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소풍날에 」

 

 

 

                                                          박서림 극본   박양원 연출

 

 

 

          나오는 사람들

                

            할아버지

            할머니

            부

            모

            고모

            상수

            상희

            아빠

            엄마        

            준이

 

 

 주제가 B.G

 ANN            -

 주제가 OUT

 

 아빠           어? 가만! 킁킁, 야 구수하다!  여보, 이게 무슨 냄새야? 응?

 준              아. 아빠 일어나셨군요?

 아빠           아니 너두 부엌에 있었구나?

 준              네.

 아빠           어. 그러고 보니 김밥을 싸고 있는 거 아냐?

 준              오늘 우리 소풍 가는 날이잖아요.

 아빠           참 소풍 간다고 그랬지.

 엄마           여보 자요. 입에 넣어 보세요. 너무 짜지 않나 모르겠네요?

 아빠           어디? (하고)

 (E)             입에 넣고,

 아빠           음! 맛있다!

 준              헤헤.

 아빠           짭짤 하니까 아주 기가 막힌 데!

 엄마           맛있어요?

 아빠           (씹으며)음. 야 당신 딴 건 몰라도 김밥 마는 솜씨 하나만은 기가 막히다니까.

 엄마           딴 솜씨는 어떻구요!

 아빠           딴 솜씨두...수수하구.

 엄마           당신두 참, 호호.

 준              헤헤.

 아빠           준이 넌 좋겠다 소풍 가서.

 준              좋고 말고요. 아주 신나요 아빠!

 아빠           허허허.그럴 거야. 야...어렸을 때 소풍 갔던 일이 생각나는 구나.

 어머           아유 우리 어렸을 때만 해두 지금 애들처럼 가지구 갈 것 다 가지구 가구 사 먹고 싶은 것다 사먹구 그러질 못했었죠.

 아빠           어림없었지. 허지만 소풍이란 언제나 신나는 일이었지.

 엄마           하기 싫은 공부 안하고 야외 나가서 마음껏 뛰놀 수 있어서요?

 아빠           여보. 말조심해. 소풍도 학업의 연장이라는 거 몰라?

 엄마           어이구 당신 어디 하나나 그랬어요? 순전히 노는 거였지?

 준              히히.

 아빠           아니 이 사람이 못하는 소리가 없네 준이 앞에서...

 준              히히히.

 엄마           호호호.

 아빠           아 가만! 준이 니가 소풍 가면은 옆집의 상희도 가겠구나.

 준              그럼요!

 엄마           그러잖아두, 상희 네도 지금 김밥을 말고 있는 것 같았어요.

 아빠           가만, 그럼 이 기회에 품평회 좀 여는 게 어떨까?

 엄마           뭐예요? 품평회요?

 아빠           응. 어느 집의 김밥이 더 맛있나 양쪽 집의 김밥을 먹어 보구 평가를 내린다 이거야. 그러다 보면은 허허 오늘 아침은 그걸로 때울 수가 있을 거 아야.

 엄마           아이참 당신두!

 모두           (웃는다)

 

 (M)            -

 

 할아           어이구, 오늘 아침 밥상에는 김밥이 아주 푸짐하게 올라 있구나 허허허.

 모              저 아버님깨선 그냥 진지로 드시겠어요?

 할아           아니다 아니다. 김밥이 먹고 싶은 걸.

 할머           김밥 만으로 되시겠어요?

 할아           아침이라 얼마 먹기나 허나?

 상수           저도 김밥 먹을 거예요.

 상희           저두요!

 고모           어머나 상희야, 넌 소풍가서 김밥 먹을 텐데 아침부터 김밥 먹을 거야?

 상희           그럼요!

 모              애두.

 모두           (웃고)

 부              아니 저 그럼 김밥이 모자랄 거 아냐?

 모              넉넉해요. 새벽부터 많이 말았으니까요.

 부              그래? 그럼 나도 김밥이야!

 모              당신두요?

 부              응. 아침 밥상머리에서부터 소풍기분 내는 거지 뭐.

 모              당신두.

 모두           (웃고)

 부              아니 건 그렇구 어디로 가기로 했니? 관악산? 아니면 남한산성?

 상희           아니구요. 그냥 시골로 가기로 했어요.

 부              그냥 시골루?

 상희           네. 남쪽으로 쭉 걸어가면 요, 쪼그만 야산이 있대요. 쪼그만 마을도 있구요. 그 야산으로 가기로 했어요.

 부              아니 왜 그런 이름 없는 곳으로 간다는 얘기냐?   

 상희           맨날 똑 같은 곳에만 가는 것보다 색다른 곳에 가는 게 낫잖아요. 담임선생님께서 그렇게 정하셨어요.

 할아           그래 그래 한편으로 생각하면 잘한 일이다. 가만히 볼라 치면은 소풍을 맨날 똑같은 데만 가는 경우가 많잖아?

 모              네 그건 그래요, 국민학생들 소풍 가는 덴 으레 정해져 있잖아요? 학교 가까이에 있는 고궁이나 왕릉 같은 데요.

 상수           저만 해두요,여기 이사오기 전 국민학교 다닐 때 서오능을 다섯 번인가 여섯 번 갔었다구요.

 모두           (웃고)

 할아           그런 곳보다는 차라리 이름없는 야산에 가서 가을 꽃을 감상하구 고추잠자리를 쫓는 게 낫지 않겠니?

 상희           벼 벤 논에서 이삭도 줍고요.

 할아           그래그래, 허허허

 모두           (함께 웃는다)

 상수           쓰레기나 휴지는 안 줏을 거니?

 상희           줍는 것보다 버리지 않기 시범을 보이기로 했어.

 상수           뭐? 버리지 않기 시범을?

 상희           휴지 한장 껌 껍질 하나도 안 버리기로 선생님과 약속을 했단 말야.

 부              어이구 저런! 그럼 농촌 아저씨 아줌마들이 칭찬하시겠는걸?

 상수           두고 봐야죠 뭐, 실천이 되는지 안 되는지.

 상희           에이 내가 그런 일도 하나 못해 낼 줄 알구?

 할아           허긴 뭐 쓰레기다 휴지다 마구 버리는 편은 애들 보다 어른들이니까.

 할머           부끄러운 일이에요.

 할아           부끄러운 일이다 마다!

 부              저 휴지  쓰레기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요, 일테면 이런 자연보호의 풍습은 옛날부터 있어 왔더군요.

 할아           응. 옛날에도 산의 소나무를 베면 중벌을 주곤 했어요.

 부              그뿐만이 아니구요, 종이 같은 것도 함부루 안 버리도록 해야 한다. 이런 가르침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모              아니 그런 기록이 있어요?

 부              응. 저번에 책을 읽어보니까 조선조 시대에두 야외에 나가서 지켜야 할 도리가 있었다는 거야.

 모              그래요?

 부              응...이런 구절이 있더라구요. 길을 가다가 떨어진 불은 반드시 끌 것.

 모              뭐예요? 떨어진 불은 반드시 꺼요?

 부              응. 담배를 피우며 가다가 불똥이 떨어지면은 꼭 꺼라. 이런 뜻이겠지.

 상수           지금으로 말하면 담배꽁초를 버리지 마라. 이런 뜻이겠군요.

 부              그렇지.

 모              그리구요?

 부              엎어진 신짝을 보면 반드시 뒤집어 놓을 것.

 모              안 그건 또 무슨 소리예요?

 부              아무튼 그런 기록이 있더라구.

 할머           신이 엎어져 있는 건 좋게 보지 않았지.

 모              그리구요.

 부              떨어진 종이는 반드시 줍고 혹 쌀을 보거든 반드시 쓸 것.

 모              떨어진 종이는 반드시 줍고 혹 쌀을 보거든 반드시 쓸라구요?

 부              응. 한 장의 휴지라도 버려 두지 말 것이며, 한 톨의 쌀이라도 쓸어 모으라는 뜻이 아니겠어?

 모              그 때 이미 그런 가르침이 있었다 이거죠?

 부              그렇대두.

 할아           그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내 아주 어렸을 때 이런 예절도 배운 적이 있다.

 상수           할아버지. 어떤 예절인데요?

 할아           말을 타고 가다 점심을 먹는 농부를 만나면 말에서 내리는 것이 좋다.

 상수           말을 타고 가다 점심을 먹는 농부를 만나면 말에서 내리는 것이 좋다구요?

 할아           응.

 부              그만큼, 농민들을 존중하라는 뜻이군요.

 할아           그렇지.

 모              길 가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말 타고 가보세요. 먼지가 날 거 아녜요?

 부              허긴.

 할아           이 말은 요즘도 해당이 되지 않을까?

 할머           아니 어떻게요?

 할아           흔히들 볼라치면은 차들을 타고 시골길을 먼지를 뽀오얗게 내고 달리는데 농민들이 길 가에서 점심을 먹고 있는 경우가 있거든.

 부              그러고 보니 그렇군요.

 할아           비단 점심이나 새참을 먹을 때 뿐이 아니에요. 낚시 같은 것을 갔을 때두 좋은 자리를 차지헐 욕심으루 논두렁을 마구 무너뜨리구 지나가는 이들이 있는데 낯이 찌푸려지는 일이아니구 뭐야.

 부              그런 이들에게는 방금 말씀하시던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예절을 일깨워 줄 필요가 있겠군요.

 할아           그래요.

 상희           저두 오늘 소풍 길에서 그 말씀 명심하겠어요.

 상수           니가 말 타고 가니?

 상희           꼭 말 타고 가야 하나? 정신이 문제지.

 모              그러게 말이다.

 모두           (웃고)

 상희           에헴. 차타고 갈 때 농부아저씨들이 점심 먹는 곳을 지날 적에는 먼지가 나지 않도록 아주 천천히 가는 것이 예의다.

 할아           그래 아주 좋구나!

 모두           (웃는데)

 할아           허지만 상희야. 예절 지키겠다고 너무 얌전하게만 굴지 말구 마음 껏 뛰놀도록 하려므나.

                  모처럼 소풍인데.

 상희           네. 염려마세요 할아버지.

 모두           (웃는 속에)

 

 (M)            -

 ANN    -                   

 (M)    _

 

 

                          KBS <즐거운 우리집>테입에서 채록 82/10/15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