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즐거운 우리집  
 

 

<TV즐거운 우리 집>  (34)

 

 

         「광부의 아내」

 

 

                                    극본  박서림  연출   박경식  조연출  이영희

 

 S1, 피름

        막장에서 일하고 있는 광부들

 할아(E)      참 위험한 작업이로군...

 

 S2, 할아버지 방  

        할아, 잡지를 읽으며 고개를 끄덕인다.

        혼자 말로,

 할아          이렇게 어렵게들 구하는 건데...

        할머, 양말을 기우며,

 할머          아니 뭘 읽으시길래 그러세요?

 할아          응, 이건 나 혼자 읽을 게 아니로구먼.

 할머           ?

 

 S3, 상희 네 거실

        모, 혼자 재봉틀에 간단한 것을 박고 있다.

        새댁, 나타나며,

 새댁          아 아줌마, 바느질을 하고 게시군요?

 모             어서 오세요.

 새댁          방해가 안 되는지 모르겠군요.

 모             아녜요. 방금 다했어요. 간단한 건데요 뭐.

        재봉틀에서 옷을 빼낸다.

        상희의 짧은 치마다.

 새댁          할머니는 외출 중이군요?

 모             네 그 동안 추워서 잘 안 나가셨는데요, 이젠 좀 움직여 보시겠다고 그러시잖아요?

 새댁          아 그러니까...

 모             무엇이든 일을 찾아서 하시잖아요?

 새댁          노인 양반이라고 그냥 소일만 하고 게시는 네 아나구요?

 모             (미소) 네, 그러니 저라고 게으름 피울 수가 있겠어요?

 새댁          아이 어쩐지 이댁 공기가 좀 변한 것 같다.

 모             그렇게 느끼셨담 잘 보신 거예요.

 새댁          네에?

 모             사실은 저도 충격을 받았거든요. 아버님께서 읽어보라고 하신 책을 읽구요.

 새댁          아니 무슨 책이었는데...

 모             잡진데요, 그 안에 광부의 아내 얘기가 실려 있지 뭐예요.

 새댁          광부의 이내요?

 모             네 우리가 쓰는 구공탄 원료를 캐는 광부요.

 새댁          아 네, 근데 그 얘기를 읽으시구 재봉틀을 돌리신다니 좀...

 모             엉뚱한 생각이 드세요?

 새댁          네.

 모             새댁도 그걸 읽으심 수긍이 가실걸요.

 새댁          그 책 볼 수 있을까요?

 모             네 바로 이거예요

        하고 재봉틀 옆에 있던 잡지를 보여 준다.

 새댁          아 이거였군요.

 모             우리 식군 다 읽어 봤다구요.

 새댁          어머나 그러세요?

 모             읽어  보세요.

 새댁          네 그럼...

        새댁,펼친다.

        모, 접은 부분을 가리켜 준다.

 새댁          (읽는다) 나는 광부의 아내입니다.

 

 S4, 안 방

        부와 모,함께 책을 보고 있다.

 소리(여)     나는 광부의 아내입니다. 광부의 아내는 남편이 출근할 때부터 집에 돌이올 때까지 불안하고 초조한 시간을 보낼 수 밖에 없습니다.

 

 S5, 고모 방

        고모와 상희, 책상 앞에서 책을 보고 있다.

 소리          지하 2,500미터 막자에서 탄 가루에 새까매져서 하루종일 일을 한다 생각하면 자기도 몸 편하게 앉아 있을 수가 없습니다.

 상희          (지하 2,500미터?하고 고개를 갸우뚱)

 

 S6, 거 실

 소리          그래서 저는 물론이고 부업으로 일을 안 하는 광부의 아내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새댁, 고개 끄덕끄덕

        모, 새댁을 지켜보고 있다.

 소리          월급을 타 오는 날이면 그 돈이 꼭 목숨 값만  같아서 한푼이라도 소홀히 할 수 없고 심지어 월급은 담아 온 봉투조차 소중히 간직하고 있답니다.

 새댁          어머나...

 

 S7, 할아버지 방

        할머니,읽고 있다.

 소리          남이 들으면 미신이라 웃어 넘길지 모르지만 저는 모든 일에 조심하고 정성을 기울입니다,

                 밥을 푸다 주걱같은 걸 떨어뜨리면 불길하다 하여 주걱 잡는 손에 힘을 주고 아침 일찍 이웃 광부님이 지나가면 조용히 길을 비켜 그분이 지나간 뒤에 사 발걸음을 옮기며 진심으로 무사고를 빌곤 합니다.

        할머니, 끄덕끄덕.

 

 S8, 거 실

 소리          남편이 무사히 돌아온 뒤 옷을 빨다 보면 주물러도 주물러도 검은 물이 빠지지 않아 눈물을 흘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새댁          ....

 소리          그러기에 전 무슨 일이 있어도 아침에 싫은 소리를 한 적이 없습니다. 오늘도 그이는 2,500미터 깊은 막장에서 생사를 건 작업을 할 분인데 어찌 한마디인들 마음에 걸릴 말을 하겠습니까?

        새댁, 마음이 찔린다.

 모             어떠세요?

 새댁          네?

 모             뭔가 느끼게 하잖아요?

 새댁          네.

 모             저 그걸 읽구요, 나 얼마나 복을 타고난  여자인가 새삼 깨달았다구요.

 새댁          아 네.

 모             곧잘 집에서 일하기 고되다거나 남편 수입이 적다거나 불만스러워 하기도 했는데요.

                 이 광부의 아내를 생각하니까 죄스러운 생각이 들지 뭐예요?

 새댁          네.

 모             저 뿐 아니구요, 온 식구가 숙연해졌다구요.

 새댁          (심각해진다)

 

 S9, 약 방

        고 약사 약품 정리를 하다가 문득 밖을 내다본다,

        상희, 약방 앞을 지나가는데 그 발걸음의 보폭이 넓고 뭔가 거리를

        재려는 듯 또박 또박 걷고 있다.

 

 S10, 골 목

        고, 의아해서 나가서는,

 고             얘 상희야.

        발자국을 옮기다 뚝 멈춘 채, 고게만 돌리며,

 상희          아 아저씨.

 고             너 지금  뭘 하고 있는 거냐? 어째 걸음걸이가 이상하다?

 상희          네 지금 거리를 재고 있는 거예요. 학교에서 우리 집까지요.

 고             학교에서 너의 집까지?

 상희          거릴 재는데 이런 방법 쓰잖아요?

 고             오, 너의 한 발짝이 몇 센티라는 것을 대춤 계산을 해서?

 상희          네, 한 60센티로 쳐서 발짝 수를 세고 있는 거예요.

 고             그래서 몇 발짝인데?

 상희          여기서 8백 열한 발작이에요.

 고             오 8백 열한 발짝.

 상희          네.

 고             그럼 약 800보라 치고 6,8은 48,약 500미터로구나.

 상희          네 그렇게 될 것 같아요. 우리 집까지는 한 스무 발짝 될 테니까요.

 고             그래 한 500미터로 치면 되겠다.

 상희          네 (하고 비로소 다리를 모아서 선다)

 고             근데 그건 왜 재고 있는 거니?

 상희          (정색이 되어) 2,500미터의 거리가 어느 정도인가를 알아 보려구요.

 고             뭐? 2,500미터의 거리?

 상희          네 2,500미터의 거리는 5,5는 25, 500미터의 다섯 배니까 제가 학교에 서 집까지 왔다 갔다 왔다 갔다 다시 돌아오는 거리가 되겠네요.

 고             응 그래 왔다 갔다 왔다 갔다 다시 돌아오는 거리가 되겠다,

 상희          (심각해서) 와 그만한 거리를 그냥 평지를 왔다 갔다 하는 것이 아니라 땅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니...

 고             으응?

 상희          그냥 땅 속에 들어갔다 돌아오는 것이 아니라 하루종일 탄을 캐셔야 하다니...

 고             안 상의야.

 상희          (슬픈 얼굴로) 안녕히 계세요. 아저씨.

        하고는 힘없이 걸어간다.

 고             상희야.

 상희          ....

 고             아니 쟤가?

 

 S10, 거 실

        고모, 난로 가에 서있고,

        모, 주방에서 와서 난로 뚜껑을 열고 살피는데

        상희, 올라서며,

 상희          다녀왔습니다.

 고모          이제 오는구나?

 상희          네.

        모, 뚜껑을 고쳐 닫으며,

 모             배고프지 않니?

 상희          괜찮아요.

 고모          참 내가 아이스크림 사 온 거 있는데 배고프면 먹어. 냉장고에 넣어 뒀다.

 상희          별로 생각없어요.

 고모          별로 생각없다니? 그렇게 좋아하면서?

 상희          저 오다가 연탄 가게에서 물어봤어요.

 고모          아니 물어보다니 뭘?

 상희          아이스크림 좋은 거 하나면 구공탄 거반 두 장을 살 수 있던데요.

        하며 시무룩하게 자기 방으로.

 고모          아니 쟤가?

 모             .....

 

 S11, 사무실

        세 사람 말없이 열중하고 있는데  

        부장, 들어와서,'

 부장          박 감독, 잠깐 나가 보지 그래?

 박             네? 어딜 말입니까?

 부장          부인, 와 계셔.

 박             네? 부인요? 제 처가 말입니까?

 부장          요 앞 다방골목에서 만났지 뭐야.

 박             아니 그 사람이 왜...

 우             흥. 이제 전화도 부족해서 직접 감시라...

 박             말조심해.

 민             호호.

 

 S12, 다방 골목

        새댁 서성대고 있다.

        교육받고 오는 일이다.

        박, 나타난다.

 박             아니 왜 여기서 서성대?

 새댁          어머  여보, 바쁘지 않으세요?

 박             바쁘구 뭐구 당신이 왔다는데 안 나와? 자 들어가자구.

        하고 들어가려하자, 황급히 소매 잡아끌며,

 새댁          아유 여보, 미쳤수?

 박             뭐어?

 새댁          나 곧 들어갈 건데 뭣허러 다방엔 들어가요/

 박             이재 다방에 들어가는 목적도 잊었어?

 새댁          들어감 차 마셔야 할거 아뉴?

 박             물론이지.

 새댁          차 한잔이 어디유?

 박             500원.

 세댁          두 장이면?

 박             아니 날 유치원생 취급을 하나?

 새댁          두 잔이면 1,000원 아뉴?

 박             1,000원 맞어 근데?

 새댁          아유 1,000원이면 연탄이 여섯 장이라구요. 여섯 장이면 하루 아니 이틀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는데. 그걸 홀짝 마시고 말아요?

 박             아니 이 사람이?

 새댁          나 긴 얘기하려고 온 게 아니구 당신 얼굴 잠깐 보려고 왔단 말예요. 그러니 여기서 때우고 맙시다. 여보, 오늘 늦지 않을 거죠?

 박             기막혀서.

 새댁          늦을 거유?

 박             몰라 아직...

 새댁          화났수?

 박`            누가 화났대?

 새댁          일찍 들어오세요, 반찬 근사하게 차려 놓을게.

 박             흥.반찬 값은 안 아까워? 연탄으로 치면 그게 몇 장인데?

 새댁          그래도 당신 술값에 비함 얼마나 싼데요. 어머 헌 59장 아니 100장 차이는 날걸?  

 박             아니 뭐?

 새댁          그러니 아셨죠? 나 가요.

        하고 돌아서는데,

 박             오늘 공부 열심히 했어? 컴퓨터 교육 말야.

 새댁          (되돌아서) 그럼요. 연탄 몇 장을 바친 수강룐데 어찌 소홀히 배우리까?

 박             아유 골치야.

 새댁          호호. 먼저 가요.

 

 S13, 안 방

        모, 부의 옷을 받으며 부를 살핀다.

 모             약주하셨어요?

 부             (앉으며) 응 했지.

 모             근데 별로...

 부             하하 많이는 못했어.

 모             왜요?

 부             왜긴, 당신 전화를 받고 서야 마구 폭음할 수가 없겠더라구.

 모             네?

 부             하하 글쎄 술 한 모금 마실 때마다 연탄이 어른거리는 거야.

 모             연탄이요?

 부             응. 이크. 이 한 모금이 연탄 한잔이로구나. 이크 이 안주 한 점이 연탄 한 장이로구나.

 모             호호 당신두.

 부             근데 여보.

 모             왜요.

 부             오늘밤 상희 선물 안 사온 거  정말 아무렇지도 않을까?

 모             그럼요.

 부             기대했을 텐데?  술 마시고 들어올 때 으레 한 아름 사가지고 들어오는 게 내 버릇이어서?

 모             오늘은 오히려 섭섭해 했을 거예요. 선물 사 오셨음...

 부             (끄덕이며) 허긴  오늘 상희가 아주 중요한걸 일깨워 줬어. 그럼, 사소한 것 같아도 이건 아주 중요한 일이구 말구.

 모             ....

 부             개구리 올챙이 쩍 생각 못한다고 우린 곧잘 올챙이 쩍 생각을 못하는 때가 많지. 먹을 것 입을 것 풍부하고 아파트다 고급주택이다 등 뜨시게 사니까 옛날 일을 까맣게 잊고 말아요. 아직도 탄 가루 한줌 얻기 위해 2.500미터 깊은 땅 속에서 고생하는 이들이 있는데 나 몰라라 하고 분수에 넘치게 낭비를 일삼고 있으면서, 누가 그래서야 쓰겠느냐 말하면 그 말 조차 듣기 싫어서 외면해 버리기 일쑤지. 누구를 나무라겠어? 나부터가 그러는데.

 모             ...

 부             여보.

 모             네?

 부             상희가 아까 낮에 아이스크림조차 생각없다고 했다며?

 모             네.

 부             나도 그런 마음으로 살 거야. 내 배부를 때 남도 또한 등 뜨시기를 빌면서 살 거야.

 모             ....

 

 S14, 새댁의 주방  

       새댁, 식탁을 차리고 있는데

       박, 막 운동을 하고 들어오며,

 박             야, 상쾌하다. 몸이 가뿐한데.

 새댁          어머 그래요?

 박             응, 술 안 마시구 운동을 하니까 말을 것 같애.

        하고 팔을 휘두른다.

 새댁          아유 여보, 어디서 팔을 휘들러요?

 박             헤헤 미안.

 새댁          여보, 어서 식사.

 박             응, 야 식욕 나는데.

        하며 퍼먹기 시작한다.

 박             야, 이맛, 꿀맛이다,

        하는데.

 새댁          에이, 그 치만 섭섭하다.

 박             아니 섭섭하다니?

 새댁          얼굴은 부수수, 아직 술이 덜 깬 모습으로다, 으이 입맛 없어. 이게 밥이야? 모래야. 이랬어야 하는 건데.

 박             뭐? 내가?

 새댁          네 그래두 나 싫은 소리 안 할 용의 있었다구요. 광부의 아내처럼...

 박             난 또, 하하하.

 새댁          호호호. 자 드세요. 기운 나게.

 박             응.

        퍼먹다가 아내를 본다.

        흐뭇하게 웃는다.

 

                 (끝)

 

 

    TV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