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촛불을 켜고」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ANN            _

 (M)            OUT

 할아          (약간 OFF) 얘, 상희야.

 상희          네 할아버지.

 할아          이리 좀 건너 오렴 내 방으로.'

 상희          네.할아버지.

 상수          네. 할아버지...

 할아          넌 필요없어요.

 상수          에이 참 할아버지두...

 상희          (와서) 부르셨어요 할아버지?

 할아          오냐. 자, 내가 담배를 피우고 싶구나. 어서 성냥 가져와서 불 좀 붙여 주렴.

 상희          (기쁘게) 네. 잠깐만 기다리세요.

 (E)            성냥 그어,

 상희          여기 있어요 할아버지.

 할아          그래, 아 아니 끝을 대요 끝을.

 상희          이렇게요?

 할아          오냐, (한 모금 팔고) 성냥 불을 언제 맨 끝이 열이 제일 세니까.

 상희          네 할아버지.

 할아          자 붙었으니까 이제 재떨이에다 꺼야지.

 상희          네. 불 통 안 남게 철저히 끄구.

 상희          네.

 (E)            끄고,

 상희          이제 됐죠?

 할아          그래 아주 잘했어요.

 산희          할아버지, 성냥불 켤 일이 있음 또 불러 주세요.

 할아          그럼 부르고 말고 허허허.

 할머          아니 영감. 저좀 보세요.

 할아          왜? 왜 그러누?

 할머          원 참 별 걸 다 상희를 시키시는구려!

 할아          왜. 내가 잘못했나?

 할머          아무리 어린애래두 그 뭣이냐 인권이라는 게 있다는 소식 못 들었어요?

 할아          (웃으며) 뭐 어째요?

 할머          원 손 한번 가딱 하면 담베 불을 붙일 수 있는 걸 갖다가, 일부러 상희를 불러다가 불을 켜게 할 건 뭐 있어요.

 할아          허허 모르면 잠자코나 있을  것이지...

 할머          뭐라구요?

 할아          내가 담배 한대 피우는데 일부러 성냥 불을 켜게 한 것은 딴 뜻이 있었던 거예요!

 할머          뭐가 딴 뜻이에요? 영감 버릇이지요.

 할아          내 버릇?

 할머          바로 코앞에 있는 재떨이두 재떨이 줘, 응? 손만 뻗으면 닿을 데 있는 것두 임자 그것 좀 이리 주구려. 평소 그러지 않으셨어요?

 할아          허나, 상희한테 시킨 것은 그게 아니래두.

 할머          아니긴요.

 할아          그것도 일종의 산 교육이었다 이거예요.

 할머          산 교육이요?

 할아          생활과학교육이라고나 할까?

 할머          새, 새, 생활과학교육요?

 할아          그래요.

 할머          아이구 그깐 성냥하나 켜는 게 뭐가 교육이에요?

 할아          모르는 소리!

 할머          모르는 소리라뇨?

 할아          임자는 상희한테 무관심해서 모르는 모양이지만은 가만히 보니깐 그 애가 어찌나 겁이 많은지 성냥불 하나에두 깜짝 깜짝 놀라더라구요.

 할머          여자 애니까 그렇죠.

 할아          여자 아이래두 성냥불에 놀라서야 써? 앞으로 시집가서 부엌일 도맡아서 하는 게 여잔데....

 할머          에이그 그 땐 크니까 저절로 배우죠. 벌써부터 가르칠 게 뭐 있어요.

 할아          어차피 배우려면 일찌감치 배우는 게 나아요. 것도 어른 앞에서.

 할머          어른 앞에서요?

 할아          그래요. 어른이 말린다구 애들 호기심을 이길 수가 있나? 혼날까 봐 몰래 성냥 갖다 장난하다가 산불 내는 이유가 무엇인데 그래?

 할머          그래서요. 그래서 우리 상희가 산불 낼까 봐 미리 숙달하라고 가르친 거로군요?

 할아          성냥 겁이 나서 불이 탁 튕겨, 어마 무서워! 허구 불을 내버리면은 위험할까 봐서 가르치는 게야, 왜? 내가 한 일이 잘못 되기라도 했어?

 할머          아무튼 영감은 별 데 신경을 다 쓰십니다 원.

 할아          그러길래 인기가 아니겠소?

 할머          네에. 정말 인기인이십니다.

 할아          허허허허

 할머          호호호.

 (M)            -

 모             호호 아무튼 아버님 알아 모셔야겠어요.

 부             허허 그러게나 말요. 그렇게 자상하신 할아버지 할머니가 계시니 우리 애들 얼마나 행복하오?

 모             그럼요. 당신도 앞으로 손주 보게 되면 그런 자상한 할아버지 되셔야 할 텐데...

 부             아따! 먼 앞날 바라보시는구만.

 모             어머머, 잠깐이라구요.

 부             허허허.

 모             아니? 이거 불 나갔잖아요?

 부             오 이거 정전이로구만. 요즘도 정전이 다 있나?

 모             가만히 게세요. 그러잖아도 오늘 정전이 있다는 통고가 있었어요.

 부             있었어?

 모             네. 양초 가지고 올 테니까요.

 할아          (OFF) 예 상희야. 상희야.

 상희          (약간 OFF에서) 네 할아버지.

 할아          초 얼른, 어서 촛불 켜야지.

 상희          네.

 할머          아이구 이렇게 캄캄한데 이거 어른이 찾는 게 좋지 않겠어요?

 할아          아냐. 이왕 배우려거든 철저히 배워야지.

 부             하하, 철저하시구만.

 모             이왕이면 우리도 기다리죠. 상희가 찾을 때까지.

 부             응, 그게 좋겠구만.(FO)

 상희          여기요 할아버지.

 할아          오 옳지. 이제 성냥 켜는 데는 일류가 돼 버렸구나.

 상수          에이 참,  그것도 기술인가요 뭐?

 할아          그럼! 하하하.

 모두          (웃고)

 할아          자 이제 촛불 켰으니까 상희야.

 상희          네 할아버지.

 할아          오빠하구 함께 아빠 방에도 갖다 켜 드리고 너희들 방에도 키려므나.

 할머          애비 방에야 뭘하러요?

 할아          아니야. 촛불 켜는 때가 드무니까 이런 때 촛불 켜는 분위기를 맛볼 필요가 있어요.

 할머          그것도 교육인가요?

 할아          암! 정서 교육.

 할머          뭐라구요?

 모두          (웃는다)

 상희          엄마엄마, 촛불 가져왔어요.

 모             그래그래. 여기 여기 붙이렴.

 (E)            촛불 놓고,

 상희          됐죠?

 모             그래.

 상수          인줘! 이제 우리 방에 켤 테니까 말야.

 상희          응.

 부             상수야. 너 그 촛불 켰다고 불장난하면 못쓴다.

 상수          네.

 상희          불 장난하면 오줌 싼다잖아요? 그 쵸 할머니?

 할머          그래.

 모두          (웃는다)

 할아          자, 이제 다 켰냐?

 상희          네 할아버지.

 할아          그냥 덮어놓고 켜기만 했단 말이지?

 상수          네. 그럼 또 뭘 해야 하나요?

 할아          저럴 수가 있나. 아 촛불을 옮겨 붙이면서 느낀 거 없어?

 상수          느낀 거요?

 할아          그래. 느낀 거 없어?

 상수          별로 없는데요. 재밌다 하는 것 밖에는요.

 모두          (킬킬)

 할아          상희는?

 상희          저도 별로 없어요. 참 재미있다 하는 것 밖에는요.

 할아          원 저럴 수가 있나. 허허,

 할머          안 그럼, 그 촛불을 켜는 데까지 무슨 느낌이 있어야 한다는 얘기예요?

 할아          그럼!

 할머          아이구 원, 머리골치 아파요!

 모두          (킬킬)

 할아          머리 골치 아프거든 내 말 잘 들어요.

 상수          네.

 할아          방금 상희가 내 방에서 촛불 하나를 붙여 가지구 몇 개의 초에다 불을 붙였누?

 상희          두 개에다요.

 할아          틀림없이 두 개지?

 상희          네. 그래서 불은 세 개가 됐잖아요?

 할아          응, 세 개가 됐지? 근데 불은 분명 맨 먼저 켠 초에서 옮겨간 것이렷다.

 상희          그럼요.

 상수          그러니까 잠깐 동안에 세 개가 된 셈이죠.

 할아          그런데도 첫째 불은 어때?

 상수          하나도 축나지 않았어요.

 할아          그렇지?

 상수          네.

 할아          두 개의 초에다 자기 불을 나누어 주었건마는 자기 불은 하나도 축나지 않았지?

 상수상희    네.

 할머          두 개 뿐이겠어요? 여러 개 켜도  축나지 않아요.

 할아          바로 그거예요. 한 개의 촛불로 많은 불을 켜두 첫번 째 촛불은 축나지 않는다 - 이것이 바로 무엇일까. 지혜요, 지식이 아니겠냐?

 상수          아 네! 하하.

 할아          이 이치를 꼭 기억해 두렴. 지식이란 이런 것이란 사실. 지식 뿐이냐? 자비심도 그렇고 부모의 사랑도 그렇지!  응?

 상수상희    네 할아버지.

 할머          아무튼 철저히 교육이시구려 영감은 ...

 할아          여부 있나!

 모두          (웃는 데서)

 (M)            -

 ANN           -

 

                             KBS<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0/6/12)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