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82)

  

 

 

     「나무와 유리와」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공 원

        할아, 할머, 즐거운 듯 들어온다. 잔잔히 웃으며.

        그런데 그것도 잠시,

        할아, 걸음을 뚝 멈추고, 표정이 굳어진다.

 할아          아니 이럴 수가!

 할머          아니 왜 그러세요?

 할아          이럴 수가.

        점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할머          영감, 뭘 가지고 그러세요?

        할아, 한 곳을 가리킨다.

        어린 나무가 있는데 그 줄기가 무참히 꺾여 있다.

        누가 꺾어 간 것이다.

        그 나무에 작은 패가 걸려 있다.

        "꺾지 마세요. 아파요."

 할머          에그머니 누가 이걸...

 할아          음....

        하고 돌아서 급히 걸어간다.

 할머          아니 영감. 어디 가시는 거예요?

 할아          어딘 어디야. 잡아야지, 내 잡고야 말겠다니까.

 

 S2, 골 목

        준이와 그의 친구들 막대기로 칼 싸움을 하고 있다.

        준이가 들고 있는 것은 공원에서 꺾어진 바로 그 어린 나무줄기다.

        할아, 그들을 보고 만 발치에서 살핀다.

        준이가 들고 있는 막대기가 그 나무인 것을 확인한다.

 할아(E)      아니 저 녀석이, 하필이면 준이 녀석이...

        잠시 현기증, 거고를 거세게 흔들며 정신을 차린다.

        그들에게 다가간다.

 할아          네 인석들!

        준이와 친구, 그 순간 깜작 놀라 칼 싸움을 중단.

        할아, 무서운 기세로 다가와서 뚝 멈춘다.

        준이와 친구.그 자리에 못 박힌다.

        할아, 준이한테서 막대기를 뺏는다.

        확인한다.

        분노를 누르며 준이의 팔을 억세게 잡고 자기집으로,

        친구, 도망친다.

        할머, 뒤쫓아와서 그러는 양을 보고 집으로 쫓아간다.

 

 S3, 상희 네 뜰   

        상희, 고모, 할머, 새댁, 지켜보는 가운데,

        할아, 막대기를 거꾸로 들고,

 할아          걷어, 어서 종아리 걷지 못해!

 할머          아유 영감.

 할아          (버럭) 임자, 닥치지 못해.

        모두, 깜짝 놀란다.

 할아          어서 걷지 못할까.

        준이, 할 수없이 종아리를 내놓는다.

 할아          돌아서.

        준이, 돌아선다.

 할아          ...

 준이          ...

        할아, 야무지게 한대.

 준이          앗.

        모두 적절한 반응.

        할아, 또 한대.

 준이          아.

        울상이 된다.

        할머, 다시 말리며,

 할머          이런 법이 어디 있어요. 남의 자식을.

 할아          남의 자식, 내 자식이 어디 있나.

        또 한대 야무지게 친다.

 준이          아야. (울며) 잘못했어요. 할아버지.

 할아          ....

 준이          용서해 주세요. 할아버지.

 할아          (눈에 이슬이 맺혀 있다) 왜 맞았는지 알았지?

 준이          네 할아버지.

 할아          앞으론 다시 안 하지.

 준이          네 할아버지.

        눈물을 닦는다.

        상희도 눈물을 닦는다.

        할아,벌떡 일어나  휙 돌아선다.

        돌아선 채 고개 숙이고 움직이지 않는다.

        모두,숙연해진다.

 

 S4, 세탁소

        중이 친구가 고자질을 했는지

        모두 약간 흥분 상태.

 이             아니 그래서. 준이를 어르신께서 매까지?

 삼촌          네 준이 친구가 그러잖아요.

 이             아니 그렇다고 아무리.

        나가려 하자,

        허, 준이 데리고 들어온다.

 이             응, 당신 오는구만,

        허, 아무 말 않고 준이 종아리를 걷어 보인다.

        매 자국이 뚜렷.

 이             아니 이럴 수가!

 허             (울상) 가보니까 벌써 돌아오고 있잖아요.

 이             아기 이건,(낮게) 너무했잖아? 준아 너 들어가 있어 어서.

        준이, 사라진다.

        이, 화가 나서,

 이             에잇.

        하고 뛰쳐나가려 든다.

        삼촌, 황급히 말린다.

 삼촌          매형!

 허             여보.

 이             놔 이거.

 삼촌          글쎄 왜 이러세요.

        완강하게 붙든다.

 이             왜 이러다니? 그걸 몰라서 묻는 거야? 준인 내 자식이야. 둘도 없는 내 아들이라구. 근데 왜, 아무리 어른이래도 그렇지.

        뛰쳐나가려 하자.

        다시 매달리는 허와 삼촌.

 이             왜들 이래.

 허             왜라뇨. 할아버지께서 미워서 그러셨겠수? 사람 되라고 그러셨지?

                 당신 전번  자기 대신 준이 나무래 달라고 부탁한 적도 있잖우.

 이             듣기 싫어. 좋은 말로 훈계를 해 달랬지. 저렇게 때려 달랬나? 때리는 건 나도 도사야. 누가 때려 달래?

 삼촌          매형.

 이             나도 자존심이 있어.아버지란 말야. 프라이드가 있다 이거야.

        하고 나가려 한다.

        허.다시 붙든다.

        이, 목소리  낮춰,

 이             놔. 걱정 말고 놔. 나도 경우는 아는 놈이야.

 허             허지만 여보.

 이             노인양반 공경할 줄도 알고 예의범절도 안다니까.  놔. 그냥 조용히 경위말씀이나 듣고 과격하게 치시기까지 했는지 해명이나 들으려고 그래.

        허,.삼촌, 느슨해진다.

 이             글쎄 아무 걱정 말라니까.

 삼촌          약속하셨어요.

 이             응. 약속했어. 처남.

        놓아준다.

        이. 흥분 가라앉히고 나간다.

        허, 걱정이 돼서 뒤따른다.

 

 S5. 상희 네 뜰

        모, 화분에 모래를 담아서 뒷 곁에서 앞으로 나온다.

        할아와 할머, 긴 의자에 앉아 있고 새댁, 고모, 상희, 먼발치에서

        지켜보고 서 있다.

        모, 화분을 할아 앞에 내려놓는다.

        곁에는 물이 든 조로도 준비되어 있다.

        할아, 전정가위로 막대기 (준이 종아리를 치던 생나무)를  

        한 20Cm 길이로 자르고 있다.

        자른 것 몇 개를 할머가 받아 쥐고 있다.

 할아          가져 왔냐?

 모             네 아버님.

 할아          모래는 깨끗한 거지?

 모             네.

        할아, 다 자르고 할머 손에서 자른 나무 가지를 받아 들고 화분 앞에

        쪼그리고 앉는다.

        그러는 양을 지켜보고 있던 새댁, 퍼뜩, 대문 쪽을 보고 긴장.

        대문 쪽에 이가 나타난 것이다.

        이, 천천히 들어선다.

 모             (낮게) 어서 오세요.

        이, 꾸벅 인사.

 할머          왔수?

 이             예.

        모두, 긴장한다.

        할아, 본척 만척, 방금 자른 나무 가지를 모래에 꽂되,

        왼쪽 손가락으로 미리 구멍을 내고 조심스레 나무 가지를 꽂는다.

        꺾꽂이를 하고 있는 것이다.

        한 두어 개 그리 꽂고 사선을 화분에 둔 채,

 할아          준이 아버진가?

 이             예? 예.

        할아, 삽수 가리키며,

 할아          이것 좀 보겠어?

 이             예? 예.

        다가간다.

 할아          이게 무슨 막댄가 허면 좀 전에 준이 종아리를 친 막대야.

 이             ...

 할아          불행 중 다행으로다 이 나무는 꺾꽂이를 하면 뿌리가 잘 내리는 나무지. 그냥 버리기 안스러워서 꺾꽂이를 해 보려구.

 이             ...

        할아, 마저 꽂고 손을 턴다.

        조로를 든다.

 모             제가.

 할아          아니다.

        할아, 정성껏 화분에 물을 준다.

 할아          이렇게 꾸준히 물을 주면 항 40일이면 뿌리를 내릴 거야.

        이, 다가가 조로에 손이 간다.

 할아          ?

 이             어르신네 제가 주겠습니다.

 할아          왜?

 이             그냥 제가 주겠습니다요.

 할아          ...

 이             ....

 할아          항의는 왜 안 하구?

 이             원 참 어르신네두.

        뺏어 물을 주기 사작한다.

        모두 안도의 한숨.

 할아          이봐.

 이             예?

 할아          그 녀석 아팠을 거야.

 이             아이 뭘요.

        조로 물이 땅에 흐른다.

        할머, 고쳐 준다.

 이             아유, 내가 그만.

        물 제대로 준다.

        모두 흐뭇하게 준다.

 

 S6, 사무실

 우             야 정작 종아리를 맞아야 하는 사람은 바로 난데 말야.

 박             뭐?

 우             오, 내가 일찌기 산에나 들에 가서 어린 나무를 무심히 꺾어 버린 일 그 얼마였더냐. 마땅히 종아리 걷어 부쳐야 할진대...

 부장          자네 뿐이야? 우리 모두 종아리 걷을 일이지.

 박             이봐. 지난 일을 용서할 테니 앞으로 조심해.

 우             네 형님.

        모두 웃는다.

 

 S7, 골 목

        상희네 집 대문에서 인수와 미애 나온다.

        할머, 모, 따라 나온다.

 인수.미애   안녕히 계십쇼.

 할머모       응, 네.

 할머          잘 먹겠어.

 모             일일이 갖다 줘서 고마워요.

 미애          별 말씀을요. 야채쯤...

 할머          에이그 꼭 잉꼬처럼 나란히 다니니...

 인수          문안 드릴 겸이죠 뭐.

        모두 가볍게 웃고.

        미애.인수, 이 쪽으로 오고,

        할머.모, 안으로 들어가는데

 인수          앗.

        하고 공을 발로 막고 손으로 집는데,

 준이(E)      아 안녕하세요?

        하며 뛰어온다.

        야구 장갑을 끼었다.

 인수          공 가지고 왜 좁은 데서 노니?

 준이          공원은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계셔서 위험하신데요.

 인수          공터 없어?

 준이          축구하고 있어요.

        하고 저 쪽을 향해

 준이          야 간다.

        친구 저 쪽에서,

 친구          응  던져.

 준이          에잇.

        공 던진다.      

        친구 받고,

 친구          간다.

 준이          응,

 친구          에잇.

 준이          어 어 어.

        고개가 공중을 향해 돈다.

 인수.미애   어 어 어.

        같이 고개가 돌아간다.

 (E)   상희 네 집에서 쨍그렁, 유리가 요란하게 깨진다.

 

 S8, 상희 네 뜰

        수도 가에서 야채를 다듬던

 할머,모      .....

 할머          이게 무슨 소리냐?

 

 

 S9, 골 목

        준이와 친구, 떨고 있다.

        이.허.삼촌  뛰쳐 나온다.

 

 S10, 상희 네 뜰

        할아, 공과 깨진 유리조각을 가지고 뜰로 나온다.

 할머          어디 유리예요?

 할아          들창.

 모             다치지 않으셨어요?

 할아          다치긴...아니...야 고거 묘하게  깨졌다.

        하고 대문 쪽을 보니,

        이, 준이와 그의 친구의 귀를 양손에 잡고 들어서고 있다.

        그 뒤에 허.

        그리고 할머 ,모 곁에는 새댁도 와 있다.

 할아          아니 왜들 귀는 잡고 있어? 귀 떨어지게?

 이             예. 이 녀석들은 귀 떨어져 싼 놈들입니다.

 할아          놔.

 이             ?

 할아          아 어서 놔주라니까.

 이             하지만...

 할아          (부드럽게) 아 글쎄 놓으라니까.

        이, 할 수없이 놓는다.

 할아          (준이랑 보고) 아프지? 얼얼하잖아?

 준이          네...

 할아          허허 녀석들 토끼 눈을 해가지구... 허허허.

 이             (항의하듯) 아니 어르신네.

 할아          ?

 이             왜 따끔하게 혼살 내주시지 않구서...

 할아          이 유리의 주인은 나야. 주인 마음대로인데 왜 참견이야?

 이             ?

 할머.모      ?

 할아          피해자가 용서하면 할말 없는 거 아니냐구.

 이             하지만 인석들이 골목에서 공을 가지고 놀았습니다.

 할아          왜 골목에서 놀았겠나?

 이             ?

 할아          공원이고 놀이터고 좁고 시설이 좋지 않으니까 골목에서 논 게 아니겠어?

 이             ?

        할아,   공을 준이에게 준다.

        준이, 두려운 듯 받는다.

 할아          인석들 너희들도 잘한 건 아냐. 야구가 뭐냐 하필이면.

 준이.친구   (꾸뻑 절한다)

 준이          잘못했습니다.

        할아, 그들을 어루만지며,

 할아          허허 녀석들.

        모두 안도의 한숨.

 

 S11, 안 방

        부, 옷 벗고

        모, 옷 받아서 걸고,

 부             하하. 그럼 준이 아버지가 어리둥절했겠네. 요만한 나무 막대기 하나 꺾었을 땐 불이 나게 진노를 하시고 종아리까지 치셨는데 값비싼 유리를 깼을 땐 불문에 붙이셨으니 말야.

 모             준이 아빠라고 왜 그 이치를 모르시겠어요. 나무는 생명이 있는 것이구 유리는 아니라는 것을.

 부             그래 그쯤은 알고 있겠지.

 모             그럼요.

 

 S12, 공 원

        양광이 눈부시다.

        할아버지, 삼각사다리 놓고 나무 전정을 하고 있다.

        상희와 준이가 올려다보고 있다.

        작은 나무 가지가 잘려서 땅에 자꾸 떨어진다.

        그걸 보고 준이, 생각이 있어서,

 준이          저 할아버지.

 할아          왜?

 준이          왜 자꾸 이렇게 자르세요? 아플 거 아녜요? 나무도 아플 거라고 말하셨잖아요?

 할아          준이 너 머리가 자라고 손톱이 자라면 어떡하지?

 준이          네 그야 이발관에 가서 깎고 손톱 깎기로 깎아요.

 할아          그래 아프던?

 준이           ....

 할아          아퍼?

 준이          아 아뇨.

        할아, 자른 가지를 준이에게 던져 준다.

        준이, 재빨리 피한다.

        모두, 웃는다.

 상희          할아버지께선 지금 나무 이발을 해주시는 거야.

 준이          응 시원하겠다.

        할아, 큰 가지를 힘들여 자른다.

        준이가 꺾었던 것보다 훨씬 크다.

 할아          자 내려간다, 비켜.

        던진다,

        상희, 준이, 피한다,

 준이          앗 할아버지.

        할아, 사다리에서 내려오며

 할아          왜?

 준이          이고 전번에 제가 꺾은 것보다 훨씬 굵잖아요.

 할아          !

 준이          ...

 할아          근데 왜 사정없이 잘라 버리느냐 이거지?

 준이          네.

 할아          넌 더 작은 걸 꺾었는데도 종아리를 치고?

 준이          네.

        가지를 들어 보이며,

 할아          이건 도장지라는 거예요.

 상희          앗, 할아버지, 웃자란 가지요?

 할아          그래요. 쓸데없이 웃자란 가지. 웃자란 가지는 흡사 육손이처럼 모양을 흉하게 할 뿐더러 꼭 엉덩이에 난 뿔처럼 아무짝에도 소용없는 게야. 그러니 어떻게 하면 돼?

 상희          다 자라기 전에 잘라 버려야 돼요.

 할아          근데 네가 꺾었던 건 뭐였지?

 준이          줄기요.

 할아          사람으로 치면 허리야, 척추. 허리를 꺾으면 어떻게 되는 거야?

 준이          ....

 할아          알겠지? 준아.

 준이          네 할아버지.

 할아          알았음 됐다.

        가위, 바지 호주머니에 넣고,

 할아           자 이것 치우자.

 상희준이     네.

        하고 가지들을 부지런히 줍기 시작.

        저만 치서 이, 끄덕 끄덕하다가 나무 가지 줍는 것을 보고

        황급히 다가가서 할아버지께 인사하고 함께 줍는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