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33)

 

 

          「비밀 편지」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안 방

모, 거울 앞에서 상희의 머리를 매만져 주고 있다.

거울 속으로 서로 시선이 마주치자 다정하게 웃는다.

 모             방학도 이제 얼마 안 남았구나.

 상희          네 엄마.

 모             과제물이랑 숙제랑 잘해 놓았니?

 상희          네 대충요.

 모             대충이라는 건 또 뭐니? 하려거든 완전히 다 해 둬야지?

 상희          완전히 다할 수 없는 게 있잖아요?

 모             그게 뭔데?

 상희          일기 쓰기 같은 거요.

 모             오 일기.

 상희          내일일기를 오늘 미리 쓸 수는 없잖아요?

 모             호호 그렇구나 정말.

 상희          호호 그 외의 것은 다 해 놓았어요. 탐구생활, 글짓기 그리고 편지 쓰기두요.

 모             편지쓰기?

 상희          네 선생님께서 그러셨어요.

 

 S2, 교실(insert)

 선생          우리 나리 사람들은 딴 나라 사람들에 비해서 편지를 아주 적게 쓴다고 그래요. 그만큼 인사성이 모자라고 글 쓰기에 자신이 없다는 뜻도 되잖아요? 우리도 그렇게 돼서야 쓰겠어요?

                 그래서 이번 방학동안에 적어도 세통 이상의 편지를 꼭 쓰도록 하세요.

 

 S3, 안 방

 모             어마나 세통 이상?

 상희          네.

 모             그래서 세통 다 썼니?

 상희          네 통 썼어요.

 모             뭐? 네 통?

 상희          호호 네통 썼구요, 또 한통 쓸 거예요.

 모             아니 누구누구한테?

 상희          맨 먼저 선생님께 썼구요,

 모             오 그래 답장이 왔었지?

 상희          답장에 답장을 썼구요,

 모             (웃으며) 그래 정말 그러니까 선생님께 두통이구나.

 상희          제 친구한테 두 통 썼구요.

 모             그럼 네 통이구 또 한 통은?

 상희          그건 비밀이에요.

 모             뭐, 비밀?

 상희          네 호호.

        하고 다 된 머리를 다시 한번 비쳐 보고 나간다.

 모             비밀 편지?

 

 S4, 같은 안방

        모와 마주 앉은 새댁.

 새댁          어머, 상희가 비밀편지를요?

 모             비밀편지가 아니구요, 편지를 썼는데 누구한테 쓴 것인지 비밀이라고 그러잖아요?

 새댁          아이 그러니까 그게 비밀편지죠. 아이 어디다 썼을까?

 모             글쎄 그게 나도 궁금해서..

 새댁          상희, 벌써부터 연...애?

 모             네에?

 새댁          히히 죄송해요.

 모             호호 새댁두.

 새댁          아이 궁금하다.

 

 S5, 상희 방

        상희, 편지지 내놓고 구상을 한다.

 

 S6, 할아버지 방

        할아,할머, 함께 앉아 있고

        상희, 할머니 무릎 앞에서,

 상희          할아버지.

 할아          오냐 왜?

 상희          이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 분이 누구예요?

 할아          상희 너한테 말이냐?

 상희          네.

 할머          그야 두말할 것없이 엄마아빠지 누구야.

 상희          우리 가족 말구요.

 할머          오 가족은 빼구?

 상희          네 할머니.

 할머          상희야.

 상희          네?

 할아          사람은 혼자 사는 것 같아두 혼자 살 수는 없는 거예요.

 할머          아 그럼요. 서로 어울려 살기 마련이죠.

 INSERT, 골목

 할아          당장 니가 문밖에 나갔다고 생각해 봐. 옆집 박 감독 아저씨, 새댁 아줌마 안 계심 얼마나 재미없을 거야?

 상희          네.

 INSERT, 약방

        고 약사,손님에게 웃으며 약을 팔고 있다.

 할머(E)     고 약사가 없어 보세요, 얼마나 불편하겠나.

 INSERT, 거리

 상희(E)      청소부 아저씨가 안 계심 길거리가 지저분해질 거구요.

 할아          그럼 차를 모는 기사 아저씨도 그렇구요

 상희          군인 아저씨랑 집배원 아저씨랑 등대지기 아저씨도 고마우시구요.

 할아          암. 그렇게 생각하면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의 은인 아닌 사람이 없어요.

 상희          은인요?

 할아          응. 그러니 항상 고마운 마음을 지녀야 해요. 항상 어떻게 하면 그 고마운 은혜를 갚나 하고 생각해야하는 거구.

 

 S7, 상희의 방

 상희          에이 그러니 누구한테 쓰지? 너무 많아서.

        하고 턱을 고이고 생각하다 뭔가 떠오른 듯,

 상희          아 알았다!

 

 S8, 새댁의 방

 박             아 알았다!        

 새댁          알았다구요?

 박             응, 틀림없어. 상희가 쓰고 있다는 그 비밀편지는 누구한테 보내는 편지냐?

 새댁          누구라는 얘기유?

 박             나쁜 사람.

 새댁          뭐라구요? 나쁜 사람?

 박             응, 상희가 제일 미워했던 친구.

 새댁          뭐예요?

 박             그 친구에게 고맙다는 편지를 쓰고 있는 거야.

 새댁          거기다가 고맙다는 편지를요?

 박             응, 틀림없어.

 새댁          에이 엉터리.

 박             엉터리가 아냐.

 새댁          이그 듣기 싫어요. 고마운 사람에게도 귀찮아서 고맙다는 편지를 안 쓰는데 미운 사람한테요?

 박             그러나 난 분명히 들었다구.

 새댁          듣다니 뭘요?

 박             며칠 전의 일이야.

 

 S9, 상희 네 거실

        부와 박, 바둑을 두고 있는데,

        모, 고모, 상희, 얘기하고 있다.

 상희          엄마,

 모             왜?

 상희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의 은인 아닌 사람이 없다면서요?

        박, 힐끗 웃으며 본다.

 모             응, 그렇게 말할 수 있지.

 상희          나쁜 사람두요?

 모             나쁜 사람 같아도 너에겐 고마운 사람일지도 모르는 거야.

상희           죄를 지어서 벌을 받는 사람두요?

 모             죄를 지으면 벌을 받는다는 걸 어떻게 해서 알지?

 상희          그애 죄를 짓고 벌을 받는 사람을 보고 알죠.

 모             그런 사실을 너한테 가르쳐 주고 난 죄를 짓지 말아야지 이런 생각을 갖게 해 주니 고맙지 않아?

 상희          아 그렇구나.

 모             그러니 생각해 보렴 죄지은 사람조차 나에게 한편으론 고마운 사람일 수 있는데 잠시 잠깐 서운했다고 친구를 멀리하거나 한번 다퉜다고 영영 안 볼 것처럼 대해서야 되겠니?

                 얼마나 마음좁은 일이야?

 상희          네.

 고모          아이 언니 나한테 하는 소리 같다.

 모             네에?

        부와 박, 마주본다.

 

 S10, 새댁의 방

 새댁          어머나 그래요?

 박             그러니 생각해 보라구, 상희가 틀림없이 그 동안 사이가 나빴던 친구한테 편지를 쓸 거라구.

 새댁          아 가만, 그러고 보니 여보,

 박             아니 왜?

 새댁          그런 훌륭한 얘기 듣고도 당신 가만히 있겠우?

 박             어째?

 새댁          그런 말씀 들었음 그냥 귀로 흘려 버릴 것이 아니라 실천에 옮길 만도 하지 않느냐 그런 얘기라구요.

 박             뭐? 실천에 옮겨?

 새댁          네.

 박             아니 그럼 나보고 상희처럼 감사편지라도 쓰라는 얘기야?

 새댁          편지까지는 쓸 필요 없구요, 세상사람들은 모두 나에게 고마운 사람이다. 심지어 죄지은 사람 뿐 아니라 나와 유감있는 사람도 나에게 고마운 사람일 수 있지 않느냐, 따라서 그 사람을 두고두고 미워할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화해를 하자.

 박             응, 거 좋은데!

 새댁          당신 혹시 그 동안 다툰 사람 없수? 있음 이 기회에 유감 깨끗이 풀어 버리라 이거예요.

 박             응 좋아. 좋았어.  그럼, 짧은 인생 서로 사랑해도 시원찮은데 미워하고 살다니 말이나 돼?

        하고 일어나 옷을 꺼내 입는다.

 새댁          아니 여보. 어디 가는 거예요?

 박             어디 가긴, 유감 풀러 가는 거지.

 새댁          누구 말예요?

 박             그런 사람 있어 이 동네에.

 새대          이 동네에요?

 박             응 잠깐 다녀 오께.

 새댁          허지만 여보.

 박             쇠뿔을 단김에 빼야 하는 거 아냐?

        나간다,

        붙들지 못하고 엉거주춤.

 새댁          아유 내가 괜한 얘기했나?

 

 S11, 골목 입구

        상희,편지를 우체통에 넣는다.

        이때, 박, 잔득 뿔이 돋아 가지고 그 앞을 지나간다.

 상희          앗 아저씨.

 박             오 상희구나. 어디 갔다 오니?

 상희          편지 부쳤어요.

 박             그래? 어서 가자.

 상희          네 아저씨.

 박             (걸으며) 흥, 옹졸한 녀석 같으니라구.

 상희          (놀래) 네?

 박             아, 아니다 너한테 하는 소리 아냐.

 상희          아저씨 화나셨군요?

 박             응,그래 나 되게 기분 나뻐 지금.

 상희          어머 왜요?

 박             너는 몰아도 되는 일이야.

        박, 들어간다.

        상희, 고개 갸웃.

 

 S12, 새댁의 방

 새댁          아니 뭐라구요? 되게 옹졸하다구요?

 박             응, 그 작자 다신 상종 안 할 거야.

 새댁          아니 누군데요?

 박             누군 누구야. 미륭상회 김씨 말이지.

 새댁          아니 그분이 어쨌길래?

 박             전번 장기 두다 티격태격한 일이 있어서 내 유감 풀러 갔거든.

 

 

 S13, 다 방

 (E)            B.G

        박,김씨, 마주 앉았다가,

        박,뭐라 말하고 정중히 사과를 한다.

        김씨도 황급히 일어나 무슨 소리냐고 굳은 악수를 한다.

        함께 앉는다.

        레지 다가오자 서로 뭐 시키겠느냐고 레지에게 주문을 하고,

        레지 가자 다정하기 짝이 없게 담소를 나눈다.

        그 위에 ㅡ

 박(E)        다방에 불러내서 먼저 화해를 청하니까 김씨도 아주 기분이 좋아서 자기가 잘못했다고 극구 사과야. 거기까지는 좋았다구.

 

 S14, 새댁의 방

 새댁          근데요.

 박             근데 글쎄.

 

 S15, 다 방

 (M)            B.G

        다 마시고 일어난다.

        박이 차 값을 내려 하자,

        김씨, 밀치며

 김             허허 왜 이러시나?

 박             (지지 않고) 제가 내겠습니다.

 김             글쎄 차 값은 내가 낼 거예요.

 박             아 아닙니다.

 김             내가 낸대두요.

 박             내가 먼저 일어났습니다.

 감             내가 먼저 내겠어요.

 박             이러지 마십쇼.

 김             어허 월급생활자가무슨 돈이 있겠소?

 박             어허, 불경기에 무슨 장사가 되겠습니까?

 김             글쎄 내가 낸대두요.

 박             내가 냅니다!

 김             내가 낼 거예요.

 박             내가 낸대두요.

 김             안돼요!

 박             저도 안 됩니다.

 김             어허, 이 고집!

        세게 밀친다

        뒤뚱

 박             어어(좀 험해진다)

 김             헤헤.

        동 내려는데 이번엔 박이 밀친다.

        쓰러질 듯,

 김             아니 이런?

 박             내가 낸대두요.

        내려 하자 손을 탁 치고,

 김             이거 왜 이래요! 안 받음 재미없어!

 마담          네?

        받는다.

 마담          (박보고) 죄송합니다. 양해하세요.

 김             히히히.

 박             흥 좋아요. 흥!

        하고 휭 하니 나온다.

 

 S16, 새댁의 방

 새댁          호호 웃긴다 호호.

 박             웃지 마!

 새댁          (찔끔)

 박             다시 상종하나 봐라!

 새댁          호호호.

 

 S17, 상희 네 집 대문 앞

        우체부, 소포를 내밀고

        모로부터 도장을 받아 찍는다.

        편지도 한통 함께 준다.

 모             고맙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우체부       네 안녕히 계십쇼.

 

 S18, 거 실

        모, 소포를 들고 올라와서

 모             얘, 상희야, 상희야.

 상희(E)     네 엄마,

        하며 자기 방에서 나온다.

 모             네 앞으로 소포가 왔구나.

 상희          앗, 저한테요?

 모             응, 이것 보렴.

 상희          어머 진짜!

        고모와 할머니도 나오며,

 할머          아니 소포라니?

 모             이것 보세요.

 고모          (살피고) 야, 진짜 한상희 앞

 할머          누가 보낸 건데?

 모             정말 누가 보낸 건지 미처 못 봤는데...

 상희          잠깐요.

        뒤집어 보고는,

 상희          어머나!

 모두          아니 왜 그러냐?

 상희          (활짝)어쩜!

 모             아니  누구한테서  왔길래?

        허고 보고는 놀랜다.

 모             어머 이럴 수가!

 

 S19, 사무실

        박, 전화 걸고 있다.

 박             아니 뭐? 누구한테서?

 새댁          (같은 화면에 들어와) 사장님한테서요.

 박             선배님 회사의 말이지?

 새댁          네,상희가 어디에 편지를 썼는가 봤더니 바로 사장님한테 썼다잖우.

 박             와 그러니까 우리 아빠 회사에 다니게 해주시고 월급이랑 보너스 주시구 아빠를 신임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새댁          내용까지는 모르겠는데요, 아무튼 기특하잖우?

 박             용감하다.

 새댁          당신두, 호호.

        사라진다.

        박, 수화기 놓는다.

 부장          부모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 사장님에게까지 미쳤다.

 민             보통아이 아닌데요.

 우             뉘 아냐.

 

 S20, 할아버지 방

        소포가 풀어져 있다. 학용품이다.

        할아,읽고 있다.

 사장(E)     상희 양, 편지 받아 보고 얼마나 기쁘고 가슴 흐뭇했는지 몰라요. 그리고 내가 상희 양을 위해 별로 베푼 것도 없는데 감사하는 분으로 정해 줬다니 부끄러운 마음이 앞서요. 어쨌거나 상희 양 가정이 화목하고 행복에 차 있는 것은 아빠께서 튼튼한 직장에 다니시는 덕분이라는 그 말, 내 가슴속 깊이 명심하고 앞으로 더욱 우리 회사 발전하도록 노력할 거예요. 발전하겠지. 상희 양의 아버님같은 유능한 분이 계시니까. 그럼! 틀림없어요!

                 상희 양, 상희 양의 그 따뜻하고 고마운 정성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기 위해 학용품 좀 보내니 잘 써줘요. 부디 즐거운 방학 보내세요.

        모두 감동을 느낀다.

 할아          녀석!

        상희의 머리를 쓰다듬는다.

 할머          에이그 내 새끼.

 부             엇 그제 사장님께서 부르시더니 엉뚱하게, 한 과장 따님  잘 두셨어 하고 흐뭇하게 웃으셨는데 그 수수께끼가 이제 플렸군요.

 할아          참으로 고마운 일이다. 열심히 일해드려야겠다. 아범아.

 부             예 아버지.

        모, 살짝 눈물짓는다.

        고모, 웃으며 모의 손을 잡는다.

        할아, 할머, 흐뭇한 웃음.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