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103)

 

     

      「남편의 비밀」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새댁 네 식당

        박, 식사를 하고 있는데 ,

        새댁, 지켜보고 있다가,

 새댁          여보.

 박             응 왜?

 새댁          식사만 하기 따분할 텐데 옛날 얘기 하나 해 드려요?

 박             뭐? 옛날 얘기?

 새댁          (끄덕)

 박             야 재밌다. 식탁에 꽃을 장식한다든가 아니면 아름다운 음악을 들려주는 수는 있어도 옛날 얘기를 들여 준다?

 새댁          싫어요?

 박             싫긴, 어서 얘기해 봐. 무슨 얘긴데?

        하고, 밥 먹을 생각도 않고 턱을 고인다.

 새댁          아이 식사하면서 들어야죠.

 박             응, 좋하.

        먹으며

 박             이렇게 먹고 있을 테니까 어서 얘기해 보시지.

 새댁          에헴, 아득한 옛날 옛적에 ...

 

 S2, 상희 네 뜰

        새댁,고모,빨래하고

        할아,할머, 나란히 앉아

        상희와 준이를 앞에 앉혀 놓고 얘기를 해주고 있다.

        새댁의 얘기에 이어서,

 할아          파라나라는 성에 왕자가 있었는데

 상희,준이   네.

 할아          그만 국왕의 미움을 받아서 왕자빈과 더불어 깊은 산 속에 쫓겨 가 살게 되었더래요.

 상희,준이  그래서요?

 할아          산중에는 먹을 것도 제대로 없어서 하루는 할 수없이 개울에 나가서 자라 한 마리를 잡아왔다나?

 준이          자라를요?

 할아          응, 자라를 잡아다 끓여 먹기로 했던 게야.

 상희          끓여 먹어요?

 할머          배고프니 할 수 있겠니?

 준이          그래서요?

 할아          근데 물을 끓이다 보니 물이 부족하더라나?

 상희          물이요?

 할아          응,  그래 왕자빈이 물을 뜨러 다시 개을에 갔는데 그 사이에 그만 왕자는 배고픈 걸 참지 못하고는 설익은 자라를 냉큼 혼자 먹어 치웠다는 거야.

 할머          저런, 혼자요?

 할아          응 그리고 왕자빈이 돌아와서는 자라가 없는 것을 보고는 자라는 어디 갔습니까 하고 물었대.

 상희          그러니까요?

 할아          그러자 왕자는 슬쩍 둘러쳤다는 거야. 에헴 자라는 도망치고 말았소.

 상희,준이   네에?

 할아          그러니까 왕자빈은 원망스러운 듯이 말했대. 도망치다니요? 껍질을 벗긴 자라가 어떻게 도망칩니까?

 상희,준이   ....

 할아          그 날부터 왕자빈은 왕자의 이런 비겁한 행동에 아주 실망해 가지구 깊은 원한을 품게 되었는데 어찌나 그 원한이 깊었는지 부왕이 승하 하시고 왕위에 오른 뒤에 뿐만 아니라 돌아가신 뒤에도 영원히 그 원한을 풀지 못하더래요.

        고모, 새댁, 고모 저만치 서 듣고 있다.

 할아          그러니 알았지? 남을 속이는 일 특히 친한 친구나 가족을 속이는 일은 절대 해서는 안 되는거야.

 상희,준이   네.

 준이          에이 너무했다. 자라는 도망갔소!

 상희          그러게나 말야.

        모두 웃는다.

 

 S3, 새댁의 식탁

        박, 어이없는 듯 지켜보고 있다가,

 박             알것다. 그 얘기를 꺼내 놓는 뜻. 오늘이 월급날이니 축내지 말라 이거지?

 새댁          가난한 샐러리맨한테 시집와서 고생하는 것도 서러운데 배반까지 당한다면 참을 수있는 일이겠습니까?

 박             와 정색으로 나오네?

 

 S4, 사무실

        모두 월급봉투를 들고 있다.

 부장          허허 오늘은 꼼짝없게 됐구먼.

 박             네.

 우             야, 난 이게 뭔가? 배반할 아내도 없으니...

 부장          하하 친구.

 민             어서 가 보세요. 외상 받으러 온 것 같던데...

 우             그래 맘 잡고 외상이나 갚자.

        하고 일어난다.

 박             잠깐 함께 가세.

 우             어서 나와.

        함께 나간다,

 

 S5, 다 방

        박, 우, 들어선다. 둘러보며,

 우             아직 안 왔나?

 박             안 왔나 본데.

        다시 들러 보다가 저쪽에 옆얼굴을 보이고 앉아 있는 부를

        발견한다.

 우             아 한과장님이 와 계시군.

        두 사람 그 쪽으로 가려다가 걸음을 멈춘다.

 박.우         앗,

        부 앞에 한 여인이 와 앉는다,

 박             저게 누구지?

 우             그러게나 말야.

        박과 우, 몸을 숨기고 다가가 가까운 의자에 가 앉는다.

        그 사이에 차가 온다,

        레지 돌아가자,

        부,차를 권한다.

 우             (귀엣말) 저게 누구지? 언뜻 보기에 술집 마담 같지는 않은데.

 박             친구야, 술값 외상은 절대 안지는 성미셔.

 우             그럼 저게 누구야?

 박             어?

        저것 좀 보라고 쿡 찌른다.

        우,,그 쪽을 보며,

 우             !

        부, 봉투를 내 보이며 그 안에서 현금을 살짝 내 보인다.

 부             세어 보시죠.

 여인          맞겠죠 뭐.

 부             그래도 그렇죠.

        여인, 얌전히 돈을 탁자 아래서 세어보고,

 여인          맞습니다.

 부             (미소)

        여인, 돈을 백에 넣고 쪽지 한장 (영수증)울 부에게.

        부. 받아 넣는다.

        여인, 조아리며,

 여인          감사합니다, 그럼...

        일어난다.

        부, 함께 일어난다.

        박과 우, 외면하며 몸을 숨긴다.

        그들 나간다,

 박             수수께끼의 여인과 몰래...

 우             돈을 다 주고...

 

 S6, 상희 네 뜰

        할머, 모. 수도간에서 야채를 씻고 있다.

        할머, 일어나며,

 할머          너 마저 씻을 수 있겟니?

 모             네. 어서 들어가 보세요. 어머님.

 할머          응 그래.

        할머, 안으로 들어가자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새댁,   모에게로 다가간다. 조심스레,

 새댁          아줌마,

 모             아, 새댁.

 새댁          .....(쳐다본다)

 모             아니 왜요?

 새댁          (야채 만지작거리며) 아줌마께서 언젠가 분명이 말씀하신 게 있으시죠?

 모             아니 무슨...

 새댁          과장님에 대해서요.

 모             우리 한 과장에 대해서 무슨....?

 새댁          과장님께선 딴 일은 몰라두 술값에 관한 한 절대 외상을 지는 법이 없으시구 그리구 돈에 관한 한 아줌마께 비밀이 없다구요.

 모             네 건 그래요.

 새댁          그 치만 열길 물 속은 알아도 한길 물 속은 모른다는 말이 있는데 그걸 꼭 믿으세요?

  모            !

 새댁          (씩 웃고) 그냥 여쭤 보는 거예요.

 모             (자신있게) 예 믿어요. 딴 일은 몰라도 그것 만은 믿을 수 있어요.

 새댁(E)      자신만만이시네?

 모             왜요, 그렇지 않다는 무슨....

 새댁(E)      이걸 한번 터뜨려 봐?

 모             새댁.

 새댁          저 실례를 무릅쓰고  말씀 드리겠는데요.

        하고 상황을 설명한다.

        모, 처음에는 웃다가 나주에는 안색이 변한다.

 

 S7, 안 방 (밤)

        부, 차 마시며 TV를 보고 있는데,

        모, 한동안 살피고 있다가,

 모             여보.

 부             응?

 모             텔레비전 끄고 제 얘기 좀 안 들으실래요?

 부             ? 무슨 얘긴데?

        TV 끄고,

 부             집에 무슨 일이 있었나?

 모             ....

 부             ? 여보,

 모             당신 혹시 저 속이는 일 없으세요?

 부             뭐? 당신을?

 모             네.

 부             아니 여보 이게 무슨 소리야?

 모             속이는 일 없으시단 말이죠?

 부             이 사람이 큰일 날 소릴!... 여보  당신과 나완 신혼 초부터 약속한 게 있잖아 우리 숨기는 거없이 살자구.

 모             특히  금전에 관한 한  고백주의로 살자구요?

 부             기억하고 있으면서 뭘 그래?

 모             약속 어긴 일 없단 말씀이죠?

 부             그럼 여보, 내가 실없이 약속이나 어기고 사는 사람 같애?

 모(E)         시치미 떼는 것 좀 봐.

 부             여보 나 비록 출세 못하고 돈 못 벌어서 당신 호강은 못 시킬망정 신의만은 지킨다구.

 모             그래요?

 부             그렇다니까.

 모             정말이죠?

 부             아니 근데 이 사람이?

        계속 똑바로 쳐다보며,

 모             그럼 새댁이 떠보려고 그랬나?

 부             뭐? 새댁?

 모             아니면 박 감독이 장난을 쳤거나.

 부             아니 지금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 거야?

 모             아녜요. 아무 것두. 새댁 못쓰겠네.

        하고 일어난다.

 부             아니 여보.어디 가려구?

 모             어딘 어디예요. 옆집에 가는 거죠.

 부             옆 집엔 왜?

 모             왜라뇨? 터무니없이 당신을 중상 하더라구요.

 부             뭐? 중상?

 모             방금 당신이 말했듯이 결백한 당신보고 글쎄 미모의 여인을 만나고 있더라, 현금까지 거네 주더라, 이런 터무니없는 소리를 하고 있으니 중상모략이 아니고 뭐냐구요.

 부             !

 모             저 못 참는다구요.

 부             아 잠깐 여보!

        잡고 늘어진다.

 모             아나 왜 그래요? 남편을 모욕하는데 가만히 있으란 말이에요? 아무리 친한 사이라두.

 부             아 글쎄 훙분을 가라앉히고 제발 좀 앉아요.

        하며 모를 앉힌다.

 모             아니 왜 이러세요?

 부             여보 미안하오. 내가 잘못했소.

 모             ?

 부             야, 세상에 비밀이란 없구먼.

 모             ....

 부             내 속직히 고백하리다.

 모             그럼 박 감독 말처럼 만난 적이 있단 말예요?

 부             응.

 모             숨겨 놓은 여인이요?

 부             (어이없어) 뭐?

 모             고백하겠다면서요?

 부             여보 끔찍한 소리 말아요.

 모             끔찍한 건 이쪽 편입니다.

 부             여보, 오해 마, 그분은 친구의 부인이야.

 모             더구나 친구부인?

 부             보험회사 직원이구.

 모             .....

 부             몇 달 전 친구가 옹색한 전화를 걸어왔겠지. 자기 사업이 여의 치 않아서 안식구가 보험회사에 나가기로 했다구. 가능하면 한 구좌 가입해 줄 수 없느냐구. 그래 물리칠 수 없어서 들었던 거야.

 모             이해할 수 없군요. 그런 일이라면 더욱 저한테 얘기할 수 있잖아요. 숨길 이유가 뭐예요?   

 부             (미소)

 모(E)         이이가 웃으셔?

 부             당신이 의심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군. 허나 여보.

        손을 잡으려 하자 새침하게 뽑는다.

 부             그 보험, 나나 당신이나 부모님 앞으로 든 거라면 그야 밝히고 싶지 않아도 밝혔겠지. 근데 그 보험, 생각 끝에 ....애들 이모님 앞으로 들었어요.

 모             ?

 부             당신 언니 앞으로 말야.

 모             ....

 부             시골서 혼자 고생하시는 분 농비도 넉넉 치 않을 텐데 당신이 불쑥 보험 탔다면서 내놓으면 얼마나 좋아하실 거야? 당신 깜짝 놀라게 하려고 내 일부러 비밀을 지켰던 건데... 허허 도둑질도 해본 놈이 한다구 몇 달도 못 가서 탄로가 났네 그래 허허허

        모, 휙 외면한다.

        어깨 들먹인다.

 부             사아람 왜 그래? 허허허.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