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현금의 위치」

 

 

 

                                                      박서림 작  박양원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상희           어? 준이 너 어디 가니?

 준이           응? 응 아무 데도 안가는 거야.(하고 뛰어 간다)

 상희           뭐 아무 데도 안 간다구?

 준이           (OFF) 응!

 상희           준아, 아무 데도 안 간다면서 그렇게 뛰어가는 거야?

 준이           (OFF) 상희 누난 몰라도 돼!

 상희           어? 쟤가? 틀림없이 옷에다 뭘 감추고 갔는데?

 엄마           상희 아니니?

 상희           아, 아줌마 어디 갔다 오세요?

 엄마           응, 가게 좀 다녀오는 길이야. 준이 찾니? 집에 있을 텐데?

 상희           준이 방금 나갔어요.

 엄마           나갔어?

 상희           네. 옷 속에 뭐 감추고 나갔어요.

 엄마           뭐어? 감추고 나가?

 상희           네. 확실한 건 모르겠는데요, 그런 것 같앴어요.

 엄마           아니 이 녀석이 어딜 갔지? 뭘 가지구?

 (E)             대문 연다.

 어마           아이구머니, 이게 뭐야?

 상희           어? 왜 그러세요 아줌마?

 엄마           아니 이건 준이 돼지 저금통인데?

 상희           돼지 저금통요?

 엄마           그래. 어쩐 일이야?

 상희           어어? 뜯었잖아요?

 엄마           그래. 아유 이 녀석이 그럼 돼지저금통을 뜯어 가지구 나간 거 아냐?

 상희           돈 많이 들었었어요?

 엄마           그래. 꽤 들었었다.

 상희           그럼 얘가 숨겨 가지고 나간 게....

 엄마           틀림없다. 아니 이 녀석이 그걸 가지구 어디다 쓰려고....(가려는데).

 상희           잠깐요! 아줌마!

 엄마           왜 그러니?

 상희           준이 은행에 갔나 봐요.

 엄마           뭐? 은행?

 상희           네. 요즘 저금통의 동전 뜯어서요, 은행에다 예금하고 그러잖아요.

 엄마           오, 그래, 그 얘기 들었다만...

 상희           틀림없어요.

 엄마           아냐. 이 녀석이 몰래 가지고 나간 게 수상스러워! (간다)

 상희           어디 가시게요?

 엄마           응, 은행에 일단 들르구 거기 없음 딴데 가서 찾아 봐야지. (하고) 에이 그런 건 엄마하고  상의하지 않구....

 

 (M)            -

 (E)            저금 통을 뜯고 있다.

 

 상수           어? 상희야. 너 뭐하고 있는 거니?

 상희           응. 저금통 뜯고 있는 길이야.

 상수           아니, 저금통 차는 건 아직 멀었잖어.

 상희           그래두 그냥 뜯는 거야.

 상수           아니 왜?

 상희           오빤 그 이유도 몰라?

 상수           (뜨끔) 무슨...이유?

 상희           오빤 잘 알 텐데?

 상수           뭐? 나두 잘 알 거라구?

 상희           모른단 말야?

 상수           상희야! 너 혹시 그럼....

 상희           혹시 뭐?

 상수           너 눈치챈 거니?

 상희           눈치채다니 뭘?

 상수           눈치 못 챘어?

 상희           무슨 눈치?

 상수           내가 네 저금통 슬쩍한 거.

 상희           응? 뭐라구? 오빠가 내 저금통에 손댔어?

 상수           너 모르고 있었구나?

 상희           응. 몰랐어. 에이 진짜 오빠가 내 저금통의 돈을 꺼내 썼단 말이지?

 상수           응, 겨우 두 번이야. 동전이 없어 갖구....

 상희           그래두 그렇지!

 상수           에이 공영히 고백을 했네. 난 니가 눈치를 채 가지구 속이 상해서 저금통을 뜯는 줄 알았지.

 상희           그쯤 가지고 저금통을 뜯을까.

 상수           아니 근데, 왜 뜯었단 말야?

 상희           오빤 아직두 그걸 모르고 있었단 말야?

 상수           뭘?

 상희           과연 공부를 열심히 하는구나, 그런 것도 모르고 있었으니....

 상수           아니 무슨 일이 있었는데?

 상희           우리 어린이들이 돼지 저금통에다 동전을 넣어서 묵히고 있는데 몇 억씩이나 된대.

 상수           응. 그래서 저금통을 뜯어서 은행이나 우체국에다 저축한다구 그러고 있단 말야.

 상수           응. 그래서 너두 저축을 하려구?

 상희           은행에 넣어두면 이자도 붙구 모자라는 동전은 고루고루 쓸 수도 있구, 국가적으로도 저금한 것을 산업에 쓸 수 있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된대.

 상수           그럼 당장에라도 은행에 가지고 가야지!

 상희           가지구 갈 거야!

 상수           얼마나 되니?  

 상희           봐. 음, (센다) 하나, 둘, 셋, 넷. 다섯, ....

 

 (M)            -

 

 모              어머 준이 엄마 어디 갔다 오시는 길이세요?

 엄마           네? 네, 헤헤헤.

 준이           안녕하세요?

 모              아니 모자 분이 어디 갔다 오시는 길이세요?

 엄마           네, 호호 그런 줄도 모르구 헐레벌떡 아유...

 모              무슨 말씀이세요?

 엄마           글쎄 집에 들오다 보니까요, 마루에 뜯어진 돼지 저금통이 그르고 있겠죠.

 모              네? 뜯어진 돼지 저금통 요?

 엄마           네.

 모              그럼 누가 들어와서 ....

 엄마           아니구요, 알고 보니 준이 녀석이 그걸 뜯었다 잖아요.

 모              아, 준이가요?

 엄마           그 얘기 상희한테 듣구 글쎄 인석이 엉뚱한 짓이나 않나 하구 헐레벌떡 뛰어가지 않았겠어요?

 모              엉뚱한 짓이라뇨?

 엄마           아유, 왜 요즘 전자오락실이 부쩍 늘어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잖아요.

 모              아니 그래서요? 준이가 자금통장 털어서 전자 오락실에 간줄 아셨어요?

 엄마           혹시 알아요?

 준이           아이 엄마는?

 모              호호 그래서요?  결과는요?

 엄마           호호 준아, 그거 아줌마 보여 드려.

 준이           그래.

 모              아니 이게 뭐니? 아유 앙증맞기도 해라. 소형 저금통이구나?

 준이           네, 이거 꽉 차면요, 가져오래요.

 모              오, 큰 통은 오래 둬야 하지만 이렇게 작으니까 정말 곧 채울 수 있다 이거지?

 준이           네. 이줌마, 그리구 이것 보세요.

 모              오. 저금통장이구나?

 준이           제 이름으로 되어 있어요.

 모              네 이름으루?

 엄마           얘 이름으로 만들어 준 거예요.

 모              아이구 호호 그런 줄도 모르시구 헐레벌떡 뛰어가셨단 말씀이죠?

 엄마           네.

 모              호호,

 엄마           그래 놓고 보니 미안하기도 하구 기특하기도 하구 그렇지 뭐예요?

 모              호호.

 엄마           준아 미안하다?

 즌이           아이 엄만 또 자꾸 그러세요.

 모,엄마       호호,호호호.

 

 (M)            -

 

 아빠           그랬어?

 준이           네 아빠!

 아빠           허허 엄마가 잠시나마 널 의심하는 실수를 저지르셨다 이거지?

 준이           네 헤헤.

 부              그 저금통장을 볼 때마다 그 일이 생각나겠는걸?

 아빠           그러게나 말입니다.

 부              애초 큰 저금통이 없었음 그런 의심을 받을 일도 없었을 텐데 말야.

 아빠           하하  듣고 보니까 그런데요.

 상희           난 오빠의 비밀을 알아냈어요.

 부              뭐? 오빠의 비밀?

 상희           저금통을 뜯고 있으니까요, 오빤 제가 화가 나가지고 저금통을 뜯고 있는 줄 알지 뭐예요?

 부              뭐야? 화가 나서?

 상희           알고 보니까요, 저 모르게 동전 몇 개를 슬쩍 했었대나요? 저한테 고백했어요.(간다)

 준이           야, 상수 형 불쌍해!

 모두           (가볍게 웃고)

 부              하하, 이래저래 이제 동전이건 지전이건 집에 현금을 뭉쳐 두는 시대는 지났지?

 아빠           네, 그렇습니다.

 부              신용카드가 있구, 가게수표가 있구 저금통장이 있는데 무슨 현금이 필요하겠느냐 그런 얘기지.

 아빠           예. 아 현금을 집에 쟁여 두면은 도난의 위험만 따르구 현금을 퇴장시키기 때문에 경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닙니까?

 부             아 그럼! 아직도 외국에서는 현금을 가장 많이 넣고 다니는 것이 우리 한국 사람이라고들 소문이 나 있는 모양인데, 이거 결코 명예로운 일이 못돼.

 아빠           아 선진화를 지향하는 우리가 아닙니까? 그 숨어서 돈을 세는 수전노의 모습은 이제는 사라져야 합니다.

 부              암! 신용카드나 가계수표 턱 내 놓구 척 사인하는 법, 그리구 은행을 우리 집 금고니라 생각하는 즐거움을 만끽할 게 아냐?

 아빠           그렇죠. 따지고 보면 은행은 우리가 금고를 맡겨 놓는 곳이 아닙니까?

 부              그래.그래 비좁은 집에다 맡길 것이 아니라 이왕이면 넓은 은행에다 맡겨 놓는 거라.

 아빠           예. 아 기분부터가 부자가 된 것 같지 않습니까?

 부              아 그렇대두!

 모두           (웃고)

 아빠           또한 준이가 의심을 받지 않구, 상수가 상희 저금통을 넘보는 일이 없게 하기 위해서도 우리 ....

 부              좋아요! 은행 문턱을 부지런히 드나드는 거야!.

 모두           네, (웃는다)

 

 (M)            -

 ANN            -

                    

                               KBS <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3/3/23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