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우리집>   (89/2/12)

 

 

    「백조의 죽음」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E)            대문 급하게 여닫으며,

 준이          (숨 몰아쉬며) 엄마 엄마 저 나갔다 와도 되죠?

 어머          아니 얘가 왜 이렇게.

 준이          네? 나갔다 올 거예요 엄마.

 어머          나가다니 어딜?

 준이          한강에요. 갔다 와도 되죠?

 어머          어째? 한강?

 준이          네 상희 누나랑 함께 갈 거예요. 갔다 와도 되죠?

 어머          (윽박지른다) 듣기 싫다. 이게 무슨 소리니?

 준이          네에?

 어머          너희들이 어떻게 거길 갔다 와.

 준이          왜 못 가요?

 어머          쓸데없는 소리 말고 얌전히 앉아 있어.

 준이          엄만.

 아버          당신 좀 이상하다.

 어머          이상하긴 뭐가요?

 아버          애들이 어디 멀리 갔다 오겠다면 얼른 보낼 일이지 윽박지를 거 뭐있어?

 어머          어째요?

 아버          어렸을 때 먼 데 심부름도 시켜 보라는 말 못 들었어? 모험심을 기르기 위해서라도.

 어머          흥, 또 그 소리.

 아버          똑같은 소리 되풀이하는 거지만 옳은 소리니까 하는 소리 아냐?

 어머          이거 왜 이러세요. 요즘 거리가 얼마나 험해요. 차는 씽씽하구 달리지 행인들은 모두 화난 사람처럼 바삐 걷고 있지 게다가 당신 못 들었어요?

 아버          어이구 당신 말 들음 꼭 서울거리가 악마의 거리 같구나.

 어머          아무튼 애들만 보낼 순 없다구요. 여기서 거기가 어딘데 보내요? 상희 네도 이상하다. 겁없이 내보내게?

 상희          (OFF) 얘 준아 준아.

 준이          왜. 나 안갈 거야.

 상희          뭐라구?

 준이          나 못 가.

 상희          왜? 갑자기 그게 무슨 소리니?

 준이          엄마가 안 보내 주셔. 위험하다구.

 상희          오빠가 함께 가는 데두?

 준이          뭐라구?

 상희          오빠가 데려다 준댔어. 그래도 안 갈래?

 준이          상희 누나 그게 정말이야?

 상희          응. 그래도 안갈 거야?

 어머          얘, 상수형이 간다면 별문제다.

 준이          가도 되는 거죠?

 아버          인석아, 묻긴 뭘 묻니?

 준이          와 신난다.

 (M)            -

 부             한강엔 왜 가는 거냐?

 모             당신두, 한강에  간다면 뻔하잖아요.

 부             유람선 탈 거냐?

 상희          아니에요.

 부             아니면 뭘 볼 거 있다구.

 모             으응? 이이가?

 부             안 그래?

 상수          철새들이 많이 와 있잖아요.

 부             오 철새, 그래 정말 철새를 구경하면 되겠다.

 모             이인 아무튼.

 고모          진짜 너무하셨다.

 모두          (웃고)

 할아          철새 얘기가 나오니까 어쩐지 또 안쓰러운  생각이 드는구나.

 할머          안쓰러운 생각이 드시다뇨?

 할마          아 전번 신문에 크게 난 사진 보면서 안타까워했던 일 있잖아?

 고모          아 밀렵 꾼의 총에 맞아 무참히 죽은 고니 말이죠? 백조요.

 할아          그래.

 할머          건 정말 아무리 생각해도 고약한 짓이었어요.

 모두          (적절히) 네.

 고모          그 커다란 순백의 백조를 안고 슬픔에 잠겨 있는 농부 아저씨의 모습을 잊을 것 같지가 않아요.

 모             우리끼리 얘기했었어요. 그 백조에게도 짝이 있었을 텐데 짝을 잃은 백조가 얼마나 슬퍼하겠느냐구요.  날씨가 풀리면 북쪽으로 떠날 텐데 그 때 얼마나 외롭겠느냐구요.

 고모          그래서 그런지 며칠 전 빈사의 백조라는 무용을 보니까 눈물이 나데요.

 할머          에이그, 총을 쏜 그 작자도 처자가 있을 텐데 어떻게 그런 참혹한 짓을 했는지, 지옥에 떨어져 마땅하지.

 상희          그 사람은 미운 오리새끼라는 동화도 안 읽었나 봐요. 읽었음 그렇게 멋있는 백조를 어떻게 쏠 수있어요?

 상수          그래 그 사람은 되게 무식한 사람이다.

 고모          총을 들고 으스대고 있을진 모르지만 .

 상수상희    네.

 할아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왜 그런 밀렵꾼이 생기는 걸까? 요는 수요가 따르기 때문이 아니겠어?

 부             네 그렇죠. 잡은 철새를 박제로 해서 팔아먹을 수 있으니까 잡는 거겠죠.

 할아          어떤 데에선 농사에 심한 피해를 입기 때문에 잡는 경우도 있다지만 그건 별문제고 아무튼 지각없는 이들이 박제로 만든 것을 자기집에 전시하고 싶어서 직접 잡아들이거나 잡은 걸 사들이거나 하는 게 아니겠느냐구.

 부             네.

 할아          바로 그런 과시욕 이게 나한텐 매우 못 마땅해.

 고모          전 이해할 수 없어요. 어디 과학관이나 연구기관이나 학교 같은 데 박제를 갖다 놓는 것은 연구를 위해서 갖다 놓는다지만 왜 집에서까지 전시를 해요?

 할머          그러게나 말이다. 것도 죽은 시첸데 꿈자리 사납게 그런 건 왜 갖다 놔?

 고모          제 말이 그 말이라구요.

 상희          할머니, 아까 그런 사람은 지옥에 떨어진다고 그러셨죠?

 할머          암 지옥에 떨어지고 말고- 그냥 떨어지는 줄 아니? 모진 고통을 겪고 난 뒤에 떨어지는 법이에요.

 상희          어떤 고통을요?

 할머          어떤 고통을 껶는고 하니 말이다.

 상희           네.

 (M)            -

 (E)            한강변 분위기, 차 지나나는 소리 (바람도 섞여 있다) UP~B.G

 (E)            OFF에서 철새 울음 간간이.

 준이          와 한강이다!

 상희          물 깨끗하지?

 준이          응 물이 출렁거리는 게 멋있어.

 상수          춥지 않니?

 준이          안 춰.

 상희          좀 춥지만 시원해서 좋아.

 상수          저기 저거 안보이니?

 준이          앗 철새다!

 상희          응. 철새가 나르고 있다. 오리잖아.

 상수          응 오리야.

 준이          저기 물 위에 떠있는 것도 있는데.

 상희          청동 오린가 보다.

 상수          응. 멀어서 자세히는 안보이지만...

 상희          이쪽 좀 봐 이쪽.

 준이          와 많다. 섬 있는 데에.

 상수          저게 밤섬이야.

 상희          맞어 밤섬이야.

 준이          와 멋있어! 한 마리 잡아 봤음...

 상희          뭐라구? 잡는다구?

 준이          응, 딱 한 마리만 잡아다가 집에서 길러 봤음.

 상희          집에서 기른다구?

 준이          응. 그럼 일부러 여기까지 보러 오지 않아도 맨날 볼 수 있잖어?

 상희          너 그런 욕심이 틀린 거야.

 준이          상희 누난 그럼 욕심 안나?

 상희          나도 욕심나지만 참는 거야. 왜 참는지 아니?

 준이          왜 참는데?

 상희          너 니가 저 오리였다고 생각해 보란 말야.

 준이          내가 오리?

 상희          응, 니가 오리가 돼서 엄마 아빠랑 친구들이랑 신나게 노는데 나같은 사람이 너만 집어다가 자기 집에 가뒀다고 생각해 보란 말야. 그럼 어떻게 되겠니?

 준이          (헛기침)

 상희          좀 있음 엄마 아빠랑 친구들이 북쪽으로 간다. 근데 나만 우리 속에 갇혀 있는 거야. 그럼 어떻게 되겠니?

 준이          그만, 그만해 둬.

 상수          헤헤 왜 울상이 돼서 그러니?

 준이          욕심 안내면 되잖아.

 상희          그리구 너 할머니께서 뭐라고 그러셨는지 아니?

 준이          (기가 죽어서) 뭐라고 그러셨는데?

 상희          새를 사로잡아서 가두면 나중에 태어나서 형제간에 헤어지구, 만약 새를 때려 잡거나 총을 쏘아 죽이거나 하면 부모가 둘 다 죽는대.

 준이          부모가 둘이 다?

 상희          응, 엄마 아빠 함께.

 준이          새를 죽이게 되면?

 상희          응. 그뿐인 줄 아니? 이런 슬픈 일을 겪고 난 뒤에두 지옥에 떨어지고 만대.

 준이          지옥에?

 상희          응. 그런데도 너 저 철새들한테 욕심내고 싶니?

 준이          싫어!

 상수          헤헤, 지옥 가긴 싫지?

 준이          지옥이 문제가 아냐. 엄마 아빠가 돌아가신대잖아

 상희          히히 되게 겁이 나는 모양이구나.

 준이          치, 상희 누난 겁이 안나 그럼?

 상수,상희  (킬킬킬)

 (M)            -

 모             어머나 준이가요?

 어머          네 충격이 심했던지 되게 기가 죽어있지 뭐예요.

 모             그럼 너무 지나쳤나 보다.

 어머          아이 아녜요. 그 녀석은 겁 좀 줘야 한다구요. 그래야 장차 커서도 자연을 사랑할 줄 안다구요.

 여             아이 그럴 줄 알았음 우리 경이랑 철이도 데리고 가는 건데.그만 외가에 보내는 바람에...

 모             시골 가면 자연히 배우겠죠. 하늘을 나는 새, 산에 노는 짐승들이 모두 피조물이라는 사실을요.

 어머          아이 백조를 쏴 죽인 그 사람 이제라도 깊이 반성해야 할 텐데 -

 모             아마 떨고 있을 거예요. 여론의 화살이 얼마나 무서웠어요?

 어머          여론 뿐이겠어요? 그 백조의 영혼이 으흐흐흐흐 네가 날 쐈지? 하고 꿈에 나타날 텐데.

 여             아줌마두.

 모두          (웃는다)

 (M)            -

 ANN            -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