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 집> (89/2/22)

 

 

        「책 읽어 미인이 된 이야기」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부             너 오늘 별 예정 없냐? 휴일인데

 고모          오늘은 집에서 쉴 거예요.

 할아          지난 주 산에 갔다 온 게 고되기라도 했던 모양이지?

 고모          아녜요 일주일이나 지났는데 그 정도 가지구요?

 할머          모처럼 쉬는 길이라니 오늘은 언니 좀 도와주렴.

 고모          네.

 모             그르실 필요 없으세요. 도우실 거 있나요?

 고모          건 알고 있어요.

 상수          도와 드린다 하더라도 시간이 남을 텐데 따분해서 어쩧게 지내실 거예요? 주말처럼 낮에 TV가 나오는 것도 아니구?

 상희          라디오 듣지 뭐.

 고모          것도 아니구 책이나 읽을까 해.

 상희          책을요?

 할머          그러렴, 읽다가 졸립거든 자구.

 모두          (웃고)

 부             어쩌자고 책 읽을 생각을 다했냐?

 고모          거울 보고 내 모양 바로잡으며, 책 보며 내 마음 바로잡는다. 어디선가 이런 말을 들었거든요.

 할아          거울 보고 내 모양 바로잡으며 책 보며 내 마음 바로잡는다. 좋은 말이로구나.

 부             네

 상수          더구나 여자들은 모양 다듬는데 여념이 없어서 마음 다듬을 겨를이 없을 텐데 말예요.

 모             쟨?

 고모          호호 그래 사실 나도 마음 가다듬는 게 소홀했다는 걸 자인하고 있는 길이다.

 (M)            -

 여             아이 그 말씀 들으니까 저도 정신 좀 차려야겠다 하는 생각이 드네요.

 모             그러세요?

 여             얼마 전에 그이가 사다 준 여성잡지도 그냥 광고그림만 보고 정작 내용은 별로 읽어 보지를 않았거든요. 이제라도 자세히 읽어 보도록 해야겠어요.

 어머          경이 아빠께선 여성잡지까지 사다 주시는군요? 우리 그인 그런 생각 꿈에도 생각 못하고 있는데.

 모             (미소) 그래도 준이 넨 책이 꽤 많은 편 아녜요?

 여             네 정말 많은 편이에요. 그걸 다 읽으셨을 리는 없을 텐데...

 어머          그걸 다요? 얼마나 따분한 책들인데요.

 모             따분하다면 어쩌면 내용이 충실한 책인지도 모르겠네요. 당 한 줄 한 장을 읽으시드라두요

 여             네.  교양서적이야 꼭 많이  읽지 않아도 마음이 양식이 되잖아요?

 어머          아이 오늘따라 철에 맞지 않게 웬 독서 얘긴지 모르겠네요. 독서주간도 아닌데.

 모             호호 독서하는데 무슨 계절이 있겠어요?

 어머          허긴요, 결혼식도 철이 없고 채소 과일도 계절을 가리지 않는 판에요.

 모             네.

 여             아이 부득불 오늘은 책 좀 들쳐 봐야겠네,  분위기에 휩쓸려서...

 모 여         네

 모두          (웃는다)

 (M)            -

 준이          아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아버          오 그래 엄마 집에 계시냐?

 준이          네 그럼요. 아까 아까부터 아빠 방에 가 게세요.

 아버          뭐? 내 방에?

 준이          네 책을 읽으시는 모양이던데요.

 아버          뭐야? 책을?

 (E)            대문 밀며,

 준이          엄마. (부르는데)

 아버          앗 쉬-

 준이          네?

 아버          조용, 책을 읽고 게시다고 그러지 않았니?

 준이          네.

 아버          그럼 조용히 해야지. 문이나 조용히 닫으렴.

 준이          네.

 (E)            대문 조용히 닫는다.

 아버          가만 있자. 이 사람이 책을?

 (E)            살그머니 들어간다.

 (E)            분합문 조용히 열고,

 아버          이 사람이 내 방에서 책을? 으흠, 역시 조용하군.

 (E)            문 빠끔히 연다,

 아버          어디...

 준이          (귀엣말) 보세요. 아직도 읽고 게시잖아요.

 아버          야. 창가에 다소곳이 앉아서 얌전히 책을 들구..야, 고상해 보인다. 미동도 않는데.

 준이          어떻게 할까요? 엄마 부를까요?

 아버          아냐 부르다니? 넌 네 방에 가 있으렴. 내가 적당한 시기에 부를 테니까.

 준이          네 알았어요.(간다)

 아버          야, 조용히도 앉아 있군. 가만 저 사람이 저러면서 혹시 잠들어 있는 거 아냐? 아니지. 잠든 사람 같으면 저렇게 꼿꼿하게 앉아 있을 수 있나? 앗 저것 봐. 책장을 넘기잖아. 이크 다 읽은 모양이구나. 책을 덮는 걸 보니.

 어머          (아주 얌전히) 어머 여보, 당신 아녜요?

 아버          응? 응. (헛기침)

 어머          (딴사람처럼 얌전히) 언제 돌아오셨어요?

 아버          응 방금.

 어머          (오며) 아이 그럼 부르시지 않구.

 아버          아냐 아냐, 당신 책 읽는데 방해할 수야 있나.

 어머          그래도 당신 시장하시잖아요.

 아버          아냐. 시장하긴.

 어머          미안해요. 내 곧 저녁 챙겨 드릴게 그 동안에 씻으세요. (가려는데)

 아버          아 잠깐.

 어머          네? 왜요?

 아버          당신...

 어머          왜 그러세요?

 아버          똑바로 나 좀 봐.

 어머          아이 왜요?

 아버          당신 그렇게 곱게 빗구 화장하고 있는걸 보니 미인이다!

 어머          네에에?

 아버          정말이야.야, 새삼 당신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데.

 어머          아이 왜 이러세요? 나 화장도 안 했는데, 그냥 세수하고 머리 빗구 옷만  깨끗한 것으로 갈아입었을 뿐인데.

 아버          화장 안 했다구?

 어머          네 집에 있으면서 무슨 화장을 해요?

 아버          근데 이렇게 인상부터 얌전하니 아름답게 보이는 건 웬일이야?

 어머          아이 이상하시구려. 딴사람이 된 것도 아닌데?

 아버          아 가만! 당신 방금까지 책을 읽었지?

 어머          네.

 아버          무슨 내용이었나?

 어머          네 가슴이 찡해 오데요.

 아버          어떤 얘긴데?

 어머          자식과 남편을 위해 숭고한 사랑을 바친 어느 아내의 얘기였어요.

 아버          저런!

 어머          그 고생을 하면서도 웃음으로 꿋끗하게 살아나가는 얘기가요, 가슴을 뭉클하게 하구요. 이런 분에 비함 나같은 건 얼마나 얄팍하고 소갈머리없는 여자냐 하는 생각이 들지 뭐예요. 다 읽고 나니까 나도 모르게 마음이 엄숙해지고요, 아주 겸손한 마음이 되는 것 같더라구요.

 아버          (헛기침)

 어머          여보, 어서 씻으세요. 내 얼른 챙겨 들여갈게요.

 아버          응? 응. 야 선녀 같네 오늘따라.

 (M)            -

 부             하하 뭐? 선녀?

 아버          네 뭘 어찌 숨기겠습니까? 그 왈가닥이 그렇게 나오니까 진짜 황홀해지더라구요.

 모두          (킬킬)

 할아          그럼 저애 말마따나 그야 말로 책을 읽고 마음을 바로잡은 셈 아니라구?

 할머          네.

 부             마음이 곱게 다스려지니까 저절로 그것이 얼굴과 몸에 풍겨 나왔다는 얘기 아닙니까?

 할아          응.

 고모          그야말로 교양미가 풍기더라는 얘기 아녜요?

 부             그래. 근데 그런 너는 어떠냐?

 고모          네?

 부             정작 그런 말을 하구선 독서하겠다고 나선 건 바로 너다. 근데 어쩐지 넌 별로 변화가 없는 것 같은데?

 고모          후후후후.

 부             아니 왜 웃기만 하냐?

 고모          몇 줄 읽다 보니까 졸음이 오지 뭐예요. 그냥 자버렸어요.

 부             뭐어?

 모두          (웃고)

 상수          아무튼 책을 읽은 효과가 어떤 것인지는 옆집을 통해서 증명이 됐잖아요?

 고모          그래.

 아버          암튼 고마워. 덕분에 내 마누라 미인이 돼서.

 할아          응 정말 축하할 일이야.

 모두          (웃는다)

 (M)            -

 ANN    -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