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93)

 

 

            「남편의 구타」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상희 네 뜰

        가족들, 둘러앉아서 딸기들을 먹고 있는데,

        부, 신문을 읽다가 참 기가 막혀서, 여보, 이것 좀 읽어 봐.

        받아 읽는다.

 모             당신은 남편한테 구타당한 일이 있습니까?

        남편을 본다.

 부             바로 그건데 구 숫자가  기가 막혀서.

 고모          어떻게 나왔는데요?

 부             자그마치 42%는 남편한테 맞은 경험이 있다는 거야.

 고모          아유 그럼 거의 절반은 맞은 경험이 있다는 뜻 아녜요?

 부             그래.

 할머          그렇게 남자들이 이정머리들이 없다니까.

 할아          ?

 할머          왜 보세요?

 할아          어험.

        모두가 가볍게 웃는다.

 부             근데 더욱 놀라운 것은 그 중의 5%는 걸핏하면 맞는다 이랬다는 사실이야.

 고모          5%가요?

 부             응.

 할아          문제는 문제지?

 고모          네.

 부             여보, 그런 의미에서 당신 나한테 고맙다고 해야 해.

 모             네?

 부             걸핏하면 때리는 남편하고 나같이 손찌검 한번 안한 남편하곤 하늘과 땅 사이 아냐?

 모             ....(미소로 본다)

 부             사실이 그렇잖아?

 고모          언니 진짜  오빠한테 맞아 본 적 없으세요?

 모             네 주먹으로 맞은 적은 없어요.

 부             것 봐.

 모             그 치만 꼭 손찌검만 때리는 건가요?

 부             ?

 모             비록 손찌검 안 하더라두요, 터무니없이 트집을 잡는다든가 공연히 짜증을 내서 마음의 상처를 입힌다면 그것도 폭력은 폭력이죠.

 부             ...

 할아          왜 대답이 없냐?

 부             아픈 데를 찌르는데요.

        모두 가볍게 웃고,

 할아          남자가 돼 가지고 아내 붙들고 깐족거린다든가 술 마시구 들어와서 잔주나 늘어놓는다면 건 차라리  화끈하게 한대 올려 붙이는 것만 못한 거야.

 부             네에?

 할머          호호 이 양반이 왜 이런 말씀을 하시는지 아니?

 부             무슨 말씀이세요?

        할머, 웃으며 할아를 본다.

 할아          왜 봐?

 할머          얘기해요?

 할아          ...

 할머          이 기회에 털어놓읍시다.

 할아          좋겠지. 뭐. 것도 다 교육이니까.

 할머          그게 어떻게 교육일 수 있어요?

 할아          아 반면교육이란 말 못 들었어? 부모의 행실이란 좋은 것도 나쁜 것도 다 자식한텐 교육이 되는 거예요.

 할머          호호 그럼 폭로합시다.

 할아          폭로랄 거야 있나.그깐 일 가지구.

 할머          상희 여기 있는데 꺼림칙하지도 않아요?

 할아          상관없어요. 할애비한테도 이런 결점이 있다는 걸 보여 주는 건데 뭐.

 상희          아이 궁금해.

 고모          진짜 무슨 일인데 그러세요?

 할머          방금 뭣이냐 당신은 남편한테 구타당한 일이 있습니까 이랬지?

 부.고모      네.

 할머          그걸 날보고 대답하란다면 난 네.하고 대답할 수 밖에 없다.

 모두          네에?

 할아          단서를 꼭 붙여요. 딱 한번이라고 -

 할머          아 한번 맞은 건 맞은 거 아닌가요?

 할아          나 이거야 원, 단 한번의 실수가 영원한 오점을 남기다니.

        모두, 킬킬댄다.

 부            그나저나 뜻밖입니다.

 모             네.

 할머          그 땐 곧잘 약주를 드시고 들어오시기두 해서 술값 대느라 속도 상했었거든.

 할아          으흠.

 할머          그래 그 날도 잔뜩 기분이 상해 가지구 기다리고 있는데 글쎄 잔뜩 취해가지고 들어오시지 않았겠니?

 부             그래서요?

 할머          그랬음 들어와서 조용히 주무실 일이지, 오늘 누구 만났는데 의리가 어떻다 거니 순 의리 타령이야.

  부            그래서요?

 할머          가뜩이나 돈도 떨어지고 심정이 상하니까 부아가 나더구나. 그래 퍼부었지. 이것 보세요.

                 의리의리 하는데 너무 이러지 마세요. 무항상이면 무항심이라구 의리도 배부르고 나서야 찾는 거 아녜요? 호호 여기까지는  잠자코 들으시구나.

 부             근데요?

 할머          근데 글쎄 나도 심술이 나길래, 흥 의리가 밥 멕여줍디까? 의리가 밥멕여 주느냐구요. 하는 순간이었다. 느닷없이 볼이 화끈. 눈에 불이 번쩍 하지 않겠니?

 모두          ....

 할머          호호 처음엔 정신이 아찔했다가 좀 있다 생각하니까 따귀를 맞은 거야.

 모두          ....

 할머          근데 글쎄 호호

 할아          거기까지 얘기할 거야?

 할머          이왕이면 다합니다.

 할아          끄응.

 할머          다음에 글쎄 이 양반이 그러시는 거야. 술이 확 깨시는지 여보 미안해. 내가 그만 얼떨결에....미안하구려.

        모두, 미소짓는다.

 할아          허허허.

        모두. 비로소 웃음을 터뜨린다.

 

 S2, 다 방

        부장, 우군, 미스 민, 부, 박, 함께 차를 마시고 있다.

        방금 그 얘기를 했던 모양이다.

 부장          야 어르신네께서도 그런 경험이 있으시다?

 민             단 한번의 그런 사건 때문에 42% 속에 포함된다면 억울하시네요.

 부장          좌우지간 위로가 되는데 ..나도 한두 번 그런 경험이 있거든.

 민             부장님께서요?

 부장          응 논쟁이 벌어지면 내가 못당하거든 그러니 비상수단 밖에 더 있어?

        주먹질.

        모두, 웃는다.

 우             이것도 상대적인 얘기 아니겠어요?

 부장          상대적인 얘기?

 우             네 여자가 맞을 짓을 하니까 맞는 거지 남자가 왜 때립니까?

 박             응 응 그건 그래.

 민             (입 비쭉)

 우             가령 미스 민이라면 뭘 보고 때리겠습니까? 어디를 때리느냐구요. 이해심 많구 이쁘구 따뜻하구, 전  손가락 하나 대지 않을 겁니다.

 박             됐네, 천생연분일세.

 민             으이 별꼴이야.

        모두 웃는다.

 부             그나저나 여보게.

 박             네?

 부             내가 궁금한 건 바로 자네야.

 박             아니 뭐가요?

 부장          응. 진짜 모두 고백했는데. 자네만 고백을 안 했군.

 부             그렇지?

 부장          응.

 우             몇 번이나 쳤나?

        치는 시늉.

 박             어째?

 우             몇 번이나 (올려 붙이는 시늉) 올려 붙였느냐구.

 박             ,,,,

 우             무수한 여전의 연속이었을 거야.

 민             아이 아무리...

 부             왜 말이 없나?

 박             ....

 부장          왜? 공개하기 싫어?

 박             (씁쓸하게 웃으며) 어디까지나 프라이버시 아닙니까?

 우             허지만 이봐. 선배님들깨서도 다 말씀하셨어.

 박             내가 요구한 적 없잖아 자진해서 말씀하셨지.

 부             저런, 불쾌한 모양이지? 내 질문이?

 박             (마소) 아이 아닙니다. 불쾌하긴요. 그깐 일 가지구...

 부장          근데 왜...

 박             아 가만, 지금 몇 시야? 아이구 약속을 잊었네. 전화 건다고 그랬는데. 아유 미안합니다. 저 먼저 들어가겠습니다.

        하고 황급히 도망가 버린다.

 부             아니 아니.

 부장          저 친구가?

 민             호호호.

 우             기가 막혀.

        모두 웃는다.

 

 S3, 상희 네 뜰

        수도간에서 모와 함께 야채를 씻다가,

 새댁          어머나, 우리 박 감독이요?

 모             네 대답을 회피하시더라지 뭐예요?

 새댁           ...

 모             그러니 우리 그이가 궁금해 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잖아요?

 새댁          (씩 웃는다)

 모             박 감독이 왜 언급을 회피했을까요?

 새댁          (일하며) 호호 글쎄요.

 모             새댁 쪽에서 대답할 수도 있잖아요? 부부싸움은 둘이서 하는 거니까.

 새댁          호호 대답하기가 거북했겠다 진짜.

 모             ? 왜요?

 새댁          히히히히.

 모             아니 새댁.

 새댁          아 챙피해.

 모             네에?

 새댁          챙피할 것도 없지 뭐.

 모             ...

 새댁          아줌마, 아줌마니까 제가 공개하는 거예요.

 모             고마워요.

 새댁          걸핏하면 소리를 고래고래 지른며서 싸우는 푼수로는요, 신기할 정도로 폭력을 쓰는 일은 없었다구요.

 모             어머나 그러니까 단 한번도 ...

 새댁          아이 단 한번도 없을 수야 있나요?

 모             그럼 몇 번 ....

 새댁          딱 한번이었어요.

 모             아유 그럼 성적 우수하시다. 아버님 같으신 분도 한번쯤은 그런 실수를 하시는데-

 새댁          근데 그게 할아버지의 케이스와는 다르다구요.

 모             네?

 새댁          그 날도 보통 날처럼 티격태격 말다툼을 했는데요 보통 때보다 충돌이 심했다구요. 그래 이이가 얼굴이 새빨개져 가지구 글쎄.

 

 S4, 새댁의 방.

        박, 러닝셔츠만 입고 버럭 소리지른다.

 박             요게 그냥!

        하고는 주먹으로 내리칠 기세. (스톱)

 

 S5, 상희 네 뜰

 새댁          내리칠 기세잖아요.

 모             !.

 새댁          그 순간, 오냐! 이때다.이때 당하면 여권은 땅에 떨어지는 거야. 안돼. 안되고 말고- 하군요.

 

 

 S6, 새댁의 방

        새댁, 막 주먹을 들고 있는 박에게 선수를 쳐서 따귀를 한대 올려 붙인다.

 새댁          에잇.

        철썩.

        박, 놀라서,

 박             어? 요게, 에잇.

        철썩 되받아 친다.

        그 순간, 새댁, 더욱 독이 올라가지고 박의 어깨를 잡아 휙, 돌려 세운다.

        의외로 쉽게 핑그르 돈다.

 박             응. 요게?

        하는데 느닷없이 박의 러닝을 뒤집어 까고 박의 등을 두 손으로 북 그어 버린다.

 박             아얏!

        손톱 자국도 선명하다.

        박, 울상이 되어 돌아선다.

 새댁          흥!

        하고 양손을 허리에.

 

 S7, 상희  네 뜰

 모             호호 호호 세상에.

 새댁          호호호.

 모             근데 왜 하필  등을 긁어요?

 새댁          얼굴을 긁고 싶은 생각이 굴뚝같았는데요, 할아버지한테 혼날까 봐서 ...

 모             회사 나가는데 지장도 있구요?

 새댁          네 히히히.

 모             호호호.

 

 S8, 공 원 (저녁때)

        박과 새댁, 산책이다.

        이윽고 벤치에 앉는다.

 새댁          여보.

 박             응?

 새댁          그 때에 비하면 나 참 얌전해졌죠?

 박             그 땐 고양이구, 지금은 호랑이가 되어가는 과정이니까.

 새댁          뭐예요?

        손톱을 세우다가 아프지 않게 어깨를 때린다.

 박             하하하하.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