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7/6/12)

 

 

          「현명한 해결」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여             (경이엄마, 우울해서) 안녕들 하세요?

 모.어머      어서 오세요.

 할머          (야간 OFF) 어서 와.

 여             안녕하세요. 할머니.

 할머          응 근데 어째 기분이 좋아 보이지 않는걸.

 여             녜? 네.

 모             정말 무슨 일이 있었어요?

 여             속이 상해 못 견디겠지 뭐예요.

 모두          아니.

 어머          뭐가 그리도 속이 상해서 그러세요? 실례지만 혹시 경이 아빠께서...

 여             그이 같음 붙들고 싸우기라도 하죠.

 모두          아니 그럼

 여             (한숨) 준이 네는 참 좋겠어요.

 어머          네에?

 여             준이 하나 뿐이니 애들 다투는 꼴 안 볼 테니 말예요.

 어머          아이 이러지 마세요. 다투더라도 좋으니까 하나쯤 더 있었음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얼마나 많은데요.

 여             상희를 누나처럼 생각하고 지내시잖아요.

 어머          진짜, 착한 상희가 옆집에 있기 망정이지. 상희 네가 아니었음 하나 더 낳았을지도 모른다구요. 가족계획 사업하는 이들한테는 미안하지만...

 모             준이 엄마두.

 모두          (웃고)

 모             경이하고 철이하고 다투기라도 했어요?

 여             네. 철이 녀석이 어찌나 욕심이 많은지 걸핏하면 짓구싸우는 데는 정말...

 어머          누나 편이 양보해야죠 뭐.

 할머          누나보고 덮어놓고 양보하라는 것도 문제지.

 여             네 경이는 경이대로 불만이 이만 저만이 아니라구요.

 모             전엔 여자 편이 무조건 양보하라고 강제적으로 윽박지르고 그랬지만 지금은 그래서는 안되잖아요.

 여             네.그래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니까요.

 할머          대체 무슨 일로 다퉜는데 오늘은?

 어머          정말 무슨 일로 다퉜는데 그러세요?

 이             바로 이것 가지고 싸우지 뭐예요?

 어머          아니 이건 사인펜이잖아요?

 여             네.

 모             두 갠데요?

 어머          하나는 빨갛구 하나는 초록이네요.

 여             간밤에 이이가 애들 준다면서 두 개를 사 왔지 뭐예요.

 어머          아이들 귀여운 생각이 드셔서요?

 여             네.아침에 일어나더니 애들 불러놓고는 이걸 하나씩 주면서요, 자 기념이다 어제 아빠가 기분 좋은 일이 있었거든, 그리니 자 경이 넌 이거, 철이 넌 이거, 하고 하나씩 나눠 주더라구요.

 어머          근데 왜 다퉈요?

 여             철이 녀석이 누나 것하고 바꾸자고 덤빈 거죠.

 어머          아, 자기 것보다 누나께 좋다?

 여             네. 경이는 여자니까 빨간 걸 좋아하겠지 싶어서 빨간 걸 사 온 모양인데 철이도 한사코 빨간 걸 달라는 거예요.

 모             경이도 초록색보단 빨간 게 좋았던 거구요?

 여             네.

 할머          서로 양보를 안 해? 끝내?

 여             네 그러니 다툼이 될 수 밖에요.

 어머          그래서요? 어떻게 하기로 했어요?

 여             보시다시피 뺏었죠.

 모             뺏으셨어요?

 여             네 아빠 출근하자마자 뺏어 버리고 말았어요.

 어머          너희들은 가질 자격 없어, 하구요?

 여             네, 그리구 학교에 쫓아 보냈더니  영 개운치가 않지 뭐예요. (말끝을 흐린다)

 어머          어머머 경이 엄마 이러시다 눈물 흘리시는 거 아녜요?

 여             아이 아줌만.

 모두          (잔잔히 웃고)

 (M)            -

 할아          허허 그 얘기 들으니 옛말 얘기가 떠오르는걸.

 상희          무슨 얘긴데요. 할아버지?

 고모          그럴 줄 알았다.

 모두          (가볍게 웃고)

 상희          네? 할아버지.

 할아          옛날 어느 고을에 형제가 살고 있었는데,

 상희          네.

 할아          그만 그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가산을 물려받게 되었더라나?

 상희          그래서요?

 할아          그래 가재도구 등을 공평하게 노나 갖는데 솥이 문제더라나?

 상희          솥이요?

 할아          응, 솥이 세 개가 있는데 하나는 커다랗고 두 개는 작았다나?

 상희          그래서요?

 할아          그래 어머니가 말하기를 큰 솥은 큰 애가 갖고 작은 두 개를 합하면 큰  솥만 하니 작은 솥 두 개는 작은 애는 가져라 이랬대.

 고모          공평하네요.

 할아          근데 작은 아들이 한사코 큰 솥을 갖겠다고 고집을 부렸다나?

 상희          에이 너무했다.

 모             형이 양보해서 작은 것 두 개를 가져도 될 텐데.

 부             응 나 같음 그랬을 것 같은데 .

 할아          근데 형제는 끝내 고집을 버리지 않았다는 거야.

 상희          경이 하고 철이처럼요?

 할아          응.

 모두          (킬킬)

 할머          그래서 어떻게 됐다는 거예요?

 할아          두 사람은 마침내 원님 앞에 나서게 됐는데...

 할머          원님 앞에까지 나섰어요?

 할아          응.

 할머          쯧쯧 그래서요?

 할아          그랬더니 원님은 얼굴에 노기를 띠더니 당장 쇠톱을 가져오게 해서는 ...

 할머          어쨌다는 거예요?

 할아          아전에게 명령을 내린 거야.

 할머          뭐라구요?

 할아          여봐라, 그 세 개의 솥을 똑같이 두 쪽씩으로 쪼개 놓으렷다. 그리고 형제에게 공평하게 세쪽 씩 가져가도록 하렷다.

 고모상희    야.

 상희          그럼 하나도 못 쓰는 거 아녜요?

 할아          하하 그랬더니 그제 사 잘못을 뉘우치고 냉큼 어머니 말을 듣더라나?

 모두          (웃고)

 부             여보, 어때? 경이 엄마보고 그러지. 사인펜 두 개 똑깍 똑깍 분질러서 공평하게 나눠 주라고.

 모             당신두.

 모두          (웃는다)

 (M)            -

 아버          하하 그래서 그 얘기 경이 엄마한테 해 주셨대?

 어머          나한테 얘기해 주시길래 가만히 있을 수 있어요? 당장 가서 경이 엄마한테 전달했죠.

 아버          전달하니까 경이 엄마가 뭐래?

 어머          무릎을 탁 칩디다.

 아버          오 무릎을 탁, 그리구선 (흉내)  알았어요. 애들 돌아오는 대로 불러 앉혀 놓고 사인펜을 뚝뚝 갈라 보일 거예요. 이러셨나?

 준이          히히 아빠두.

 아버          너도 갔었냐?

 준이          네 갔었어요.

 아버          그래서 아줌마가 뭐라시던?

 준이          잘 알았다구요. 좋은 얘기해 주셔서 고맙다구요, 두고 보라고 그러셨어요.

 아버          그래서 결과는?

 준이          모르겠어요.

 어머          좀 있음 결과를 알려 오겠죠. 뭐.

 아버          아직 결과를 모른다?

 상희          (밖에서) 얘 준아.

 준이          아 상희 누나, 왜 그래?

 상희          잠깐 나와 할 얘기가 있어.

 준이          들어와, 들어와서 얘기하면 안되나?

 상희          (오며)들어가도 되구.

 어머          상희 오는구나.

 상희          안녕들 하세요?

 아버어머    오 그래.

 준이          무슨 얘긴데?

 상희          응 경이랑 철이 얘기.

 아버          오 경이랑 철이 얘기.

 상희          네.

 어머          알아봤니?

 상희          네.

 준이          어떻게 했대?

 상희          엄마한테 할아버지께서 하신 옛날 얘기 듣구는

 준이          응.

 상희          둘이서 공평하게 나누기로 했대.

 아버          뭐? 공평하게 나눠?

 상희          네.

 어머          똑똑 잘라서?

 상희          잘라서가 아니구요, 쓰는 기간을요.

 아버          뭐? 쓰는 기간?

 상희          빨간 사인펜 초록 사인펜을 번 갈라 사용하는데요, 일주일씩 바꿔서 쓰기로 했대요.

 아버          오 교환해서 쓴다.

 싱희          네.

 어머          그럼 공평하네요 진짜.

 아버          그런 방법도 있구나. 네것 내것 따질 필요없이.

 어머          하나가 아니구 두 개를 쓰는 셈 아네요?

 아버          응 그걸 몰랐네 그래.

 어머          그러게나 말예요.

 모두          (웃는다)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