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33)

 

 

 

     「바꿔 앉아 보기」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전성홍

 

 

 S1, 새댁의 식탁

        새댁, 대충 식탁을 차리고,

 새댁          자 이만하면 됐지?

        방을 향해,

 새댁          여보 여보 식사하세요.

 박             ....

        방 쪽으로 조금 다가가서,

 새댁          응? 여보 식사하시라니까요.

 박             .....

 새댁          응? 이이가?

        하며 방으로 가며,

 

 S2, 새댁의 방

        새댁, 방문을 와락 열고,

 새댁          여보.

        부르다가 깜짝 놀란다.

        박, 대충 옷을 입은 채로 새우처럼 돌아누워 있다.

        우울하다.

 새댁          아유 이이가 정신이 있나?

        쫓아 들어오며,

 새댁          여보, 식사하세요.

        하고 가볍게 어깨를 흔들자, 거세게 뿌리친다.

 새댁          에그머니!

        박, 찌푸린 채 일어나, 외면한 채 앉는다.

        새댁,걱정이 돼서 조심스레,

 새댁          여보.

        박, 미동도 하지 않는다.

 새댁          왜 그래요. 당신 며칠 째 우울해서 그러는데 ...네? 여보.

 박             아무 것도 아냐.

 새댁          아무 것도 아니긴요. 아무리 내가 그런 눈치도 없는 줄 알아요?

        박, 담배 꺼내 물면,

        새댁, 라이터 켜 준다.

        박, 연기 들이킨다.

 새댁          네? 여보.

 박             회사가 싫어졌어.

 새댁          !

 박             (한숨)

        슬픈 표정이 된다.

 새댁          무슨 일이 있었군요?

 박             너무 걱정할 것 없다구.

 새댁          걱정 안 할 테니까 말해 봐요.

 박             부장님과의 갈등이야.

 

 S3, 상희 네 뜰

        할머, 모, 새댁과 함께,

        할아, 저 만치서 새를 돌보고 있다.

 모             회사 가기 싫다는 말씀까지요?

 새댁          네.

 할머          아니 그럼 진 부장과 단단히 틀어졌단 말야?

 새댁          그런가 봐요. 그러니 어쩜 좋죠?

        할머, 할아 보고,

 할머          어떡험 좋죠?

 할아          마침 잘됐군 그래.

 할머          잘되다뇨? 서로 의가 좋지 않은 게 잘됐다는 거예요?

 할아          이런, 아 아범이 진 부장과 박 감독 양쪽 다 아는 사이 아닌가? 그러니 아범한테 중간 역할 좀 시키라 그런 얘기지.

 할머          난 또...

 새댁          부탁 드리겠어요 아줌마.

 모             네 알겠어요.

 

 S4, 다 방

        부, 박, 마주 앉아 있다.

 부             솔직히 말해 봐. 진 부장에 대한 불만이 뭐야.

 박             ....

 부             나한테도 말하고싶지 않다?

 박             아닙니다.

 부             그럼 말해봐. 긁어 부스럼은 만들지 않을 테니까.

 박             부장의 역할이라는 게 뭡니까? 아랫사람의 의사를 최대한으로 위에 반영시키는 게 아닙니까?

 부             응 그야...

 박             그리구 위에서 내려오는 의도를 정확하게 우리에게 전달하구요.

 부             허지만 덮어놓고 교통정리 하듯 상의하달하고 하의상달하는 건 아니지. 여과를 시켜야 하는 거 아니겠나? 완충역할도 하고...

 박             (강조) 마로 그 얘깁니다. 근데 그게 안 된다 이겁니다.

 부             ...

 박             부장님은요, 고장난 여과기요 기능이 마비된 완충기다 이겁니다. 부당한 지시가 위에서 내려 오면 좀 방풍역할을 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근데 아닙니다. 그냥 와르르 내 쏟는 겁니다. 애매한 우리한테요.

        부. 끄덕끄덕, 문득 생각에 잠긴다.

 

 S5, 대포집 (화상)

        침침하다.침울한 분위기.

        진 부장, 좀 주기가 올라 있다.

 부장          내가 마음 약하다는 건 나도 알아. 마음이 약하다는 건 곧 무능이지.

 부             누가 그런 소리 듣자고 그랬나?

 부장          허지만 여보게. 자네도 같은 처지니까 알겠지만  중간간부란 샌드위치 신세 아닌가?

 부             (끄덕)

 부장          위에선 위에서 대로 왜 강력히 밀고 나가지 않느냐고 성화지, 밑에선 밑에서 대로 왜 소신껏 우리의 고충을 상부에 반영시키지 않느냐고 원망이지. 못해 먹을 짓일세.

 부             ....

 부장          더구나 그런 내 심정을 알아줄 만한 사람이 되려 핏대를 올리고 있을 때 난 서글퍼지는 거야. 듣기 좋은 소리도 자주 들으면 싫은데 아무리 바른 소리라지만 들어서 기분 좋을 사람 어디있겠나? 이런 땐 진짜 살 맛이 안 나.

        우울하게 고개 숙인다.

 부             ....

        자기도 우울해서 술 한잔 조용히 들이킨다. 쓰다.

 

 S6, 다 방

        부, 우울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

        박, 의아해서,

 박             무슨 생각을 그렇게 하고 게십니까?

 부             응? 응. 아냐. 좌우간 자네 얘기 잘 들었네. 허지만 이런 생각이 드는군. 우린 서로 자기 생          각만 하고 사는 게 아닐까? 상대방 입장이 돼서 생각해 보면 나 또한 마찬가지가 아닐까?

  박            ....

  부            (미소) 어때? 비판은 짧게 칭찬은 아낌없이.

  박            ....

  부            (지긋이 박을 본다)

 박             ....

 

 S7, 양쪽 집 뜰

        고모, 준이, 오목을 두고 있고, 상희, 곁에서 구경하고 있다.

        한두 점 놓다가 고모, 결정적인 한 점을 놓고 선,

 고모          자 어떻습니까? 하나 둘 셋 넷 다섯. 지셨죠?

        하며 오목을 가리킨다.

        준이, 분한 듯.

 준이          앗, 그걸 못 봤네.

 상희          또 졌어?

 고모          미안하다 호호호.

        하는데 부, 대문에 다가와서,

 부             상희야.

 상희          앗 아빠.

        뛰어가서 대문 열어 주며,

 상희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부             그래.

        들어서자 고모,준이, 적절히 인사.

 부             너 세월 좋다. 어린애들하고 오목이나 두고 있구?

 고모          가르쳐 주고 있는 길이에요.

        모, 현관에서 나온다.

 모             이제 돌아오세요?

 부             응 근데 옆집 어떻게 됐어?

 모             박 감독요?

 부             응. 돌아왔나? 일찍 돌아오라고 그랬는데.

 상희          좀 전에 돌아오셨어요.

 부             돌아왔어?

 고모          네 우리도 봤어요.

 부             그럼 마침 잘됐다. 어서 좀 오시라고 그래라.

        상희, 옆집으로 뛰어가며,

 상희          아저씨.

 모             아니 불러서 뭘 하시게요?

 부             응, 이 바둑판을 보니까 바둑 좀 두고 싶어져서.

 모             네에?

 부             마침 잘됐다구.

 모             ?

        박과 새댁, 나온다.

 부             오  박군, 어서 나오게 바둑 한판 어때?

 박             예. 좋습니다.

        고모,준이. 바둑알 거두고,

        부, 저고리를 모에게 주고 바둑판 앞에 앉는다.

        박. 와서 마주 앉는다.

 

 S8, 상희 네 뜰 (잠시 후)

        바둑판이 어울려 있다.

        부와 박만 열중해 있다.

        박, 한점(흑) 놓고,

 박             자 어떻습니까? 이럼 위기를 면한 거죠?

 부             ...

 박             (씩 웃으며 부를 본다)

 부             ....

 박             왜 안 두십니까?

        부, 일어나 바둑판에 시선을 둔 채 박이 있는 자리에 와서,

 부             잠깐, 잠깐 일어나주지 않겠나?

 박             네?

 부             잠깐만 일어나 줘.

 박             아니 바둑 두다 말고 왜...

 부             글쎄 잠깐이면 돼.

        박, 일어나자,

        부, 시선을 끝내 바둑판에 두면서,

 부             미안하이.

        하고 박의 자리에 앉아 바둑판을 열심히 바라본다.

 박             아니 선배님, 왜 제 자리에 앉아서 이러십니까?

 부             음 이거구나. 야 요런 약점이 있는 걸 내가 몰랐네. 그래 내 반대편에서 보니까 이렇게 잘 보이는걸 내가 그만 잡는 데만 욕심이 나가지고 내 말 죽는걸 몰랐잖아. 야 큰일날 뻔했네. 급히 자기자리로 돌아와, 바둑알 하나를 힘차게 놓는다.

 부             자 어때.

        박을 본다.

        박, 판과 부를 번갈아 본다.

        부, 씩 웃으며,

 부             뭘 해? 어서 둬.

        박, 깨달았다.

 박             ....

 부             아니 뭐 하나? 어서 둬.

        박, 바둑을 조용히  거둔다.

 부             아니 왜?

 박             졌습니다. 집이 엄청 모자라는걸요.

 부             ....

        할아와 할머, 숨어서 그 광경을 보고는 할아, 흐뭇하니 고개를 끄덕

        인다.

        할머, 흐뭇하게 할아를 보고 ...

 

 S9, 사무실

        민, 전화 받고 있다.

 민             그러세요? 네 알겠습니다.

        수화기 놓고,

 민             부장님은 손님과 점심 하시겠다구요.

 우             응 그럼 우리끼리 가야겠군.

 민             네.

        두 사람 일어난다.

        박은 그대로 앉아 있다.

 우             이봐 어서 가자구.

        박, 비교적 밝은 낯으로,

 박             응,미안해. 먼저들 가.

 우.민          ?

 박             나 이거 마저 하려구. 밥 생각도 별로 없고-

 우             아니 하지만...

 박             미안해 양해해줘.

 우             그럼 좋아, 가자구.

 민             네.

        우. 민, 의아한 듯 서로 바라보고 나간다.

        박, 일을 하다가 나가는걸 확인하자 일어나 천천히 부장 자리로

        간다.

        잠시 망설이다 부장 자리에 조용히 앉는다.

        자기 자리와 우.민의 자리를 둘러본다.

        그 빈 자리에 자기를 똑바로 보고 있는 박,우,민의 모습이 나타난다.     

        그들의 얼굴 접근한다,

        냉랭한 표정이다.

        박, 우, 손가락질하며 항의하는 자세다.

        우 민, 말린다.

        박,기세가 오른다.

        그 모습들 갑자기 자라진다.  

        도로 빈 자리.

        박, 깊은 한숨.

        심각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박.

        INSERT.

        다방에서 부.

 부             자기를 비판하는 소리는 누구나 충격으로 받아들여지네. 언제까지나 잊혀지지 않아.  단 한번  들어도 뼈아프게 가슴에 새겨 두게 마련이지. 때문에 비판은 한번으로 족해. 근데 아무리 바른 말이라도 자꾸 거듭해 보게. 성인군자라도 야속해지기 마련이야. 그러나 칭찬은 다르지. 인색할 필요가 없어.

 

        박, 회오에 잠긴다.

 

 S10, 대포집

        박, 그 표정으로

 박             죄송합니다.부장님.

 부장          별소릴, 미안해 내가.

 박             부장님.

        부장, 박, 약간 오른 상태에서 손을 마주 잡는다.

        술잔이 있고,

        옆 자리에선 우,민, 흐뭇하게 웃는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