗.

 준이          엄마 엄마 나 잠깐 다녀올게요.

 허             아니 어딜?

 이             숙제는 안하고 어딜.

 준이          큰 일 났단 말예요. 아줌마 손톱에 이만한 가시(과장해서 2cm쯤 된다)가 박혔단 말예요.

 이             아니 뭐? 가시가?

 허             가시가?

        준이, 벌써 뛰쳐나간다.

 

 S5, 거 리

 (M)            B.G     

        상희와 준이 달려가고 있다.

        할아버지를 만난다.

        상희, 준이, 할아버지에게 급한 사정을 알린다.

        할아, 놀란다.

        어서 가자고 재촉한다.

        그러나 상희.

 상희          아녜요. 할아버지 먼저 들어가세요. 우린 할머니 모시고 올게요.

 할아          응 그래.

        상희와 준이 뛰어간다.

        할아버지 상희가 뛰어오던 방향으로 걸음을 재촉한다.

 

 S6, 둑 길

        달리고 있는 상희와 준이.

 

 S7, 인수네 집

        상희,준이, 뛰어 들어온다.

 상희          아줌마 아줌마.

        미애 부엌에서 나온다.

 미애          아니 상희 아니니?

 준이          안녕하세요?

 민애          응.

 상희          할머니 여기 계시죠?

        문이 열리고 할머니와 인수의 모습이 나타난다.

 할머          아니 웬 호들갑이냐?

 상희          있잖아요? 엄마가요, 큰 가시가요 손에 박혔어요.

 할머          아이 그러냐? 어서 가자.

        서둘러 나온다.

        급히 신을 꿰고 나온다.

        걱정이 되어 배웅하는 인수와 미애.

 

 S8,거 실

        새댁,  모의 손가락에 얼음찜질을 하고 있다.

 새댁          아줌마 이렇게 얼음찜질을 하면 통증이 가신대요.

 모             그래요?

 새댁          네, 책에서 읽었거든요. 그리구요 저하고 병원에 가세요.

 모             아이 이깐 걸 가지고 병원에 왜 가요? 좀 있다 다시 빼 볼 거예요.

 새댁          아유 아줌마 얼마나 깊이 박혔는데요. 손톱깎이로는 어림없더라니까요.

 모             그러니 이를 어쩌지?

 (E)            전화 벨

 모             아 전화가...

        하고 받으러 가려 하자,

        새댁 ,막으며,

 새댁          잠깐요! 환자는 안정을 취하고 게세요.

 모             ...

        새댁.수화기 들고,

 새댁          여보세요, 상희 네 집입니다.

 

 S9, 사무실과 거 실

        큰 탁자에 다과가 널려 있다.

        박, 수화기 들고,

 박             오 당신이군.

 새댁          앗 여보.

 박             지금 몇 신데 거기가 있는 거야? 저녁 준비도 안 하는 거야?

 새댁          아이참 지금 그걸 따질 땐 줄 알아요?  

 박             뭐?

 새댁          일이 났단 말예요.

 박             뭐? 일?

 새댁          뭘 꾸물거리고 있어요? 빨리 들어와요 어서요.

 박             여보. 무슨 일인데.

 새댁          아줌마 손톱에 손가락만한 가시가 박혔단 말예요.

 박             아니 뭐 손가락만한 가시가?

 새댁          그러니 아셨죠? 어서 들어오세요. 아셨죠?

        수화기 놓아 버린다.

        사무실 사라진다.

 모             아니 왜 일찍 들어 오라세요? 내 손에 가시가 막혔는데?

 새댁          (입 비쭉거리며) 말이나 돼요? 아줌마께서 고통을 당하고 게신데?

 모             .....

 

 S10, 사무실

 박             안되겠어. 이대로 들어가야지.

 우             다과회로 끝낼 거야? 술 안 마시고 맹숨맹숭.

 박             아줌마 손톱에 손가락만한 가시가 박혔대잖아?

 민             손가락만한 가시가요? 손톱에요?

 부장          야  그 가시 크다.

 민             손톱에 어떻게 들어가요? 손가락만한 가시가?

 박             야 알고 보니 그렇네.

 우             배웠구나 배웠어. 자네 허풍을.

 박             듣기 싫어 이 친구야.

 모두          (웃는다)

 

 S11, 거 실

        허도 와서 새댁과 함께 살피고 있는데,

        할아, 급히 들어오며,

 할아          아니 손톱에 가시가 박혔다구?

 새댁          앗 할아버지.

 허             이제 오시는군요.

 할아          어디 보자.

        하고 손을 잡으려다 차마 못 잡고 찜질하는 헝겊을 보고

 할아          어디 좀 벗겨 봐.

        잡고 있던 새댁, 조심스럽게 벗겨 보인다.

        대뜸 미간을 깊이 찌푸리며,

 할아          에이그, 쯧쯧 어쩌다 이렇게 됐냐?

 모             죄송합니다.

 할아          누가 죄송하다는 소리 듣재? 어디서 뭘하다 이렇게 됐느냐니까.

 모             광속의 판자가 가로거치길래 좀 치우려는데 그만...

 할아          저런, 그것 때문이었구나. (가슴을  칠 듯) 그러잖아 치워야지 치워야지 했었는데 에이그,

                 내가 잘못이다. 내 손톱에 박힐 가시가 너헌테 박히다니.

 모             아버님.

 할아          그래 얼마나 아파?

 모             이젠 통증은 가셨어요. 찜질을 했더니 ...다시 빼 보겠어요.

 할아          아이구 얘 이게 무슨 소리냐? 지금 당장 병원으로 가자꾸나.

 새댁          네 그게 좋겠어요.

 허             그렇게 하세요.

 모             (새댁과 허에게) 아이 자꾸 병원 병원 그러지 마세요. 이걸로 빼면 되는데..

        앉는다.

        일동 같이 앉는다.

 할아           ....

        모, 손톱 깎기를 다시 들어 이를 악물고 뜯어보지만 안 된다.

        안스러워서,

 새댁          할아버지. 어떻게 좀 해 보세요.

 할아          응, 글쎄.

        하면서도 어쩔 줄을 몰라 한다.

 할아          차라리 내 손톱에 끼었더라면....

        이때 부와 고모 올라온다.

 부             아니 뭐가 어찌 됐다구?

 새댁.허      아이구 오시는군요.

 부             (눈 인사)

 할아          너 마침 잘 왔다.

 부             네 다녀왔습니다.

        건성 인사하면서 모의 손을 잡는다.

 부             어떻게 됐다는 거야?

 모             아야.

 부             !

 고모          아니 가시가 어떻게 박혔길래 그래요?

 모             어떻게 아셨어요?

 고모          세탁소 지나오다 보니까 이만한 가시가 박혔다고 그러시잖아요.

 모             아이참 별것도 아닌데.

 새댁          별것도 아니긴요.

 모             자 여보. 이걸로 당신이 좀 빼 보세요.

        손톱 깎기를 준다.

 할아          그래 네가 눈 딱 감고 빼 봐.

 부             네 어디...

        보여 주자, 안스러워,

 부             아이구, 어쩌다 이 지경이 됐나 그래?

 할아          따질 때냐 지금?

 부             네? 네 어디...

        손톱 깎기로 빼려고 시도하는데, 손이 떨리고 있다.

 모             왜 떨고 그래요?

 부             잠자코 있어요. 그럼 더 안되잖아.

        다시 시도한다.

 모             아야.

 부             (딱한 듯) 아퍼?

 모             (참으며) 아파도 할 수없어요. 어서 빼 보세요.

        부, 다시 시도.

        모, 이를 악물고 참는다.

 부             (떨면서) 안 되는데.

 모             살점을  떼 내야 해요. 우선 살점을 떼 내세요.

 부             여보 어떻게?

 모             아니 왜 못해요. 자기손도 아닌데.

 부             (윽박지르듯) 여보 당신  손이니까 더 그렇지!

 모             아이참.

 부             여보 병원 갑시다.

 모             이깐 걸로 병원엘요? 그러다간 맨날 병원 출입하다 만다구요.

 부             그럼 어떡해.

 모             다시 해 보라니까요.

 부             차라리 놔둬.

 모             네?

 부             그럼 곪을 거 아냐? 곪은 다음엔 자연히 빠질 테지.

 모             !

 할아           쯧쯧 곪아서 손톱 빠지는 걸 보란 말이냐?

 부             !

 새댁          (울상) 아이 어쩌죠?

        고모,허, 울상이 된다.

 상희          엄마 엄마 할머니 오셔요.

        모두 반가워서 나가고

 상희          할머니 빨리 오세요.

 할머          오냐 그래, 아이구 숨이 차구나.

        모두 적절히 인사를 한다. 자리를 비켜 준다.

        할머,   올라와 숨을 돌리고는 침착하게,

 할머          가시가 박혔다구?

 새댁          (울상) 네 할머니 어쩜 좋죠?

 할머          왜 이리 울상이 돼 가지고 이러나? 큰일이나 난 것처럼.

 새댁          ....

 할머          어디 좀 보자.

        모, 조심스럽게 내민다.

        이때, 상희, 슬그머니 할아버지 방으로.

        할머, 자신에 찬 눈으로 살핀다.

        잠깐 미간을 찌푸리고,

 할머          꽤 깊이 박혔구나.

 부             네, 아무리 해 봐도 안 빠지지 뭡니까?

        할머, 부를 한순간 지켜보고는,

 할머          거 인 줘 봐.

        하고 손톱 깎기를 뺏듯이 자기 손에, 살피니 침침하다.

        어느새 가져왔는지 상희, 돋보기를 내밀며,

 상희          할머니 안경.

 할머          오냐 기특도 하지

        안경 끼고 한동안 살피고,

        결심을 굳히는 모양.

        모를 지긋이 보며,

 할머          좀 아플라.

 모             네 어머님.

 할머          이를 악물어!

 모             (이를 악문다)

        할머, 자기도 이를 악물고 솜톱 깎기를 갖다 댄다.

        할아, 외면한다.

        부도 숙인다.

        딴 사람들 겁에 질린다.

 할머          (입속으로) 에잇!

 모             아! (참는다)

        모두 긴장.

 할머          한번만 더.

        가시를 손톱 깎기로 잡고,

 할머          에잇!

        잡아 뺀다.

 모             윽!

 할머          됐다!

        손톱 깎기를 높이 든다.

        모두, 빠졌다고 환호.

        모, 손가락서 피가 흐른다.

 고모          앗 언니 피가.

 할머          뭘 하고 있냐? 어서 빨간 약하고 반찬고! (부에게 명령)

 부             예예. (허둥지둥 안방으로)

 

 S12, 새댁의 방과 식탁

        박, 방에서 옷을 갈아입으며,

 박             야 결국 할머니께서 빼 주셨다?

 새댁          (식탁에서 상 챙기며)네 놀랐다구요. 그 침착한 태도.

 박             야 하하 구경 좀 할걸, 선배님 가시 하나 못 빼 드리고 쩔쩔매시는 꼴 하하하.

 새댁(E)     아얏!

 박             아니 왜 그래?

 새댁          아유...

       하며 들어 오는데, 오른쪽 집게 손가락 끝에 피가 담뿍 묻어 있다.

 박             앗 여보, 왜 그래?

 새댁          아유 아퍼, 칼로 베었어요.

 박             아니 뭐?

 새댁          여보 어떻게 좀 해 줘요.

        하며 일부러 박의 얼굴 앞에 내민다.

        찔끔하며,

 박             아니 여보, 왜 내밀고 이래?

 새댁          어떻게 좀 해 달라니까.

 박             응 알았어. 알았는데  좀 치워. 붙들고 있으라구, 나 약 찾을게.

        하고 경대 서랍을 열었다 닫았다.

 새댁          흥 내 그럴 줄 알았지.

        하고 째려 본다.

 박             ? (돌아본다)

 새댁          흥!

        하고 피묻은 손가락을 입에 넣고 쪽 빤다.

        입맛 다시며,

 새댁          아 맛있다. 새콤달콤하니...

 박             여보.

 새댁          흥 미안하지만 토마토 케찹이란 말예요.

 박             어째?

 새댁          흥 그러면서 과장님 비웃어요?

 박             으이그 그냥!

 새댁          해해해.

 

 S13, 할아버지 방

        할머, 과일 깎고 있는데,

        신문을 읽던 할아, 안경 너머로 할머를 살핀다.

        그냥 깎으며,

 할머          뭘 그렇게 힐끗 힐끗 쳐다보고 그러세요?

 할아          .....

        할머, 쳐다보며,

 할머          왜 그러느냐니까요.

 할아          무슨 사람이 그렇게 독해?

 할머          (씩 웃고) 한이 맺혀 그렇죠.

 할아          뭐? 한?

 할머          그 동안 에미한테 맺힌 마음이 얼마나 많은데요. 그래 그 김에 힘껏 뽑았대두요.

 할아          사아람, 허허허.

 할머          호호호.

 

 S14, 안 방

        부, 차 마시고 있는데,

        모, 붕대를 맨 손가락을 내려다 보고 있다.

        울먹일 듯한 표정이 된다.

 부             왜 그래? 아퍼? 쑤시는 모양이지?

 모             (고개 젓는다)

 부             근데 왜? 섭섭해서 그래? 어머니께서 너무 매정하게 그러셔서?

 모             (고개 젓는다)

 부             그럼 왜?

 모             고마워서요.

 부             ?

 모             어머님께서 그렇게까지 절 깊이 사랑하고 게신 줄 미처 몰랐어요.

 부             ....

 모             친정 어머니보다 더 아끼고 계세요. 오늘 그걸 깨달았어요.

        부,다가와 아내의 손을 잡는다.

        다친 손가락을 호 해준다.

 모             아이참 이이가?

        흐뭇하게 웃는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