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3조지도」(三助之道) (돕는 이의 보람)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ANN    _

 (M)            OUT

 고모          (밖에서)오빠 출근 안 하세요?

 부             오, 그래 나간다. 여보 나 그럼.

 모             네, 잊으신 물건 없죠?

 부             없어요.

 (E)            도어 여닫는다.

 상수          지금 출근하시려구요?

 부             그래.

 상희          아빠, 구두 닦아 놨어요.

 부             응, 수고했다.

 고모          어서 가세요.

 부             네가 웬 일이냐? 부지런떨게?

 고모          일찍 나갈 일이 있어요.

 부             자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고모          다녀오겠어요.

 할아할머    오. 그래.

 할머          길들 조심하구.

 부.고모      네.

 상수상희    다녀오세요.

 부.고모      그래.

 (E)            신을 신고 뜰을 건너

 (E)            대문이 열리자,

 모             다녀들 오세요.

 부             응.

 고모          (함께) 네 언니.

 (E)            대문 닫고,

 (E)            모, 마루에 올라서자.

 상희          엄마.

 모             왜?

 상희          들어가 계세요.

 모             들어가다니 왜? 나 설거지 해야 하는데.

 상희          설거지 제가 할게요.

 모             뭐?

 상희          오늘 아침 설거지 제가 할게요.

 모             아이 니가 왜?

 상희          불 갈줄 알구요,  제가 할거예요.

 모             놔 둬 얘 내가...

 상희          아아이, 엄만 일이지만 난 재미로 한단 말예요.

 모             뭐어?

 상희          네? 엄마.

 모             아이참 얘가?

 할머          호호 놔두렴. 자기가 하고 싶다는데.

 할아          응, 못 이긴 척 놔둬 보는 게야.

 상수          (OFF) 효녀 났다. 효녀 났어.

 할머          그래.

 모두          (웃는다)

 (M)             -

 어머 여      어머나.

 어머          상희가요?

 모             네.

 어머          아유 질투나. 넌 왜 그런 딸 하나가 없지?

 여             딸이라고 아무나 그러는 줄 알아요? 우리 경인 어림도 없다구요.

 어머          시키면 되죠. 나 같음 시켜요. 준이가 딸이면.

 여             아줌마두.

 모             호호, 아무튼 집안일이 따분하고 답답하다가두요, 그런 땐 희열같은 걸 느끼게 되데요.

 어머          네 진짜 그러실 거예요.

 여             그 치만 전 이따금 회의 같은 걸 느끼게  되던데요.

 모             회의 같은 걸요?

 여             네 실례가 될지 모르지만 아줌마께선 어쩜 용케도 참고 계시구나 하는 생각이 들곤 해요.

 모             제가요?

 여             네. 매일 시부모님 밑에서 더구나 시누이도 계신데 불평 하나없이 오히려 행복에 겨워 하시는 걸 보면 말예요.

 모             (미소) 방금 말했잖아요. 작은 것 같아도 상희가 그러는 게 저를 크게 위로하고 있다구요.

 여             그 치만 그게 언제까지나 위로가 될 수 있겠어요? 그런 위로들이 과연 아줌마의 인생 그 자체에 얼마나 큰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느냐 이거죠.

 모             (미소) 그런 사탕발림 같은 위로나 이해에 안주하다가 결국 얻어지는 게 무엇이냐? 허무 밖에 더 있느냐 이거군요?

 여             네. 사실 가족을 위해 온몸을 바쳤다가 마침내는 남편도 자식들도 제각기 자기 길을 가 버리면 주부만 빈 껍데기로 남아서, 난 뭐냐? 하고 울부짖어 봤자 이미 때는 늦은 거 아녜요?

 어머          아유, 경이 엄마, 그 얘기 들으니까 진짜 그렇다. 아유 갑자기 가슴 안이 썰렁하니 허전해지는 게 영 기분이 좋지 않네!

 모             (미소) 그렇다고 어쩌겠어요? 이제 와서?

 여             어쩌긴요. 이제라도 찾아야죠!

 어머          네. 찾아야 하구 말구요. 내 인생은 어디까지나 내 인생인데 누구한테 희생당해요?

 모             그럼 어디서 찾으시게요?

 어머          나가야죠. 가정을 박차고!

 모             가정을 박차고 나가서 어디서요?

 어머          그야... 이제라도 일자리를 찾든지 봉사활동을 하든지...

 모             (미소) 정말 그러실 거예요?

 어머          가만 있자. 이제와서 그럴 수도 없구....

 모             그러지 마시구 안에서 찾으시지 그러세요?

 어머          안에서요?

 모             네. 제 생각엔 꼭 밖으로 나돌아야만 나를 찾는 건 아닌 것 같은데.

 어머          안에서 찾으면 그보다 바랄 게 없죠. 직업 가진 여성들 되게 고민하는 모양이던데 , 집에 있음 신세 편 쿠.

 모             그러니까 안에서 찾으시라니까요.

 어머          욕심 내지 말구 그냥 눌러 앉아서 남편 벌어다 주는 것으로 만족해라, 그 말씀이죠?

 모             욕심 내셔도 돼요. 욕심내서 열심히 하시면 그만큼 가정이 충실해지고 따라서 성취감도 있을 테니까요.

 어머          성취감이라구요?

 모             네.

 여             성취감까지 얻을 수 있다는 거예요?

 모             자기 할 나름이죠.

 여             아줌마, 그럼 아줌마께선 성취감을 느끼고 계시나요?

 모             네. 보람을 느끼고 있는 셈이죠.

 여             아니 어떻게 하면 그토록 보람까지 느낄 수 있을까요?

 어머          그러게나 말예요. 저 같으면 답답해서 한숨부터 나올 텐데.

 여             말씀해 주실 수 없으세요? 보람을 느낄 수 있는 비결이랄까, 마음가짐이랄까요.

 모             삼종지도(三從之道)란 말씀 아시죠?

 어머          네? 삼종지도요?

 모             왜 있잖아요. 여자가 어려서는 어버이를 따르고, 시집가서는 남편을 따르며, 늙어서는 아들을  따른다는...

 여             네 있죠.

 어머          저도 알아요. 그런 삼종지도라면.

 모             음미해 볼만한 말씀이더군요.

 어머,여      네에?

 모             깊이 새겨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적어도 가정을 지키기로 한 가정주부로선요.

 여             아니 아줌마, 그럼 아줌마께선 삼종지도라는 케케묵은 윤리를 찬성하신다는 ...

 모             찬성이야 할 수 없죠. 여권을 여지없이 짓밟는 건데.

 여             그럼 무슨 뜻으로 그런 말씀을 ...

 모             여자가 가정을 지키기로 했다면 역시 가장 소중히 여겨야  할 존재는 부모님이요, 남편이요, 자식이 아니겠어요. 그건 예나 지금이나 변함 없잖아요.

 어머          그야 그렇죠.

 모             그러니 소중히 여기되, 수동적으로 따를 생각만 말고 뭔가 적극적인 방법은 없을까, 이런 생각을 해 봤는데요.

 어머          그게 바로 밖으로 뛰쳐나가는 거 아녜요? 여성해방을 외치면서?

 여             호호 아줌마두.

 모             건 아니죠.

 여             적극적인 방법이 뭐라는 거예요?

 모             생각해 보니 삼종지도의 종(從)이 아니라 조(助)가 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데요.

 어머          네? 종이 아니라 조요?

 모             네, 따를 종이 아니라 도울 조요. 도와 준다는...

 여             아, 덮어놓고 따를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도와준다 이거죠?

 모             네, 아내가 남편을 돕는다 할 때 내조의 공이라고 그러잖아요. 바로 그 내조를 남편한테만 할 것이 아니라 부모님에게나 또한 자식에게도 열심히 한다면 그것만으로도 일거리는 얼마든지 있는 것이구, 그걸 제대로 할 수만 있다면 것도 보람이 아니겠느냐 그 얘기예요.

 어머          과연 그렇다.

 여             아이 그 치만 전 만족할 수가 없어요. 왜 돕기만 해요? 여자도 엄연히 같은 인간인데 주동이 돼야죠.

 모             네, 성격적으로 그런 여성은 밖으로 나가구요, 자타가 공인한다면요.

 어머          그렇지 않을 땐 안에서 돕는 삼종 아니 삼조지도로 만족하라 이거죠?

 모             요즘 어시스트라는 말, 자주 듣잖아요? 축구나 농구에서 어시스트의 중요성이 날이 갈수록 강조되고 있던데요?

 어머          네 건 그래요. 요즘은 골을 직접 안 넣고 어시스트만 잘해도 스타가 되던데요. 기록에도 남구요.

 모             바로 그 어시스트 정신이 요구될 때라고 생각해요. 호호 전 어시스트 스타가 되고 싶어졌다고나 할까요?

 여             아유 아줌마 듣고 보니 그렇네요.

 어머          뉘 아녜요?

 모두          (웃는다)

 (M)            (다방)

 어머          여보. 여보 여기예요. 여기.

 아버          아 여보.

 준이          아빠.

 아버          오 너도 왔구나? 근데 어쩐 일이야?

 어머          준이가 방학동안에 당신 어떻게 근무하고 계시나 보고 싶다고 해서요.

 아버          그래?

 준이          엄마도 아빠가 어떻게 근무하시는지 보고 싶으시다고 그러셨어요.

 아버          당신두?

 어머          자리 옮겼잖우. 그래 보고 싶었다구요. 그래야 내조를 제대로 할 수 있잖우?

 아버          야 당신 옆집 아주머니 따라서 삼종 아니지 삼조지도를 철저히 지킬 참이군.

 어머          그럼요.

 아버          좋아! 보여 주지. 그리고 서슴없이 당신 어시스트를 청할 거야.

 어머          네  얼마든지요!

 아버          너도 마찬가지다.

 준이          네.

 모두          (웃는다)

 (M)            -

 ANN    _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