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9/2/14)

 

 

          「웃으며 살기」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상희          (OFF에서) 얘 준아, 준아.

 어머          준아, 부르지 않니, 안 들려?

 준이          네, 들었어여요 (다소 우울)

 상희          준아, 아직 안 일어났니?

 준이          나 일어났어.

 상희          그럼 어서 나와. 약속 잊었니?

 준이          잊지 않았어.

 상희          그럼 어서 나오래두.

 준이          알았어. 나갈게.

 (E)           가서 대문 여닫는다.

 아버          아니 저 녀석이 어디 가는 거야? 식전부터...

 어머          방금 상희가 불렀잖우.

 아버          상희가 왜 불렀을까, 이렇게 일찍?

 어머          무슨 약속이라도 한 모양이죠. 약속한 거 잊었느냐고 그러는 걸 보니...

 아버          아 그럼 혹시 얘들이 오늘부터 아침운동이라도 하려는 건가?

 어머          아침운동이야 매일 하고 있는데 뭘 그래요, 상희는....

 아버          상희는 매일 하고있지만 준이는 그렇지도 않잖아. 그러니깐 누나된 입장에서 동생의 건강을 위해서 그러는지 혹시 알아?

 어머          해석은 그럴듯한데 어째 믿을 만한 게 못 되는 것 같구려.

 아버          두고 보라구, 트림없을 테니까. (FO)

 상희    (FI) 어떻게 됐니? 백번 채웠니?

 준이          누나는?

 상희          뭐?

 준이          나한테 묻기 전에 누나는 백번 채웠나?

 상희          히히 채웠잖구.

 준이          채웠어?

 상희          채웠다 뿐이니? 2백 번  채웠어 얘.

 준이          뭐라구? 이백 번?

 상희          응.

 준이          2백 번 웃었단 말야?

 상희          응, 정확하게 말해서 2백 세 번.

 준이          뭐라구? 이백 세 번?

 상희          응, 밤에 고모가 돌아오시고 난 뒤에 2백 번을 돌파했지 뭐니.

 준이          고모가 돌아오시기 전에는 2백 번이 못됐는데?

 상희          응. 백 97번이었는데 고모가 돌아오시고 나서 이백 번을 돌파한 거야.

 준이          고모가 돌아오시고 난 뒤에 여섯 번이나 더 웃을 일이 생겼다는 거야?

 상희          응. 아침 눈을 뜨면서부터 세수하고 밥 먹구 구두 닦구 하교 가구 학교가서 공부하구 집에 돌아와서 저녁 먹구, 텔레비전 보구 , 공부하구, 잠이 들 때까지 정확하게 2백 세 번 웃은거야.

 (E)            종이 내 보이며,

 상희          자, 봐, 여기 이렇게 기록해 놓았으니까, 자세히 봐. 바를 정자가 몇 갠지. 열 개면 50번이구, 스무 개면 백 번이구, 또 스무 개면 2백 번이구. 거기다 세 개 맞지?

 준이          치, 실성했나? 하루 2백 번이 넘게 웃고 있게?

 상희          어? 너 무슨 소리를 그렇게 하니?

 준이          백 번이면 모르지만 2백 번씩이나 웃었다니까 그렇지 뭐. (가 버린다)

 상희          어? 너 왜 그냥 가니? 너도 몇 번 웃었는지 말해줘야 할 거 아냐?

 준이          싫어, 말 안 할 거야.

 상희          (OFF) 응? 쟤가 약속을 어겨?

 (M)            -

 부             아니 여보. 언뜻 듣자니까 상희가 2백 번을 웃었다 거니 그러는데 무슨 소리야?

 모             호호, 아버님 말씀 듣고 세보기로 했던 모양이죠.

 부             아버지 말씀이라니?

 모             아버님께서 그러셨다구요.

 할아          허허허. 이건 흥미있는걸.

 할머          흥미있다뇨? 뭐가요?

 할아          웃는 것도 운동이래.

 할머          뭐예요? 웃는 것도 운동요?

 할아          응, 건강에 아주 좋구, 일소일소요 일로일로 라구, 한번 웃으면 그만큼 젊어지고 한번 화를 내면 그만큼 늙는다는 말이 헛 말은 아닌가 봐.

 고모          무슨 과학적인 근거라도 있다는거예요?

 할아          사람이 웃게 되면 엔돌핀이라는 물질이 생산된다나?

 상수          엔돌핀이요?

 할아          응, 이 엔돌핀은 스트레스나 골치 아픈 병을 해소시키는 화학작용을 일으킨다는 게야.

 상수          그럼 골치 아프거나 스트레스가 쌓였을 땐 약을 찾을 것이 아니라 웃으면 되겠네요?

 할아          그렇지.

 할머          에그, 그렇지만 잔뜩 기분 나쁘거나 골치가 쓰시는데  웃음이 나와요?

 모두          (킬킬)

 할아          웃음이 안 나오더라도 나오도록 노력하라 그 얘기지.

 고모          속이 상할 땐 억지로라도 맑은 공기를 마시며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될 때처럼 말이죠?

 할아          그렇지, 웃으면 운동효과를 볼 수 있다니까.

 상수          운동효과를요?

 할아          하루에 백 번 이상 웃으면 운동 열심히 하는 사람처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게야.

 할머          웃기만 하면 운동 안 해두요?

 할아          응, 한번 웃는데 5초가 걸린다 치고 백 번을 웃으면 8분 30초구. 이렇게 웃게 되면 10분 동안 노를 젓는 운동에 해당된대나?

 상수          10분 동안 노를요?

 할아          응 그러니 2백 번 3백 번 웃어 보란 말야. 그 운동량이 얼마나 되겠나.

 고모          야 그럼 돈 안 들고 시간 절약하면서 건강을 우지하는 방법은 오직 유쾌히 웃는 일이네요.

 할아          그래.

 할머          내가 왜 영감처럼 아침산책을 안 해도 이렇게 잔병 한번 안 앓는가 했더니 바로 웃고 사는 덕분인지도 모르겠구랴.

 할아          그렇다니까.

 모두          (웃는다)(FO)

 부             저런 그래서 상희가 한번 실험 삼아 자기가 웃는 회수를 세어 본았다?

 모             그만큼 우리  가정이 항상 웃음 속에 지내고 있고 학교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살고 있다는 증거가 아니고 뭐겠어요?

 부             응 정말....상희는 얌전한 편이라 가벼이 웃는 애도 아닌데...

 모             네 참 고맙게 느껴지더라구요.

 (M)            -

 상희          준이 너 안 밝힐 거야?

 준이          (헛기침)

 상희          정 밝히고 싶지 않음 그만 두구.

 준이          아냐. 밝힐 거야. 그것도 약속인데.

 상희          그래 못 밝힌 거 있니? 어제 하루 몇 번 웃었는데 그러니?

 준이          여든 아홉 번.

 상희          여든 아홉 번?

 준이          딴 날 같음 백 번 훨씬 넘었을 거야. 아니 상희 누나처럼 2백 번도 넘었을지도 몰라.

 상희          근데 어젠 특별히 무슨 일이 있었단 말이니?

 준이          아침부터 짜증나는 일이 많았거든.

 상희          아침부터?

 준이          응. 아빠가 늦잠을 주무시는 바람에 출근 준비하시는데 바쁘셨구, 그러니까 엄마가 속이 상해서 분을 꾹꾹 참고 계시잖아. 근데 내가 헤헤하고 혼자 웃을 수 있어?

 상희          히히히.

 준이          웃지마, 난 약 오르는데.

 상희          미안하다. 그래도 학교 가선 많이 웃었을 거 아냐.

 준이          응, 많이 웃었어. 욕도 많이 하구.

 상희          욕도 많이 하구?

 준이          응. 웃는 숫자를 세다 보니까 욕하는 것도 세게 됐는데 야 은근히 욕 많이 하는 걸 깨달았지 뭐야?

 상희          반성의 기회를 얻은 셈이구나?

 준이          응, 앞으론 하루에 몇 번씩이나 욕하나 통계 내볼 거야.

 상희          호호 좋은 생각이다. 그래서 집에 돌아올 때까지 여든 몇 번 웃었다 이거지?

 준이          응 여든 몇 번 웃었어두 내가 자신이 있었거든, 아빠가 약주 잡숫고 들어오심 우스개 얘기를 잘하시니까 백 번 문제 없을 거라구.

 상희          근데 그게 예상이 빗나갔단 말이니?

 준이          말도 못해. 치, 잔뜩 취해 가지구 돌아오셔선 몇 마디 투덜투덜하시더니 그냥 주무시고 말잖아.

 상희          히히 안됐다.

 준이          비웃는 거야?

 상희          아니. 느네 아빠도 문제다.

 준이          응. 진짜 문제야.

 (M)            -

 아버          아니 뭐어? 내가 문제라구?

 어머          그럼 문제 아니라고 반박할 수 있어요?

 아버          나 이거야.

 어머          웃어서 건강에 좋고 운동효과를 내는 게 문제가 아니겠더라구요. 웃음이 없는 가정, 서로 찌푸리고 아웅다웅하는 가정, 이게 애한테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 생각하면 ...

 아버          하하하하.

 어머          에그머니 왜 웃어요?

 아버          하하하하.

 어머          여보 왜 웃어요?

 아버          헤헤헤헤.

 어머          갑자기 실성했우?

 아버          하하 실성하다니? 천만에. 웃는 거야. 웃으며 살 거라구. 어지간한 일이면 일부러라도. 하하하하.

 어머          참 내 호호호.

 아버          하하하하.

 어머          호호호호.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