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달 력」

 

 

                                                        박서림 작  양윤식 연출

 

 

        나오는 사람들

 

        최흘  김순원  윤인희 강현숙 박미형

        조달호 김영자 이은선 이재명

 

 

 (M)            주제가

 ANN           -

 (M)            -

 부             이봐 박군.

 박군          네. 과장님.

 부             아ㅡ 나한테 올 것이 아니라 뒤로 돌아.

 박             네?

 부             하하. 뒤로 돌아서 거기에 붙은 달력 한장 떼어 내도록 하지.

 여직원       그러고 보니 제가 그만  달력 떼는 걸 잊어버렸군요.

 (E)            달력을 뗀다.

 박군          뗐습니다. 과장님.

 부             됐어.

 박군          야, 이제 드디어 한장 뿐이군요. 꼭 마지막 잎새 같은데요.

 부             그러게나 말야. 다사다난했던 79년도 이제 한 달 밖엔 안 남았어.

 여             참 세월 빠르죠?

 박             그 동안에 뭘했는지 정말 허무한 생각이 더는군요.

 부             앞으로 남은 한 달이라도 우리 충실하게 보내자구.

 박             네.

 여             좋아요.

 모두          (웃는데)

 (E)            전화 벨.

 (E)            수화기 들고,

 여             아, 여보세요? 내 그렇습니다. 아, 네 안녕하셨어요? 잠깐만 기다리세요.

 부             나한테?

 여             할아버지세요.

 부             뭐? 아버지? 웬일이실까? 여보세요, 전화 바꿨습니다.

 할아          (필터) 어 허허 공연히 사사로운 전화 걸어서 미안하구나.

 부             (웃으며) 원 별말씀을요,

 할아          내 한가지 부탁할 게 있어서 걸었는데 들어주련?

 부             그럼요!

 할아          딴 해 같음 나도 쉽게 구할 수 있었는데 올핸 좀 귀한 것 같아서 그러는데,

 부             저 혹시 달력 얘기 아니세요?

 할아          아이구 허허 바로 알아 맞추는구나.

 부             그거라면 염려 마십시오, 아직 한 달이나 남았는데 구하지 못할라구요.

 할아          한 달 씩이나 기다릴 수 없기에 하는 소리가 아니겠냐?

 부             예?

 할아          무슨 일이 있어두 오늘 구해 가지구 퇴근했으면 좋겠다.

 부             아니 오늘요?

 할아          그래요. 것도 좀 하려한 것으로 말야.

 부             허지만 오늘 당장은...

 할아          자신없음 내가 나가서 사기로 허구.

 부             아이 아닙니다. 어떻게 든 구해보죠.

 할아          자신있어?

 부             하하, 그럼요. 달력 하나 못 구하겠습니까?

 할아          그럼 믿구 끊는다. 퇴근할 때 꼭 가지고 들어와야 해!

 부             네 그러겠습니다. 네 네.

 (E)            수화기 놓는다.

 부             야 이거 어쩐 일이시지?

 여             달력을 구해 오라시는...

 부             응. 것도 오늘 꼭 구해 오라시는 거야.

 여             호호,

 박             어르신네로서는 좀 의왼데요?

 부             그러게나 말야. 연말 무렵 달력 얻느라고 북새를 떠는 걸 보시면은 못마땅해 하시던 분인데 말야.

 (M)            -

 (E)            대문 여단는다.

 상희          아빠 이제 돌아오세요?

 부             오 그래.

 상수          이제 돌아오세요?

 부             그래 그래.

 할머          (약간 OFF) 일찍 돌아오는구나.

 부             네 다녀왔습니다.

 모             정말 오늘 일찍 돌아오시는구려?

 부             응, 이것 때문에...

 (E)            달력을 내려 놓는 듯.

 모             아니 그게 뭔 데요?

 상수          아니 이거 달력 아녜요?

 부             그래 달력이다.

 상희          와, 하나 둘 셋 세 개 아녜요?

 상수          어디 뜯어 봐야지!

 부             아이 저저 가만가만.

 상수          네?

 부             뜯지 말아라, 저 할아버지 드려야 할 거니까.

 상수          네.

 할머          아니 얘. 할아버지 드릴 거라는 건 또 뭐냐?

 부             네, 아침에 전화가 왔겠죠. 오늘 안으로 달력 좀 구해 오라구요.

 할머          아버지께서?

 부             네.

 할머          아니 달력은 얻다 쓰시려구?

 부             잘은 모르겠는데요, 이걸 구하느라고 애 먹었습니다. 거래 선 여기 저기에 연락하느라고요.

 모             돈 들여 사지는 않았군요?

 부             응. 도양이랑 이 계장이랑 애를 써줘서 말야.

 모             당신 혼자 힘으로는 어림없었을 거라구요.

 부             아니 뭐라구?

 모             당신 주변머리에 달력하나 제대로 구해 보셨어요? 어디? 호호.

 부             나 이거야, 달력 얻고 못 얻고로 능력을 평가하다니 원 참.

 모두          (웃고)

 할머          그나저나 영감이 어쩌자고 달력을 구하라고 그러셨을까?

 부             그러게나 말입니다.

 모             아주 복덕방에 들어 보지 그랬어요?

 부             안 계시던걸 원 영감님만 계시구.

 할머          아마 곧 집으로 돌아오실 게다.

 (E)            대문 민다.

 상희          아,할아버지 오세요?

 할아          오냐.

 모두          (적절히) 이제 오시는군요.

 할아          응. 그래, 저 달력은 구해 왔냐?

 부             네 .

 할머          세 개씩이나 구해 왔는 걸요.

 할아          그래? 수고했구나, 어디 좀 볼까?

 상수          제가 펴 볼게요. 할아버지.

 할아          응 그래.

 (E)            펼친다.

 상수          야! 이건 근사한 산수환데요.

 할아          응, 좋구나. 그리구 그 다음은?

 상희          제가 펴 볼게요.

 할아          그래.

 (E)            편다.

 상희          야! 이건 배우들인데요?

 모             아이구 여보, 이건 야하지  않아요?

 부             그렇지 않아. 요란스럽지 않은 것으로 구했는걸.

 할머          오, 그러고 보니 모두 한복차림이구나.

 (E)            펴며,

 할머          오, 이것 봐! 여름엔 매미날개 같은 세모시 치마저고리를 입었는걸.

 모             그러게요.

 부             아, 집에 걸어둘 달력인데 요란스런 것을 구했을 것 같애?

 할아          다음 것 좀 보자꾸나.

 상수          네 제가 펼쳐 볼게요.

 할아          그래.그래 그래.

 (E)            펼친다.

 상수          야! 이건!

 상희          와, 위리 어린이용이에요!

 부             허허 그래 그래. 어린이 상대 달력도 특색이 있어 좋을 것 같아서 말야.

 할아          그래 이건 상희 방에 붙으면 제격이겠구나.

 상희          아이 좋아 저 주시는 거죠?

 할아          그래.

 상희          아이 신난다.

 할아          그리구, 나 이 배우 그림을 가질 테야.

 할머          아니 뭐라구요?

 할아          아, 발랄하고 좋잖아!

 할머          아니 영감!

 할아          복덕방에 갖다 걸겠대두.

 부             복덕방에요?

 할아          내가 왜 달력을 구해 오랬는지 알아?

 할머          참, 왜 구해 오라고 그러셨어요?

 할아          아침에 복덕방에 나가 보니까.

 할머          네.

 할아          원 영감이 풀이 죽어서 한숨만 푹푹 쉬고 있지 않겠어.

 할머          왜요?

 할아          그래 내가 물었지. 아 이것 봐! 왜 아침부터 한숨을 내쉬고 이래.

 할머          그랬더니요.

 할아          아 그랬더니 하는 소리 좀 들어봐요.

 원             저것 좀 보게, 저 한장 댕그라니 붙어 있는 달력을 보래두.

 할아          아니 그래서.

 원             초라하니 나부끼는 저 달력을 보니까니 흡사 내 꼴 같애서 영 마음이 안 좋지 뭔가.

 할아          아니 이 사람이 오늘따라 원...

 원             인간 백년을 산다 하지만은 잠깐이야 잠깐....(한숨) 한심하고 허전한 생각만 드네 그려.

 할아          아 이러지를 않겠어.

 할머          예...

 할아          그래 내 문뜩 생각나는 게 있어서 애비한테 전화를 건 거예요.

 할머          아니 그래서요? 이 달력 하나면 원 영감님을 위로해 줄 수 있다는 거예요?

 할아          있지 않구!

 할머          글쎄 어떻게요?

 할아          두고만 봐요. 이 달력만 걸어두면은....아냐 아냐 지금 당장 갖다 걸어둬야겠는걸! (간다)

 할머          아니 영감!

 할아          가만 있어요, 내 후딱 다녀올 테니까!

 할머          아이구 원 저럴 수가 있담!

 (M)            -

 (E)            달력 걸고,

 할아          자 자, 어때. 이만하면 두둑하잖아?

 원             글쎄...

 할아          아, 글쎄가 뭐야! 12월 달 달력 밑에다 내년 달력 걸어 놓으면 두둑하지 않으냐구!

 원             응? 응. 허긴...

 할아          허허. 거기다가 발랄한 배우 아가씨들의 그림이야! 알겠어? 대망의 80녀 대!  이제 앞으로 한 달이면은 새로운 역사가 펼쳐질 희망의 80년 대야! 그래도 실심하고만 있겠어? 기운을 내 이 사람아!

 원             후후후후 그래도 그래도 친구가 제일이군 그래?

 할아          허허허허.

 원             용기를 냄세!

 할아          옳지 옳지 .

 원             팔팔한 기운 낼 거야!

 할하          아무쪼록 그래야지 암! 하하하.

 원             하하하하.

 (M)            -

 

 

                                KBS <즐거운 우리집> 테입에서 채록 (79/12/1)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