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아빠의 모습」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ANN            _

 (M)            OUT

 상희           오빠,어서 일어나 오빠.

 상수           .....

 상희           오빠, 어서 일어나 오빠!

 (E)             문 열고,

 상희           어? 오빠 그러고 보니 벌써 일어났구나?

 상수           벌써 일어나다니?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마! 아까 아까 일어났단 말야.

 상희           오빠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야?

 상수           보면 모르겠니? 공부를 하고 있잖어?  오늘 배울걸 예습을 하고 있다 이 말씀이야. 알겠어?

 상희           오빠. 무슨 바람이 불어서 책상에 붙어 앉아 있는지 모르겠네. 공부하고는 담 쌌으면서..

 상수           어? 말조심해 너! 앞으로 두고 보란 말야. 아침마다 꼬박꼬박 일어나서 이렇게 예습을 할테니까! 에헴!

 상희           어어? 오빠 언제부터 이렇게 모범생이 됐지? 알다가도 모르겠네!

 (M)            -

 할머           호호호호 ,아이구 영감. 사람은 오래 살고 볼일이에요.

 할아           건 또 뭔 소린구?

 할머           아, 아침 늦잠자기는 둘째 가라면 서러워허구 공부라면 담을 쌓던 우리 상수가요,

 할아           응,

 할머           글쎄 오늘 새벽에는 의젓허니 앉아서  공부를 하고 있더라니까요.

 할아           그게 정말이야?

 할머           정말이잖구요, 상희가 와서 귓속말로 알려 주길래 슬쩍 살펴봤더니 아 정말 반듯하니 앉아서 공부를 하고 있더라니까요.

 할아           발등에 불이 떨어진 모양이지.

 할머           발등에 불이 떨어지다뇨?

 할아           학교에서 시험이라도 있는 모양이지 뭘 그래?

 할머           아니에요!

 할아           아니라니?

 할머           그러잖아도 나두 인석이 시험 때가 돼서 그러나 보다했더니요,

 할아           응.

 할머           상희 얘기가 시험은 벌써 1주일 전에 끝났다는 걸요.

 할아           응, 허긴 1주일 전쯤 밤샘을 한답시구 호들갑을 떨긴 떨었었지.

 할머           호호, 이제 앞으로 꼭꼭 아침마다 예습을 해 가지고 학교에를 가겠다고 상희한테 큰소리를 쳤다는 거예요.

 할아           허허허. 그렇다면 정말 희한한 일도 더 있구만 그래.

 할머           호호 오래 살고 볼 일 아녜요?

 할아           가만 있자...인석이 무슨 이유로다가 갑자기 그런 결심을 하게 됐을꼬?

 (M)            -

 모              어머 그랬어요?

 할머           응.

 모              전 부엌에서 일하느라고 보지 못했네요.

 할머           어쩌다가 상수가 그런 결심을 하게 됐는지 짐작 가는 게 없니?

 모              글쎄요?

 할머           그냥 자진해서 공부해야 되겠다..이런 생각이 든 걸까?

 모              아- 가만 요.

 할머           마음에 짚이는 일이라도 있냐?

 모              아유 호호, 그일 때문에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상수가요.

 할머           아니 무슨 일이 있었는데 그러나?

 모              그러니까 지난 현충일 날 일이었군요.

 할머           지난 현충일에 무슨 일이 있었는데?

 모              제가 빨래를 하고 있었는데요.

 (E)             빨래를 주무르고 있다.

 상수           엄마.

 모              (일하며) 응. 왜 그러니?

 산수           헤헤.빨래하시는데 고되지 않으세요?

 모              호호, 별루...

 상수           세탁기 있는데 왜 세탁기 안 쓰세요?

 모              세탁기 쓰긴 왜 안 쓰니?

 상수           근데 왜 여기서 손으로 하세요.

 모              응, 이런 간단한 빨래는 손으로 해두 어려울 게 없거든.

 상수           아, 조금이라두 물을 아끼려고 그러시는군요?

 모              호호, 그래. 사소한 일 같아도 그게 무시 못하거든,

 상수           하하 그러니까 아버지 월급은 많지도 않은데 이런 식으루 절약하지 않으면 살림 꾸려나가기가 힘들다 그 말씀이죠?

 (E)            손 멈춘다.

 모              (헛기침)

 상수           어? 왜 그렇게 빤히 쳐다보세요 엄마?

 모              응? 응. 호호 네가 그런 소리를 다 하는 게 대견해서.

 상수           에이 엄마두 참....

 모              호호, 정말이야.

 상수           근데 엄마.

 모              왜?

 상수           엄만 어버지에 대해서 불만 없으세요?

 모              뭐라구?

 상수           불만이 없으시냐구요.

 모              불만 없다.

 상수           정말요?

 모              그럼! 아버지 같은 분 세상에 그리 흔한 줄 아니? 자상하시구 착실하시구 안 그래?

 상수           (헛기침) 네 그건 그래요.

 모              호호,

 상수           근데 엄마.

 모              아니 오늘 따라 웬 질문이 그렇게 많니?

 상수           저,엄마 한가지만 대답해 주세요.

 모              무슨 일인데?  

 상수           엄만 아버지의 어디가 좋아서 결혼까지 하게 되셨어요?

 모              뭐라구?

 상수           아버지의 어떤 면에 반하셔서 결혼까지 하게 되셨냐구요.

 모              호호, 얘기 별걸 다....

 상수           네? 빨리 대답해 주세요 엄마!

 모              으음, 굳이 말자면 아빠 책 읽으시는 모습에 반했다고나 할까?

 상수           뭐라구요?

 모              아빤 젊으셨을 때 책을 참 좋아하셨었던 것 같애.

 상수           그래요?

 모              약혼단계에 있을 땐데, 다방 같은 데서 날 기다릴 적에두 조용히 앉아서 책을 펼쳐 들구 책을 읽고 계시지 않겠니? (미소) 그 매력이라니...

 상수           그게 정말이에요 엄마?

 모              정말이잖구? 너 언제구 아버지 책 읽으시는 걸 보려무나. 얼마나 매력 있으신가.

 상수           하하, 엄마두 보통이 아니신데요? 헤헤, 흔히 얼굴이 잘 생겼다든가 체격이 좋다든가 아니면 또 뭐 말솜씨가 좋다든가 이런 데서 매력을 찾는데 엄만 책 읽는 모습에서 매력을 찾으니다니...하하.

 모              왜. 잘못 됐니?

 상수           아뇨! 멋있어요 엄마! (간다)하하하.

 모              녀석두 참 호호.

 (M)            -

 할머           호호호 그런 일이 있었어?

 모              네.

 할머           아 그럼 틀림이 없나 보다. 이 녀석이 자기 아빠 책 읽는 것을 보고 자기도 은근히 매력을 느꼈던 모양이지 뭐겠니?

 모              (미소) 글쎄요. 그럼 아범보고 앞으로 책 읽는 시범 좀 자주 보이라고 그래야 되겠어요.

 할머           아 시범은 벌써 보였는데 뭘 또...

 모              작심삼일이라는 말이 있잖아요. 오늘은 첫날이니까 그랬을 테지만 며칠이나 가겠어요?

 할머           오 그럼 그 때마다 애비가 책을 읽고 있음 마음을 다시 고쳐 먹을 것이다 그런 얘기야?

 모              호호 네.

 할머           호호. 그럼 그러다가 애비가 부담이 되지 않을까 몰라.

 모              부담이 되면 어때요? 공부란 평생 하는 건데....

 할머           허기사...

 모              호호호.

 (M)            -

 모              호호호.

 부              허허.

 모              당신이 상수 모범이 다 되다니 참 신기한 일도 다 있죠?

 부              허허, 그 치만 거 .아주 아찔한 일인데?

 모              아찔한 일일 건 또 뭐예요?

 부              내가 요 며칠 책을 읽지 않았소?

 모              그래요, 당신 책 읽는 것을 보구 상수가 공부하게 됐다는 얘기를 방금 들으시구선 헛들으셨어요?

 부              헤헤, 근데 그게...무슨 책이었는지 그게 문제지.

 모              무슨 책이었는데요?

 부              헤헤, 자,

 (E)            책 보이며,

 부              당신한테만 보여 줄 테니까. 자 보라구.

 모              어디...

 부              헤헤헤. 커버를 덮었으니까 속의 제목을 보라니까.

 (E)            커버를 일부 벗긴다.

 모              아아니?

 부              헤헤헤헤.

 모              아이참 그러고 보니 이건.

 부              실없는 연애소설이었다니까.

 모              여보! 이걸 어디서!

 부              회사에서 빌려 온 거야.

 모              여보ㅡ 안되겠구려. 상수가 만일 이런 책이었다는 것을 알았으면 어쩔 뻔했어요?

 부              (한숨) 고상한 책 좀 읽어야겠어. 앞으로 좀더 유익한 교양서적을.

 모              호호, 그러고 보니까 당신도 상수 덕을 보는구려. 안 그래요?

 부              그런데 정말?

 모              호호호.

 부              하하하.

 (M)            -

 ANN    -

 

                                KBS<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0/6/11)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