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앵무새의 눈물」

 

 

                                                         박서림 극본,  임영웅 연출

 

 

 

 (음)           주제곡 B.G

 아나           -

 (음)           OUT

 

 상희           (OFF) 얘, 준아, 준이 있니?

 준이           (약간 OFF) 응. 상희 누나 왜 그래?  

 상희           어서 나와 봐, 내가 재미있는 얘기 해 주께.

 준이           뭐? 재미있는 얘기?

 상희           응, 어서 나와 봐.

 준이           (가서) 옛날 얘긴가?

 상희           옛날 얘기라고도 할 수 있구, 옛날 얘기 아니라고 할 수도 있구 그런 얘기야.

 준이           어? 그게 무슨 소리야? 옛날 얘기면 옛날 얘기구 지금 얘기면 지금 얘기지?

 산희           궁금하거든 어서 이리 나와 보라니까!

 준이           응, 알았어.

 

 (효)           약간 OFF에서 대문 여닫는다.

 

 아빠           아니 방금 상희가 뭐랬지?

 엄마           재밌는 얘기 들려주겠다고 그러잖아요.

 아빠           옛날 얘기라고 할 수도 있구 옛날 얘기 아니라고 할 수도 있구 뭐 이런 식으루 말했잖아.

 엄마           네 그런 것 같아요.

 아빠           야, 궁금하네. 상희가 무슨 얘기 가지구 저러는지?

 엄마           궁금하거든 당신도 나가서 들어보시구려. 준이하고 나란히....

 아빠           듣기 싫어 여보!

 엄마           호호 그러고 보니 나도 궁금해지네?

 

 (음)           -

 

 상희           옛날 옛날 어느 곳에...

 준이           아, 옛날 얘기 맞구나?

 상희           바로 어제 얘기라고 해도 상관이 없어.

 준이           뭐라구?

 상희           이건 동화 책에 나온 얘기니까.

 준이           동화책에?

 상희           응.

 준이           할아버지나 할머니께서 얘기해 주신 게 아니구 동화책을 읽은 거야?

 상희           동화책을 읽은 게 아니구 선생님께서 들려주셨다.

 준이           아, 선생님께서?

 상희           응.

 준이           그래서 옛날 옛날 어느 곳에 누가 살고 있었다는 거야?

 상희           앵무새가 살고 있었대.

 준이           뭐 앵무새? 사람이 아니구 앵무새야?

 상희           앵무새가 커다란 대숲에서 여러 짐승과 어울려서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대.

 준이           동물의 왕국 같은 얘기구나. 그래서?

 상희           근데 어느 날 이 앵무새의 엄마가 늙어서 돌아가시게 됐대.

 준이           늙어서?

 상희           응, 돌아가시면서 이 앵무새에게 유언을 하시기를,

 준이           응.

 상희           얘야. 이 대숲은 우리 조상대대로 우리 앵무새들이 딴 짐승들과 함께 사이좋게 지내던 곳이니라. 그러니 너는 무슨 일이 있어도 대숲을 잘 지킬 것이구, 잠시 어디 떠나 있더라도  이 대숲을 잊어서는 안되며 언젠가는 다시 돌아오도록 해야 한다. 이러셨대.

 준이           아, 우리 사람들이 자기 고향을 생각하고 자기 나라를 지키는 것과 마찬가지로 앵무새 엄마는 그 대숲을 아끼고 사랑하라고 그런 거구나.

 상희           너 참 머리 좋다. 내가 말하지도 않았는데 새겨들을 줄 아니?

 준이           히히, 그래서?

 상희           그래 이 앵무새는 엄마의 유언대로  딴 새나 짐승들 하구 아주 사이좋게 살고 있었는데,

 준이           어쨌다는 거야?

 상희           날씨가 좋은 날이 있으면 날씨가 나쁜 날도 있지 않니?

 준이           맞어, 사람도 기분 좋은 날이 있구 기분 나쁜 날도 있듯이...

 상희           하루는 이 조용하던 대숲에 일이 벌어진 거야.

 준이           무슨 일이? 짐승끼리 서로 다퉜나?

 상희           다툰 것이 아니구 폭풍이 불기 시작한 거야.

 준이           아  폭풍이?

 상희           폭풍을 처음 겪은 것은 아니었는데 그 날 폭풍은 보통 폭풍과 달랐대.

 준이           되게 심했던 모양이지?

 상희           응, 어지간한 바람에는 휘어지면 휘어졌지 꺾이지 않는 대나무가 다 꺾이고 그랬으니 말  다했지. 뭐.

 준이           와, 그럼 새나 짐승들도 큰 피해를 입었겠다.

 상희           응, 다친 짐승도 있구 죽은 짐승도 있구, 에이 이런 곳엔 다시 못살겠다 하구 대숲을 버리고 이사가 버린 짐승들도 있었대.

 준이           그래서 앵무새는?

 상희           앵무새두 바람에 정이 떨어져서 에이 나도 딴 곳으로 날아가 버리고 말까, 이런 생각도 했지만, 엄마 유언 셍각이 났다는 거야.

 준이           응. 진짜 엄마가 절대 대숲을 떠나지 말라고 했는데?

 상희           그래, 앵무새는 대나무 뿌리를 붙들구 악착같이 버텼대 .

 준이           대나무 뿌리를 붙들구?

 상희           응.

 준이           손이 없는데 어떻게 붙드나?

 상희           듣기 싫어 얘!  괜히 트집 잡고 그러니? 얘기 듣다 말구!

 준이           하하 미안해. 발로 꽉 잡을 수도 있구 부리로 물고 있을 수도 있어, 그치?

 상희           그래 얘.

 준이           그래서 어떻게 됐나?

 상희           그렇게 악착같이 버티니까 서서히 폭풍이 멎기 시작하더래.

 준이           멎었구나!

 상희           완전히 멎은 것은 아니지만  견딜 만 했다는 거야.

 준이           그래서?

 상희           그래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는데, 이를 어쩜 좋니?

 준이           왜?

 상희           그만 대숲 한구석에서 불이 난 거야!

 준이           뭐라구? 불이?

 상희           응, 불이 붙어서 아직 멎지 않은 바람을 타고 번져 오기 시작하는 거야.

 준이           와! 그래서? 어서 피하지 그랬어?

 상희           불이 나니까 얼른 피하는 짐승들도 많았지만 아직 어린 새끼들이랑 늙은 짐승들은 미처 피할 수가 없었대.

 준이           와, 그래서 어떻게 했대?

 상희           딴 짐승들은 어쩔 줄을 모르고 발만 동동 구르거나 도망치고 말았는데 앵무새는 그럴 수가 없었대.

 준이           엄마의 유언이 생각난 거구나?

 상희           응. 그래 재빨리 냇가에 가서 자기 온몸을 물에 적셔서 불난 데다가 뿌리구 또 적셔서 뿌리구 그 짓을 계속했다는 거야.

 준이           에이 그게 무슨 소용이 있담? 그까짓 걸로 어떻게 큰 불을 끌 수 있담?

 상희           딴 짐승들은 너처럼 그런 생각으로 그냥 보고만 있었지만 앵무새는 기진맥진이 될 때까지 그 일을 계속했다는 거야.

 준이           그래서 어떻게 됐나?

 상희           바로 그 광경을 하느님께서 보신 거야!

 준이           뭐라구? 하느님께서?

 상희           응, 하느님께서 보시구는, 갸륵한지고! 쟤가 사는 대숲을 구해내기 위해서 저런 정성을 다 바치다니, 어린 짐승 늙은 짐승들을 위해서 목숨도 아끼지 않고 저토록 애를 쓰다니 기특한지고!

 준이           그래서? 하느님께서 불을 꺼 주셨나?

 상희           아니.

 준이           안 꺼 주셨어?  에이 그럼 칭찬이 무슨 소용이람?

 상희           이런 줄도 모르구 앵무새는 계속 있는 힘을 다해서 물을 날라 다간 뿌리구 날라 다간 뿌리구 그랬대.

 준이           그래서?

 상희           그래두 불은 꺼질 줄을 모르고 자꾸 번져서 새끼짐승이랑 늙은 짐승이 피해 있는 곳으로 타 들어가는 거야!

 준이           와, 구래서?

 상희           그래 앵무새는 하도 불쌍하고 속이 상해서 그 위를 낯아 다니면서 그만 울어 버렸대.

 준이           울었대?

 상희           응.

 준이           진짜 울음이 나올 거야.

 상희           근데 이때였대!

 준이           응?

 상희           앵무새가 울면서 눈물이 떨어졌는데, 그 눈물이 불 속에 떨어지는 순간!

 준이           어쨌다는 거야?

 상희           쿵!

 준이           뭐? 쿵?

 상희           응! 쿵 소리가 나면서 눈물 한 방울이 물기둥이 되더래!

 준이           와! 물기둥이?

 상희           응! 그리구 그 물기둥이 그 근방의 불을 삽시에 꺼 버리더래!

 준이           그 근방의 불을?

 상희           응. 그 다음에 눈물이 떨어지니까 쿵! 또 떨어지니까 쿵! 또 떨어지니까 쿵!

 준이           와, 그럼 불이 곧 꺼졌겠네?

 상희           응. 그만 얼마 안 있다가 불은 깨끗이 꺼지구 짐승들을 다 구출해 낼 수 있었다는 거야                               (FO)

 준이           와! 눈물의 힘이 그렇게 크구나! (FO)

 상희   (FO) 응.

 고모           어쩜 상희가 저런 얘기를 다 기억하고 있을까요?

 부              선생님께서 얘기해 주셨다잖니?

 모              옛날에 아버님께서도 이런 얘기 해주신 기억이 나요.

 할머           응. 나도 기억이 난다.

 할아           기억이 난다니 고맙구먼.

 부              앵무새의 눈물, 무엇으로 비유되는 것일까요?

 할머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뜻이 아닐까?

 부              그렇기도 하겠네요,

 할아           지극한 정성, 이를테면 나라 일을 생각하는 데 있어서도  사심없는 애국충정이면 하늘도 땅도 동하는 게 아니겠어?

 모두           네.'

 부              우리 각자 가정에서나 사회에서나 나라에서나 극한 정성으로 살아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

 할아           암.

 

 (M)            -

 ANN    -

 

                                                                        87/7/2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