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아내의 옷」

 

 

                                                   박서림 작   정유일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E)            재봉틀 돌리고 있다.

 할머          아니 에미야 뭘하고 있느냐? 재봉틀 내놓구?

 (E)            손 잠깐 멈추고,

 모             어머님 이제 오세요?

 할머          응. 뭘 헐려고 이렇게 재봉틀을 내놨어?

 모             네 저 애들 옷이랑 제 나들이옷이랑 좀 손볼 데가 있어서요.

 할머          오 그래? 어디...이게 니 옷이냐?

 모             네 어머님. 이 끝에다 색깔 있게 단 좀 달아 보려구요.

 할머          아이구 얘애! 허지만 이건 너무 낡아 보이는구나!

 모             아직 멀었어요. 하나도 헤진 데가 없는걸요.

 할머          허지만 이 색깔이 어째 이거 원...

 모             (미소) 본시 그랬어요. 유행 안 타는 걸로 했기 때문에요.

 할머          그래도 그렇지 원...이건 너무헌 것 같다.

 모             괜찮대두 그러세요 어머님.

 (E)            재봉틀 다시 돌리기 시작.

 할머          에그 안되겠어 저건...

 (M)            -

 (E)            복덕방 문 연다.

 원             아이구, 어서 오세요, 아주머니.

 (E)            문 닫고

 할머          안녕하세요.

 원             예.

 할아          아니 어쩐 일인고?

 할머          전화 좀 쓰러 왔어요.

 할아          전화 쓰러?

 할머          네.

 할아          아니 전환 집에도 있는데 어쩌자고 예까지 걸러 왔다는 거예요 그래?

 할머          에미가 들으면 거북한 얘기가 될 것 같아서 걸러 왔어요.

 할아          뭐라구? 아니 그럼 혹시 에미하구 틈이라도 생겼다는 얘기야?

 할머          원, 별말씀을 다하시는구려!

 원             허허 뉘아닙니까!

 할아          그럼 에미한테 무슨 비밀이 있다구 예까지 전활 걸러 오느냐 그 말이야!

 할머          영감은 굿이나 보고 떡이나 얻어 잡수세요.

 할아          저 허는 소리 좀 들어봐!

 원             허허허.

 (M)            -

 (E)            전화 벨

 모             어머나. 무슨 전화지?

 (E)            수화기 들고,

 모             여보세요?

 부             (필터) 나예요.

 모             어머, 어쩐 일이세요?

 부             당신 오늘 나올 수 있겠소?

 모             시낼요?

 부             응. 급한 일이 생겨서 그래.

 모             급한 일이라뇨?

 부             회사 일 때문에 그러는데, 전화로는 자세히 얘기할 수가 없구만.

 모             어머나, 뭐 좋지 않은 일이에요?

 부             응. 썩 좋은 일이라고는 할 수가 없어.

 모             (항숨) 제가 꼭 나가야 할 문제예요?

 부             응, 꼭 나와야 돼. 중간간부급 부인들이 모이기로 했으니까.

 모             어머나 아유 그럼 어떡하죠? 나들이옷 때문에?

 부             아 글쎄 그 옷에 대해서 신경 쓸 것이 없대도 그러네. 일을 해야 돼요 일!

 모             오 그레요? 그럼 그건 다행이네요. 마침 재봉틀로 제 입던 옷을 개비해 봤거든요.

 부             그만하면 충분해요.

 모             몇 시까지 나가면 돼요?

 부             응, 저 점심시간에 맞추면 더욱 좋겠는데...

 모             알겠어요. 그 시간까지 가죠 뭐. 저 시간 지키세요.

 (E)            수화기 놓는다.

 (M)           휴게실 음악

 모             아니 여보. 부인들도 나온다더니 저 혼자잖아요?

 부             이제 사실을 얘기하기로 하지.

 모             사실이라뇨?

 부             아까 뜻밖에 어머니한테서 전화가 걸려 왔지 뭐야.

 모             어머나, 어머님께서 뭐라구요?

 부             당신 나들이옷 재봉틀로 고치고 있었다면서?

 모             네. 이거요. 어때요, 입을 만 하잖아요?

 부             그걸 어머니께서 보시고 전화를 거셨던 거야.

 모             뭐라구요?

 부             나 당신 때문에 얼마나 핀잔먹었는지 알아?

 모             핀잔을요?

 부             그래요. 무뚝뚝하고 무관심해도 분수가 있지. 무슨 남자가 자기 아내 나들이옷 하나 제대로 갖춰 주지 못하느냐고 핀잔이시잖아.

 모             아이 참 .

 부             그러니 알았지? 당신 곧잘 시장이나 백화점에 갔을 적에 당신 물건 사자면 한사코 사양하곤 했었는데, 오늘 만은 절대 용납이 안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돼!

 모             허지만...

 부             돈? 돈에 대해선 염려 말라구요.

 모             당장  없잖아요.

 부             가불했습니다.

 모             아이참, 가불하면 어떡해요. 월급날엔...

 부             어허, 이거 걱정도 팔자로구만! 사보에 원고 몇 장 쓴 게 있어. 그 고료 나오면 조금만 보태면 돼요. 안심하고 자 어서 내려 가자구.

 모             아이, 잠깐요.

 부             왜? 무슨 핑계를 대려고 그래? 오늘은 어떤 핑계를 대도 소용 없다구. 방금 말했잖아.

 모             핑계 대는 게 아녜요. 오늘은 꼭 사겠어요.

 부             꼭 사겠으면 어서 나가는 거야.

 모             당신 회사에 들러가 계세요.

 부             아니 왜?

 모             내가 입을 옷 고르는데 당신까지 따라다닐 필요 없잖아요.

 부             당신 옷 입는 거 제일 많이 보아 줄 사람이 바로 나야.

 모             호호, 그건 알아요. 사게 되면 당신 보여 드릴께 회사에 들어가 있으라니까요.

 부             같이 가면 어때서 그래?

 모             싸고 실한 걸 고르자면 여러 군데를 돌아다녀야 한단 말예요

 부             여러 군데는 무슨,  가까운 백화점에 가면 되지.

 모             (펄쩍) 아이 안돼요! 여기저기 찾아가 봐야 한대두요.

 부             (한숨) 좋아! 내 오늘은 당신을 위해서 다리운동 좀 하지 뭐!

 모             아이 안돼요!

 부             안되긴 왜 안돼!

 모             남자하고 함께 가면 비싸게 부른단 말예요!

 부             뭐라구?

 모             이왕 사려면 조금이라도 싸게 사야 하잖아요.

 부             싼 게 비지떡이란 말 못 들었어?

 모             내가 싼 비지떡 사 올 사람 같아요? 어떤 돈으로 사는데 속아요.

 부             허허, 당신두 참!

 모             어서 들어가세요. 내가 마음에 드는 걸 골라 놓구요, 당신한테 감정 좀 시킬게.

 부             나 이거야.

 모             응? 여보!

 부             알았어요.

 (M)            -

 (E)            시장 소음.

 부             아니 여보 이거 어디 가는 거야?

 모             호호호.

 부             어디까지 끌고 가는 거야?

 모             호호. 이제 다 왔어요.

 부             어휴, 당신 지독한 사람이로군. 응? 이렇게 먼 시장까지 찾아왔다니...

 모             아이 그럼요. 이왕 맘먹고 사는 옷인데 아무렇게나 살 수 있어요?

 부             그래 여기 오니까 좀 싸기는 합디까?

 모             싸다 뿐이에요? 바느질도 여간 실한 게 아니더라니까요.

 부             그래?

 모             네. 걱정되는 건 칼라가 당신 눈에 들까 그것 뿐이라구요,

 부             당신 마음에 들면 나한테도 마음에 드는 거지 뭐.

 모             그래두 혹시 알아요? 저, 저기

 부             응.

 보             저기 있죠? 저기 가게들이 쭉 있는 데서 가운데 가게요.

 부             응.

 모             그 가운데 초록색 옷 있잖아요?

 부             오, 줗은데, 눈에 번쩍 띄는데?

 모             (반가워)그래요?

 부             응. 난 좋은 데?

 모             아유, 그럼 됐어요! 난 마음에 드는데 당신 마음에 안 들면 어쩌나 하고 마음을 졸였다구요.

 부             사람 참.

 모             호호, 이제 안심이네.

 부             근데 여보. 왜 날 먼 발치에서 보게 하누? 바로 앞에 가서 보게하면 되는걸...

 모             혹시 당신 마음에 안 들어서 무를 경우에 당신 마음이 복잡해질 거 아뉴. 딴 것을 고르자면 당신 있기 때문에 더 부를지도 모르구요.

 부             여보!

 모             참내, 왜 그런 눈으로 봐요?

 (M)            -

 상희          아유 멋있다!

 모             멋있니?

 상수          정말 진짜 어울려요 엄마!

 모             아유 다행이다. 비싼 돈 주고 산 옷 너희들 마음에 안 들면 어쩐나 하고 얼마나 걱정을 했는데! 호호.

 상수          아이 참 엄마두 하하.

 할머          얘 내가 뭐라디? 호호호.

 부             고맙습니다,어머니. 하하하.

 (M)            -

 ANN           _

 

                                KBS <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0/6/13)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