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30)

 

 

           「별 식」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전성홍

 

 

 S1, 사무실

        민, 돈 봉투를 부장, 박, 우에게 각각 하나씩 나눠 주고 자기 자리에 앉는다.

        작기 것도 물론 있다.

        우, 소중한 듯,

 우             미스 민 고마워. 야 얼마나 기다리던 특별수당이냐? 박 감독 끝나고 알지?

        술 마시는 시늉.

 박             (반짝) 좋지!

 부장          이런 사람들, 특별수당 마저 술타령이야? 어떻게 하면 유용하게 쓸까 생각들은 않구.

        박, 수화기를 들고 다이얼 돌이기 시작한다.

 우             얻다 거는 거야?

 박             뻔하잖아. 통화중인가?

        누르고 다시 다이얼을 돌린다.

 우             어서 걸어 나도 걸 데가 있으니까.

 민             어딘데요?

 우             외상.

 부장          잘 생각했어.

 박             응 나야, 지금 당장 나와. 글쎄 나와 보면 알 거 아냐.

 

 S2, 양쪽 집 뜰

        새댁, 나와서 문을 잠근다.

        외출복 차림이다.

        기분이 좋아서 상희네 집 쪽으로 건너 오며,

 새댁          아줌마 아줌마.

 모(E)         네.

        나오며,

 모             어머, 그러고 보니 아유 곱게도 해.

 새댁          괜찮겠어요?

 모             괜찮다 뿐이에요? 근데 어딜?

 새댁          네 방금 전화 받았는데요,   글쎄 이이가 오늘은 별식을 사주겠다고 큰소리잖아요.

 모             얼마나 좋아요?

 새댁          우리 처지에 무슨 별식이냐니까요, 수당이 나왔는데 그럼 나 혼자 홀짝 해 버릴까? 맘대로 해, 이러잖아요 글쎄.

 모             저런 호호.

 새댁          아줌마 번번히 죄송해요.

        열쇠를 맡긴다,

        받으며,

 모             별 말씀을 다 하신다. 안심하고 다녀오세요.

 새댁          네, 아줌마.

        나간다.

        고모와 마주친다.

        간단한 인사를 교환하고 들어오는 고모.

 모             이제 돌아오세요.

 고모          네 언니. 왜 이렇게 조용해요?

 모             저 혼자 뿐이거든요.

 고모          야 어쩐지 적막하다.

 모             상희 곧 올 거예요.

 고모          어머닌요?

 모             잔치 집에 가셨어요. 아버님이랑 함께.

 고모          그래요?

 

 S3, 중국집

        박,새댁, 마주 앉아 있다.

        종업원 엽차를 놓고,

 종업원      뭘로 드실까요?

 박             당신 시켜.

 새댁          나 짜장면.

 박             뭐? 겨우 짜장면?

 새댁          네 짜장면!

 박             마음 놓고 시켜.

 새댁          오로지 짜장면, 얼마나 먹고 싶었는지나 알아요?

 종업원       짜장면 하고 선생님께선?

        박을 본다.

 박             그럼 나도.

 새댁          아녜요! 잡탕밥 하구요 고량주 반 병.

 종업원       반 병은...

 새댁          반 병 안돼요? 그럼 한 병요. 남으면 들고 가는 거지 뭐.

 박             ...

 새댁          딴 거 시킬 거 없죠? 가져 오세요.

 종업원       네? 네.

        간다.

        새댁, 엽차 한 모금 마시고 씩 웃는다,

 박             ....(기가 막혀서)

 

 S4, 골 목

        부, 상희, 준이 함께 골목에 들어선다.

        상희,  공책과 책을 가슴에 안고 있다.

        대문 앞에 이르자 준이,

 준이          저 그럼 가보겠어요 그럼 아저씨.

 부             오 그래.

 상희          잘 가.

 준이          응.

        준이 가고 부와 상희, 안으로,

 

 S5, 상희 네 뜰  

        고모, 카메라를 닦고 있다가,

 고모          아 이제 오세요?

 부             그래.

        모, 나온다.

 상희         다녀왔습니다.

        상희, 문 쪽으로 뛰어가자,

        모, 머리를 쓰다듬으며, 부에게,

 모             일찍 돌아오셨구려.

 부             응.

 모             더우시죠?  어서 벗고 씻으세요.

 부             응. 인사 좀 드리구.

 모             두 분 다 안 게세요.

 부             안 게셔?

 모             요 너머 강영감님 댁에 가셨어요.

 부             오,벼르시더니 가셨군. 그럼 저녁은?

 모             잡수시고 오실 거예요.

 부             아 그럼 우리끼리네?

 모             모처럼 우리끼리 별식 어때요?

 부             뭐? 별식?

 모             네.

 부             여보 듣기 거북하구려.

 모             거북하긴요. 어른들 안 게시니까  이 기회에 해먹자는 건데? 호호.

        부, 어이없어 고모보고,

 부             얘 넌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니?

 고모          글쎄요.

 부             글쎄요라니? 언니 하는 소리 좀 들어봐라. 아버지 어머니 안 게시니까 옳다쿠나 이 기회다 우리끼리 맛있는 것 해먹자 이거 아냐?

 고모          (미소) 듣고 보니 그렇다, 그럼 나도 피해드릴까요? 언니.

 상희          에이 고몬...

 부             여보 그렇게 들리잖어.

 모             별식도 별식 나름이죠.

 부             뭐?

 모             아무튼 오늘 저녁은 모처럼 우리끼리 별식이에요. 그런 줄 아세요.

        들어간다.

 부             야 저 사람.

 고모,상희      !

        이때 대문 앞에  노파 귀를 기울이고 서있다.

 

 S6, 골 목

        노파, 큰 비밀이나 알아낸 듯,

 노파          세상에 자기들끼리 별식을?

        하고 골목을 빠져 나가려다 다시 상희 네 집 앞으로 온다.

        귀를 기울인다.

 (E)           세 식구의 웃음소리.

        놀라는 노파.

 노파          쯧쯧쯧.

 

 S7,상희 네 주방

        모, 프라이 팬을 불에 올려 놓고 그릇들을 챙긴다.

        부,고모, 상희, 그 뒤에서 한바탕 웃은 참이다.

 부             하하, 별식 치고는 기막힌 별식이다.

 모             그렇죠?

 부             응.

 고모          스릴도 있구요. 어른들 몰래 해먹으니까요.

 모두          (웃는다)

 

 S8, 골 목

        그 웃음이 새어 나온다,

 노파          아이구, 좋기도 하겠다. 이래서 늙으면 서럽지.

        고개 절래 절래 흔들며 간다.

 

 S9, 공 원

        할아,할머, 공원을 둘러보며 온다.

 할머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것 같죠?

 할아          아 그럼, 장마철엔 돌멩이도 큰다는 말이 있는데.

        이때 노파 나타난다.

 노파          아이구 이제들 오시는구먼.

 할아할머    아이구 안녕하세요?

 노파          안녕하시냐구? 안녕 치가 못해요.

 할아할머    .....

 노파          세상에 이런 일은 그냥 두고 넘길 수가 없지. 저 잠깐만, 잠깐만 이리 와요.

        할머를 끌고 간다.

 할머          아니 형님 왜 그러세요?

 노파          글쎄 오라니까.

        저만치 끌고 가서 귀에 대고 고자질.

        할머의 표정이 굳어간다. 다 듣고,

 할머          에이 그럴 리가 있나요.

 노파          아이 믿지를 않는구먼. 내 말이 거짓말이면 열 손가락에 당을 지져요. 가 알아 보라니까.

        하고 간다.

        할머, 표정이 굳어서 온다.

 할아          왜 그래?

 할머          설마 그럴 리가 있을라구요.

 할아          무슨 일을 가지고 그래? 설마가 사람 잡는다는데.

 할머          어서 가십시다. 이런 일은 초두에 순을 잘라야지 묵혀 두면 안 된다구요.

        간다,

 할아           아니 저런.

        따라간다.

 

 S10, 할아버지 방

        할아,할머,엄숙하게 앉아 있고,

        부, 모 , 긴장해 앉아 있다.

 할머          저녁 먹었냐?

 부,모         네.

 부             아까 아까 먹었습니다.

 할머          너희들 ....우리 없는 사이에 별식을 해먹었다며?

 부모          네?(어머나)

        부.모, 마주본다.

 할머          놀래는 걸 보니 사실인 모양이구나?

 부.모          ....

 할머          해먹었어 안 해먹었어.

 부             (미소) 아니 그걸 어떻게 ...

 할머          어멈 대답해 봐.

 모             네 저...사실은 별식이 아니구요...

 할머          변명할  테냐?

 모             저 변명이 아니구요, 사실은...찬밥이 남은 게 있어서 ...

 할아할머   ?

 모             그걸 어른들께 두리기도 송구스럽구 그래 묵혀 두고 있었는데 마침 오늘 출타를 하셔서...

                 잘됐다 싶어서...

 부             저도 처음엔 별식이라 해서 놀랬는데 글쎄 찬밥을 비비잖겠습니까? 열무김치랑 참기름이랑 고추장 넣구요.

 할머          아니 그럼 그걸 가지구 별식이라고 희희낙락했다는 게야?

 부             네 저..솔직히 말해서 시장한 김에 먹으니까 아주 맛있었거든요.

 할머          호호 이럴 수가 있나. 그러면 그렇지.

        부.모, 안심이 되어 웃는다.

        할아, 웃지 않는다.

        할머 보고

 할아          임잔 웃음이 나오나 자금?

 할머          네에?

 부.모         !

 할아          너희들,

 부모          네.

 할아          내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해 두겠는데,

 부.모         네.

 할아          우린 차별대우 받는 건 절대 용납 못한다.

 할머          그게 어디 차별이에요? 특별대우지.

 할아          것도 차별은 차별 아닌가.

 할머          ...

 할아          그야 물론 어른에게 찬밥 드리기 송구스러워 자기들끼리 치운 그 심정 내 모르는 배 아냐. 허나 늙은이라고 그런 식으로 특별대우를 하게 되면 늙은이는 점점 소외감을 느끼게 돼. 에이그 난 이제 늙었구나, 난 이제 거추장스런 존재가 되고 말았구나. 하고 자격지심이 생긴단 말이다.

 부             알겠습니다.

 모             조심하겠습니다 아버님.

        할아, 씩 웃고,

 할아          보리밥 열무김치에 척척 비벼 놓은 그 비빔밥 우리 빼고 너희들끼리 먹어? 내 그게 억울해서 하는 소리야.

 부.모         네에?

 할머          원 참 영감도...

 할아          허허허.

        부.모, 마주보고 안도의 웃음.

 

 S11, 거 실

        엿듣고 있던 고모와 상희도 안도의 웃음을 웃고 있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