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 집> (89/2/28)

 

 

 

      「화음과 불협화음」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0            주제가

 ANN            -

 (M)            OUT

 할머          아니 얘, 할아버지께서 왜 아직 안 돌아오시느냐?

 모             그러게나 말예요.

 할머          애비 출근하는데 늦는 거나 아니냐?

 모             시간은 아직 넉넉하지만..

 상희          제가 나가 볼까요?

 모             그래.

 상수          (액간 OFF) 제가 나가 볼게요.

 (E)            대문 열리고

 할아          어험.

 상수          아 할아버지, 이제 돌아오시는군요?

 상희          이제 돌아오세요?

 할아          (무뚝뚝) 오냐.

 할머          (나무라듯) 아니, 왜 이렇게 늑장을 부리고 그러세요? 출근하는 식구들 생각도 하셔야죠.

 할아          으흠.(화가 나 있는 것  같다)

 할머          아니 영감. 왜 그러세요? 무슨 일이 있었어요?

 할아          (무뚝뚝) 일은 무슨 놈의 일!

 할머          아니 근데 왜...화가 나셨어요? 왜 늦느냐고 그랬다구?

 할아          웬 말이 이렇게 많아. 출근하는데  지장있다면서 어서 밥상 차릴 생각은 않구선.

 할머          아아니?

 할아          넌 뭘 그러고 섰냐. 어서 서두르지 않구.

 모             네? 네.(걱정이 돼서 상희 보고 낮은 소리로) 얘, 아빠 어서.

 상희          네. (OFF에 대고) 아빠 진지 잡수세요.

 부             (명랑하게) 그래. (콧노래도 부르듯)

 (E)            도어 여닫는다.

 부             자, 오늘은 무슨 반찬이더라?

 모             (옆구리를 찌르듯) 여보!

 부             (섬찟) 응? 왜?

 모             (귀엣말) 아버님깨서...

 부             응? 응. (분위기를 알았다)

 상희          고모.

 고모          (명랑히게) 그래 간다.

 (E)            도어 여닫고 나온다.

 고모          (대뜸 분위기를 느끼고) 아니, 왜들 그러세요? 분위기가 좀 이상.. 하네요.

 할아          분위기고 뭐고 어서 먹고 출근들을 해야 할거 아냐. 어서 앉아 식사하자꾸나,

 모두          (걱정스레, 낮게) 네.

 (M)            -

 (E)            달리는 버스 안 B.G

 아버           선배님, 어째 이상하십니다. 무슨 근심거리라도 있으십니까? 문밖에서 저를 만나서부터 버스 정류장에 이르기까지,그리구 버스에 타고서도 여태까지 심각하게 말 한마디 없으시니 말입니다.

 부             그러잖아 걱정이  돼.

 아버          걱정이 되시다뇨? 무슨 일로요?

 부             아버지께서 무슨 일로 무척 노여워하시는 것 같은데 통 짐작을 할 수가 없거든.

 아버          어르신네 께서요?

 부             진지를 잡수시면서 말 한마디가 없으셨다구.

 아버          아니 제가 알기로는 선배님 댁 식탁에선 언제나 웃음이 떠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부             근데 웃음은커녕 먹구름이 짓누르는 것처럼 무거운 분위기였다니까. 말 한마디 붙여 볼 수가 없더라구.

 아버          그러세요. 그럼 분명히 심상치 않은 일이 있었던 거군요.

 부             응. 회사 나가서도 일이 손에 잡힐 것 같지 않아.

 (M)            -

 할머          회관에 나가시는 거예요?

 할아          (무뚝뚝) 응.

 할아          이렇게 일찍요?

 할아          .....

 (E)            문 연다.

 할머          (황급히) 날 좀 보세요.

 할아          ....

 할머          이유나 좀 압시다. 이렇게 암말 않고 나가심 모두 걱정하잖아요.

 할아          걱정하지 밀라고 그렇게 말했는데 왜. 그렇게 할 일들이 없나?

 (E)            문 거세게 닫는다.

 할머          (안에서) 저 양반이 근데?

 (E)            문 연다.

 모             저 아버님.

 할아          어험.

 모             제가 무슨 잘못이 있으면...

 할아          아무 잘못이 없다.

 (E)            하며 간다.

 모             다녀오십쇼.

 할아          (약간 OFF) 어험.

 (E)            대문 다소 거칠게 닫는다.

 (M)            -

 어머. 여     어머나 어머나

 어머          할아버지께서 무슨 일로 그러셨을까요?

 모             (매우 근심스러워) 이유를 알면 제가 왜 이렇게 살얼음 밟는 것처럼 전전긍긍하겠어요?

 어머          언제부터 그러셨다는 거예요?

 모             아침 산책 떠나실 때만 해도 어머님께 명랑하게 인사를 하셨던 것 같은데...

 어머          아 그럼 산책길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거군요?

 모             그런 것 같긴 한데....

 어머          내, 진짜, 노인 어른들은 곧잘 아이들처럼 삐치기도 잘하신다는데 ,

 모             아버님은 그런 분 아니세요.

 어머          참 그렇죠?

 모             아무래도 제 탓인 것 같아요. 제가 저도 무르는 새에 무슨 불경한 짓이라도 ...

 어머          아무리.

 모             전 꼭 그런 것만 같아서 몸둘 바를 모르겠대두요.

 할머          (오며) 여기 있었구나,

 모             아 어머님.

 어머.여      아,안녕하세요 할머니.

 할머니       응. 방금 애비한테서 전화 왔었다.

 모             전화가요?

 할머니       몹시 걱정이 되는 모양인지  아직도 이유를 모르고 있느냐구.

 모두          네...

 할머          내 그래 회관에 좀 가볼 참이야.

 어머          그개 좋겠군요. 우리도 걱정하고 있던 길이에요.

 여             아니 저기 상희랑 준이 오는데요.

 어머          정말.

 상희          여기들 나와 게시군요?

 모두          응 그래.

 모             어디 갔다 오는 길이니?

 상희          회관에요.

 모             뭐? 회관에?

 준이          저도 함께 갔다 오는 길이에요.'

 할머          그래서 할아버지도 봤냐?

 상희          네 저도 걱정이 돼서 몰래 살펴봤는데요.

 할머          그래 어쨌다는 거냐?

 상희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딴 할아버지들처럼 웃으며 얘기하고 게시던걸요.

 모두          뭐?

 할머          웃으면서?

 상희          네.

 준이          틀림없어요. 할아버지께서 웃으시는 소리가 밖에까지 흘러나왔어요.

 할머          (화가나서) 아니,이럴 수가 있나. 딴 식구들은 잔뜩 근심걱정을 시켜 놓구설랑 자기는 좋아라 하고 껄껄대고 웃어? 이건 못 참는다.

 모             어머님.

 모두          (모 이외의) 할머니.

 할머          글쎄 못 참아.이 영감 돌아오기만 했단 봐라.(간다)

 (M)            -

 힐머          자 영감. 어서 솔직히 말씀하세요. 그런 경우가 어디 있어요? 네?

 할아          (조용히) 허허허허.

 할머          아니 누가 웃으랍니까?  어서 온 식구 앞에서 이유를 말씀하시라니까요. 사과도 하시구요.

 할아          (차분히) 말하지. 암, 이 나이 돼 가지고 내가 한 행동에 대해서 책임 안 질 수있나.

 할머          그래서요.

 할아          아침 산책길에서 성영감이 지나가는  말처럼 말하기를,'

 할머          네.

 할아          내 언젠가 듣기를, 지나친 쾌락은 괴로움이 되고, 지나친 은혜는 역정나게 하며, 지나친 화음은 불쾌하다 했는데 이는 우리가 한번 새겨들을 만한 말 같애. 글쎄 이러지를 않겠어?

 할머          그래서요.

 할아          지나친 쾌락은 괴로움이 된다는 거 옳은 말이지.암 요금 사회에서 지나치게 사치하고 퇴폐에 빠졌다가 망신당하고 고통을 받는 사람이 얼마나 많아.

 부,할머      그야 그렇죠.

 할아          지나친 은혜도 그래. 사람이 곤경에 처해 있을 때 한 손이라도 뻗쳐 준다면 얼마나 고마워?  허지만 것도 선심이 지나치면 역정나지 않아?

 부             네 동감이 갑니다.

 할아          그리고 끝으로 지나친 화음은 불쾌하다 하는 대목, 나는 음악은 잘 몰라, 자신있는 말은 못하지만 화음으로는 따분해서 소이 불협화음을 도입한다는 말이 있는데 가부는 별문제하고 성영감한테 그 얘기를 듣는 순간, 내가 무엇을 생각했는가 하면..

 할머          뭘 생각했다는 거예요?

 할아          바로 우리 집, 우리 가정이 너무 화음이 잘돼서 따분하고 불쾌한 경지가 아니겠는가, 뭔가 변화가 있고 자극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들지 뭐야.

 할머          아니 그래서요.

 할아          그래 내 의식적으로 불협화음을 넣어 본 거야. 고요한 연못에 돌을 던지듯.

 할머          어째요?

 모두          (안도하면서)

 고모          아이 건 너무하셨다.

 상수상희    그러게나 말예요.

 할아          허허 그러다 보니 온 식구가 잔뜩 긴장이 돼서 전전긍긍하는 게 뭐랄까

 할머          고소하기라도 했단 말예요?

 할아          말조심해요. 나도 이때까지 참느라고 얼마나 고통스러웠는데.

 상희          할아버지, 앞으로 절대 그러지 마세요.

 상수          네 우리 집의 화음은 절대 지나친 게 아니에요.

 고모          네 이상적인 화음이죠.

 모             네.

 할머          다시 돌을 던져 보세요. 제가 용서 치 않을 테니까.

 할아          그래그래. 우리 이 가정의 화합, 이 평화를 더욱 소중하게 지켜 나갈 계기로 삼자구나. 서로 서로 존중하면서.

 식구들       네

 모두          (웃는다)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