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 집>  (89/2/16)

 

         

        「술 애국론」(그대의 주량은)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E)            다리는 버스.

 (E)            그 안  B.G

 부             근데 웬 일인가? 오늘은 자진해서 일찍 집에 들어가겠다고 나하고 동행하고 있으니?

 아버          그렇게 됐습니다.

 부             양심의 가책이라도 느꼈던 모양이지? 연일 마시구선 늦게 사 귀가하니까?

 아버          아닙니다.

 부             아니면, 아주머니께서 단단히 바가지라도...

 아버          바가지라뇨. 천만에요.

 부             것도 아니라면 무슨 이유로?

 아버          이 사람이 글쎄 불쑥 말하기를요,

 부             응.

 (E)            CUT OUT

 어머          아유 당신 표창장을 줘야겠구려.

 아버          뭐? 표창장?

 어머          네, 이것도 애국인데 애국자한테 표창장을 주는 건 당연한 일 아니겠우?

 아버          뭐야? 내가 애국자?

 어머          네.

 준이          엄마 아빠가 무슨 일을 하셨는데 애국자라고 그러는 거예요?

 어머          세금을 꼬박꼬박 잘 내셨으니까.

 준이          세금을요?

 어머          그래 세금 잘 내는 것도 애국이다.

 아버          여보, 세금 잘 내는 사람 다 표창장 주다간 표창장 홍수가 나겠다. 이 땅에 나같은 근로자가 얼마나 많은지 나 알아? 적어도 근로자들은 너 나 할 것없이 세금 충실하게 내고 있다는 사실 당신 몰라?

 어머          알죠. 월급에서 꼬박꼬박 어김없이 때가는 거.

 아버          근데 뭘, 새삼스럽게 나한테만 표창장을 주겠다는 거야?

 어머          내가 말하는 세금은 근로소득세가 아니 올씨다.

 아버          아니면, 어떤 세금? 나 딴 세금 안 냈다.

 어머          안 내요?

 아버          무슨 세금을 냈다는 거야?

 어머          이이가, 자기 내는 세금이 어떠어떠한 건지도 모르고 게셔.

 아버          도대체 어떤 세금인데?

 어머          담배에 붙어 있는 각종 세 그리구 술에 붙어 있는 각종 세금요.

 아버          아 술에 내는!

 어머          여기 이 통계에 보니까 (술술 외운다) 작년 88년에 우리 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마신 술이 맥주로 1인당 4홉들이 병으로 다 50 병을 마셨구요,

 아버          50 병!

 어머          (술술) 소주가 그 다음인데 1인당 2홉들이 마흔 여덟 병 마셨구요,

 아버          마흔 여덟병!

 어머          청주는 1인당 4홉들이 약 한병 씩을 마셨구요.

 아버          약 한병.

 어머          25도 이상 위스키는 반의 반 병 마셨구요,

 아버          반의 반 병.

 어머          포도주는 반의 반보다 약간 적은 영점 2병을 마셨구요.

 아버          에게, 영점 2병.

 어머          그리구 막걸리 약주는 ...

 아버          오 막걸리 약주는 얼마나 마셨지?

 어머          뭐가 이래? 안 나와 있잖아.

 아버          안 나와 있어?

 어머          그냥 막걸리 약주와 진은 작년에 비해서 각각 10,3%허고 14% 줄었다 이랬구려.

 아버          줄었다?

 어머          그만큼 생활수준이 향상이 돼서 차츰 고급 술을 찾는 경향이 있다 이랬구려.

 아버          그러면 쓰나? 우리 고유의 전통 술을 애용해야지.

 어머          건 그렇다 하고 당신이 애국자라는 걸 이제 사 짐작이 가죠?

 아버          글쎄?

 어머          그래도 확실히 안 와요?

 아버          글쎄.

 어머          방금 내가 맥주는 한 사람 앞에 몇 병을 마셨다 했죠?

 아버          50병.

 어머          소주는요?

 아버          마흔 여덟 병.

 어머          청주는요?

 아버          한 병.

 어머          위스키는요?

 아버          반의 반 병.

 어머          포도주는요?

 아버          영점 2병.

 준이          기억력 좋으시다.

 아버          인 석아. 술이니까 그렇지.

 어머          그와 같이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한 사람 앞에 맥주 50병, 소주 마흔 여덟 병, 청주 한병, 위스키 포도주 합해서 약 반 병에다 약주 막걸리를 마셨는데

 아버          그렇지.

 어머          당신이 지난 1년 동안 마신 술은 이 평균치허구 비교해서 어떻게 되죠?

 아버          뭐? 평균치허구?

 어머          겨우 맥주 50병에 소주 마흔 여덟 병에 청주 한 병에 양주 포도주 합해서 반 병에다 약주 막걸리 약간, 이런 숫자와는 너무나 차이가 나지  않겠느냐구요.

 아버          그야 그럴 테지.

 어머          지난 1년 동안에 어느 정도 머셨는지 계산해본 적 있우?

 아버          여보, 그걸 어떻게 계산하면서 마셔.

 어머          내가 대강 계산을 해 봤는데 들어 볼래요?

 아버          뭐? 당신이?

 어머          술 마신 날보다 술 안 마신 날을 계산하는 게 계산하기 쉬울 것 같아서 가계부에서 알아보니까 90일입디다.

 아버          뭐? 90일?

 어머          네 전체 합해서 석달,

 아버          석달!

 어머          반대로 술 마신 날은 아홉 달.

 아버          뭐? 아홉 달?

 어머          아홉 달이면 270일이우.

 아버          270일!

 어머          270일을 꼬박꼬박 마신 셈인데, 당신 주량이 보통 주량이우? 그러니 평균 따져서 한 자리에서 맥주 두병 마셨다 해도 540병이구 소주 한병 마셨다 해도 270병이우. 그러니 평균과 비교해서 어떻게 되는 거유? 맥주가 50병이었는데 당신은 540병이니까 무려 10배, 소주로 따져도 다섯 배를 마신 셈이라구요. 그러니 어떻게 되우? 평균으로 마신 사람보다 당신이 낸 세금, 곧 주세(酒稅)가 10배 내지 다섯 배는 되지 않느냐 그 얘기라구요. 그러니 애국자가 아니고 뭐유?

 (E)            차 안 B.G

 부             야 하하 아주 치밀한 계산을 하신 거군. 자네 꼼짝 못하게. 나 같아선 다시 술 마시겠다는 소리를 못하겠어.

 아버          근데 또 한술을 더 뜨지 뭡니까.

 부             또 한술을 더 뜨다니?

 (E)            다시 CUT OUT

 어머          여보,이거 아주 심각합디다.

 아버          또 뭐가?

 어머          지난 2년 새 두 배나 늘었다지 뭐유?

 아버          아 알았다. 암과 간 질환으로 사망하는 사람들이 말이지?

 어머          그 중에서도 40대 남자가 기중 많이 희생된대요.

 아버          술 너무 마시는 사람들 조심하라 이거지?

 어머          그나 그뿐이 아니라구요.

 아버          뭔데 또?

 어머           20% 내지 30%가 줄어든다지 뭐유?

 아버          아니 이번엔 느는 게 아니라 줄어들어?

 어머          네.

 아버          줄어들면 좋지 무슨 소리야?

 어머          사람의 뇌가 줄어든다는데 좋아요?

 아버          뭐? 뇌가?

 어머          술 지속해서 20년 30년 마시게 되면요, 알코올이 뇌의 신경세포막을 녹여 버리는 바람에 세포를 파괴해서요, 뇌 속이 빈대요.

 아버          뭐? 뇌 속이 비어?

 어머          네, 왜 있잖우. 박 속이 비짝 말라서 흔들면 덜렁덜렁하는 소리 나는 게...

 아버          듣기 싫어 여보!

 어머          진짜예요. 당신 여기 보구려. 여기 나와 있잖우.

 아버          나중엔 별 걸 다...

 (E)            B.G

 부             하하하 머리 속이 빈다?

 아버          야 그 소리 들으니까 어쩐지 제 머리를 두드리면 덜그럭 덜그럭  소리가 날 것만 같지 뭡니까.

 부             겁나게 됐군 하하.

 아버          기막혀서 정말!

 (M)            -

 상수네모두  (웃고)

 모             그럼 준이 엄마 설득이 효과를 본 셈이네요.

 부             응.

 할머          준이 아버지는 좀 삼가 해야 해.

 고모          내 제가 봐도 좀 지나친 것 같아요.

 할아          이 기회에 내 당부하고싶은 건 여러 해 마시고 싶거든 제발 독한 술 마시지 말고 약한 술을 마시라는 거야.

 상수          막걸리 같은 거 말이죠?

 할아          응. 막걸리 소비량이 준다는 것은 그만큼 독한 술들을 마신다는 얘긴데, 건 막걸리의 진미를 몰라서 그런 게지.

 고모          질에 문제도 있는 거 아녜요?

 할아          요즘 많이 나아졌어요. 안 마셔서 그렇지.

 할머          무엇보다 요기가 되는 게 막걸리 아녜요?

 할아          그렇지.

 부             거기다 우리 고유의 민속주를  다시 보급한다니 우리 술에 관심을 둘 때가 됐습니다.

 할아          암.

 상수          (혼자) 난 앞으로 술 배울 때 우리 술로 매워야지.

 상희          막걸리루?

 상수          막걸리, 도동주루.

 할아          그래 처음부터 우리 술맛을 알면 양주 따위겠냐?

 할머          원참 영감도...

 모두          (웃는다)

 (M)            -

 ANN           -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