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음악회와 전자시계」

 

 

                                                         박서림 극본  박양원 연출

 

 

 

 (M)            주제가 B.G

 ANN            -

 (M)            OUT

 (E)            전화 벨.

 

 엄마           아니 웬 전화람?

 

 (E)            수화기 들고,

 

 엄마          아, 여보세요?

 아빠          (필터)아,당시이야? 나야.

 엄마          어머 여보, 어쩐 일이세요. 근무시간에?

 아빠          급히 전할 일이 있어서 걸었지.

 엄마          아니 급히 전할 일이라뇨?

 아빠          당신 오늘 아무 데도 나가지 말구 날 기다리구 있으라구.

 엄마          네에?

 아빠          나, 근무시간이 끝나기 좀 전에 출발해서 집으로 돌아갈 테니까 나들이 준비를 하고 기다리고 있어요.

 엄마          아니 여보!

 아빠          나도 집에 돌아가서 정장을 하고 다시 가야 할 곳이 있으니까 ..

 엄마          나도 함께요?

 아빠          물론 당신하구 함께지!

 엄마          여보! 도대체 어딘 데요.

 아빠          음악회!

 엄마          네에? 음악회요?

 아빠          그래요, 그러니 미리 준비하고 있으라구요.

 엄마          아니 여보 웬 난데없는 음악회예요?

 아빠          난데없는 음악회라니?

 엄마          우리같은 사람이 무슨 음악회 감상을 다 하느냐구요.

 아빠          어허, 이거 말조심해! 아 우린 뭐 음악회도 못 가본다는 거야?

 엄마          그야 그렇지만은... 어떻게 음악회에를 갈 생각을 다하게 됐느냐구요.

 아빠          자세한 얘기는 가서 할 테니까 그리 알구, 알았지? 음악회에 갈 거야. 입고 갈 옷 한가지라도 신경을 쓰라구! 나 전화 끊어요!

 엄마          예? 예...

 

 (E)            수화기 놓고,

 

 엄마          어유,이이가 어쩌자는 거지? 마땅한 나들이 옷도 없는 판국인데...

 

 (M)            -

 

 모             어머나! 왜 이렇게 정장하고 나서셨나 했더니 그래서...

 엄마          호호 네. 아유 이 이렇게 입고 가도 되겠어요?

 모             되다 뿐이겠어요? 얼마나 우아해요? 그렇죠? 어머님.

 할머          어, 그래 아주 잘 어울리는걸.

 할아          허허 역시 한복은 참 좋다니까!

 할머          호호 그럼요.

 엄마          다행이네요. 전 얼마나 걱정했는지 몰라요.

 모             그나저나 준이 엄만 좋으시겠다. 음악회에 다 가시구...

 엄마          아이...

 할머          호호 너도 애비한테 떼를 써서라도 음악회에 가보지 그러냐?

 모             아이 어머님두 호호호.

 엄마          그치만요, 전 은근히 걱정이 되지 뭐예요?

 모             걱정이 되다뇨?

 엄마          부끄러운 얘기지만 본격적인  교향악단이 연주하는 음악회에는 처음이거든요.

 (모두)    (가볍게 웃고)

 할머          흔히 그렇지 뭘 그래?

 엄마          그래서 그런지 에티켓이 뭔지 자신이 없어서요 잔뜩 긴장이 되지 뭐예요?

 모             네 그건 그런 모양이데요. 자주 가보는 이들은 몰라두 처음 가 보게 되면요.

 엄마          그래서 저는요, 준이 아빠가 하는대루 따라서 하기로 했어요.

 모             네 그러세요. 그럼 무난하겠죠, 뭐.

 상수          그렇다고 쓸데없는 기침이나 손짓 같은 것도 따라 할 필요는 없겠죠 뭐...

 모             아무리!

 모두     (웃는다)

 아빠          (OFF) 여보 어떻게 됐어? 출발할 시간이야!

 엄마          네 가요! (하고) 우리 준이 좀 부탁해요.

 상희          걱정 마세요. 제가 있잖아요.

 엄마          그래 고맙다. 그럼 다녀오겠어요.

 모두          (적당히) 다녀오세요.

 모             감상 잘하시구요.

 엄마          네!

 

 (M)            -

 

 부             아니, 그럼 아까 내가 막 버스에서 내리려고 그러는데 버스를 타던데 음악회에 가는 길이었다는 거야?

 모             네.

 부             별 일을 다 보겠구먼, 그 친구가 음악회에를 다 가구?

 모             당신보다 낫잖우.

 부             뭐야?

 할머          정말 준이 아빠가 훨씬 낫구나.

 부             나 이거야.

 모두   (웃고)

 부             그나저나 그 친구 에티켓이나 제대로 알고 있을까 원?

 모             아무리 에티켓도 모르고 음악회에를 갔을까요.

 부             그런 것 같애두 정작 음악회에 가보면 제대로 에티켓을 지키지 못하는 손님들이 많다는 비판의 소리가 높으니까 하는 소리지.

 모             그래요?

 부             그렇다니까.

 상수          그 얘기 저도 들었어요.

 모             어떤 얘기를?

 상수          음악회 청중 중에서 제일 보기 민망한 건요. 시간 관념이 없는 거라던데요.

 모             시간관념?

 상수          네. 음악회가 열리면 응당히 제 시간보다 좀 일찍 와서 조용히 연주가 시작되기를 기다려야 하는데요, 연주가 시작되었는데두 그 때 사 들어와서 분위기를 흐려 놓는 사람들이 있대잖아요.

 모             그래서 아예 시간되면 문을 닫아 버린다고 그러던데?

 부             문을 닫아 버려두 자리 때문에 분위기를 흐려놓는 사람이 있다는 거야.

 모             자리 때문에요?

 부             응.

 모             아니 자리는 지정석일 텐데 자릴 가지구 그래요?

 부             미리 온 사람이 빈 자리를 차지하구 이 사람은 안 오겠지 이런 생각을 갔는 게 잘못이라는 거야.

 모             그러다가 그 자리 손님이 나타나면 자리에서 일어나느라 덜거덕댄다 이거죠?

 부             응, 그렇지.

 모             아이 좋지 않은 자리래두 애초부터 자기 자리에 앉을 것이지.

 부             내 말이 그 말이에요.

 상수          그것도 그거지만 쓸데없는 잡음을 내는 데는 질색이라데요?

 부             그래, 심지어 짝짝 껌 씹는 사람이 다 있대잖아.

 모             어머나!

 할아          코 고는 소리는 안 들리구?

 할머          아이구 원 영감두...

 모두          (가볍게 웃는다)

 부             저 박수 칠 때는 안 치구 치치 않아고 되는 데서는 짝짝 쳐 가지구 악단원들을 당황 시키는 수도 있다던 데요?

 상수          정말 악장과 악장 사이에서는 박수를 안 치는 건데 아직도 짝짝 치다가 무안당하는 사람도 있대요.

 부             준이 아빠나 준이 엄마가 그런 경우가 아닐까?

 모             아이 그건 너무 무시했어요.

 할아          그러게나 말이다.

 모두          (웃는다)

 할아          아ㅡ 그러니까 자신이 없으면은 조심성있게 기다렸다가 남이 칠 적에 열심히 치면 되는 거 아니겠어?

 부             예. 그렇죠. 음악 감상하러 온 손님 중에는 음악에 조예가 깊은 분들이 많을 테니까요.

 할아          아 그럼!

 상희          (약간 OFF) 어 준이구나?

 준             (오며) 응, 상희 누나. 안녕들 하세요?

 모두          (적절히) 오 그래...

 모             그러잖아두, 저녁 준비 다 돼서  널 부르려던 참이다.

 준             그러세요? 근데 이를 어떻게 하면 좋죠?

 모             아니 왜?

 준             아빠가 그만 놓고 가신 게 있어서요.

 부             놓고 가신 거?

 준             네.

 상수         혹시 아버지께서 입장권을 놓고 가신 거나 아니냐?

 모             아이 아무리!

 모두          (웃는데)

 준             아니구, 이거!

 모             아니 그건...

 상수          시계 아냐?

 준             이거 아빠 시계야.

 부             아니 아빠가 시계를 놓고 갔단 말이냐?

 준             네.

 상수          아니 그럼 혹시 음악회에 늦으시지나 않을까?

 모             아냐 얘. 그렇잖아도 시간에 늦으면 안 된다구 한 시간 전에 출발하셨어.

 상수          그래요?

 부             그래두 시계 차다가 안 차면 답답할 텐데...

 할아          건망증이 보통이 아니구나.

 모             네.

 모두          (웃는다)

 

 (E)            시계에서 귀뚜라미 울음 신호가 울린다.

 

 모             아니!

 상수           (함께) 어 이게 무슨 소리지?

 준             응? 이거? 이거 아빠 시계에서 나는 소리야. 시간에 맞춰서 이런 소리가 나.

 부             아, 아,알았다. 그러고 보니 야...

 모             아니 여보 왜 그러세요?

 부             준이 아빠가 이걸 잊어 먹고 안 차고 간 게 아닌데!

 모             네에?

 부             이걸 잊어 먹고 안 차고 간 게 아니라 일부러 풀어놓고 간 거야.

 모             아니 왜요?

 부             왜긴, 방금 난 바로 이 소리 때문이지.

 모             귀뚜라미 소리요?

 부             응.

 모             이 소리가 어때서요?

 부             전에 누가 음악실에를 가 봤더니 말야, 한창 고요한 음악이 흐르는데 바로 이 귀뚜라미 소리가 여기 저기서 나더라는 거야.

 모             어머나.

 부             그래. 그게 연주회에 방해가 되니 주의를 해야 되겠더라 이런 소리를 내가 들은 적이 있거든.

 모             어머나 그럼 중이 아빠가 미리 그런 데까지 신경을 쓰신 거로군요.

 부             그렇지.

 할아          허허 저런, 아 그렇다면은 준이 아빠야 말로 정말 음악을 이해하구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구?

 할머          그러게나 말예요.

 부             야, 다시 봐야겠는데 그 친구 응?

 모두          (그러게나 말이라고 웃는다)

 

 (M)            -

 ANN    -

 

 

                                   KBS<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2/10/21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