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7/7/11)

 

 

 

       「주말의 소나기」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             -

 (M)            OUT

 부             주말이군.

 모             네 주말이군요.

 할머          이번주도 고생들이 많았지?  더워서.

 부             뭘요. 이렇게 더운 땐 이따금 집의 걱정을 먼저 하게 되는 때가 많습니다.

 고모          난 지금 냉방이 된 밤에서 더위 모르고 일을 하고 있지만 집에 있는 아내는 더운 바람에 시달리고 있겠지. 이런 생각이 들어서요?

 부             너 어쩜 그렇게 잘 아냐?

 고모          애처가인 오빠를 둬서요.

 부             그래 난 내 아내 더위에 시달리는 생각만 하지 노부모님 더워하시는 건 손톱만큼도 생각않는 사람이다 그래.

 모             아이참 당신두.

 모두          웃는다.

 할머          그래 정말 그 말을 듣고 보니까 우리 안식구들이 고생할 테니까 오늘 뭣하면 시원한 바람 좀 쐬렴.

 모             저요?

 할머          응.

 모             아이 아녜요. 전 집이 시원해요. 나가면 고생인데요 뭐, 땀만 나구.

 할머          그럼 할 수없지. 이 시에미가 집을 비워 줘야겠는걸. 마음놓고 다리를 뻗고 놀게.

 모             아이참 어머님 계시면 다리 못 뻗나요 뭐.

 모두          (웃는다)

 상희          엄마. 나 오늘 냇가에 고기 잡으러 가는데 합께 가실래요?

 모             뭐어?

 상희          준이랑 친구들 함께 가기로 했단 말예요.

 부             함께 어울리지 그래.

 고모          아이참 책임회피셔.

 할머          그러게나 말이다.

 모두          (웃는다)

 (M)            -

 (E)            달리는 버스 안 B.G

 부             그런 뜻에서 오늘 시내 들어와 시원한 극장에서 영화구경이나 하자니까 그것도 거절이지 뭐야.

 아버          거절하셨어요?

 부             응, 집에서 할 일도 있구 요즘 극장구경도 내키지 않는다면서 오로지 내가 일찍 들어오는 것만 소원이라나.

 아버          야 이거 은근히 걱정이 되는데요.

 부             걱정이 되다니 뭐가?

 아버          뭔 뭐겠습니까? 준이 엄마가 이 사실을 알아 보십쇼, 당신도  좀 옆집 과장님처럼 아내를 위하실 용의 없으세요?

 부             하하 친구, 말만 앞세웠지 실지 행동에 옮긴 게 없는데 뭘 그래.

 아버          아주머니께서 사양하셨으니까 그렇지, 실천에 옮기지 않으실 분이십니까?

 부             그렇건 자네도 권해 보지 그래 이제라도 늦지 않았는데.

 아버          에이 싫습니다. 이 사람이 아주머니처럼 사양의 미덕을 아는 사람인줄 아십니까?  어머! 극장 구경요? 좋죠. 당장 따라 나서야지.

 부             하하 친구.

 아버          사실입니다.

 부             그럼 잘됐네, 모처럼 우리 오늘 동심에 돌아가지 않으려나?

 아버          네? 동심에 돌아가다뇨?

 부             아까 언뜻 상희가 그러더라구. 준이랑 친구들이랑 고기 잡으러 간다구.

 아버          고기 잡으러요?

 부             응, 냇가에 나가 놀 모양이야.

 아버          그러니 우리도 그 속에 끼자는 말씀입니까?

 부             좋잖아. 안식구들 함께 냇가에 가서 발을 담그고 노는 것도 ...

 아버          좋겠는데요. 비용도 들 것 없구요.

 부             그렇다니까.

 아버          좋습니다. 오늘은 그 핑계로 딴 약속 않고 일찍 돌아가기로 하죠.

 부             약속했네.

 아버          네. 근데 오후에 소나기 한 줄금쯤 올 것 같지 않습니까?

 부             오면 대순가? 비 좀 맞아 보는 거지 뭐.

 아버          좋습니다. 결심했습니다.

 부             친구, 남이 들음 무슨 큰 사업이나 벌이는 줄 알 거 아냐?

 아버          선배님도 히히히.

 부             허허허.

 (M)            -

 (E)            천둥.

 (E)            소나기 온다.

 여             아유 소나기예요.

 할머          (Off) 설거지할 거 없냐?

 모             네 없어요. 어머님. 준이 네는 괜찮아요?

 어머          네 우린 없어요.

 여             우리도 빨래 넌 건 없는데 이이가 걱정이네요.

 모             경이 아빠가요?

 여             네 우산 안 가져갔는데.

 어머          아이 하나 사심 되죠.

 여             그래두...

 어머          아 난 그런 고민없어 좋네.

 여             네에?

 어머          우리 준이 아빤 보나마나 아직 돌아올 꿈도 꾸지 않고 있을 테니까 말이죠. 아니 비가 오면 오 마침 핑계 댈 게 있어 좋다. 이럴걸요.

 여             아줌마도 호호,

 (E)             (비 거세어진다)

 모             아유 곧 그칠 것 같지 않죠?

 어머 여      네.

 모             애들 어쩌죠?

 어머 여      에그머니.

 어머          진짜 애들 냇가에 갔죠?

 여             애들 비 맞겠네.

 아마          아이 비 좀 맞으면 대수겠어요? 비 맞아 보는 것도 경험이죠.

 (E)            천둥. 더 거세지는 비.

 모두          에그머니.

 할머          얘 애들이 걱정이다.

 모             (OFF) 그렇죠?

 할머          응 애들 할아버지한테 알려야겠다.

 모             그보다 제가...

 할머          아니다. 어른이 가 보시는 게 나아.

 어머          (갑자기 울상) 아니 이인 뭘 하고 이런 때 빨리 돌아오지 않구 ..

 (E)            천둥.

 (M)            -

 할아          (소리 높여 다급한 듯) 여보게, 빨리 가 봐야겠네 빨리.

 노             (OFF) 응 이게 예사 비가 아닌데 그래.

 할아          이렇게 오다간 개울물이 삽시간에 불어버려요.

 노             애들도 재빨리 피하이야 하겠지만 혹시 말야.

 할아          갑자기 개울물이 불게 되면 잘못 건너다 큰 봉변 당해요.

 노             아이구 여보게 저기 흙탕물 좀 보게.

 할아          아이구 벌써 물살이 거세어지는걸.

 준이          (아득히) 할아버지.

 상희          할아버지.

 노             앗 아이들일세.

 할아          앗 그렇구먼.

 준이상희   할아버지.

 할아          오 그래 간다. 거기 꼼짝 말고 서있거라. 건너올 생각말고 꼼짝 말구.

 노             (급히 가며) 아이구 저 녀석이 건너 오려고 그러잖아.

 할아          (소리 껏) 거기 서있지 못해! 꼼짝 말고 서 있으라니까.

 (M)            -

 아버          아니 그래서, 왜 이렇게 늦었니?

 준이          돌아서 오느라구요.

 어머          다리를 찾느라고 한참 걸렸다잖우.

 아버          뭐? 다리를?

 준이          할아버지랑은 이쪽 편에서 우린 저쪽 편에서 강둑을 따라 다리 있는 데까지 한참 내려왔지 뭐예요.

 아버          응. 그러니까 평소에는 마른 냇가라 그냥 건너가고 건너오고 했었는데, 갑자기 물이 불어서 그랬다?

 준이          네.

 어머          할아버지들 아니었다면 큰일날 뻔 했다구요.

 아버          알겠어, 할아버지들께서 침착하게  다리를 찾아 건너게 하셨기 망정이지 그러지 않았음 물살이 센 줄도 모르고 내를 건너려 하다가...

 어머          있을 수있는 일 아뉴.'

 준이          물 별로 세지 않았다구요.

 어머          저 허는 소리 좀 들어 보세요.

 아버          흥, 알만하다 할아버지 안 계셨더라면 그 당장 급류에 휩쓸려서 신문에 날 뻔하지 않았어.

 준이          에에 참 아빠두.

 아버          그러니까 조심해!

 준이          알았어요.

 어머          비단 이게 애들만 조심할 일이유?

 아버          뭐?

 어머          할아버지께서 그러십디다. 이제 본격적으로 비가 많이 올 때가 돌아왔는데 주말 같은 때 특히 조심해야 한다구요.

 아버          허긴 그래. 우기에 괜히 개울같은 데 캠프 쳤다가 큰 봉변을 당할 수도 있지.

 어머          오늘 준이가 개울에 간 건 참 잘한 일이라구요.

 아버          그래. 미리 경계심을 가질 수가 있었으니 말이지.

 준이          예방주사를 맞은 셈이다 이거죠?

 아버          듣기 싫어 인석아.

 모두          (웃는다)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