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始釣會」시조회

 

 

                                                            박서림 작 박양원 연출

 

 

 (M)            주제가 B.G

 ANN    -

 (M)            OUT

 (E)            거리의 소음 B.G

 

 아빠          앗. 선배님, 선배님!

 부             오,오. 자네구만. 지금 퇴근하는 길이야?

 아빠          예. 바로 앞 차에 타셨었군요?   

 부             응. 그랬던 모양이지?

 아빠          예, 자 가시죠. 모두들 좋아하시겠죠? 이렇게 일찌감치 퇴근하시니 말입니다.

 부             하하, 모처럼의 주말 일찌감치 들어가서 스포츠 중계를 보는 것도 미상불 싫은 건 아니라                             구.

 아빠          예. 정말 스포츠 시즌이 돌아 와죠?

 부             아, 그럼!

 아빠          어? 저게 뭐야!

 부             아니 왜 그러나?

 아빠          잠깐요! (하고는) 야! 시조회가 있구나!

 부             뭐? 시조회?

 아빠          예. 저기 낚시 가게 좀 보십쇼. 크게 광고가 붙어 있지 않습니까?  시조회가 있다구요.

 부             오, 그렇구먼! 내일 새벽 4시에 출발한다고 돼 있구먼.

 아빠          상품도 푸짐한 것 같은 데요?

 부             왜? 가고 싶은 모양이지?

 아빠          어떻습니까, 선배님. 같이 안 가시겠어요?

 부             나?

 아빠          예! 좋지 않습니까? 지금이야 말로 기막힌 낚시 철이 아닙니까?

 부             글쎄.

 아빠          에이 그러지 마시구요! 아 어서가서 신청을 하시죠!

 부             글쎄...

 아빠          아니 뭘 망설이십니까?

 부             저, 다음 기회로 미루지.

 아빠          아니 왜요?

 부             나 약속이 있어.

 아빠          아니 거 정말이십니까?

 부             응.

 아빠          원 참! 약속이 있으심 일언지하에 그러실 것이지, 왜 글쎄 글쎄 뜸을 들이십니까?

 부             허허, 이럴 줄 알았음 약속 안 했을지도 모르니까 하는 소리지.

 아빠          아니 대체 무슨 약속이신데 그러십니까?

 부             어린 애와의 약속만 아니었더라두 계획을 변경했을지도 몰라.

 아빠          누구와의 약속인데요?

 부             상희.

 아빠          상희요?

 부             응. 어린이회관에 콤퓨터 전시회에  갈 작정이었거든.

 아빠          아ㅡ 그 콤퓨터 조작법도 가르쳐 준다는....

 부             응. 앞으로 학교에서도 콤퓨터 교육을 시킨다 잖아? 그래서 예비지식을 심어 주려고.

 아빠          야 나두 준이 데리고 거기나 갈까?

 부             이런...기회는 얼마든지 있어. 약속 안 했으면 시조회 가는 거야. 처음 생각한대로.

 아빠          그래도 되겠죠?

 부             아 그럼!

 아빠          에 그럼 신청하고 오겠습니다. (간다)

 부             하하 그러게나! 하하하.

 

 (M)            -

 

 모             오머나 그래요?

 부             응, 지금쯤 신청하고 돌아왔을걸?

 모             당신도 신청하고 오지 그랬어요.

 부             약속이 있잖아!

 모             아 참! 상희랑 어리이회관에 가기로 했죠?

 부             낚시야 딴 기회라도 있잖아?

 할아          그래요. 애들과의 약속은 지켜야지.

 부             그럼요.

 상희          (오면) 무슨 얘기를 하고 게셨어요?

 상수          바로 니 얘기!

 상희          어? 내 예기?

 상수          응.

 모두          (가볍게 웃는데)

 상희          내 흉 보신거구나? 엄마.

 고모          무슨 흉잡힐 일이라도 있니?

 상희          고모!

 모두          (웃고)

 할머          안심해라. 내일 어린이회관에 가는 얘기 했으니까.

 상희          참 내일 가기로 했죠?

 상수          왜. 잊고 있었니?

 상희          내가 왜 잊어!

 상수          근데 왜?

 상희          벌써 내일이 일요일인 줄 몰랐단 말야.

 고모          세월 빠르다 이거구나?

 상희          아이 고몬!

 모두          (웃는다)

 할아          건 그렇구, 준이 아버지는 벌써 들떠 있겠구만.

 할머          상이라도 두둑이 탈 생각으루요?

 할아          아, 안 그러겠어?

  부            그 보다두 저 준비하고 서두느라 제정신이 아닐 겁니다. 아마.

  모            준이 엄마가 짜증스럽겠네요.

 부             짜증스럽다니?

 모             낚시터 한번 나가는데 안 식구가 얼마나 귀찮은 지나 아세요?

 부             꼭 나한테 하는 소리 같구만?

 모             호호, 당신도 들어두실 필요가 있다구요.

 부             뭐야?

 모두          (가볍게 웃고)

 준             (OFF에서 큰소리로 기뻐서) 아빠! 그게 정말이에요?

 아빠          (OFF) ,아 그럼!

 준             야, 신난다! 아빠 만세!

 모두          아니?

 아빠          그렇게 좋냐?

 준             그럼요! 헤헤 아빠가 최고예요. 최고! 하하하.

 아빠          하하하하.

 할아          옆집에서 저게 무슨 소리냐?

 모             그러게나 말예요.

 

 (M)            -

 

 상희          아,아줌마 오세요?

 엄마          응, 그래. 아유 안녕들 하세요?

 모두          (어서 오라고들)

 모             아니 근대 방금 준이가 환성을 지르는 것 같던데 무슨 일이 있었어요?

 엄마          네 헤헤 저이가 무슨 마음을 먹었는지 함께 가자고 그러잖아요.

 모             어머나, 그러니 시조회에요?

 엄마          네.

 모두          저런 .어머...

 할아          거 아주 좋은 생각을 했구먼!  

 엄마          아이 그럴까요?

 할아          그럼! 혼자만 가서 하루를 즐기느니 가족과 함께 아름다운 호수에 낚시를 던진다. 이 얼마나 좋은 일이야?

 모             호호.

 상수          야, 준이가 큰 소리  지를 만도 했네요?

 고모          그러게나 말야!

 모             잘 됐네요. 모처럼 시골 공기도 쐬실 겸 고기를 낚는 즐거움도 맛보실 겸 ...

 엄마          저 말인가요?

 모             네. 낚시질 한번 해 보세요.

 엄마          어머, 그러니까 경험이 있으시군요?

 모             네. 한두 번....

 엄마          그러실 거예요. 과장님께선 너무너무 애처가시니까요.

 부             네에?

 모             호호호.

 엄마          우린 한번도 그런 경험이 없어서요, 아예 처음부터 뒷시중이나 들 작정이라구요.

 모             아유 아녜요. 이왕 가시는 거 고기도 낚아 보셔야죠.

 부             허허.

 엄마          아유 그치만 저같이 둔한 여자에게 어느 고기가 낚이겠어요? 눈 먼 고기 같으면 모를까..

 모두          (가볍게 웃는데)

 모             왜 이렇게 겸양이실까? 호호.

 엄마          아이 정말이에요.

 모             저도 처음엔요. 그런 생각이 들었는데요, 결과는 그와 정 반대더라구요.

 엄마          어머나 정반대라니요?

 모             당신 기억 나시죠?

 부             아니 뭐가?

 모             (웃으며) 왜요 기억 안 나세요?

 부             뭐?

 모             그 때 붉으락푸르락하지 않았어요.

 부             뭐야?

 모             호호호.

 엄마          붉으락푸르락하셨다뇨?

 모             글쎄 낚시하는데 처음 따라갔었는데요, 나도 한번 낚아 볼까, 하니까 저이가 가르쳐 주는 거예요. 미끼는 이렇게 달아라, 던지는 건 이렇게 던지는 거다, 입질할 때는 이렇게 잡아당겨라..

 엄마          네.

 모             그래 가르쳐 주는 대로 낚시를 드리웠는데요.

 엄마          드리우셨는데요?

 모             웬걸 5분도 못돼서 찌가 톡톡 움직이더니 쏙 올라왔다 쏙 들어가잖아요. 호호.

 엄마          그래서요?

 모             그래 그 순간 반사적으로 에잇하고 끌어 잡아 다녔죠!

 엄마          그랬더니요?

 모             그랬더니 글쎄 호호.

 엄마          어쨌다는 거예요?

 모             줄이 팽팽 낚싯대가 휘청하더니 휙휙휙허구 물 속에서 이리저리 설치는데요, 아유. 호호호.

 엄마          네.

 모             그래 이이를 불렀더니 요령 껏 끌어내서 뜰 채로 뜨는데요,

 엄마          컸어요?

 모             크다 뿐예요? 준척은 넘더라구요.

 엄마          오머나....

 모             호호 그뿐인 줄 아세요?

 엄마          아니 그럼?

 모             호호, 그 때부터 낚이기 시작하는데요, 넣었다 하면 나오구 넣었다 하면 나오구 넣었다 하면 나오잖아요. 호호.

 엄마          어휴!

 모             호호 그러니 어떻겠어요? 이이는 그저 제 낚시 바늘에 미끼를 끼워 주느라고 정신을 못 차리구요, 후후 이인 겨우 잔챙이 몇 마리 밖에는 못 낚았지 뭐예요.

 부             아니 여보, 계속 얘기 할 거야?

 모두          (웃는다)

 모             그러니까 글쎄, 선생님 체면이 뭐겠어요? 붉으락푸르락해가지고 호호호.

 부             나 이거야!

 모두          (웃는다)

 엄마          알겠어요, 저도 이번에요, 그이 앞에서 보란 듯이 낚아 봐야지.

 모             네에?

 엄마          두고 보세요.

 할아          아니 고기한테 물어보지도 않구?   

 엄마          네?

 할아          미끼를 물어주는 건 고긴데 준이 엄마 마음대로?

 엄마          아 참 그렇죠!

 모두          (웃는다)

 엄마          에이 마음씨 고운 사람한테 많이 물리게 할 수는 없나? 그럼 내가 틀림없이 많이 잡을 텐데...

 모두          (웃는다)

 엄마          그런 마음자세로 시조회에 나가면 안되겠죠? 잘 알고 있어요. 어...낚시를 드리움은 고기를 낚고자 함이 아니요, 유유자적 코자  함이로다.

 모두          (감탄)

 할아          좋은 말을 외웠구먼!

 모두          (웃고)

 엄마          한 가족 하루 한껏 즐기구요, 잔챙이는 놓아 줄 것이구요, 농촌에 피해가 안 가도록 힘쓸거구요, 낚시터 환경을 절대 오염시키지 않을 거예요!

 할머          좋구먼! 아주 모범적이지 뭐야?

 모두          (그렇다고 웃는 데서)

 

 (M)            -

 ANN            -

 

                                                           (83/3/26)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