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7/5/19)

 

 

         「그대의 눈빛」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E)            대문 밀며

 어머          안녕하세요 할머니.

 할머          응 어서 와요.

 여             (경이엄마) 안녕하세요 할머니.

 할머          아이구 경이 엄마도 왔구먼.

 여             심심해서 왔어요.

 할머          잘 왔어. 어서들 올라가요. (안에 대고) 얘 준이 엄마랑 경이 엄마 왔다.

 모             (OFF) 그러세요? 어서들 올라오세요.

 어머          네 그럼 실례 좀 하겠습니다.

 여             방해가 되는 건 아니세요?

 모             아이 별 말씀을 다하시네요.

 어머          아니 근데 책을 읽고 계셨던 거 아녜요?

 모             네 시간 좀 남았길래.

 여             미안해서 어쩌죠?

 모             별 말씀을 다하시네요.

 어머          근데 무슨 내용이세요? 좋은 얘기 있음 우리한테도 말씀해 주세요. 혼자만 알고 계시지 마시구.

 여             네 정말 어떤 내용의 책이에요?

 모             그냥 단편적으로 삶의 지혜를 모아놓은 내용이랄까요?

 어머          아유 그럼 마침 이 기회에 강의 좀 해 주세요.

 모             네? 강의를요?

 어머          삶의 지혜라고 그러셨잖아요? 저도 알아들을 수 있게 풀이 좀 해 달라 그 말씀이죠.

 모             아이참 준이 엄마두.

 여             정말 읽으신 내용을 좀 말씀해 주세요. 느낀 점도 겸해서요.

 모             설명이구 느낌이구 할 것도 없어요. 방금 읽은 이 대목은 우리 가정주부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는 것 같네요.

 어머          그래요?

 모             다시 한번 읽어 볼까요?

 어머,여      네.

 어머          어서 읽어보세요.

 모             에헴 (읽는다) 사람의 마음을 살피는 데는 눈동자보다 더 좋은 것이 없다.

 어머          아 눈동자요.

 모             (계속 읽는다) 눈동자는 아무리 자기의 잘못을 감추려 해도 감추지 못한다.

 여             네.

 모             (계속) 마음이 올바르면 누동자가 맑고 마음이 올바르지 못하면 눈동자가 흐려지게 된다.

 어머          마음이 올바르면 눈동자가 맑고 그렇지 못하면 흐려진다.

 모             그 하는 말을 듣고 그 눈동자를 보니 사람이 어찌 그 마음을 숨길 수 있겠는가?

 어머,여      아 네.

 모             어떠세요. 그럴듯한 말 같지 않으세요?

 어머          네 진짜.

 모             사람이 떳떳 치 못한 짓을 하면 그 눈동자가 안정되어 있지 못하구요, 이리저리 흔들리잖아요?

 여             네  맞아요. 우리 경이 아빠두요 잘못을 저지르고 나선 절 똑바로 쳐다보지 못하고 제 시선을 피하고 그러거든요.

 모             호호 우리 상희 아빠도 언젠가 저한테 뭔가 속이는 것 같길래, 여보 나 좀 보세요. 내 눈 좀 똑바로 보세요. 이랬더니요.

 부             (꺼림칙) 응. 왜?

 모             글쎄 내 눈 좀 똑바로 보시라니까요.

 부             왜 당신 눈에 터럭이라도 들었나?

 모             의뭉 떨지 말고 똑바로 좀 보기나 하세요.

 부             글쎄 왜.

 모             왜구 뭐구 자요.

 부             오늘따라 왜 이래.

 모             아이참 왜 시선을 돌려요? (강압) 자요, 똑바로 보세요.

 부             좋아. 못 볼 것 없지. 자 봤다.

 모             ....

 부             아니 이 사람이. 노려보긴 ..여보 집어 쳐.

 모             솔직히 말씀하세요.

 부             뭐?

 모             양심이 켕기는 게 있죠?

 부             뭐라구?

 모             괜히 눈동자 흐릿하니 굴리지 말고 똑바로 대시라니까요.

 부             (항복) 야 이 사람 못 견디겠네. 좋아 차라리 고백했다. 그래 속 시원히 털어놓을 거야.  (FO)

 모             호호 글쎄 이러군. 솔직히 텉어 놓더라구요.

 여             호호 저런요.

 모             호호 그런 일이 있구서 이런 내용을 일고 보니까 공감이 가네요.

 어머          (불쑥) 고맙습니다.

 모             (놀래) 네?

 어머          일깨워 주셔서 고맙다구요.

 모             아니 준이 엄마.

 어머          그 동안 우리 준이 아빠 미심쩍은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거든요. 근데 이이가 어찌나 간사한지 그 속을 알 도리가 있어요?

 여             아이 간사하시다뇨?

 모             그러게나 말예요. 얼마나 착하신데.

 여             네 솔직하시구요.

 어머          이그 아니라구요. 솔직한 척하면서도 딴 꿍꿍이속이 있는 게 틀림없다구요.

 모             아이 아무리요.

 여             그럴 리 있어요?

 어머          그토록 마음이 곧으신 과장님께서도 숨기신 일이 있었다고 방금 말씀하지 않으셨어요?

                 근데 더구나 우리 준이 아빠가요?

 모             아이 건 불신이시다.

 여             네.

 어머          아무튼 오늘 이이 돌아오는 대로 눈동자를 똑바로 쳐다볼 거라구요. 다행이 눈동자가 맑다면 그것으로 다행이구요, 만약에 흐릿하거나 요리조리 굴리기만 해 보라구요. 내 가만 있나.

 모             아유 내가 괜한 얘기를 한 것 같네.

 여             호호호.

 (M)            -

 어머          (귀엣말처럼) 얘 준아. 네 방에 좀 가 있겠니?

 준이          왜요? 아빠하고 하실 얘기가 있으세요?

 어머          응? 응.

 준이          알았어요. 그러잖아 숙제할 참이었어요.

 (E)            도어 여닫는다.

 어머          여보.

 아버          응?

 어머          신문 다 읽으려면 아직 멀었어요?

 아버          (비교적 진지하다) 아냐 다 읽었어. 왜?

 어머          다 읽었으면 자요 이쪽으로 똑바로 돌아앉아 보세요.

 아버          으응?

 어머          자요 날 보구요.

 아버          아니 왜 그래?

 어머          똑 바로요.

 아버          아니 이 사람이?

 어머          어서요!

 아버          좋아, 자, 똑바로 앉았다.

 어머          됐어요. 그럼 날 보세요.

 아버          뭐?

 어머          아이참 어서요.

 아버          (헛기침)

 어머          흥. 왜 헛기침이유?

 아버          왜 그래 난데없이?

 어머          글쎄 이유는 차차 아시구 어서 내 눈 좀 보시라구요.

 아버          ....

 어머          흥, 그러면 그렇지. 당신 뭐 켕기는 거 있죠?

 아버          뭐?

 어머          아니면 왜 피하시나이까? 숨기는 거 있죠? 당신.

 아버          ....

 어머          (농담조) 있으면 솔직히 대답하세요. 난 못 속일 테니까. 호호 속이고 있는 거죠? 당신(하다가) 에그머니 여보, 왜 그러세요?

 아버          .....

 어머          화 나셨수? 나 그저 그냥 농담 삼아 그런 것 뿐인데...

 아버          (한숨)

 어머          여보.

 아버          (피식 웃고) 감정을 감추기가 이렇게 어려운 거군. 역시 당신을 못 속이겠어.

 어머          여보.

 아버          솔직히 말하지. 나 오늘 회사에서 기분 나쁜 일이 좀 있었어, 그 치만 별거 아니니까 안심해, (쓸쓸히) 허허 당신 걱정할 봐 일부러 아무렇지도 않은 척 했는데..역시 밖으로 나타났던 모양이지? 미안해.

 어머          아이참 그런 줄도 모르고-

 (M)            -

 부             하하 저런, 그런 줄도 모르고 불순한 방향으로만 캐 보려 했단 말이지?

 모             네.

 고모          혹시 무슨 비밀 돈이나 있나 하구요?

 모             네.

 할아          어쨌거나 그런 일로다 준이 아버지가 혼자 우울해 할 것을 함께 기분을 풀게 됐으니 다행이구먼.

 모             네 그래 지금은 완전히 우울한 기분이 가셨다구요.

 할아          그래?

 상희          준이가 신이 났어요. 딸기 많이 먹게 됐다구요.

 상수          딸기파티라도 연 거야?

 상희          응 아저씨는 맥주 한병 잡숫구.

 부             저런.

 고모          이래저래 눈을 설펴 보는 건 필요한 일인 것 같은데요.

 할아          그러나 누가 살펴도 떳떳할 수 있도록 언제나 야심을 지킬 일이야.

 모두          네.(웃는다)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