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96)

 

 

          「남편의 애인」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거 리  

        고층 빌딩이 즐비한 번화가다.

        인파에 섞여 부, 걸어온다.

        시계를 본다.

        걸음을 멈춘다.

        큰길 맞은 편을 본다.

        거대한 빌딩의 거대한 현관이 바라다 보인다.

 부(E)          저 빌딩인데. 가만 있자. 횡단보도가...

        행인 한둘 태연히 건너 오고 건너간다. 차량 사이를 누비며.

 부(E)         횡단보도는 아닌데...

        에라 모르겠다 하는 심정으로 한 발을 내려놓는다.         

 부(E)         아니지.

        발을 도로 올리고 양쪽을 살핀다.

        횡단보도를 찾는 것이다.

        멀리 지하철 입구 표시.

 부(E)         아휴 아득한데...

        차도를 보니 행인들 한둘. 다시 태연히 길을 건너고 있다.

        부,시계를 본다.

 부(E)         아니지. 시간도 있는데.

        하고 지하철역 쪽으로 걸어간다.

 

 S2, 지하철역

        부, 계단을 내려온다.

        승객들 사이에 끼어 한동안 걸어오는데 ,

 여(E)         어머 선생님.

        앞을 가로막는 여인.

        부, 깜짝 놀라 걸음을 멈추고, 그녀를 본다. 안색이 변한다,

 부             아니 이,이게 누굽니까? 지연씨 아니세요?

 여             (끝까지 뒷모습 그대로) 기억하시는군요.

 부             아 그럼요. 잊을 리가 있습니까?

 여             이런 데서 만나다니...

 부             그러게나 말입니다. 가만, (시계를 보고) 차나 한잔 하실까요?

 여             바쁘실 텐데...

 부             아녜요. 한 10분의 여유는 있어요. 자 가시죠.

        부,오던 길을 되돌아간다.

        둘 다 뒷모습만 보인다. (상희 엄마보다 몸이 나고 좀 폼이 안 나는 뒷모습이다.

 부             참 오래간만이군요.

 여             10년도 넘은 것 같아요.

 부             훨씬 넘었습니다.

 

 S3, 다 방 (1)

        미스 민, 막 나가려는데 ,

        부, 한 아름 선물꾸러미를 들고 들어온다.

 민             어머 안녕하세요?

 부             오 미스 민.

 민             저기들 게세요 먼저 가겠습니다.

 부             네 또 맘나요.

        부장,박, 우가 둘러앉은 곳으로 간다.

 박,우         어서 오십쇼.

 부장          어서 오게.

        선물꾸러미 옆의 의자에 놓으며 앉는다.

 부장          아니 이게 뭐가?

 부             과일이랑 통닭.

 우             야 통닭요?

 박             우리하고 함께 먹을 작정으로요?

 부             이 친구가?

        모두 거볍게 웃고,

 부             마누라가 통닭을 무척 좋아하거든.

 박             그래서요. 점수 좀 따 놓으시려구요?

 부             점수가 문제 아냐.

 박             네에?

 부             (박보고) 자네 이거 비밀이니까  말하면 안돼.

 박             비밀을 지켜 드릴 테니까 안심하고 말씀하십쇼.

 부장          무슨 일인데 그래?

 부             야, 그런 일도 있더군.

 박             그런 일이라뇨?

 부             만나자면 그렇게 쉽게 만나는데 10여 년을 소식도 모르고 지냈으니 말야.

 부장          아니 누굴?

 부             옛 애인.

        모두 놀란다.

 박             옛 애인요?

 부             응 지하도를 지나오는데 마주친 거야.

 박             아주머니와 결혼 전 사귀셨던 ..

 부             그렇지.

 모두          야.

 부장          뜨거웠었나?

 부             뜨거웠다기보다  서로 싫지는 않았었지.

 우             근데 그만...

        딱지맞은 손짓.

 박             친구야 이쪽에서 (손짓) 하셨겠지. 안 그렇습니까?

 부             꼭 누가 그랬다는 얘기가 아니구 어찌어찌 하다 보니 헤어지게 됐다구.

 부장          연분이 없었던 거군.

 부             맞어.

 박             그러다가 아주머니를 만나 뵙고는 결혼까지 골인하게 되신 거구요?

 부             응.

 부장          그래서 기분이 어땠나?

 박             진짜 기분이 어땠습니까?

 부             말문이 탁 막히더군.

 우             그럴 수 밖에 더 있습니까?

 부장          가슴이 설레이구 그리움이 샘처럼 솟더라?

 부             (한숨)

 모두          아니...

 부장          아니 한숨은 왜 내쉬나?

 부             만나기 전엔 내 솔직히 그 여인을 그리워하기도 했다구, 야 보고싶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고 했는데 사랑까지 속삭이던 그녀가 아니었더냐? 그런데 이렇게 만난 수가 없다니, 세상은 좁다는데 왜 그녀는 만나지지 않을까 지금쯤 어느 하늘아래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박             야 멜로드라마  나온다.

 부장          그래서 막상 만나니까 어떻더라는 거야?

 부             막상 탁자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보니까 ...

 

 S4, 다 방 (2)

        여인과 마주 앉아 있다.

        (여인은 아직 뒷모습만)

        부, 좀 거북스런 표정으로 차 권한다.

 부             자, 드세요.

 여             네.

        여인, 차를 든다.

        여인의 얼굴이 서서히 드러난다.

        가난한 것 같지는 않은데 찌든 얼굴이다.

        기미도 끼어 있고 화장도 거칠다.

        눈가에 주름이 잡혔다.

        모습도 어쩐지 흩어져 있다.

        찻잔을 든 손도 거칠다.

        부, 오히려 측은한 듯 슬쩍 그녀의 모습을 살핀다.

 여             저 많이 늙었죠?

 부             뭘요. 전 더 늙어 보일 텐데요.

 여             아니에요. 권위가 있어 보여요. 어쩜 그 때에 비해 그렇게 몸이 나셨어요?

 부             예? 예 그냥...허허.

 여             차 드세요.

 부             예.

        한 모금 마시고 어색한 웃음을 교환한다  

 부(E)         이런 얼굴이 아니었는데, 내가 평소 상상하던 얼굴, 문뜩문뜩 떠오르던 얼굴은 이런 얼굴이 아니었는데.

        여인의 자리에 그녀의 처녀 때 모습이 앉아 있다.

        그러나 곧 다시 늙은 여인이 그 자리에 앉아 있다.

 

 S5, 안 방 (회상)

        부, 모, 등지고 앉아 있다.

        다툰 직후다.

        부의 상상 속에, 처녀 때의 여인이 웃고 있다.

 부(E)         흥, 그 때 차라리 그 여자하고 결혼했더라면...

 

 S6, 다 방

 부(E)         이런 생각까지 다한 적이 있는데.

 여             무슨 생각을 그렇게 하고 게세요?

 부             네? 네. 미안합니다.

 여             시간 바쁘실 텐데 가 보셔야죠?

 부             (시계 보며) 예, 그렇군요. 어떠십니까? 가족들은 모두 건강하시죠? 부군께서도 안녕하시구   요?

 여             네 애들이 많아서 정신이 없어요. 별수없는 여편네가 된 거죠 뭐. 호호호.

 부             그러세요? 허허허.

 

 S7, 다방 (2)

 부장          저런 하하하.

 우             김 샌 거군요?

 박             차라리 안 만난 것만 못한 거 아닙니까?

 부             아냐. 만나기를 잘했다고 생각해.

 박             네에?

 우             꿈이 깨졌는데두요?

 부             소중한 사실을 깨달았거든.

 박             소중한 것을요?

 부             그 동안 나 큰 잘못을 지질렀구나, 집사람하고 그 여자하고 비교한 것 까지는 좋았다 그러    나 집사람과 나와 결혼한 지 어언 15년, 그 15년 동안 아내는 나와 집 식구들 뒷바라지 하느라고 손 마디가 굵어지고 눈가에 주름이 잡히도록 일을 하디 않았느냐, 그런 집사람하고 결혼 전에 헤어진 그 여인의 처녀 때 얼굴과 비교해 왔다니 이보다 불공평한 처사가 어디 있느냐?

 부장          (크게 끄덕) 동감이야.

 부             그런 생각을 하다 보니까 여간 미안해야지.

 박             그래서 이렇게 한 아름 사셨다 이거군요?

 부             응, 어때 안 일어나려나?

        일어난다.

 부장           가려구?

 부             응. 가야지

 박             한잔만 간단하게...

 부             아냐, 사양하겠어. 천천히들 오게.

        부, 나간다.

        모두,멍해진다.

 

 S8, 할아버지 방 (밤)

        술상이 놓여 있다.

        상위에 통닭과 과일.

        고모,상희,할머, 있는데,

 할아          아니 이게 웬 통닭인고?

 상희          호호 아빠가 사 오셨어요.

 할아          아빠가?

 할머          영감  위해 사 온 게 아니라 에미를 위해 사 온 줄이나 아세요.

 할아          ?

 고모          언니 통닭 좋아한다는 거 이미 공개됐잖아요?

 할아          아니 그럼 이거 언니 줄 일이지 나한테..

 고모          언니랑 우리 건 따로 사왔구요, 이건 아버지 몫이에요.

 할아          얘 마누라 위하기 한번 힘들겠다. 안 그래? 임자.

 할머          그러잖아 그 얘기하고 웃었다구요.

 상희          할아버지 드세요.

        술 따른다.

 할아          오냐.

        잔 받아 놓고,

 할아          어디...

        통닭 한입 넣고,

 할아          감칠 맛일걸.

        모두 웃는다.

 

 S9, 안 방 (심야)

        잠옷으로 갈아입고 가벼운 화장을 하고 있는 모.

        부, TV보며 슬쩍슬쩍 아내를 본다.

        모, 돌아앉으며,

 모             안 주무실 거예요?

 부             자야지.

        TV에서 눈을 떼고 모를 바라보며 짐짓 놀란 듯,

 부             당신...

 모             으응? 왜 그러세요?

 부             ...

 

 S10, INSERT

        다방의  여인.(부와 마주 앉아 있는)

 

 S11, 안 방

 부             ....

 모             아이 참 왜 그렇게 쳐다봐요? 낯 뜨거워지게.

 부             당신 이렇게 미인인줄 미처 몰랐다.

 모             아이참 실없는 소리 관두구요. 제 질문에 솔직히 대답하세요.

        부 찔끔하며,

 부             뭐 솔직히?

 모             네, 웬 통닭이죠? 무슨 돈으로 샀냐구요. 무슨 맘 먹구요.

 부             여보. 아까 말했잖아. 불현듯 당신 생각이 나서 사왔다구.

 모             왜 불현듯 제 생각이 났냐구요.

 부             ...

 모             이유가 있을 거 아니냐구요. 동기가요 .

 부             응?응, 하하 있지 있구말구.

 모             어떤 동긴데요?

 부             에헴. 차도를 무단횡단하지 않구 꽤  멀었음에도 불구하고 난 지하도로를 캑했다 이거야.

                 그랬더니 그 덕분에 어떤 행운이 따랐는지 알아?

 모             행운이라구요?

 부             응 지하도에서 글쎄 딱 마주친 거야.

 모             어머 누굴요?

 부             누군가 하면...

 모             네.

 부             동창 녀석인데 최근에 치킨센터를 개업했다지 뭐야.

 모             거 정말예요?

 부             정말이잖구. 그러니 어떡해. 개업축하 겸 사준 거야. 당신 생각이 나기도 했고.

 모             (크게 끄덕이며) 그랬구려.

 부             그렇다니까 하하하.

        웃다가 웃음을 딱 그친다.

        모, 똑바로 쳐다보고 있다.(너무 함하지 않게)

 부             진짜야!

 모             (미소) 관대히 봐 드리겠어요. 참말 같진 않지만 ...

 부             사아람. 히히히.

 모             호호호.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