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 집> (87/6/17)

 

 

      「술꾼 이야기」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상희          할아버지 진지 잡수세요.

 할아          (OFF) 오냐.

 상희          아빠, 진지 잡수세요.

 부             (OFF) 그래 간다.

 상희          고모.

 고모          (약간 OFF) 여기 있어.

 상희          아 거기 게시구나.

 부             자 식사라, 근데 여보 상수는 벌써 갔나?'

 모             그럼요.

 부             야 상수 보기 힘 드는군.

 고모          정말 새벽같이 나가서 밤 늦게 들어오니까 얼굴보기 힘들죠?

 부             응.

 모             뜻을 세웠음 그래야죠.

 부             건강에 유의하도록 해야 돼.

 모             결심이 굳으면 건강을 해치는 수도 없다구요.

 부             그래두.

 할머          어멈이 어련히 알아서 보살피겠니?

 부             네 허긴 믿고는 있지만요.

 할머          아니 근에 얘 할아버지가 웬 일이냐?

 상희          네 정말, 할아버지.

 할아          (오며) 그래 간다.

 할아          아니 왜 늑장을 부리고 그러세요?

 할아          허허 미안, 읽던 거 마저 읽다 보니 그만 ....자 자들 들자꾸나.

 모두          (적절히) 네.

 (E)            밥상머리 분위기 B.G

 부             무슨 내용이었어요? 읽으셨다는 게?

 할아          응? 응. (적절이 먹으며) 허허 옛날에 있었던 얘긴데...

 상희          옛날 얘기예요?

 모             얜.

 모두          (가볍게 웃는다)

 할머          어떤 얘긴데 그러세요?

 할아          술꾼의 얘기.

 할머          뭐라구요? 술꾼의 얘기요?

 할아          응. 옛날 중추원에 홍일동이라는 이가 있었는데 이분이 아주 호방하고 술고래에다 먹는 것도 대식가였던 모양이야. 그분의 일화를 읽다 보니 시간이 늦어버리고 말았구먼.

 상희          얘기가 길어요, 할아버지?

 할아          허허 그리 길지는 않지만 상희 니가 흥미를 느낄  그런 얘기는 아닌 것 같다.

 상희          에이.

 모두          (가볍게 웃고)

 고모          그럼 혹시 옆집아저씨한테 무슨 도움이 될 그런 얘기는 아니구요?

 할아          글쎄.

 부             여보, 준이 엄마한테 얘기해 주면 어때? 당신이 들어뒀다가.

 모             네에?

 부             술에 관한 한 둘째 가라면 서러워하니까 하는 소리야.

 모             자기는 술 안 마시는 사람 같구려?

 부             나야 여보, 마시더라도 점잖게 마시지.

 모             자화 자찬이시네.

 모두          (웃음)

 할아          그래 준이 엄마한테 직접 읽어보라고 하는 것도 좋겠다.

 모             그럴까요?

 할아          응. 곧잘 과음하는 준이 아버지한테는 교훈이 될지도 모르겠다.

 (M)            -

 어머          어머나 그래서 이걸 직접...

 모             네. 아버님께서 책을 내 주시길래 제가 오늘 말씀드리군  홍일동이라는 분의 얘기만 베껴왔어요.

 어머          절 주시려구요?

 모             네 받으세요.

 (E)            종이.

 어머          아이 죄송해서...

 모             별말씀을...

 여             저도 한번 읽어보고 싶은데요.

 어머          아이 경이엄마야 무슨 필요가 있겠어요?

 여             네에?

 어머          이 글은 오로지 술꾼을 남편으로 둔 저같은 팔자 사나운 아내만이 볼 수 있는 건데요.

 여             아이 참 아줌마두.

 모             호호호.

 어머          아무튼 고마워요.

 모             내용을 읽어보니, 잘만 이용하심 약주 드시는 거 절주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대요.

 어머          아유 그래요? 어떻게 이용하면 좋을까요?

 모             읽어 보심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를 거예요.

 어머          아이 저에게 무슨 아이디어겠어요?

 모             왜요?

 어머          그렇게 아이디어가 척척 떠올랐다면 버얼써 다스렸지 가만 놔 뒀겠어요?

 모             네에?

 여             (함께) 호호.

 어머          그러지 마시구 어서 어떻게 해야 이이한테 약이 될지 좀 가르쳐 주세요.

 모             우선 읽어 보시구요.

 어머          네 알겠어요.

 (M)            -

 어머          얘 준아.

 준이          네.

 어머          너 네  방에 가 있겠니? 나 아빠하고 긴한 얘기가 있어서 그러는데.

 준이          네 알았어요. (간다)

 (E)            도어 여닫는다.

 아버          어럽쇼. 왜 이러누? 간한 얘기라니?

 어머          이제 이걸 읽을 테니 자세히 들으세요.

 아버          그게 뭔데?

 어머          홍일동이라는 사람의 얘기라구요.

 아버          아 홍길동 얘기.

 어머          누가 홍길동이래요? 홍일동요.

 아버          홍길동의 형인가?

 어머          뭐예요?

 아버          아니면 동생?

 어머          누가 농담하재요?

 아버          이름이 비슷해서 하는 소리 아냐.

 어머          잠자코 들으세요.

 아버          좋아, 들을 테니 어서 읽어 보라구.

 어머          에헴.(읽는다, 익살기 있게) 지중추(知中樞) 홍일동은 인물이 우뚝하게 뛰어나고 성품이 천진하며 겉치레를 아니하며 시부(詩賦)가 능하고 ...

 아버          시를 잘 지었다 이거지?

 어머          술을 많이 마셨다.

 아버          응, 술을, 그렇지 술을 마셔야 시도 나오지.

 어머          정신없이 취하면 풀잎으로 피리부는 소리를 내는데, 소리가 비장하고 위엄이 있었다.

 아버          멋있다.

 어머          평상시에는 혼자 옛 거문고를 어루만지는데 줄은 있어도 막보는 없었다.

 아버          와. 악보 없이 척척, 진짜 멋을 아는 술꾼이네.

 어머          에헴, 일지기 상감 앞에서 부처의 일을 논하니 세조가 거짓으로 성내어 "이놈을 베어서 부처에게 사례하겠다"

 아버          뭐? 베어서 부처에게?

 어머          하고 좌우에게 명하여 칼을 가져오라 하여도 홍일동은 변론을 태연히 계속했으며.

 아버          와. 소신파네.

 어머          거짓 칼로 목을 두 번씩이나 문질러도 돌아보지도 않고 두려운 빛이 없었다.

 아버          그거야! 술꾼 아니고는 그런 배짱 목 피운다구.

 어머          (계속 읽는다) 세조가 장하게 여겨 "네가 술을 먹겠느냐"하니 "옛날 번쾌는 다른 나라 왕이 주는 한 동이의 술과 돼지다리 하나를 사양 치 않았는데 하물며 상감께서 주시는 것이겠습니까" 하고는 은동이의 술을 태연히 마셨다.

 아버          배짱이다!

 어머          상감이 이르기를 "죽기를 두려워하느냐" 하니 홍일동은 대답하기를 "죽는 것이 마땅하면 죽고 사는 것이 마땅하면 사는 것인데 감히 죽고 사는 것으로서 그 마음을 바꾸겠습니까" 하니 상감이  털옷 한 벌을 주어서 위로하고 마음을 풀었다.

 아버          과연 호걸이로고!

 어머          홍일동이 일지기 진관사에 놀 적에..

 아버          또 있어?

 어머          (무시하고) 떡 한 그릇, 구수 세 주발,

 아버          (눈 크게 뜨듯) 국수 세 주발?

 어머          밥 세 바리때,

 아버          세 바리때,

 어머          두부 국 아홉 주발을 먹었는데 ...

 아버          아홉 주발.

 어머          산밑에 이르르니 대접하는 이가 있어 또 찐 닭 두 마리,

 아버          뭐어?

 어머          물고기 국 세 주발.

 아버          어휴.

 어머          생선회 한 쟁반.

 아버          와.

 어머          술 마흔 잔을 먹었더니 보는 이가 모두 놀랐다.

 아버          와 주호로고!

 어머          이 말을 듣고 세조가 "장사로고" 했다.

 아버          맞어 장사다 진짜.

 어머          그러나.

 아버          뭐? 그러나?

 어머          이후 그는 홍주에 가서 폭음을 했는데,

 아버          또 마셨어?

 어머          폭음을 했는데 ...

 아버          어쨌다는 거야?

 어머          곧.

 아버          곧?

 어머          죽었다.

 아버          뭐어? 주,죽었다?

 어머          곧 죽었다.

 아버          (헛기침)

 어머          에햄 지충추 홍일동은 이렇듯 술을 마시다 마침내 갔으나 역사에 남기나 했구요, 수주 변영로 선생은 평생 술로 지내셨으나 주옥같은 시와 멋있는 유머를 남기셨습니다. 근데 술꾼을 자처하시는 준이 아버지. 어떻습니까? 이분들과 자신을 비교해서 어떤 느낌이 드시는지요?

 아             나 이거야. 묘한 얘기를 꺼내 가지구 남 궁지에 몰아 놓네 그래.

 어머          말씀 좀 해 보시라니까요.

 아버          기막혀서 정말. 허허허.

 어머          후후후.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