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속담풀이」 (요약)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준이가 방학숙제로 재미있고 유익한 속담을 모은다,

 

 (M)            _

 상수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이 난다.

 준이          뭐라구?

 상수          너같이 건방 떨기 좋아하는 애를 두고 하는 소리야.

 모두          (킬킬)

 준이          에이 내가 언제 건방 떨었어?

 모             그래 준이가 건방 떨진 않지.

 상수          그럼 앞으로 건방진 짓을 하지 말라는 뜻으로 이 속담을 추천하는 바이다.

 준이          좋아. 그럼 고모, 뭐  재미있는 속담 없으세요?

 고모          나?

 준이          네.

 고모          시집도 가기 전에 포대기 장만한다,

 상희          하하 우습다.

 모두          (웃고)

 고모          너 그뜻 알겠니? 무슨 일이든 서둘러대지 말고 차근차근 순서를 밟으라는 뜻일 거야.

 상수          떡 줄 사람 생각지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신다는 것과 비슷한 뜻도 있잖아요?

 할아          그 속담은 그냥 웃어 넘길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 되새겨 볼 필요가 있을라.

 부             너무 성급하게 좋은 결과만을 기대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래서는 안되겠다 이거죠?

 할아          열매를 얻자면 꽃이 피고지는 과정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그 과정을 잊고 있는 경우가 많거든.

 부             네.

 준이          아줌마, 좋은 속담 없으세요?

 모             나?

 준이          네 근사한 것으로요.

 모             언뜻 생각나는 게 있는데 가루는 칠수록 고와지고 말은 할수록 거칠어진다.

 할머          그런 속담 있지.

 모             언제나 말 한마디라도 삼가라는 말인 것 같애. 말이 많으면 실없는 소리도 나오고 그러거든.

 상희          너, 곧잘 남 욕하고 그러잖아

 준이          응. 알았어. 조심할 거야.

 상희          아빠, 아빠는 어떤 속담 좋아하세요?

 부             나? 내가 좋아하는 속담 있지. 좋아할 뿐만 아니라 항상 마음속으로 외우면서 반성하고 있다.

 준이          그게 뭔데요, 아저씨?

 부             사람이면 가람이냐, 사람이라야 사람이지.

 모             아이 참 또 그 속담이세요?

 부             또  그 속담이냐 하지만 아무리 외워 봐도 멋있는 속담이거든. 사람이면 사람이냐 사람이라야 사람이지.

 상수          학생이면 학생이냐 학생이라야 학생이지.

 부             과장이면 과장이냐 과장이라야 과장이지.

 모             주부면 다 주분가요 주부다워야 주부죠.

 부             정치인이면 다 정치인인가? 정치인다워야 정치인이구.

 고모          백화점이면 다 백화점인가요? 공정 거래해야 백화점이죠.

 준이상희   야!

 모두          (웃는다)

 모             아이 준이 숙제라는데 너무 지나치잖아요?

 부             오 정말 그런데?  준아 그냥 사람이면 사람이냐 사람이라야 사람이지. 이것만 적어라.

 준이          학생이면 학생이냐 학생이라야 학생이지, 이것만 넣을 거예요.

 부             허허 그래.

 할아          아니 근데, 임자는 왜 잠자코 있누?

 할머          네?

 할아          임자도 속담 한마디 함직하잖아?

 준이상희    네 할머니.

 준이          좋은 속담 좀 가르쳐 주세요.

 할머          글쎄...

 준이          할머니!

 할머          나야 별 거 있냐? 에헴, 배워서 남 주나?

 준이          네에?

 할머          배워서 남 주나.

 할아          허허 그렇지. 배워서 남 주는 거 아니지. 공부해라 공부해라 성화부리는 거 부모 잘 되자고 그러는 게 아니다. 너희들 잘되라고 그러는 게지. 알아듣겠니?

 상희준이    네.

 상수          할아버지. 할아버지께서도 속담 하나 가르쳐 주세요.

 할아          나?

 아이들       네.

 할아          에헴, 극성이면 필패!

 상수          네에? 극성이면 필패라구요?

 할아          응. 극서이면 필패.

 (M)            -

 아버          뭐? 어르신네께서 그런 속담을?

 어머          네. 그 뜻 당신 알 수 있어요?

 아버          글쎄, 준아, 할아버지께서 뭐라고 설명하시던?

 준이          무슨 일이든 너무 극성을 떨면 꼭 실패하게 돼 있다고 그러시던데요.

 아버          뭐? 너무 극성떨면 꼭 실패를?

 준이          네.

 할아          준이 너 전번 냇가에서 스케이트  탈 때 조심해라 조심해라 할아버지가 그렇게 타일렀는데도 들은 척 않고 스케이트 지치고 가다가 얼음이 깨져서 물에 빠졌지? 그게 바로 극성 떨다가 봉변당한 경우야. 알아듣겠니?

 준이          이러셨어요.

 아버          으흠.

 어머          달도 차면 기울고 열흘 붉은 꽃이 없듯이 모든 것이 극에 달하면 내리막 길이 있구, 반작용이 있는 법이야. 너무 욕심내서 멈출 줄 모르면 고무풍선 터지듯이 터지게 마련이라니까.

                 그러니 아무쪼록 분수를 알고 멈출 데서 멈추는 슬기  곧 중용이지도를 배울 일이에요. 괜히 극성스럽게 굴다가 낭패를 보지 말고.

 아버          저런, 그런 뜻이 담겨져 있는 거로구나?

 어머          극성이면 필패. 당신 술좌석에 앉았을 때 꼭 주문 외우듯 외우도록 하구려.

 아버          흥. 그렇게 나올 줄 알았다. 빼놓을 리가 있나.

 어머          후후.

 아버          나 이거야.

 모두          (웃는다)

 (M)            -

 ANN    -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