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7/6/29)

 

 

         「싫지 않은 소리 」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B.G

 ANN            _

 (M)            OUT

 준이          아 ,이제들 돌아오세요?

 부.아버      그래.

 상희          이제들 돌아오시는군요?

 부아빠      오 그래.

 부             어서 들어가 보게.

 아버          네 그럼 들어가십쇼.

 부             응. 자 들어가자 상희야.

 상희          네.

 (E)            대문 열며

 상희          엄마, 이빠 돌아오세요.

 모             (OFF) 오, 그래?

 부             다녀왔습니다.

 할머          응 고되지?

 부             아이 아녜요.

 모             좀 늦으셨네요.

 부             응 약간.

 모             어서 씨으세요. 더우실 텐데.

 부             그럽시다.

 (M)            근데 아버지께선 아직 안 돌아오셨나?

 모             강영감 만나러 가셨어요.

 부             아 강영감님.

 모             그 동안 격조하셨다면서 모가 얼마나 자랐나, 것도 궁금하시다면서 점심 잡숫고 그 쪽으로 가셨어요.

 부             나도 궁금한데, 모도 꽤 자랐을 거고 밭 작물도 무럭무럭 자랐을 거 아냐?

 모             벼나 밭 작물만 자라면 농부들한테 편리할 테지만 함께 자라는 게 있으니 그게 문제라시던데요.

 부             함께 자라는 거?

 모             기후조건이 좋으면 벼나 밭 작물만 자라는 게 아니잖아요. 그만큼 병충해도 있을 거구 밭에는 반갑지도 않은 잡초가 자랄 거구요.

 부             그렇겠다 정말.

 모             그러길래 농사 일이란 어렵다는 게 아니겠수?

 부             그래.

 (E)            대문 밀며,

 할아          어험.

 상희          아 할아버지, 할아버지 이제 돌아오세요?

 할아          그래.

 모두          (적절히 이데 돌아오시느냐고)

 할머          더우셨죠?

 할아          아냐 해질녘이라 선선한걸.

 (E)            수도물 틀고,

 (E)            손을 씻는다.

 상희          (와서) 수건 여져 있어요 할아버지.

 할아          오냐.

 (E)            수건 질

 할머          그래 농사는 잘됐던가요?

 할아          응  벼가  그새 꽤 자랐던걸, 검푸르게...

 부             병충해 같은 건 없었던가요?

 할아          다행히 아직 피해가 없대요.

 할머          밭 작물은요.

 할아          응, 콩이고 옥수수고 잘들 자라고 있었어요. 옥수수는 내 어깨만큼은 자랐던걸.

 상희          그렇게 컸어요?

 할아          응, 마침  오늘 강 영감 할아버지 네가 옥수수밭을 매고 있더라니까.

 상희          네.

 할머          이 더위에 옥수수밭을 맸다면 무척이나 더웠겠구려.

 할아          그러잖아 강 영감이 그러더구먼, 누군가 말하기를  미운 사람에게 좋은 말 하기가 한여름에 밭 매기보다 어려운 법이라 했다지만 자기는 따가운 땡볕에서 밭 매는 일을 하느니 차라리 미운 사람한테 떡 한 개 더 준다는 셈으로 좋은 소리를 하겠다고 말야.

 할머          아니 건 또 무슨 말씀이세요?

 할아          못 알아듣겠어?

 할머          글쎄요.

 할아          예로부터 남의 비위를 맞추기나 특히 자기가 미워하는 사람을 좋은 소리로 칭찬하기란, 한 여름에 밭매기보다 힘들다고 그랬거든.

 부             아 네. 자기집 식구나 친한 친구한테 좋은 소리 하기야 쉬운 일이지만 척진 사람이나  혹은 자기의 라이벌 같은 사람한테 좋은 소리로 칭찬하기란 여간 용기가 필요한 게 아니라는 뜻이군요.

 할아          미운 사람 욕하기야 쉽지만 잘한 건 잘했다고 솔직히 시인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 얘기지.

 부             마땅히 그래야 하는데도 말이죠?

 할아          응. 오늘 옥수수 밭 매는 것을 보고 그런 얘기가 화제에 올랐다니까.

 (M)            _

 아버          야 어르신께서 그런 말씀을 하셨대?

 어머          네, 할아버지께선 뭐 한가지를 보시더라두 그저 건성 건성으로 보시는 게 아니라 자세히 관찰하시구 깊이 생각하시니까 그런 말씀도 하실 수 있는 게 아니겠수?

 아버          건 그래.

 어머          그래서 하는 소린데요, 우리도 앞으로 생활태도를 바꾸기로 했다우.

 아버          생활 태도를 바꿔?

 어머          네.

 아버          당신 방금 우리라고 했는데 우리라는 게 누구야?

 어머          누군 누구겠수? 항상 함께 모여서 얘기를 즐기는 상희 엄마랑 경이 엄마를 두고 하는 소리죠. 나도 포함해서.

 아버          그래서 생활태도를 어떻게 바꿨다는 거야?

 어머          상희 엄마께서 먼저 입을 여시기를요,

 아버          응.

 모             특히 우린 여자라 그런지 남이 잘되는 걸 질투하는 수가 많은 편 아녜요?

 어머          아이 아녜요. 질투는 여자만 하는 줄 아세요? 남자도 마찬가지예요.

 여             네 우리 경이 아빠도 남한테 얼마나 지기 싫어하는데요.

 어머          우리 준이 아빤 어떻구요.

 모             호호 그럼 여자뿐 아니라 사람 모두를 포함해서, 인간이란 원래 질투하고 샘내는 속성이 있잖아요?

 어머          그렇죠.

 모             인간이 원래 그런 존재니까. 질투하고 성내는 마음을 송두리째 없앨 수는 없는 일이지만 ,

 어머          그럼 그 사람은 성인이죠.

 여             네,

 모             하지만, 그런 질투심을 이성으로 극복하고 아량을 가지고 살아 보면 어떨까 이거예요.

 어머          아 아량을 가지구요?

 모             네 상대가 밉다거나, 내 경쟁자라고 해서 괜히 약점 잡고 욕하고 비방만 할 것이 아니라 눈 딱 감고 상대방의 장점을 칭찬해 보자 이거죠.

 어머          아이 그게 어디 쉽겠어요? 감정이 있는데?

 모             호호 쉽지는 않지만 만약 그렇게 실천했다고 생각해 보세요.

 여             욕이 나올 줄 알았는데 오히려 좋은 소리로 칭찬을 하니까 어리둥절해지겠네요.

 모             좋지 못한 감정이 눈 녹듯이 풀릴 수도 있지 않겠어요.

 어머          네. 진짜, 아이스크림 녹듯이 녹아 버릴지도 모르겠네요.

 여             호호 진짜.

 모             여름에 땀 흘리며 풀을 매 줘야 콩이나 옥수수가 잘되듯, 싫더라도 눈 딱 감고 상대의 좋은 점을 칭찬해 준다면 아마 원수도 이쪽이 될지도 몰라요.(FO)

 아버          으흠, 야.

 어머          어떠우? 귀담아 들을 만한 얘기 아뉴?

 아버          그런데 진짜.

 어머          나 그걸 완벽하게 실천할 수는 없지만 그렇게 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우.

 아버          가만!

 어머          아니 왜 그래요?

 아버          내가 이럴 때가 아니지.

 (E)            수화기 들고,

 어머          아이 왜 수화기는 들고 그래요?

 (E)            다이얼 돌린다.

 아버          잠자코 있어 봐. 전화 걸 사람이 있어 그래.

 어머          누군데요 갑자기?

 아버          쉬.

 남             (필터) 아, 여보세요.

 아버          아 김 계장이시군. 나요, 현계장.

 남             아 현계장님!

 아버          일찍 돌아오셨군.

 남             방금 돌아왔습니다. 근데 무슨 일로...

 아버          다름이 아니고 아까 회사에서 만나서 얘기하려고 그랬는데, 내 놀랬지 뭐요.

 남             아니 놀래시다니...

 아버          오늘 김 계장 내놓은 기획서 기막히더라구요.

 남             원 별말씀을...

 아버          이거 빈말 아닙니다. 정말 김 계장 아니고는 내놓을 수없는 치밀한 것이더라니까.

  남            ...

 아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좋은 작품이 나와서.

 남             고맙습니다. 형 계장님. 잊지 않겠습니다. 그 격려의 말씀.

 아버          원 별말씀을 네 네 그럼 네, 내일 봅시다.

 (E)            수화기 놓는다.

 아버          야 하하 이렇게 기뻐하는데.

 어머          누군데요.

 아버          누군 누구야. 입사는 나보다 늦게 했는데 같은 계장급이야.

 어머          그럼 당신이...

 아버          솔직히 아니꼽게 봤었지.

 어머          근데 오늘...

 아버          아량을 보인 거지 내가.

 어머          됐구려. 당신은 나보다 실천을 앞세웠으니까.

 아버          싫지 않은데 그 칭찬,

 어머          당신두 호호.

 아버          하하하.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