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그 날의  서약」

 

                           

                                                             박서림박양원 연출

 

 

    나오는 사람들

 

할아버지

할머니

상수

상희

고모

아빠

엄마

준이

점원

 

 

 주제가 B.G

 아나           -

 주제가 OUT

 

 부            (액간 OFF에 대고) 저 다녀오겠습니다.

 할머니      (약간 OFF) 오 지금 출근하려구?

 부            네 어머니.

 할아버지  수고가 많겠구먼.

 상희         아빠 다녀 오세요.

 상수         다녀오세요. 아버지.

 부            어 그래.

 고모         먼저 나가세요. 오빠.

 부            그래, (하고) 아니 상수 너 안 늦니?

 상수         네 곧 나갈 거예요.

 부            (가까이) 여보 나 다녀 오리다.

 모            네. 이왕임 옆집  준이 아빠하구 함께 출근하세요.

 부            물론이지.

 

 (E)            문 여닫고

 

 부            자, 이 친구 출근 준비나 됐나?

 준이         (맥없이) 안녕하세요?

 부            오 준이...너 나와 있었구나. 아빠 어찌 됐니? 아직 준비 안 되셨니?

 준이         아빠 벌써 나가셨는데요?

 부            뭐? 벌써 나가셨어?

 준이         네, 좀 전에 요.

 부            어쩐 일이냐? 벌써 나가시다니? (하다가) 오 마침 엄마 나오시는구나.

 엄마         (우울)안녕하세요.

 부            예. 이 사람 벌써 출근했다구요?

 엄마         네, 아까 나갔어요.

 부            아니 무슨 급한 일이라도...

 엄마         (저기압) 모르겠어요.

 부            (혼자) 이거 암만해도 저기압이신데,(하고) 저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엄마         네 안녕히 다녀오세요.

 준이         (슬픈? 목소리) 아저씨 안녕히 다녀오세요.

 부            오 그래. (혼자) 자 이거 이상한데? 무슨 일이지?

 

 (M)            -

 (E)            전철역 구내 B.G

 

 부            가만! 저게 누구야? 어럽쇼, 준이 아빠 아냐?  저 친구가 어쩌자고 우유 센터에. (부른다)

                아니 이봐!

 아빠         앗 선배님. 지금 출근하시는 길이십니까?

 부            자네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야?

 아빠         간단한 아침 식사를 하고 있는 길입니다. 우유하구 햄버거하구요.

 부            뭐야?

 아빠        아침마다 이렇게 뜨거운 우유 마시구 빵 먹구 하는 손님을 매일 봅니다만, (픽 웃고) 오늘은 저도 한 몫 낀 셈이죠.

 부            아니 이봐. 아침은 집에서 먹고 올 일이지 여기서 이러고 있을 게 뭐 있어?

 아빠         (한숨 섞어) 그렇게 됐습니다.

 부            그렇게 되다니?

 아빠         집사람이 지어준 밥은 도저히 소화가 될 것 같지 않았거든요. 아침을 안 지어 놨을지도 모            르구요.

 부            으흠. 알았다. 그러고 보니 말다툼을 했구먼, 아주머니 표정이 어쩐지 저기압이다 싶더니...

 아빠         우유 한잔 하시겠습니까?

 부            싫어 이  사람아!

 아빠         그럼 일어나야겠군요. 여기 있습니다. 우유허구 햄버거 값.

 점원         네. 고맙습니다.

 

 (M)            -

 (E)            전화 벨.

 

 할머          얘 전화 왔다.

 모             네 제가 받을게요.

 

 (E)            수화기 들고,

 

 모            여보세요?

 부            아, 다신이군 나야.

 모            어머, 어쩐 일이세요? 뭐 잊으신 물건이라도 있으세요? 전화를 다 거셨게...

 부            잊은 물건이 있어서 건 게 아니구 옆집 준이네 때문에 걸었어.

 모            네에?

 부            알고 보니까 간밤에 말다툼을 좀 한 모양야.

 모            그래요?

 부            응, 준이 아빠가 아침도 안 먹고 나와 가지구서는 전철역 우유센터에서 우유를 사 먹고 있지 뭐야.

 모            어머나 어머나,

 부            그래서 출근하면서 준이 아빠를 적당히 달래기는 했는데, 당신두 준이 엄마 마음을 좀 풀어 주는 게 좋지 않겠어?

 모            그래서 전화 거셨어요?

 부            응, 이따금 말다툼이야 할 수도 있는 일이지마는 너무 오래 끄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거

                든.

 모            그야 그렇죠.

 부            이웃 좋다는 게 뭐겠어? 그래서 전화 걸었어.

 모            알았어요. 제가 가서 왜 말다툼을 벌였는지 이유부터 알아 보죠.

 

 (E)            수화기 놓는다.

 

 할머         듣자니 옆집에서 티격태격한 모양이지?(미소)

 모            그런가 봐요.

 할머         호호 아직 젊었어요 옆집은 호호호.

 

 (M)            -

 

 엄마         (청승맞게)뭐 별 것도 아녜요.

 모            밝히기 싫으심 굳이 맑히실 필요 없구요.

 엄마         아뇨 뭐 굳이 숨길 일도 아닌데요 뭐...

 모            무슨 일로 그러셨어요?

 엄마         설악산 때문에 그랬죠 뭐.

 모            네? 설악산 때문에요?

 엄마         전번 연휴를 시작으루 설악산 관광객들이 말도 못하게 많다잖아요?

 모            네, 그렇다 더군요.

 엄마        그래 제가 무심히 그랬거든요. 아 올해도 우린 설악산 한번도 못 가 보는구나. 하구요.

 모            그랬더니요?

 엄마         그랬더니 글쎄 괜히 화를 내고 그러잖아요. 설악산이 뭐가 좋아서 그러느냐, 설악산 갔댔자 사람 구경이나 했지 별 거 있느냐, 우리 처지에 남이 간다고 덩달아 관광여행이나 즐길때냐, 아직 젊었을 적에 허리띠 졸라매고 더 열심히 일을 해야 될 때가  아니냐, 당신은 아직 정신이 틀려 먹었다!

 모            아유 저런...

 엄마         그래서 저두 은근히 화가 나잖아요. 틀려 먹긴 뭐가 틀려 먹었다는 거예요? 제가 열심히 살지 않은 게 뭐예요? 괜히 그냥 한마디 한 걸 가지고 화내고 그런담?

 모            아 네..

 엄마         그랬더니 글쎄, 무슨 말대꾸냐 면서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잖아요?

 모            약주 좀 드셨던 모양이죠.

 엄마         네, 술 좀 먹고 들어왔어요.

 모            약주 드셨으니까 지기 싫으셔서 그러셨겠죠.

 엄마         저는 그게 질색이라구요. 왜 술기운을 빌어요?

 모            어머, 그럼 말다툼을 더 계속하셨어요?

 엄마         계속했죠. 잠시 후 준이가 눈을 비비고 일어나 길래 참고 말았지 만요. 전 아직 분이 풀리지 않구 있다구요.

 모            아이 참, 그렇다고 간밤의 일을 가지구 오늘까지 냉전을 계속하시겠어요? 싹 잊으세요.

 엄마         어떻게 싹 잊을 수 있어요? 변덕스럽게? 흥! 그 쪽에서 사과하지 않는 한 화 풀 수 없다구요.

 모            준이 엄마!

 엄마         저도 고집이 있대두요!

 모            아이참, 준이 엄마두...

 

 (E)           전화 벨.

 

 모             전화 왔어요.

 엄마          누구람?

 

 (E)            수화기 들고,

 

 엄마         여보세요?

 아빠         (필터) 나야!

 엄마          ......

 아빠         나라구! 내 말 안 들려?

 엄마         ...(퉁명) 왜 그러세요.

 아빠         여기 오세암인데 이 쪽으로 나와 지금 곧!

 엄마         뭐 뭐라구요? 오세암?

 아빠         오세암도 몰라? 설악산 오세암!

 엄마         뭐예요? 설악산 오세암?

 아빠         그래.

 엄마         아니 그럼 어느새 설악산 오세암에?

 아빠         누가 설악산이래? 오세암이란 다방 말야.

 엄마         (헛기침)

 아빠         고선생님이 한 시간 후에 나오시기로 했어.

 엄마         뭐예요? 고선생님?

 아빠         고선생님 모른다는 소린 못하겠지?

 엄마         아니 고선생님은 왜?

 아빠         방금 연락을 드렸더니 그렇게 반가워하실 수가 없더라구. 그러니까 알았어? 화장 좀 곱게하고 나와! 알았지?

 엄마         참 내!

 아빠         나올 거야, 안 나올 거야?

 엄마         흥. 당신 보러 나가는 거 아녜요. 고선생님 뵈러 나가는 거죠.

 아빠         마음대로 해! 아무튼 알았지? 한 시간 후에 오세암이야! 응? 나 전화 끊어요!

 엄마         (싫지 않다) 기가 막혀서...       

 

  (E)           수화기 놓는다.

 

  모           아니 고선생님이 누구신데 그러세요?

 엄마        우리 결혼할 때 주례 서 주신 분이에요.

 모            그래요?

 엄마         지가 말 걸기 무안하니까 고선생님을 불러 내군...

 모            호호 마침 잘됐네요. 고선생님 앞에 나란히 앉으신 그 옛날 혼인서약을 하셨던 일이 생각나서라두 마음이 좀 누그러지실 거 아녜요?

 엄마         얄미워서 정말 아유...

 모            이왕임, 서약을 다시 하셔도 좋겠네요.

 엄마         네?

 모            소식 못 들으셨어요? 미국에서는 요, 요즘 중년 부부가 다시 결혼 서약식을 올리는 게 유행이라는...

 엄마         아! 그거 좋겠다! 호호, 오늘 꼭 서약을 시켜야지! 앞으로 다시는 술 마시구 술기운을 빌어 큰 소리치는 버릇을 고치겠습니다!

 모            아유 참 준이 엄마두! 호호호.

 엄마         호호호.

 

 (M)            -

 

 

                                           KBS<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82/10/14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