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출장길」

 

 

                                                           박서림 작  양윤식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계장          박형, 시간 다 되잖았소?

 박             아직 넉넉합니다.

 도양          참, 오늘 출장 가는 날이죠?

 박             네.

 계장          좋겠다! 오늘 같은 날 고속버스 타구 후련하게 한번 다녀 본다는 거....

 박             고속버스가 아니라 기찹니다.

 계장          아 참, 기차랬지?

 도             호호, 기차가 오히려 낭만적이잖아요?

 부             오 그래 기차가 오히려 낭만적일 수도 있지.

 도             바로 옆자리나 앞자리에 아리따운 아가씨가 앉아 있었다. 이쯤 되면 신나는 일 아니겠어요?

 모두          (웃고)

 계장          그래,이왕이면 그런 행운을 얻도록 하라구.

 박             글쎄요. 저같은 박복한 총각한테 그런 행운이 걸려 들 리가 있나요?

 도             호호.

 계장          저 사람 언제나 저렇게 비관적이라니까.

 부             이왕이면 꿈을 가져 보지 그래.

 계장          그럼요. 이봐 용기를 가져. 옆 좌석에 틀림없이 영리한 아가씨가 앉게 될 테니까 하하.

 도             호호.

 박             기대를 가져 보죠. 이왕이면 데이트 기분도 좀 내구요. 상대방으로 하여금 저에게 호감을 갖도록 노력도 해 보겠습니다.

 계장          좋았어! 기대해 보지. 박형으로부터, 우리 약혼했습니다! 결혼할 겁니다! 이런 소리 나오기를 말야.

 모두          (웃고)

 박             그러고 보니 이번 출장목적이 두 가지가 된 셈인데요?

 부             응.

 모두          (웃는다)

 

 (M)            -

 

 상희네       (모두 웃는다)

 할아          그 사람 올해 몇인데 그러냐?

 부             아직 30 전이에요.

 모             스물 여덟인가 그렇잖아요?

 부             응.

 할머          그럼, 내가 마땅한 색시 감을 골라야겠는걸.

 할아          아, 오늘 여행에서 아가씨 하나 사귄다고 그러잖아?        

 할머          옆자리에 그렇게 쉽게 아가씨가 앉게 돼요.어디?

 할아          허허, 허기사 잔뜩 아가씨가 와 앉기를 기대하고 있는데 아가씨는 간데없고 임자같은 할망구만 떡 허니 앉아 있는 경우가 많지 허허허.

 할머          아니 뭐예요?

 모두          (웃는다)

 모             호호 어디선가 이런 얘기 들은 적이 있어요.

 부             어떤 얘기?

 모             어떤 총각이 차를 타고 여행을 가게 되었더라 나요?

 부             그래서?

 모             이 총각도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구 아리따운 아가씨가 앉기를 잔뜩 기대하고 있었더라나요.

 부             그래서?

 무             근데 아니나 다를까.

 부             진짜 아가씨가 나타났다는 거야?

 모             아니구요, 허리가 잔뜩 구부러진 할머니더래요.

 할아          그것 봐, 그렇다니까 하하.

 모두          (웃고)

 부             그래서 어떻게 했다는 거야? 그냥 실망을 했다는 거야?

 모             그럼 얘기가 돼요? 어디.

 부             으응?

 할아          허기사 허허.

 부             그래서 어찌 됐다는 거야?'

 모             그 총각이 처음에는 실망을 했지만 요, 이런  할머니하구 함께 여행을 하게 되는 것도 인연이 아니겠느냐 싶어서요.

 부             응.

 모             자기 할머니 대한 듯 아주 친절하게 이것저것 보살펴 드리면서 목적지까지 갔다는 거예요.

 할아          응, 거 보통 젊은이가 아니군 그래.

 할머          그러게나 말이죠.

 부             그래서?

 모             이윽고 그 할머니가 차에서 내리시게  되었더라 나요.

 부             응, 그래서?

 모             근데 그 할머니께서 내리시면서 하시는 말씀이요,

 부             응.

 모             젊은이, 고맙소. 내 젊은이의 호의에 보답할 것이니 주소와 이름을 적어 주구려.

 할아          오!

 부             그렇다고 주소와 이름까지?

 모             (웃으며) 그래 총각도 이상해서, 주소와 이름을 뭣하러 아시려고 그러십니까? 하고 여쭤 보니까요,

 부             응.

 모             총각이 하도 착해서 우리 손녀 아이를 소개할까 해서 그래.

 부             아이구 저런!

 할아          오 허허허.

 모             호호 그것이 인연이 돼서 그 할머니의 손녀와 결혼을 했구요, 지금은 아주 깨가 쏟아지게 잘 살고 있다잖아요.

 할아          여 그거 아주 재미있구 흐뭇한 얘긴데 그래? 허허허.

 부             아니 그럼 박군도 그런 할머니를 만나야 되겠군 그래?

 모             글쎄요.

 모두          (웃는다)

 

 (M)            -  

 

 부             박군 아직 출근 안 했나?

 도양          출근했어요. 잠깐 휴게실에 다녀오겠다고 나갔어요.

 부             그래? 무슨 좋은 소식 있었대?

 도             호호, 글쎄요. 아직 물어보지 못했어요.

 부             이왕이면 재미있는 일이라도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계장          업무보고보다 그게 저 궁금하신 모양이죠?

 모두          (웃는다)

 계장          업무보고는 저한테 와 있습니다. 곧 결재 올리겠습니다.

 부             오 그래?

 (E)            도어 약간 OFF에서 여닫는다.

 도             어머, 저기 오는데요.

 부             응.

 박             (와서) 과장님. 다녀왔습니다.

 부             오 수고했어. 이 계장에게 업무보고 했다구?

 박             네, 자세한 설명은 서류와 함께 ...

 부             알았어요. 그것 보다 어때?

 박             뭐 말씀입니까?

 부             허허, 여행 때 뭐 낭만적인 일은 없었나?

 박             올 적엔 복잡한 고속버스여서 별 볼일 없었구요,

 부             갈 때 말야.

 박             행운이 있긴 있었습니다.

 부             그래?

 계장          아니 그럼 예상대로 아리따운 아가씨가...

 박             아닙니다. 아가씨가 아니었습니다.

 계장          아가씨가 아닌데 행운이야?

 부             아 알았다. 혹시 어느 할머니께서...

 박             할머니요?

 부             응.

 계장          에이 할머니면 실망이지 뭡니까?

 부             그게 아니지. 할머니에게 친절하게 대해 드렸더니 그 할머니가 기특하게 여기셔서 손녀를 소개해주셨다, 이런 경우도 있을 수도 있잖아?

 계장          하하 그런 수도 있겠군요.

 부             할머니라도 앉으셨더라는 얘기야?

 박             아이 아닙니다.

 부             아냐? 그럼?

 박             어느 우락부락한 중년 남자 분이 옆에 앉아 있었습니다.

 부             그래?

 계장          근데 그게 무슨 행운이었다는 얘기야?

 박             그 분과 술잔을 기울이면서 이 얘기 저 얘기 끝에 저의 고충얘기가 나왔었거든요.

 부             아니 고충 얘기라니?

 박             저에게 사실은 마음에 둔 처녀가 있긴 있는데 선뜻 프로포즈를 못하는 그런 고충 말입니다.

 부             아니 그럼...

 계             정말 박형한테?

 박             네. 헤헤, 그랬더니 이 분이 그러잖아요. 용기를 내라. 출장에서 돌아가거든 저돌적으로 덤벼라! 뚝 부러지게 의사표시를 해라! 그게 남자가 아니겠느냐?

 부             오,

 박             글쎄 이렇게 용기를 북돋아 주지 뭡니까?

 부             저런!

 박             그런 얘기를 들으니 과연 그렇더군요. 그래 전 결심을 했습니다. 오늘 당장 그 분의 말씀대로 뚝 부러지게 제 의사표시를 하기로요!

 부             오 그래?

 박             하하, 이게 행운이 아니고 뭐겠습니까?

 부             그래 그래 그러고 보니 행운인데 그래. 응?

 계장          그래서? 그 상대는 누구라는 얘기야?

 박             하하하. 글쎄요. 곧 밝혀지게 될 겁니다. 그럼 제 자리로 돌아가겠습니다 (간다)

 부             응. 허허허.

 게장          (귀엣말) 과장님. 암만해두 상대가 바로 도양 같은 데요?

 부             응 그래. 나도 그런 예감이 들어.

 계장          야, 그럼 경사 아닙니까?

 부             그러게나 말야. 하하하.

 계장          하하하.

 

 (M)            -

 ANN            -

 

                                KBS<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79/12/8)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