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우리집
 
 

 

 

 

             「ㄱ +ㄷ + ㅂ」

 

 

                                                        박서림 작 양윤식 연출

 

 

 

 저녁때 할아버지께서 얼큰하게 취해 돌아오셔서 참으로 경하할 일이라고 기뻐하신다. 가족들이 궁금해 하자 수수께끼를 낸다.

「ㄱ 더하기 ㄷ 더하기 ㅂ」 때문에  기분 좋다고.

 이 수수께끼는 이튿날까지 이웃에서나 회사 안에서도 풀어 내지 못한다. 상의 엄마는 암만해도 복덕방에 가보면 실마리가 풀릴 것 같다면서 그 쪽으로 간다.

 그런 얼마 후 회사에 전화가 온다. 상희 엄마가  수수께끼가 풀렸다면서 조촐하니 화분이라도 하나 준비하란다.

 모두 모인 자리에서 할아버지,

 

 할아           어때 이제 뜻을 알겠지?

 상수           네. ㄱ은 구두수선의 기역,

 상희           ㄷ은 담배가게의 디귿,

 상수           그리구 ㅂ은 복덕방의 비읍요.

 할아           그래 그래.맞아요 맞아.

 

 모두           (웃고)

 

 할아           아무튼 오늘을 기해서 말야, 우리 김영감이 구두수선 겸 담배가게를 우리 복덕방 곁에다 조촐하니 냈으니까 그리 알고 많이 좀 이용해 줘요.  김영감 잘들 부탁해요 여러분.

 모두           네.

 할아           지금은 하나에도 절약 둘에도 절약이에요.  구두 한 켤레라도 신을 수 있을 때까지 고쳐 신도록 해야지.

 김영감        아이구, 그렇다고 담배를 많이 피우라는 얘기는 아니니까 적절히들 피워요.

 모두           (웃는다)

 할아           허허 아무튼 김영감의 구두수선소가 번창하기를 바래요.

 원              그렇지 그게 바로 우리 경제를 안정으로 이끌겠다는 의지의 소산이니까!

 할아           암! 암!

 아낙           그러고 보니 개업치고는 최고 뜻이 있는 개업이네요.

 할아           그렇다니까.

 아낙           아유 그럼 테입이라도 끊을 걸 그랬잖아요?

 남편           에이그 에이그 저 주책! 저걸 언제나 버리누?

 아낙           아니 뭐라구요? 뭐라구요! (마구 덤빈다)

 남편           (도망치며) 어 어 왜이래 어?

 할아           저럴 수가 있나 허허허.

 

 모두           (웃는 데서)

 (M)            -

 ANN           -

 

                           KBS <즐거운 우리 집> 테입에서 채록 요약

                                                                          (79/12/4) 

 

 

    즐거운우리집 페이지로            홈으로