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7/5/14)

 

 

          「무엇이 비슷한가」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E)            대문밀고 들어오며,

 아버          여보 여보 우리 건 어떻게 됐나? 응? 우리 건 어떻게 됐어?

 어머          (오며) 아니  느닷없이 뭘 가지고 그러세요?

 아버          응 어디 우리 모란은 어떻게 됐지? (하고는) 와 피었구나. 활짝 피었네.

 어머          아이참 기가 막혀.

 아버          야 어느새 우리 모란이 이렇게 활짝 피었다지?

 어머          이그 이거 너무하시다고 생각되지 않으세요?

 아버          뭐?

 어머          이런 법이 어디 있수? 모란꽃이 섭섭해도 이만 저만 섭섭한 게 아니겠구려.

 아버          어째?

 준이          아빠 모란이 핀 게 언젠데요? 벌써 며칠 됐단 말예요.

 아버          그래? 야 그걸 미처 몰랐었네.

 어머          집안 일에 얼마나 무관심했음 모란꽃이 피는 것도 노르고 계셨수?

 아버          야 그새 모란이 피는 계절이라. 에헴 (읊는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봄을 기다리고 있을래요.

 어머          어머머.

 아버          모란이 뚝뚝 떨어져 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윈 설움에 잠길래요.

 준이          야 아빠.

 아버          봄을 여윈 설움에 잠길래요.

 어머          이그 이그.

 모두          (웃는다)

 (M)            -

 부             하하 친구 우리 집에서 모란을 바라보고 비로소 자기네 것도  핀 것을 확인했다?

 모             네.

 상수          모란 하면 으레 떠오르는 김영랑의 시를 읊으시구요?

 모             응.

 고모          국화 하면 국화옆에서를 읊듯이 말이죠?

 모             네.

 상희          (혼자 말처럼) 진달래가 피면 약산의 진달래가 나오구...

 모             그래

 모두          (잔잔히 웃고)

 할아          모란하면 꽃 중의 왕이라고 했는데 바라보고 있노라면 참으로 푸짐허니 아름다워.

 할머          작약도 비슷하잖아요. 아직 피지는 않았지만 ..

 할아          모란 작약이 비슷하다는 얘기가 나오니까 생각나는 게 있는걸.

 상수          뭔데요 할아버지?

 할아          옛 글에 이르기를 세상에는 비슷한 것이 많다고 했어요.

 상수          비슷한 거요?

 할아          응 그 비슷한 것을 열거해 봤는데 그럴듯하더라니까.

 할머          아니 뭔데 그럴듯하다는 거예요?

 할아          가만 이걸 내가 일일이 기억할 수는 없구 재미있어서 적어 놓은 게 있으니 가져와 볼까?  

                (간다)

 (M)            -

 상희          얘 준아 너 물건 중에 비슷한 게 뭐 뭐 있는지 아니?

 준이          뭐? 비슷한 거?

 상희          내가 대볼 테니까 들어볼 테야?

 준이          응.

 상희          모란꽃과 작약꽃.

 준이          응 비슷해.

 상희          배와 돌배.

 준이          배와 돌배?

 상희          복숭아와 살구.

 준이          응 비슷해.

 상희          밤나무와 나도 밤나무.

 준이          밤나무와 나도 밤나무?

 상희          비슷하대.

 준이          웃긴다 나도 밤나무.

 상희          다음에 마늘과 파.

 준이          맞어.

 상희          오이와 가지.

 준이          뭐가 비슷해?

 상희          모양이 말야.

 준이          그럼 수박과 호박.

 상희          호호 그래.

 준이          사과와 배.

 상희          감과 귤.

 준이          귤과 레몬.

 상희          뭐? 레몬?

 준이          비슷하잖어.

 상희          호호 모과꽃과 해당화도 비숫하대.

 준이          모과꽃과 해당화가?

 상희          패랭이꽃과 금잔화도 비슷하구.

 준이          와 자연공부 잘된다.

 상희          호호 인삼과 도라지가 비슷한 거 너 알지?

 준이          응.

 상희          고비와 고사리도 비슷하대.

 준이          고비와 고사리가?

 상희          응 그리구 동물 중에 비슷한 게 또 얼마나 많은데?

 준이          동물?

 상희          응. 닭과 꿩이 비슷하구,

 준이          맞어.

 상희          오리와 기러기가 비슷하구,

 준이          응.

 상희          거위와 따오기와 비슷하대.

 준이          꾀꼬리와 뻐꾸기도 비슷해.

 상희          까치와 까마귀가 비슷하구.

 준이          앵무새과 딱따구리.

 상희          응. 그리구 개와 이리가 비슷하구.

 준이          응.

 상희          말과 나귀가 비슷해.

 준이          얼룩말도 비슷해.

 상희          호호 호랑이와 표범이 비슷하잖아?

 준이          사자도 비슷하잖아.

 상희          맞어, 그리구 노루와 사슴이 비슷하구.

 준이          양과 염소가 비슷하구.

 상희          호호  고래와 돌고래.

 준이          맞어.

 상희          물고기도 많다.

 준이          물고기?

 상희          붕어와 잉어가 비슷하구.

 준이          맞어.

 상희          미꾸라지와 뱀장어가 비슷하구.

 준이          숭어와 가물치도 비슷하다. 나 봤어.

 상희          개구리와 두꺼비는 어떻니?

 준이          맞어.

 상희          피레미와 송사리도 비슷하잖아.

 준이          파리와 모기도 비슷해.

 상희          뭐가 비슷하니?

 준이          우리에게 병을 옮기잖어.

 상희          (FO) 에이 엉터리.

 중이          헤헤헤 (FO)

 상희          (ON) 호호호.

 아버,어머  (따라 웃는다)

 아버          재밌는 놀이를 하고 있는데.

 어머          재밌죠?

 아버          당신허구 나하고도 한번 해 볼까?

 어머          비슷한 거 대기요?

 아버          응.

 어머          좋아요.

 아버          내가 먼저 댄다.

 어머          대 보구려.

 아버          막히는 사람이 지는 거야.

 어머          어서 대기나 하세요.

 아버          비슷한 거라..

 어머          왜 우물쭈물하우? 처음부터?

 아버          좋아, 밀과 보리.

 어머          느닷없이 웬 밀과 보리유?

 아버          농사철 아냐?

 어머          좋아요. 그럼 콩과 팥.

 아버          팥과 녹두.

 어머          어째요?

 아버          비슷하잖어. 어서 다음 대기나 해.

 어머          감자와 고구마.

 아버          모와 피.

 어머          뭐예요? 모와 피요?

 아버          이런, 모 속에 피가 섞여 있잖아, 피사리하자면  모를 피로 잘못 알고 뽑는 수가 다 있다구.

 어머          순전히 농산물로 나올 거예요?

 아버          좋아 그럼 꽃으로 했다. 장미와 찔래. 비슷하지?

 어머          국화꽃과 쑥갓꽃.

 아버          뭐 어째? 국화꽃과 쑥갓꽃?

 어머          당신 못 봤수? 쑥갓도 국화과에 속한다구요.

 아버          좋아. 그럼 호박꽃과 그녀.

 어머          뭐예요? 호박꽃과 뭐라구요?

 아버          그녀.

 어머          그녀가 누군데요?

 아버          누군 누구야 당신이지.

 어머          뭐예요? 뭐예요?

 아버          아냐 아냐 취소 취소.

 어머          취소해서 돼요? 한번 엎지른 물인데 (하고 꼬집는 모양) 에잇 에잇.

 아버          아야 아야 아야. 말이 헛 나왔어. 백합과 그녀. 백합이야 백합.

 어머          기가 막혀서 정말.

 아버          아유. 무슨 손이 그렇게 매워?

 (M)            -

 상희네      (모두 웃는다)

 부             친구 하필이면 호박꽃이 뭐람?

 모             그러게나 말예요.

 할머          호호 영감이 괜히 실없는 얘기를 꺼내 놔서 준이 아빠가 곤욕을 치른 거 아녜요?

 할아          허허 실없다면 할말 없지만 난 비슷한 걸 가만히 따져 보니까 뭔가 느끼게 하는 것도 있던 걸.

 할머          느끼게 한다구요?

 할아          서로 비슷하면서도 함께 우리에게 이로운 것도 있는가 한면, 한쪽은 이로우나 한쪽은 정반대로 해로운 것도 있구, 이름과 모양이 비슷한 것도 있지마는 성질은 전혀 딴판이어서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것도 있다는 사실.

 부             그렇네요. 밀과 보리나 인삼과 도라지는 그 효능에 차이는 있으나 다 함께 우리에게 이롭잖아요?

 고모          모와 피는 모양은 비슷하나 한쪽은 이로우나 안쪽은 해롭구요.

 상수          밤나무와 나도 밤나무는 이름은 비슷하다 전혀 다른 나무구요.

 할아          모란과 작약은 꽃은 비슷하나 모란은 엄연히 나무요, 작약은 풀이라는 사실을 알아야지.

 부             인간 또한 그 이름이나 직업이나 성질에 있어서 비슷하면서도 다른 점이 많겠는데요.

 할아          이왕 사람으로 태어난 바에 인삼이나 도라지 같은 유용한 사람, 벼나 보리나 밀처럼 쓰이는 사람이 될 것이요, 벼 논의 피처럼 해를 끼치거나 나도 밤나무처럼 사이비가 되지 말며 무슨 일이든 그 임무에 합당한 일을 하고 무엇이든 분명한 이름을 지니고 책임을 다하는 사람이 돼야 하는 게 아니겠어?

 할머          알았어요. 듣고 보니 정말 실없는 농담만은 아니구려.

 할아          그렇다니까.

 모두          (웃는다)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