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가시」

 


 

                                                           박서림 박양원 연출

 

       

 주제가 B.G

 ANN            -

 주제가 OUT

 (E)            화분에 물을 주고 있는 모양.

 

 할머           화분에 물을 주고 게시구려?

 할아           응. 이렇게 밖에 내놓고 물을 담뿍 주니까 얼마나 싱싱해 보여?

 할머           모처럼 목욕하는 것처럼 시원하겠구려.

 할아           시원허지! 허허허.

 모             (오며) 화분들이 지난 겨울 집안에서 큰 역할을 한 셈이죠?

 할머           아니 큰 역할을 했다는 건 또 뭐냐?

 할아           아 그거야, 집안에 들여놓은 덕분으루 한 겨울에도 푸른 잎을 보구 꽃도 볼 수 있었으니까 큰 역할이라 할 수 있지.

 모              그것도 그거지만.....

 할아           아니 그것 말고 또 있었다는 얘기야?

 모              저, 화분의 부식토는 연탄 가스를 흡수한다는 말이 있더군요.

 할아           오 참, 그런 얘기 들은 적 있다.

 할머           호호 아이구 그러고 보면 이래저래 꽃을 가꿀 필요가 있겠구려.

 할아           응. 화초를 기르면 복이 와요! 이거지!

 모두           (웃고)

 할아           안 그래?

 할머           영감도..

 

 (E)            OUT

 

 할아           자, 이제 화분에 물을 다 줬으니 뜰의 꽃나무 좀 손보아 줄까?

 할머           뜰이 꽃나무는 벌써 손봐 준 지 오래 되잖아요?

 할아           아직도 손이 덜 간 게 있어요.

 할머           덜 간 거리뇨?

 할아           아 장미 같은 거 전지를 해 줘야지.

 할머           아, 장미요.

 할아           짧게 강 전지를 해 줘야 실한 싹이 나오거든!

 할머           장미를 손질하시려거든 장갑 꼭 끼구 하세요. 가시가 있으니까요.

 할아           알았어요.

 모             (가며) 장갑 제가 갖다 드릴게요.

 할아           오냐.

 

 (M)            -

 (E)            전지 적절히.

 

 할아           (전지를 하고 있다)

 상희           어, 할아버지. 장미를 자르고 게시군요?

 할아           오 그래! 학교에서 돌아오는구나.

 상희           네 할아버지. 어? 근데 할아버지.

 할아           아니 왜 그래? 상희야.

 상희           참 할아버지두?

 할아           왠 눈살을 찌푸리고 그러누?

 상희           이것 좀 보세요, 이렇게 싱싱한 가지를 왜 밑에서 잘라 버리세요?

 할아           (미소) 왜 아까우냐?

 상희           아깝기도 하구요, 불쌍하잖아요.

 할아           아니 불쌍해?

 상희           네. 이것 좀 보세요, 여기 잘린 가지에 눈이 여러 개 돋아나 있는데?

 할아           새 눈이 돋아났구 물이 오른 장미 가지를 가위로 자르자니 안쓰럽긴 하지.

 상희           근데 왜 자르세요? 그냥 놔두지 않으시구요?

 할아           응. 이렇게 밑 부분까지 과감하게 잘라 줘야 실한 눈이 나오구 그 눈이 부쩍부쩍 커서 굵은 가지도 될뿐더러 굵고 실한 가지라야 탐스럽고 아름다운 꽃을 피우게 돼 있어요. 이런 것을 강 전지라고 하는 거예요.

 상희           아이 허지만...

 할아           허허 그래도 미련이 남아서? 허허허. 길고 가늘게 자란 잔 가지를 그냥 놔두게 되면은 아주 보잘 것 없는 꽃이 피게 되거든. 어때? 그래두 잔가지를 그냥 놔두고 싶으냐?

 상희           남기고 싶진 않지만요,

 할아           그래도 이렇게 잘라 버리니까 잔인한 생각이 든다 이거로구나?

 상희           네, 할아버지.(미소)

 할아           허지만 눈 딱 감고 자르는 게야. 내일을 위해서.

 상희           알았어요. 공부하기 싫어도 꾹 참고 공부하는 거 하구 비슷한 것 같아요. 호호.

 할아           옳거니, 아 우리 상희, 하나를 가르쳐 주니까 둘을 아는구나!

 상희           아이 할아버지두 호호.

 할아           안 그래? 허허허.

 

 (M)            -

 

 준              아,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아빠           그래. 근데 왜 여기 나와 있냐?

 준              네, 아빠 기다리고 있던 길이에요.

 아빠           왜?

 준              엄마가 아까 아까부터 기다리고 계시거든요.

 아빠           엄마가?

 준              네.

 

 (E)            철문 열며,

 

 준              엄마! 엄마 아빠 돌아오세요.

 엄마           오 그래?

 아빠           에헴. 다녀왔습니다!

 엄마           아유 여보. 얼마나 기다렸는지 몰라요.

 아빠           왜. 무슨 일이 있었다는 거야?

 엄마           무슨 일이 있었다 기보다도요, 우리라고 옆집에 뒤질 수 있어요?

 아빠           (나무라듯) 아니 뭘 가지고 그래 또 오늘은?

 엄마           여보.우선 옷부터 갈아입으세요.

 아빠           뭐?

 엄마           아 어서 갈아입으세요!

 아빠           뭐?

 엄마           어서 갈아입으세요.

 아빠           아 글쎄 올라가서 천천히 갈아입으면 될 걸 갖다가 왜?

 엄마           아이 올라가기 전에 할 일이 있다구요.

 아빠           할 일이 있다니? 아니 뭘.

 엄마           아이 어서 벗으세요, 자 벗겨 드릴까요?

 아빠           어? 야 이거 돌아오자 마자 숨 돌릴 틈도 두지 않고 부려먹으려고 들어? 그냥!

 준              히히히.

 엄마           아유 누가 들음 중노동이라도 시키는 줄 알겠구려!

 아빠           아이 근데 대체 무슨 일인데 그래?

 엄마           얘 준아.

 준              네?

 엄마           너 아빠가 쓰시는 전지 가위 알지?

 준              아, 네.  그거 갖고 올까요 엄마?

 엄마           그래.

 준             (가며) 네.

 아빠           아니 난데없이 전지가위는 왜?

 엄마           아까 보니까요, 옆집 할아버지께서 장미를 다듬고 계시더라구요.

 아빠           오 장미를?

 엄마           우리도 장미가 세 그루 있잖우.

 아빠           닐 보고 그걸 다듬어라?

 엄마           네.

 준             (오며) 엄마 여기 있어요. 이거요?

 엄마           그래, 여보 가위 여기 있어요.

 아빠           나 이거야!

 엄마           당신 강 전지가 뭔 지 아시죠?

 아빠           뭐라구? 강 전지?

 엄마           네. 장미두요 강 전지를 하게 되어 있다잖우.

 아빠           강 전지라면 아주깊이 잘라 주는 걸 말하는 거 아냐?

 엄마           오, 아시는구려?

 아빠           그 치만 어느 정도 자라줘야 할 것인지 자신이 없는데?

 엄마           실한 싹 두서너 개만 남기구 시원하게 잘라 주라고 그러시던데요?

 아빠           응, 여쭤 봤구만 어르신네께...

 엄마           그럼요.

 아빠           그렇다면 그 어른께 부탁 드리지 그랬어? 우리 것도 겸해서 젖지 좀 해 줍시사 하구...

 엄마           아니 이이가? 남에게 의존만 하면 언제 배우시겠수?

 아빠           알았어 좋아! 내가 잘라 주지!

 엄마           자신 있어요?

 아빠           자신 있고 말고 가 어디 있어 이까짓 장미 몇 그루? 자, 이것부터 잘라 줄 거야.

 엄마           네 그러세요.  

 준              헤헤.

 엄마           대담하게 깊숙히요!

 아빠           좋아, 여길 이렇게 잡구, 가위로 깊숙이 자 대답하게 자르기다!

 엄마           네.

 아빠           에잇! (하다가) 아얏!

 엄마           여보! 왜 그러세요 여보!

 준              아빠!

 아빠           아유! 내 손!

 엄마           아니 여보!

 준              아빠 왜 그러세요?

 아빠           가시! 가시가 박혔어! 아휴!

 엄마           뭐라구요?

 준              아빠!

 

 (M)            -

 

 부              아니 뭐야? 준이 아빠가 장미 가시에 찔려?

 모              네 어찌나 깊이 박혔던지요 피가 난다고 그러더래요.

 부              그래?

 할머           약을 바르고 그러던 걸.

 부              가시를 빼긴 빼구요?

 모              그야 뺐죠.

 할머           (웃음지으며) 빼는데 무척 아픈 모양야. 비명을 다 지르던걸.

 부              하하, 친구 어린애같이 하하하.

 모              아이 웃을 일이우?

 부              아 그럼 여보, 장미 가시에 찔린 걸 가지구 법석을 떠니 웃지 않게 됐어?

 상수           릴케는 장미 가시에 찔려서 죽었다고 걱정하시더라는 데요.

 부              뭐? 어쨌어?

 고모           (웃으며) 그런 말 있잖아요. 왜...

 부              하하 그 친구 자기두 렐케 정도는 된다 이거지? 하하하.

 모두           (웃는다)

 할아           가시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가시가 무엇인지 아느냐?

 상수           아니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가시요?

 할아           응.

 상수           장미 가시 보다 더 무서운 가시오?

 할아           그럼! 장미 가시가 문제가 아니다.

 상희           응. 호랑가시나무의 가시오!

 상수           호랑가시나무의 가시?

 상희           응. 호랑이가 얼마나 무서운데. 그러니 호랑가시나무의 가시는 아주 무서울 거 아냐?

 모두           (웃는 데)

 할머           대체 뭐라는 거예요? 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가시가?

 할아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가시가 무엇인고 하니,

 할머           네.

 할아           탐욕과 성냄의 가시라고 했어요.

 상수           탐욕과 성냄의 가시오?

 할아           응. 지나치게 욕심을 내는 마음, 성내어 남을 해치려는 마음, 이보다 더 무서운 가시는 없다는 게야.

 부              네....

 할아           오죽하면 이런 말이 다 있을까?

 부              아니 어떤....

 할아           나무가시에 찔린 상처는 쉽게 사라지지만 탐욕과 성냄에 짤린 상처는 한량없는 세상을 돌고 돈다-

 상수           나무가시에 찔린 상처는 쉽게 사라지지만.....

 할아           탐욕과 성냄의 가시에 찔린 상처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뜻이야.

 모두           네.

 할아           그러니 지나치게 탐욕을 부리구 성내고 그럴 게 아니지.

 모              (미소) 준이 아빠한테 이 얘기 해 드려야겠군요.

 부              응, 그래. 그럼 엄살이 쑥 들어갈 걸!

 모              네

 모두           (웃는 데서)

 

 (M)            -

 ANN    -    

 

                               KBS<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3/3/24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