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사양하지 마세요」

    

 

                                                         박서림 극본    박양원 연출

 

 

 

         나오는 사람들

 

            할아버지

            할머니  

            부

            모

            상수

            상희

            아빠

            엄마

            준이

 

 

 주제가 B.G

 ANN            -

 주제가 OUT

 

 할머           영감.

 할아           응? 아니 왜 그래?

 할머           여유 있는 돈 좀 없으세요?

 할아           아니 여유있는 돈이라니?

 할머           있음 좀 주세요.

 할아           아니 어디에 쓰려고 그래?

 할머           어디에 쓸 건지는 차차 두고 보면 알 거구요.

 할아           이럴 수가 있나 원...

 할머           한...기만 원 없겠어요?

 할아           기만 원씩이나?

 할머           있으세요. 없으세요! 있으면 내놓으세요.내 가용 돈 보태서 뭣 좀 살 게 있어서 그런단 말예요.

 할아           사다니 뭘?

 할머           자꾸 캐묻지만 마시구 어서요!

 할아           (헛기침) 알았어요. 담배 값만 빼놓구 내 몽땅 나놓기로 하지.

 할머           호호, 그러시겠어요?

 할아           그러지 않음 그 성화에 견딜 것 같애서?

 할머           (웃으며) 뭐라구요?

 할아           아 안 그래?

 할머           아이구 원 영감도...

 

 (E)            지전 내놓으며,

 

 할아           자 이게 다예요!

 할머           어디요.

 

 (E)            돈 센다.

 

 할머           (세고는) 어이구 꽤 많이 모으셨구랴!    

 할아           임자한테 이렇게 뜯길 줄 알았으면은 아끼지 않고 다 써버리는 건데...

 할머           호호, 억울허세요?

 할아           아, 억울하잖구 그럼!

 할머           후회는 안 하실 거예요.

 할아           뭐라구?

 할멉           두고 보시래두요.

 할아           나 이거야 원!

 할머           호호호.

 

 (M)            -

 (E)            빨래 헹구고 있다.

 

 할머           아이구 빨래 하고 있구나.

 모              (일하며) 네,어머님. 빨래 헹구고 있어요. (일손 놓고) 어머나 그러고 보니 어머님!

 할머           응, 나 잠깐 나갔다 오마.

 모              그러세요? 근데 어딜.....

 할머           응, 어디 갔다 오는 건지는 갔다 와 보면 알 거구, 한 두 시간이면 될 게야.

 모              네, 그럼 용돈을 가지고 나가셔야죠.

 할머           용돈 걱정은 마라. 나한테 넉넉하게 있으니까.

 모              아유 그럴 리가  있나요? 지난 번 월급날 조금 드린 거 다 떨어져 갈 텐데요.

 할머           아냐. 있으니까 그런 걱정까지 할 필요 없어요.

 모              그럼 교통비라도 가지고 가세요.

 할머           교통비는! 우린 버스 요금 무룐데.

 모              그래두...

 할머           요금 안 주고 타는 게 미안해서 이렇게 한가한 시간에 나가지 않니? 자, 나 다녀오마.(간다)

 모              네 그럼 다녀오세요. 어머님.

 할머           (OFF) 오 그래 나오지 마라!

 모              네, 어머님.

 

 (E)            대문 여닫는다.

 (M)            -

 (E)            대문 급히 여닫으며.

 

 상희           엄마 엄마, 아빠 오셔요.

 모              오 그래?

 할머           (액간 OFF) 애비가 이제 돌아온다구?

 상희           네. 할마니.

 부              (오며) 다녀왔습니다.

 할머           이제 돌아오는구먼.

 부              네.

 할아           일찍 돌아오는구나.

 부              아 네.

 상수           아버지 이제 돌아오세요?

 부              그래. (하고는) 아니 근데 킁킁(냄새를 맡는다) 이게 무슨 냄새냐?

 상희           아빠. 무슨 냄샌 지 모르시겠어요?

 부              아니 이건 한약 냄새 아니냐?

 상희           야, 딱 알아 맞추신다!

 부              그럼 한약 냄새도 모를 줄 아니?

 모두           (웃고)

 상수           근데 아버지.

 부              응?

 상수           저 약 누구 드리려구 대리고 있는지 아세요?

 부              거야 인석아, 할아버지 드리려고 대리고 있는 거 아니냐?

 상수           아닙니다.

 상희           히히.

 부              뭐? 아냐?

 상수           네.

 부              아니 그럼 할머니를 위해서?

 상수           그것도 아닙니다.

 부              뭐? 아냐?

 상희           히히. 할머니께서 지어오셨는데 할머니께서 잡수셔요?

 부              아니, 아니 그럼! 나 먹으라고! 어머니! 약은 뭣허러 지어 오셨어요? 저 이렇게 튼튼한데요

 모두           (당황)

 부              (흥분) 여보! 당신도 그렇지! 내가 지금 보약 먹을 때야? 부모님 게신데!

 모              (난처) 여보!

 할아           허허 저럴 수가 있나 그래.

 모두           (가볍게 웃는다)

 부              아, 안 그렇습니까?

 할머           아이구, 미안하지만은 그게 아니에요.

 부              그게 아니라뇨?

 상수           아버지.

 부              응.

 상수           저 보약은 아버지 드시라고 지어 온 게 아니에요.

 부              뭐야? 아,아 아냐?

 상수           네. 알고 보니 저 보약은요, 할머니께서 어머니 대려 주시려구 지어 오신 거래요.

 부              아니 뭐,뭐야? 너의 엄마 대려 주려고?

 상수           네.

 부              (무안) 원, 난 그런 줄도 모르구...

 모두           (웃고)

 할아           허지만 과히 섭섭허게 생각하지 말어라. 우릴 위해선 약술을 담을 한약제를 따로 사왔더라구.

 부              그래요?

 할아           응. 허허.

 상수           있잖아요. 인삼이랑 구기자랑 계피랑 오가피랑 가지가지 약제요.

 할아           그것으로 술을 담그면은 그것도 보가 되지.

 부              그 치만 어머니 그렇게까지 신경 안 쓰셔도 될 텐데요...

 할머           신경 쓸래 그런 게 아니구 가만히 보니까는 에미가 요즘 몸이 수척해진 것 같지 뭐니.

 부              아, 네.

 할머           시부모 모시고 사느라고 고생이 많아 그런 것 같애서 그래 조금 사왔을 뿐이야.

 상수           아무튼요, 할머니 만큼 며느리 위하시는 시어머님도 드무셔요. 하하.

 할머           얘, 너무 그러지 마라! 전번 며느리를 위해서 자기 콩팥까지 떼어 준 시어머니 얘기 못 들었냐? 원 그런 할머니에 비함 난 발 밑에도 못 따라가요.

 부              원 어머니두....

 모두           (웃는다)

 

 (M)            -

 

 아빠           오 그러니까 할머니께서 아주머님께 손수 보약을 지어다 주셨다 이거지?

 엄마           네, 아까 할머니께서 보약을 사 오셨는데요, 처음에는 상희 엄마가요, 자기를 위해서 사오신 줄을 모르고 있다가 그 사실을 안 순간 깜짝 노래시는 거예요,

 아빠           그럴 수 밖에 더 있겠어?

 엄마           그래 상희 엄마는 한사코 보약 못 먹겠다구 도로 물러오시라고 한동안 실랑이를 벌이셨다구요.

 아빠           오, 아주머님께서 사양을 하셨다.

 엄마           네, 그 치만 한번 지어온 보약인데 도로 물를 수 있어요? 할 수 없이 약탕기에 할머니께서 손수 안치는 거를 그냥 보고 있는데요, 호호.

 아빠           어쨌다는 거야?

 엄마           바닥에 눈물이 뚝 떨어지잖아요.

 아빠           아, 아주머니께서 감격의 눈물을 흐리시더라?

 엄마           안 그렇겠어요? 나라도 눈물 흘렸겠어요.

 아빠           아니 그러고 보니 당신?

 엄마           어머? 왜 빤히 쳐다보세요?

 아빠           당신두 시어머니가 게셔서 보약 몇 첩이라도 지어다 줬음 좋겠다- 이거야?

 엄마           참, 이이는? 게시지도 않는 시부모님 얘긴 왜 꺼내요?

 아빠           좋아! 그 대신 내가 사다 주지. 사다 줄 용의가 있다구!

 엄마           이그 이그 듣기 싫어요! 새파랗게 젊었는데 무슨 보약이우? 어서 식사나 하세요. 찌개 식겠어요.

 아빠           응, 참 식사 해야지. 얘, 준아 어서 먹자.

 준              네 아빠.

 

 (E)            먹는다.

 

 아빠           (먹으며) 야 이거 오늘따라 반찬이 다채로운데?

 준              네 그런데요.

 엄마           옆집 얘기 듣구요, 반찬 몇 가지 더 장만했다구요.

 아빠           아니 무슨 뜻으루?

 엄마           흔히 그러잖아요, 보약 중에 식 보가 제일이라구...

 아빠           응,그런 말이 있지. 뭐니 뭐니 해두 고루고루 잘 먹는 것이 최고의 보약이다 그런 뜻 아냐?

 엄마           그렇죠. 그러니요 당신두 고루고루 많이 드세요. 준이 너두 그렇구.

 준              네 엄마.

 아빠           여보, 나하고 준이 뿐야? 당신두 마찬가지지?

 엄마           네에?

 아빠           당신 볼라 치면은 나하구 준이만 맛있는 반찬 주구 당신은 찌거기만 차지하려고 드는데,  이제부턴 그러지 말라구.

 엄마           뭐라구요?

 아빠           진짜야. 셋이서 고루고루 공평하게 먹는 거야. 그러는 거다 준아.

 준              헤헤, 네 아빠!

 아빠           여보, 사양할 거 없다구! 공평하게 맛있는 거 빨리 먹어.

 엄마           아유 여보! 별난데 다 신경을 쓰는 구려!

 아빠           여보! 보약은 못 사줄 망정 이런데 신경 안 쓴대서야 말이 돼? 자 먹자구, 응. 이거 돼지고기 볶음이야. 비게 말고 여기 살코기만 들라구. 어서, 아 어서!

 엄마           (싫지 않다) 알았어요.

 아빠           아,아,아.

 엄마           알았대구요!

 준             히히히.

 아빠           헤헤헤.

 엄마           호호호.

 

 (M)            -

 ANN    -

 

                           KBS <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2/10/19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