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즐거운 우리집> (87/7)

 

 

       「강아지와 사슴 새끼」

 

                                                                             박서림 작  임영웅 연출

 

 

 (M)            주제가

 ANN            -

 (M)            OUT

 준이          (OFF) 엄마 나 잠깐 나갔다 올게요.

 어머          아니 어딜?

 준이          강아지 구경하러요.

 어머          뭐? 강아지?

 준이          네 영철이네 개가 강아지를 낳았다잖아요. 잠깐 구경하고 올게요.

 어머          아이구 얘, 가까이 가는 게 아냐. 엄마 개가 놀라면 안돼.

 준이          에이 강아지가 벌써 눈을 떴다는걸요.

 어머          뭐? 눈을 떴대?

 준이          네 그래서 가보는 거예요. 그전엔 절대 안 된다고 영철이 엄마가 들어오지도 못하게 하셨는걸요.

 어머          그래? 그럼 가 봐도 되겠구나.

 준이          (뛰어가며) 다녀오겠습니다.

 어머          너무 늦지 말구.

 준이          네.

 (E)            OFF에서 대문이 닫힌다.

 아버          (오며) 아니 영철이네 강아지가 눈을 떴대?

 어머          그렇다는구려.

 아버          야 그럼 귀엽겠다. 여보 우리도 한 마리 얻어다 기르면 어떨까?

 어머          이그 준이 앞에서 아예 그런 소리 마세요. 개 한 마리 기르는 것도 얼마나 귀찮은 일인지나 알아요?

 아버          당신은 왜 개를 싫어하는지 모르겠더라.

 어머          싫을 것도 없지만 밥 챙겨 주랴 어지럽히는 거 치워 주랴 한 식구 느는 셈이라구요.

 아버          그거야 여보, 준이를 시키면 되잖아?

 어머          준이가 그걸 일일이요? 맡는다 해도 그렇죠, 괜히 사납게 길러 가지구 손님 놀라게 한다거나 집배원 아저씨한테 덤벼들어서 물기나 하면 어떡허우?

 아버          허긴 남의 집에 들렀을 때 극성스럽게 짖어 대면 섬찟섬찟하니 기분이 별로 좋지 않더라.

 어머          그렇다고 짖지도 않고 아무한테나 꼬리를 치는 개를 기를 수도 없구요.

 아버          허허 응.

 (M)            -

 고모          강아지가 그렇게 이뻤어?

 상희          네. 네 마린데 하나는 하얗구 둘은 바둑이구요. 한 마리는 새까맸어요.

 고모          골고루였구나?

 상희          네 얼마나 귀여운데요.

 할머          호호 새끼는 뭐든지 다 귀엽지. 강아지 뿐인가? 송아지 망아지 고양이 다...

 할아          사람의 아이도 포함해서..

 할머          네.

 모두          (웃는다)  

 모             그 말씀 듣다 보니 사슴 새끼 생각이 나네요.

 상희          사슴새끼요?

 모             응.

 부             대공원의 사슴새끼?

 모             아이 누가 대공원의 사슴새끼래요?

 부             아니 그럼 산에서 뛰어 노는 사슴새끼를 보기라도 했다는 얘기야? 당신이?

 모             아이 이니구요. 사슴새끼에 얽힌 얘기라구요.

 부             아 얘기.

 상희          엄마, 옛날 얘기요?

 모             그래.

 상희          무슨 얘긴데요 엄마?

 모             너한텐 별로 재미없을 텐데.

 상희          아이 그래두요.

 할아          듣고 싶구나 무슨 얘긴지.

 모             아버님께서도 알고 계실 거예요.

 할아          알긴 나라고 다 알고 있을 수야 있나.

 부             여보.무슨 얘긴데 그래?

 모             옛날 중국 노 나라에 맹손이라는 대부가 있었대요.

 부             야 본격적으로 나오시네.

 모두          (킬킬)

 부             그래서?

 모             이 분이 하루는 여러 부하들을 데리고 사냥을 나갔다가 사슴새끼 한 마리를 사로잡았대나요.

 상희          사슴새끼를요?

 모             응.

 부             그래서?

 모             이 분은 귀여운 아들이 있어서 그 사슴새끼를 아들에게 줄 생각을 하니 여간 기쁜 게 아니었대요.

 부             아들에게 선물로 줄 작적이었구나?

 모             그렇죠. 그래 이 사슴새끼를 진서파라는 사람에게 가지고가라고 명령을 내렸는데요,

 부             뭐? 진서파? 이름 한번 과상하군,

 모두          (웃는다)

 고모          그래서요?

 모             이 전시파라는 이가 사슴새끼를 안고 맹손의 집으로 돌아가는데요, 그만 새끼를 잃은 어미 사슴이 슬피 울면서 따라오더라지 뭐예요.

 상희          어미사슴이요?

 모             응.

 고모          그래서요?

 모             평소 인정이 많기로 유명했던 진시파는 그 울음소리에 견디다 못해 그만...

 고모          어쨌다는 거예요?

 모             새끼를 놔주고 말았다는 거예요.

 고모          놔줬어요?

 모             네.

 상희          야 잘했다.

 모             그 치만 다음이 문제였다는 거야.

 부             그럴 수 밖에 더 있어? 주인의 명령을 어기고 사슴새끼를 놔줬으니.

 고모          그래서 어떻게 됐어요?

 모             이 사실을 알게 된 주인 맹손은 그만 화가 나서 그 사람을 크게 꾸짖어서 내쫓고 말았대요.

 상희          내쫓았어요?

 모             응.

 부             그것으로 얘기가 끝이야? 무슨 얘기가 그렇게 싱거워?

 할아          성급하긴.

 부             네?

 할아          아무리 그것으로 얘기가 끝일까.

 부             더 계속되는 거야?

 모             듣고 싶지 않으면 그만두구려.

 부             뭐야?

 모두          (웃고)

 고모          그래서요?

 모             3년이란 세월이 흘렀대요.

 부             아 3년 후로 이어지는구나.

 모             어느 날 맹손이 아랫사람을 불러서는 어서 가서 진서파를 데려오도록 하라, 하고 명령을 내렸대요.

 부             아니 내쫓았던 사람을 왜?

 모             아랫사람들도 이상해서 왜 느닷없이 부르십니까 하니까요.

 부             응.

 모             무조건 불러 오라더니 불러 오니까 융숭히 대접을 하고는 오늘부터 내 아들을 직접 보살피고 가르쳐 주기 바라네. 이랬대요.

 부             아니 벌줄 때는 언제고 소중한 자기자식을 맡길 때는 언제야?

 모             아랫사람들도 당신처럼 그런 법이 어디 있습니까 하고 여쭤 보니까요,

 부             응, 뭐라고 대답하더라는 거야?

 모             사슴새끼에게까지 그렇듯 깊은 동정심을 베푸는 사람이니 사람이 자식에게는 그보다 훨씬 더한 사랑을 베풀 것이 아니오.

 할아          으흠.

 모             그렇게 인정있는 사람에게 내 자식을 맡기고 보살피게 하는 것은 내가 바라는 바요.

 할아          으흠.

 모             (계속한다) 그가 나의 영을 어긴 것은 잘못이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니 그것은 자기의 사사로운  이익을 탐해서가  아니요, 오직 짐승일망정 딱한 처지를 차마 그대로 보고 넘길 수 없어서 자기를 희생하면서까지 사슴새끼를 도왔으니 상을 줄망정 어찌 벌을 줄 수 있으리오.

 모두          (적절히) 야, 으흠.

 할아          거 아주 뭔가 느끼게 하는 인정담이로구나.

 할머          그렇네요.

 상희          할아버지 모르고 계셨어요?

 할아          응 처음 듣는 얘긴 걸.

 고모          언니 다시 봐야겠네요.

 모             아이 고모두.

 모두          (웃고)

 할아          그래 사슴새끼 한 마리에도 이렇듯 동정심을 베푸는 이 마음, 사슴새끼 뿐인가? 상희랑 준이가 강아지를 귀여워하고 사랑하는 그 마음, 사소한 듯하면서도 이 세상의 모든 동물을 애호하는 마음은 마침내 인간 스스로를 아끼고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 나아가 인류와 자연을 아끼는 마음으로 통하는 게 아니겠어?

 부             그렇죠. 모두 이런 마음들이라면 함부로 자연생태계를 파괴하는 일도 없을 것이구 나아가 인간상호간의 다툼도 화해와 상호협조로 이어질 겁니다.

 할아          암.

 상희          엄마, 이따금 그런 얘기  들려주세요.

 모             뭐어?

 할머          그래 할머니는 벌써 얘기보따리가 바닥난지가 오래 됐으니 네가 좀 해주도록 하렴.

 상희          아이 할머니도 해 주시구요.

 모             애두 욕심은.

 모두          (웃는다 )

 (M)            -

 ANN            -

 

                         (끝)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