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 집> (89/4/18)

 

 

 

       「봄의 예술」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_

 (M)            OUT

 (E)            대문 급히 열고 들어오는 모양.

 어머          누구니?

 준이          (밖에서) 저예요.

 (E)            문 급히 연다.(자기 방 문이다)

 어머          무슨 대문을 그렇게 여니? 대문 부서지겠다.

 여             아이 아줍마두.

 어머          저녀석은 아무리 주의를 줘두 맨날 저 지경이라니까요.

 (E)            문 급히 닫고,

 준이          엄마, 저 잠깐 나갔다 올 게요. (하고 쏜살같이 뛰어나가는 모양)

 어머          (소리 높여) 어디 가는데?

 준이          (OFF에서 소리 껏) 곧 돌아올 거예요.

 (E)            .대문 와장창.

 어머          아유 저 녀석이 근데?

 여             호호 사내다워 좋잖아요?

 어머          두 번 사내다웠다간 집 다 부시게요?

 여             아줌마두 호호호.

 (M)            -

 모             아이 얘가 어딜 갔지? 학교 갔다 와서 통 보이질 않으니?

 할머          (오며) 상희 찾는 거냐?

 모             네.

 할머          상희라면 뒤 언덕에 올라가는 걸 봤다.

 모             뒤 언덕에요?

 할머          뭔가 큰 도화지를 가지고 가길래 뭘 하러 가느냐니깐 그림을 그리러 간다지 뭐냐?

 모             그림을요?

 할머          웬 그림이냐구, 학교 숙제냐니까 숙제는 아니구 경치가 하도 좋아서 그림으로 그려보고 싶대나?

 모             경치가 좋아서요?

 할머          응, 호호, 그 얘기 듣고 보니 정말 요즘은 꽃 경치 하며 새싹이 파아랗게 돋아나는 게 정말 그림 솜씨 있음 그려보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하지 않던?

 모             네 그런 충동이 일어날 만도 하죠.

 할머          그래서 화가도 생기구 그러는 거겠지.

 모             네 사진작가도 생기구, 글로 표현하는 시인 작가들도 생기구요.

 할머          응 호호호.

 모             호호호.

 (M)            -

 아버          뭐? 준이가?

 어머          나중에 알고 보니까요, 상희가  그림 그러러 간다니까 자기도 안 그릴 수 있느냐 면서 그래 쏜살같이 뛰쳐나간 거라 잖우?

 아버          꼭 당신을 보는 것 같다.

 어머          어째요?

 아버          걔가 왜 뛰쳐나갔겠어? 상희가 그림을 그린다니까 자기도 그리겠다고 샘이 나서 뛰쳐나간게 아니냐구.

 어머          그건 그랬을 테죠.

 아버          당신을 닮았길래 그렇게 샘을 내지 딴사람 닮았음 그렇게 서둘러 댔을 리가 있느냐 그런 얘기야.

 어머          당신처럼 샘도 없고 경쟁심도 없이 뜨뜨 미지근했음 준이가 뭐가 됐겠수? 그나마 중상위권 지키고 있는 건 이 에미 닮은 덕인 줄이나 아시라구요.

 아버          그러게 누가 뭐래?

 어머          근데 인석이 왜 여직 안 온다지?

 아버          걸작을 그리고 있는 모양이지 뭐. 국전에 입선될 만한...

 (E)            대문 조용히 여닫는다.

 어머          누구니? 준이니?

 준이          (힘없이) 네.

 아버          아니 준아, 너 왜 맥이 풀려서 그러니?

 준이          아 아무 것도 아녜요.

 어머          왜 빈 손이니? 아까 잔뜩 가지고 나가는 것 같던데?

 준이          빈손 아니잖아요. 크레용 여기 있는데.

 어머          누가 크레용 말이니?

 아버          응 정말, 그림 그리러 갔다면서 그림이 안 보이냐?

 준이          (헛기침)

 어머          어디 뒀어? 도화지.

 아버          그새 출품하고 왔냐?

 준이          네?

 어머          이인? 지금 농담할 때유?

 아버          그림을 안 들고 왔으니까 하는 소리야?

 어머          얻다 뒀어? 도화지.

 준이          ....

 어머          왜 대답을 못하니?

 아버          그래 대답하렴. 솔직하게.

 준이          (낮으나 용기를 내서) 찢어 버렸어요.

 아버어머    뭐?

 아버          찢어 버려?

 어머          왜 찢어, 애써 그리군?

 준이          마음에 안 들어서요.

 아버          마음에 안 들어도 그렇지. 모처럼 그린 작품을 왜 찢어 버리냐?

 준이          진짜 경치 하고 비교해보니까 너무 보기 흉해서요.

 아버          뭐야? 진짜 경치하고 비교해 보니까?

 준이          네. 파란 들이랑 여기저기 핀 꽃이랑 파란 하늘이랑 흰 구름이랑 ..마음대로 안 그려져서 속상하잖아요.(분해) 그래 신경질나서 찢어 버렸어요. (가 버린다)

 어머          아니 저 저 녀석이?

 아버          (귀엣말처럼) 놔 둬. 놔 두라구, 그 기분 알만한데 뭘,

 어머          뭐라구요?

 아버          준이 잘못이 아냐. 경치 잘못이지. 너무 아름다웠던 거야. 준이가 감당하기엔...

 (M)            -

 부             허허 저런 그래 준이를 위로하느라고  애를 썼다?

 모             너무 아름다은 자연의 죄라는 말이 공감이 가더라지 뭐예요.

 고모          네 정말 공감이 가요. 요즘의 자연의 아름다움은.

 부             그래 상희는 어떤 그림을 그렸냐? 설마 하니 상희도 찢어 버리지는 않았을 텐데.

 상수          (오며) 아버지 여기 있어요.

 상희          아니 보이지 마. 실망하실 텐데...

 상수          실망하시긴 얘.

 고모          잘 그렸던데 뭘.

 (E)            도화지.

 상수          자 보세요.

 부             응 어디...

 상수          잘 그렸죠?

 부             ...

 상수          얘 내가 보기엔 어디 출품해도 될만한  수준이다.

 상희          피.

 상수          그렇잖아요? 고모.

 고모          응,아주 대담하게 그린 것 같애.

 모             (미소) 당신은 왜 암말 안 해요?

 부             응? 응, 솔직히 내 그림을 몰라서...

 모             뭐예요?

 부             우리 때까지만 해도 그림 이렇게 안 그렸거든. 있는 그대로 푸른 건 프르게, 빨간 건 빨갛게 그리구 모양도 되도록 닮게 그리구.

 모             근데  이 그림을 보니까 모양이 이상하고 색깔도 멋대로다 이거죠?

 부             응. 피카소 그림은 아니지만 꼭 피카소 그림 보는 것 기분이라니까.

 할머          건 나도 그렇다. 요즘 애들 그림은 어쩐 일로 얼굴만 커다랗게 그리지를 않나 팔다리를 이렇게 허수아비처럼 그려 놓지를 않나.

 모두          (킬킬)

 할아          허지만 요즘에 옛날처럼 그리고 있다간 이발관 그림이라고 웃음거리가 되는 줄도 몰라?

 할머          이발관 그림이라구요?

 할아          옛날 그림 흉내내어 그려 놓은 거...

 모두          (웃는다)

 할아          건 그렇구, 이러다 상희 예술가가 될 거 아닌지 몰라,

 상희          네? 예술가요?

 할아          그래.

 고모          정말 이 솜씨 보니까 못 되라는 것도 없는데요 뭐.

 상희          고모두.

 할아          이 그림 하나 보고 전문가도 아닌데 소질을 점쳐 볼 수는 없는 노릇이지만 그 정신이 말야.

 상수          정신이요?

 할아          응. 자연을 보고 거기에 크게 감동을 해서 크레용과 도화지를 들고 나선 그 의욕, 거기다 준이처럼 도중에서 단념해버리고 도화지를 찢어 버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 도화지에다 경치를 담아 온 그 의지. 예술이 뭔데? 내 듣기로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고 그 자연에 도취되어 그냥 구경만 하지 않고 어떻게 든 작품으로 다시 표현해 보고 싶어서 혹은 그림으로 혹은 시나 수필이나 소설로 재창조하는 것, 그게 예술이라고 난 들었어요. 그렇다면 상희는 예술가의 소질이 있는 게 아니겠어?

 할머          아이구 그럼 내가 혹시 화가의 할머니가  될 수 있는 거 아녜요?

 할아          그야 모르지.

 상희          할아버지두.

 고모          얘 너무 겸손 떨지 마라. 소질을 살펴 보는 거야. 화가의 고모 좀 돼 보자.

 상희          고모두.

 모두          (웃는다)

 (M)            -

 어머          아이 여보,이를 어쩌죠?

 아버          왜, 무슨 일이 있는데 그래?

 어머          준이가 지금 어디 갔는지 아세요?

 아버          어디 갔는데?

 어머          다시 뒤 언덕으로 갔단 말예요.

 아버          뒤 언덕엔 왜?

 어머          왜긴요. 자기도 꼭 예술가가 되겠대요.

 아버          뭐야? 도화지 찢구두 또?

 어머          이번에 카메라 들고 나갔대두요.

 아버          어째? 카메라?

 어머          네 그림은 크레용으로 일일이 모양 잡고 색칠을 해야 하지만 카메라는 찰칵 셔터만 누르면 된다나요 뭐라나요.

 아버          아이구 인석이 사진 예술은 또 얼마나 어려운지도 모르구선...

 어머          아유 인석이 에미 샘 많은 건 어떻게 닮아 가지군..

 아버          이게 다 봄 탓이다  봄바람 탓이야.  

 어머          그러게나  말예요.

 아버          (기막혀) 허허허.

 어머          호호호.

 (M)            -

 ANN           _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